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서기석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임신서기석
(壬申誓記石)
대한민국보물
지정번호 보물 제1411호
(2004년 6월 26일 지정)
소재지 국립경주박물관
제작시기 신라

임신서기석(壬申誓記石)은 1934년 경상북도 경주시 현곡면 금장리의 언덕에서 발견된 자연석이다. 현재 국립경주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다.

임신서기석은 길이 34센티미터, 두께 약 2센티미터, 폭 12.5센티미터로 5행 74자를 새겼다. 신라의 두 화랑도(花郞徒)가 3년 안에 시·상서·예 등의 전(傳)을 습득할 것을 맹세한 문구를 새긴 것이다. 일종의 금석문서(金石文書)라 할 수 있는데, 대개 임신년은 522년(진흥왕 13)이나 612년(진평왕 34)으로 추정하며, 신미년은 이보다 1년 전에 해당한다.

임신서기석의 어순은 한문어순이 아닌 한국어 어순에 따라 배열되어 한자를 이용하여 한국어를 표기하기 위한 여러 고안이 행해졌음을 알 수 있다. 이 임신서기석에 사용된 변칙한문체를 서기체(誓記體) 또는 의국체(擬國體)라고 한다.

글의 내용은 간단하나 고대문화사 특히 학술사상사, 서식(書式)·민속연구 등에 귀중한 자료가 된다.

논란[편집]

최근 대종언어연구소의 박대종 소장이 임신서기석에 대한 새로운 견해를 발표해 학계에 논란이 일고 있다.[출처 필요]

참고 자료[편집]

바깥 링크[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