후삼국 시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후삼국
後三國
국가 태봉 후백제 신라
수도 철원 무진주완산주 금성
군주
 -건국군주
 -멸망군주
1 국왕
궁예
궁예
2 국왕
견훤
신검
6 국왕
진성여왕
경순왕
성립 901년 892년 892년
멸망 918년 936년 935년
History of Korea-Later three Kingdoms Period-915 CE.gif
후삼국 강역도.

후삼국 시대(後三國時代, 892년~936년)는 90년 비장 견훤이 신라 서남부에서 후백제를 선포하며 왕을 칭한 때부터 936년 고려왕건신라후백제를 정복해 통일하기까지의 시기를 가리킨다. 앞서 고구려, 백제, 신라가 양립하던 시기를 삼국 시대라고 칭하고 있으므로, 삼국 시대와 구분하기 위해 이 시기를 후삼국이라고 부른다.

9세기에서 10세기에 이르는 2세기는 골품제를 기반으로 하는 신라 고대 국가가 붕괴되고, 그 속에서 호족 출신인 왕건(王建)이 나타나 고려를 세웠으며, 그 고려가 점차 봉건적인 귀족 국가로 확립되는 시기였다. 동시에 중국에서도 당(唐)이 망하고 5대(五代)라는 혼란기가 송에 의해 수습·통일되면서 한 문화가 복구되어 가는 시기이며, 한편으로는 북방 민족의 재등장이 촉진되고 있어 그 세력이 커다란 압력으로 남방에 미치던 때였다. 다시 말하면 성당 문화(盛唐文化)가 밀려들어 통일 신라의 문화가 극성기에 달했던 8세기를 끝으로, 신라는 당의 쇠퇴와 거의 때를 같이하여 폐쇄적인 지배 체제의 모순이 격화되어 드디어 붕괴되었으며, 후삼국이라는 과도기를 거쳐 10세기에 이르러 고려 왕조로 재정비되어 갔던 것이다. 특히 이 시기는 중국의 간섭이 없는 독자적인 ‘좌절과 흥기’의 반복으로써 고대 국가가 붕괴되는 역사의 일대 전환점이 되는 때였으며, 외부 도전과 압력에서가 아니라 내부적인 승화 과정이 촉진되었던 시기였다.

신라의 쇠퇴[편집]

9세기 후반 신라에서는 국가 기강이 해이해지면서 중앙 귀족들 간의 권력 투쟁이 치열해지고, 중앙 정부의 지방에 대한 통제력이 약화되면서 지방에서 군사력과 경제력 그리고 새로운 사상을 갖춘 호족 세력이 성장하였다.

진골 귀족들은 경제 기반을 확대하여 사병을 거느리고 권력 싸움을 벌였다. 혜공왕이 죽고 상대등 김양상이 선덕왕으로 즉위하면서 진골 귀족들 사이에는 힘만 있으면 누구나 군주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이 널리 퍼졌다. 이에 경제력과 군사력을 확보한 귀족들은 왕위 쟁탈전을 벌였다. 왕권이 약화되고 귀족 연합적인 정치가 운영되었으며, 시중보다 상대등의 권력이 더 커졌다.

이러한 과정에서 녹읍을 토대로 한 귀족들의 지배가 유지되는 한편, 대토지 소유가 확대되었고, 농민들의 부담은 무거워졌다. 자연 재해가 잇따르고, 왕족과 귀족의 사치와 향락으로 국가 재정이 바닥나면서 백성들에 대한 강압적인 수취가 뒤따랐다. 살기가 어려워진 백성들은 토지를 잃고 노비가 되거나 도적이 되기도 하였다. 그리하여 중앙 정부에 대한 불평과 불만이 높아지고 지방에서 반란이 잦아졌다. 권력과 경제로 인한 반란들이 잇달았다. 특히 822년김헌창의 난846년장보고의 난 등은 엄청난 타격을 주었다. 진성여왕이 즉위하면서 신라는 무지막지한 타격을 받는다. 정치에 도전하다 실패한 후 남정네들과 놀아나며 그들에게 권력을 맡기고 말은 것이다. 호족들은 이 틈을 타 성장했고, 889년엔 서라벌을 제외한 거의 모든 지방에서 세금을 걷지 못하는 상황에 이른다.

민란의 발생[편집]

한국의 역사
한국의 역사 (연표)
v  d  e  h
구석기 시대
신석기 시대
청동기 시대






|




|



|


  고조선
단군조선
위만조선
진국









 
고구려
 
신 라
 
발 해



고 려
고려의 역대 국왕
고려-거란 전쟁
무신정권, 최씨정권
고려-몽골 전쟁
조 선
조선의 역대 국왕
세종대왕한글 창제
임진왜란
병자호란·정묘호란
갑신정변·동학운동
대한제국
일제 강점기
(대한민국 임시 정부)
군정기
미군정 소련군정

대한민국
 
조선
민주주의
인민공화국

지방 성주(城主) 및 호족의 대두는 신라 중앙 정부의 지배력을 약화시켰으며, 수취체제도 점점 해이해져 갔다. 더구나 신라 말기 귀족의 사치 향락은 늘어갔고, 따라서 비용도 증가했지만, 충족시킬 만한 재원(財源)은 반대로 줄어들었다. 이러한 재정적인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정부는 지방의 주·군에 조세를 독촉하게 되니(889년), 농민들은 결국 이중 부담을 강요받게 되었다.

신라의 성시(盛時)로부터 무거운 조세와 역역(力役)을 부담하고 있던 농민은 유민(流民) 혹은 도적이 되어 질서를 교란하였다. 그러나 이 새로운 질서는 금성(金城, 경주)을 중심으로 한 신라의 구질서에 대한 타격을 뜻한다. 조세의 독촉은 영세한 농민층을 자극하여 농민반란(農民叛亂)을 일으키게 하였다.

이리하여 진성여왕 3년(889년) 원종(元宗)과 애노(哀奴) 등이 사벌주를 근거로 하여 반란을 일으켰으므로, 나마 영기(令奇)에게 명하여 붙잡게 하였다. 영기가 적의 보루(堡壘)를 멀리서 바라보고는 두려워 앞으로 나아가지 못하였으나, 촌주(村主) 우련(祐連)은 힘껏 싸우다가 죽었다. 진성여왕은 칙명을 내려 영기를 목베고 나이 10여 세된 우련의 아들로 촌주의 직을 잇게 하였다. 이로써 반란은 겨우 진정되었으나 호족들은 대혼란을 틈타 세를 확장하고 백성들은 도적의 무리로 변해갔다.

891년 10월에는 북원(北原)의 도적 우두머리 양길(梁吉)이 봉기하였다. 그때 궁예는 죽주의 세력가 기훤에게 부하가 되겠다고 부탁했지만 멸시되어 양길의 수하가 되었다. 궁예를 얻은 양길은 그의 부하 궁예(弓裔)를 보내 100여 명의 기병을 이끌고 북원의 동쪽 마을 및 명주(溟州) 관내 주천(酒泉) 등 10여 군현을 습격하였다.

견훤의 세력확장[편집]

892년 완산(完山)의 세력가 견훤(甄萱)이 그 주에 근거하여 스스로 후백제(後百濟)라 칭하였는데, 무주(武州) 동남쪽의 군과 현이 항복하여 소속되었다. 이어 서라벌 서남쪽의 주현(州縣)으로 진격하며, 견훤은 자신을 '신라서면도통지휘병마제치지절도독전무공등주군사행전주자사겸어사중승상주국한남군개국공'이라 칭하며 의자왕의 원수를 갚겠다하니 가는 곳마다 메아리쳐 호응하여 그 무리가 달포 사이에 5,000여 명에 달하였다.

궁예의 세력확장[편집]

891년에 죽주(竹州)의 기훤(箕萱)의 부하가 되었다가 멸시를 받자 빠져나와 892년에 북원(北原)의 양길(梁吉)의 부하가 되었다. 궁예는 양길의 신임을 받어 군사를 거느리고 주천(酒泉:지금의 예천)·내성(奈城:지금의 영월)·어진(지금의 울진) 등을 공략하여 항복 받았다. 894년 10월에 명주(溟州;江陵)를 점령하면서 강릉지역까지 수중에 넣었다. 그는 여세를 몰아 화천, 철원 등 강원도 대부분의 지역을 점령하기에 이르렀다. 궁예의 세력이 이처럼 급성장하자 패서지역(예성강 이북 지역)호 족들이 차례로 궁예에게 자진 투항하였다. 이렇게 되자 궁예는 더 이상 양길의 존재를 필요로 하지 않았다. 드디어 양길과 결별하고 독립을 선언했다.

이때 부터 사실상의 후고구려의 건국이다. 896년에는 7월 임진강을 따라 북상하여 당시 송악(松嶽; 지금의 開城)의 호족이었던 왕륭(왕건의 아버지)의 투항을 받았다. 예는 왕륭의 아들 왕건을 철원군 태수로 임명하였다. 그는 왕륭과 왕건 부자의 도움을 얻어 손쉽게 경기북부지역과 서해안 일대를 손아귀에 넣었다. 그리고 경기지역 호족들의 경제적 지원에 힘입어 충주지역 일대까지 무력으로 병합하였다. 898년 송악을 후고구려의 사실상 수도로 삼고, 왕건으로 하여금 양주와 청주(淸州;溫陽) 등 30여 성을 정벌하도록 하였다. 899년 청주 지방을 점령하여, 소백산맥 이북의 한 강 유역 전역을 수중에 넣었다. 궁예는 이 과정에서 공이 많은 왕건에게 신라의 최고관직인 아찬 벼슬을 주었다. 또 이때 7월에 북원(北原)의 도적 우두머리 양길(梁吉)이, 궁예가 세력이 급성장 하는 것이 꺼리어 국원(國原) 등 10여 곳의 성주들과 함께 그를 칠 것을 모의하고 군사를 비뇌성(非惱城) 아래로 진군시켰으나 양길의 군사가 패하여 흩어져 달아났다. 궁예는 양길의 모든 세력들을 흡수하여 더욱 강성해졌다. 900년 10월에 국원(國原), 청주(靑州), 괴양(槐壤)의 도적 우두머리 청길(淸吉)과 신훤(莘萱) 등이 성을 바쳐 궁예에게 항복하였다.

신라의 개혁[편집]

이러하게 개혁이 요구 되는 신라에 최치원이 나타났다.그는 당나라에서 884년 음력 10월 귀국했다. 885년 시독 겸 한림학사(侍讀兼翰林學士), 수병부시랑(守兵部侍郞) 지서서감(知瑞書監)이 되었으나 문란한 국정을 통탄하고 외직(外職)을 자청, 태산(太山 : 지금의 전북태인) 등지의 태수(太守)를 지냈다.

나라의 멸망을 앞당긴 진성여왕은 그래도 반란군과 호족세력이 난무하는 가운데서 인재들에게 개혁안을 올리라고 독촉하였다. 최치원은 894년 진성여왕에게 시무(時務) 10여 조(條)를 상소해서 아찬이 되었다. 그러나 귀족들의 거센 반발로 인하여 그 후 관직을 내놓고 난세(亂世)를 비관, 각지를 유랑하다가 가야산 해인사에서 여생을 마쳤다. 이와 함께 신라의 국운도 종말을 고했다.

신라의 개혁실패는 1000년 왕국의 도읍 서라벌에서 도적들이 나라의 서남쪽에서 일어났는데, 그들은 바지를 붉은 색으로 하여서 스스로를 다른 사람과 다르게 하였으므로 사람들은 그들을 적고적(赤袴賊)이라 불렀다. 주현(州縣)을 무찔러 해치고 서울의 서부 모량리(牟梁里)에까지 이르러 민가를 약탈하여 갔다. 이 사건은 신라의 개혁이 완전히 실패하고 소생 가능성이 희박해진 것을 뜻한다.

후삼국의 쟁탈[편집]

후삼국의 정립[편집]

이들 중 견훤과 궁예는 각기 백제와 고구려의 부흥을 부르짖으며 새로운 정권을 수립, 건국하여 신라와 정립(鼎立)하게 되었다. 이를 후삼국(後三國)이라 한다.

900년 견훤은 영토에 대한 지배권을 확실히 하고, 자신의 존재를 명확히 드러내고자 순행을 떠나 완산주에 이르자 주민들이 크게 환영하였다. 완산주(전주)에서 견훤은 오래된 백제 의자왕의 울분을 씻겠다는 뜻을 내보였다. 이때 비로소 견훤은 백제왕을 칭하였고, 연호를 정개(政開)라고 정하였으며, 자신이 세운 나라의 제도와 관직을 정비하였으며, 중국 강남의 오월에 사신을 보내어 외교 관계를 맺었다. 견훤의 발언에서 당시 신라가 백제인들에게 어떤 의미였는지를 알 수 있다. 백제인들에게 신라는 정통성 있는 지배자가 아니라 정복자였고, 따라서 백제를 재건하고 신라를 쳐 없애 분을 풀어야만 한다는 방식의 사고가 충분히 가능했던 것이다. 나라의 이름을 백제라 칭하였으나 삼국시대와 구분지어 후백제라 불린다.

견훤이 나라를 세우자 901년 궁예는 효공왕후고구려(後高句麗)를 건국하였다.

후백제와 후고구려의 세력확장[편집]

901년 8월에 후백제 왕 견훤(甄萱)이 대야성이 워낙 견고하여 공격하였으나 이기지 못하자 군사를 금성(錦城)의 남쪽으로 옮겨 연변(沿邊)의 마을을 약탈하고 돌아갔다. 그러나 903년에 금성(현재 나주) 일대의 10여 군현을 왕건의 수군 기습에 의해 빼앗겼다. 또, 906년에는 상주의 사화진 일대에서 왕건과 싸워 패전하였다. 패전을 설욕하기위해 군사를 재정비한 후백제는 907년 일선군(一善郡) 이남의 10여 성을 모두 공취하였다. 견훤은 몸소 보병과 기병 3천 명을 이끌고 서해의 해상권 회복을 위해 나주성(羅州城)을 에워싸고 열흘이 지나도록 풀지 않았다. 결국, 궁예가 수군을 내어 그들을 습격하자 견훤이 군사를 이끌고 물러갔다.

왕건 덕에 승승 장구하는 궁예는 903년 도읍을 옮기고자 하여 철원(鐵圓)과 부양(斧壤)에 이르러 산수를 두루 살펴보았다. 904년에는 여러 관직을 설치하였는데, 신라의 제도에 의거하였다. (제정한 관직 이름은 비록 신라의 제도에 따랐으나 다른 것도 있었다.) 나라 이름을 마진(摩震)이라 하고 연호를 무태(武泰) 원년(元年)이라 하였다. 패강도(浿江道)의 10여 주현이 궁예에게 항복하였다. 905년 7월에 궁예가 드디어 철원으로 도읍을 옮겼다. 8월에는 궁예가 군사를 움직여 신라의 변방 고을을 침략하고 약탈하며 죽령(竹嶺) 동북쪽에까지 이르렀다. 신라 조정은 땅이 날로 줄어드는 것을 듣고 매우 걱정하였으나 힘으로 막을 수가 없어, 여러 성주(城主)들에게 명하여 나가서 싸우지 말고 성벽을 굳건히 하여 지키도록 하였다.

후백제 고려 전쟁[편집]

공산 전투에서
(공산성 전투에서 (신숭겸 장군(우측에 선 이)과 고려 태조 왕건(오른쪽에서 두 번째 앉은 이)))

궁예는 강력한 왕권을 꿈꾸던 사람이었다. 그러나 신하들이 강한 왕권을 지향하던 궁예의 말에 순순히 따를리 만무했다. 궁예는 고구려계 호족들을 견제하기 위해 청주 호족들을 이용하는 등 여러 왕권 강화정책을 펴가고, 왕권에 조금이라도 도전할 낌새가 보이는 자는 가차없이 처단해버렸다. 때문에 신하들의 반발이 심했고, 결국 그를 따르던 장군들마저 배반해 나라를 잃고 말았다. 궁예는 도망다니다가 성난 백성들에게 맞아 죽었다고 전해지나, 이 역사를 쓴 사람은 왕건이 세운 고려의 사람들이고, 또한 왕건의 정당성을 주장하기 위해 이것은 진짜가 아닐 가능성이 있다. 궁예의 궁궐이 있던 철원 근방에는 명성산(궁예가 왕건에게 복수하기 위해 군대를 키웠으나, 끝내 역부족인 것을 깨닫고 군대를 해산하자 부하들이 슬피 울었다. 그것을 따 명성산이라 한다. 울음산이라고도 한다.)등 궁예가 끝까지 저항하다 죽었다고 하기도 한다.

어쨌든 궁예는 그렇게 축출되었고, 궁예의 뒤를 이어 북방의 왕조로 추대된 것은 왕건(王建)이었다. 왕건은 즉위와 함께 국호를 고려(高麗), 연호를 천수(天授)라 하고 송악에 천도하니, 이것이 뒷날 후삼국을 통일한 고려의 건국이었다.


태조 왕건은 일시 후백제와 휴전을 모색하기도 하였다. 그러나 대체로 낙동강의 서부 일대에서 쉴 새 없는 교전(交戰) 상태를 지속하였다. 이미 지방에 대한 통제력을 완전히 상실한 신라에서는 지방호족들이 독자적으로 고려나 후백제와 통하고 있었다. 중국과 통교를 하며 일종의 외교전(外交戰) 양상을 전개한 고려와 후백제는 공산(현재 대구)과 고창(현 안동)의 큰 두번의 전투를 치르게 된다. 공산은 왕건의 대패, 고창은 견훤의 대패로 끝났다. 그러나 그 후로도 둘은 비슷한 세력 균형을 유지하고 있었다. 그러나 후백제는 내부 균열로 서서히 무너져 내리기 시작한다.[1]

후삼국 통일[편집]

한편 후백제의 국내 정세는 왕위 계승 문제로 혼란, 견훤이 그의 아들 신검(神劍) 등에게 금산사(金山寺)에 유폐되는 사건이 발생하여 전열(戰列)이 분열되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명목만 유지하던 신라의 경순왕(敬順王)은 935년 고려에 항복하고 말았다. 무장(武將)이며, 동시에 정치가요 외교가인 태조는 이로써 신라의 전통과 권위의 계승자로서의 지위를 확보하는 데 성공하고, 936년 견훤을 앞세워 후백제까지도 멸망시켰다.

후삼국의 혼란을 수습하고 새로운 통일 왕조를 세우는 데 성공한 태조는 고구려의 계승자임을 자처하여 북진정책을 통해 영토를 넓히고, 신라가 지니는 전통적인 권위를 원용(援用)하려 하였다. 그리하여 경순왕을 경주의 사심관(事審官)에 임명하는 등 신라의 지배층을 흡수·회유하였다. 또한 통일 후 호족들과 통혼(通婚)하여 의제가족적(擬制家族的)인 관계를 맺음으로써 이들과 타협 또는 연합하였다. 이러한 정책에도 불구하고 여러 호족들의 존재는 태조 왕건의 적지 않은 우려의 대상이 되었다.

그가 《정계(政誡)》, 《계백료서(誡百寮書)》를 저술하고 특히 〈훈요십조〉(訓要十條)를 남겨 후세에 정치의 귀감으로 삼게 한 것도 이러한 우려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 한편 태조 왕건은 북진책을 펴서 발해의 유민을 받아들이고 거란을 경계하였으며, 국토 수복과 신세력의 육성을 도모하여 서경(西京, 평양) 개척에 노력하였다. 그리하여 장군 유금필(庾黔弼)로 하여금 동북 지방을 수복케 하여 영토를 확장하도록 했다.[2]

연표[편집]

  • 892년 : 견훤의 반란, 광주 점령. 궁예, 양길의 반군에 가담하다.
  • 900년 : 후백제가 공식적으로 건국
  • 901년 : 궁예가 후고구려를 세운다. 5년 후 다시 마진으로 국호를 바꾸고 강원도 철원군으로 수도를 옮겼다.
  • 911년 : 마진에서 태봉으로 국호를 바꾼다.
  • 918년 : 왕건이 반란을 일으키고 고려를 세운 후, 연호를 천수라고 한다.
  • 926년 : 거란이 발해를 침략. 발해 태자 대광현이 부하 30여 명을 데리고 고려 태조에게 귀순.
  • 928년 : 견훤이 신라를 침공해 경주를 함락시킨다. 신라 경애왕을 견훤이 사살한다.
  • 930년 : 고창 전투 - 왕건이 견훤에게 신라 경애왕을 죽인 것을 비난하고 전쟁을 일으킨다.
  • 934년 : 홍성 전투 - 후백제의 국력을 손상시킨다. 이 전투에서 후백제는 8000명의 군사를 잃는다.
  • 935년 : 견훤이 금강(후백제)을 후계자로 선정한다. 신라가 고려 태조에게 항복한다.
  • 936년 3월 : 견훤이 아내 고비녀와 박영규를 데리고 고려로 망명한다.
  • 936년 8월 : 견훤과 왕건이 공동으로 지휘했던 황산 전투에서 후백제를 멸망시킨다. 쿠데타의 주범인 능환과 양검을 처벌하고, 드디어 후삼국 통일을 이룬다.

함께 보기[편집]

주석[편집]

  1. (2004) 〈고려의 통일〔槪說〕〉,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도서출판 범한 “태조 왕건은 일시 후백제와 휴전을 모색하기도 하였다. 그러나 대체로 낙동강의 서부 일대에서 쉴 새 없는 교전(交戰) 상태를 지속하였다. 이미 지방에 대한 통제력을 완전히 상실한 신라에서는 지방호족들이 독자적으로 고려나 후백제와 통하고 있었다. 중국과 통교를 하며 일종의 외교전(外交戰) 양상을 전개한 고려와 후백제의 균형은 고창(古昌, 安東)에서의 전투를 계기로 고려측의 승리로 기울게 되었다.”
  2. (2004) 〈고려의 통일〔槪說〕〉,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도서출판 범한 “한편 후백제의 국내 정세는 왕위 계승 문제로 혼란, 견훤이 그의 아들 신검(神劍) 등에게 금산사(金山寺)에 유폐되는 사건이 발생하여 전열(戰列)이 분열되었다.이러한 상황 속에서 명목만 유지하던 신라의 경순왕(敬順王)은 935년 고려에 항복하고 말았다. 무장(武將)이며, 동시에 정치가요 외교가인 태조는 이로써 신라의 전통과 권위의 계승자로서의 지위를 확보하는 데 성공하고, 936년 견훤을 앞세워 후백제까지도 멸망시켰다.후삼국의 혼란을 수습하고 새로운 통일 왕조를 세우는 데 성공한 태조는 고구려의 계승자임을 자처하여 영토를 넓히고, 신라가 지니는 전통적인 권위를 원용(援用)하려 하였다. 그리하여 경순왕을 경주의 사심관(事審官)에 임명하는 등 신라의 지배층을 흡수•회유하였다. 또한 통일 후 호족들과 통혼(通婚)하여 의제가족적(擬制家族的)인 관계를 맺음으로써 이들과 타협 또는 연합하였다. 이러한 정책에도 불구하고 여러 호족들의 존재는 태조 왕건의 적지 않은 우려의 대상이 되었다.그가 『정계(政誡)』 『계백료서(誡百寮書)』를 저술하고 특히 『훈요십조(訓要十條)』를 남겨 후세에 정치의 귀감으로 삼게 한 것도 이러한 우려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 한편 태조 왕건은 북진책(北進策)을 펴서 발해의 유민을 받아들이고 거란을 경계하였으며, 국토 수복과 신세력의 육성을 도모하여 서경(西京, 平壤) 개척에 노력하였다. 그리하여 장군 유금필(庾黔弼)로 하여금 동북 지방을 수복케 하여 영토를 확장하도록 했다.”
한국의 역사
이전 시대 후삼국 시대
892년 ~ 936년
다음 시대
남북국 시대 고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