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 세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왕륭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고려 세조
高麗 世祖
송악의 역대 성주
본명 왕륭(王隆)
초명 용건(龍建)
재위 -
왕후 위숙왕후 한씨
부왕 의조
모후 원창왕후
이전 왕 의조
다음 왕 태조

고려 세조 왕륭(高麗 世祖 王隆, ? ~ 897년 5월)은 후삼국시대 후고구려의 군인이자 정치인이다. 고려추존왕이며 고려 태조 왕건의 아버지이다. 송악의 호족이었다가 892년 궁예가 거병하자 그의 휘하에 들어갔고, 금성태수를 역임하였다. 초명은 용건(龍建)이고, 자는 문명(文明), 묘호는 세조(世祖)이고, 시호는 위무대왕(威武大王)이다.

1027년(현종 18)에 원열(元烈)의 시호가 추가되고 1253년(고종 40)에 또 가하여 민혜(敏惠)라 하여 원렬민혜위무대왕(元烈敏惠威武大王)이 되었다.

생애[편집]

본관은 개성(開城)으로 의조신천 장자의 딸인 원창왕후 저민의의 넷째 아들로 태어났다. 그러나 다른 설에 의하면 4형제 중 왕륭이 장남이라 한다. 초명은 용건(龍建)이고 자는 문명인데 877년(헌강왕 3년) 동리산문(桐裏山門)의 선승 도선(道詵)의 예언으로 아들을 낳으니 곧 왕건이다. 도선의 지시로 이름을 용건에서 으로 바꾸었다.

신라의 정치가 쇠퇴하여 견훤궁예가 서남과 한산주를 차지하고 패권을 다투고 있을 때 송악군(松嶽郡)의 성주로 있었다.

896년 궁예양길을 정복하고 서북의 패권을 차지하자 그에게 귀복하여 금성태수(철원)에 임명되었다. 이때 궁예에게 “대왕께서 만일 조선·숙신·변한 땅의 왕이 되고자 하신다면 송악에 성을 쌓고, 먼저 나의 아들 왕건(王建)을 성주로 삼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라고 건의하자 궁예가 그의 말을 따라 왕건을 송악 성주로 임명하였다.

897년 5월 금성군(金城郡)에서 죽으니 영안성(永安城)강변의 석굴에 장사지냈다. 후일 왕건(王建)이 임금이 되자 왕륭을 추존하여 세조위무대왕(世祖威武大王)이라 하고, 그의 묘를 창릉(昌陵)이라 하였다. 현종 때인 1027년(현종 18년) 원열(元烈)의 시호가 더해지고, 1253년(고종 40년) 민혜(敏惠)의 시호가 추가되었다.

가족 관계[편집]

  • 조부: 고려 국조(高麗 國祖) 원덕대왕(元德大王) 왕국조(王國祖)
  • 조모: 정화왕후 강씨 (貞和王后 康氏) 진의(辰義)
  • 부왕: 고려 의조(高麗 懿祖) 경강대왕(景康大王) 작제건(作帝建)
  • 모후: 원창왕후(元昌王后) 민의(旻義, 별칭은 용녀(龍女)
  • 부인: 위숙왕후(威肅王后) 한씨(韓氏)몽부인(夢夫人)이라고도 한다. 용모가 뛰어나고 도량이 넓어서 삼한을 통일하겠다는 뜻을 가지고 있었다고 한다.
    • 아들: 고려 태조(高麗 太祖) 신성대왕(神聖大王) 왕건(王建)

관련 작품[편집]

드라마[편집]

기타[편집]

  • 사학자 박은봉은 왕륭의 성씨인 왕(王)이 왕건이 왕이 된 뒤 이름 첫 자인 왕(王)을 이름으로 삼은 뒤 붙여졌다고 주장한다.[1]

관련 항목[편집]

주석[편집]

  1. 박은봉 (2007년 11월 24일). 《한국사 상식 바로잡기》, 초판 1쇄, 서울: 책과함께, 21~28쪽쪽. ISBN 978-89-91221-31-4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