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신석기 시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한국의 역사
한국의 역사 (연표)
v  d  e  h
구석기 시대
신석기 시대
청동기 시대






|




|



|


  고조선
단군조선
위만조선
진국









 
고구려
 
신 라
 
발 해



고 려
고려의 역대 국왕
고려-거란 전쟁
무신정권, 최씨정권
고려-몽골 전쟁
조 선
조선의 역대 국왕
세종대왕한글 창제
임진왜란
병자호란·정묘호란
갑신정변·동학운동
대한제국
일제 강점기
(대한민국 임시 정부)
군정기
미군정 소련군정

대한민국
 
조선
민주주의
인민공화국

한국의 신석기 시대는 한반도, 만주 일대에서 고대 한국인이 활동한 시기인 기원전 10000년~기원전 4000년 까지의 시기를 의미한다.

뗀석기에 이어 간석기를 주로 사용하였기 때문에 '신석기'로 불리며, 대표적인 유물이 빗살무늬토기이기 때문에 빗살무늬토기 시대라고도 한다. 강가나 바닷가에 움집을 짓고 정착 생활하였다. 다른 씨족의 혼인(족외혼을 통해 부족 사회를 형성하고, 연장자나 경험이 많은 사람이 부족을 이끄는 부족 사회였다.농경이 시작되어 밭농사(조.피.수수 등 잡곡류 경작)의 중심이었지만 여전히 중요한 식량 획보 수단을 위해 어로사냥이 병행되었다. 토기를 만들어 음식을 조리.저장하였으며, 가락바퀴벼바늘을 이용해 원시적 수공업이 생산되었다. 애니미즘, 샤머니즘, 토테미즘, 영혼 숭배, 조상 숭배 등 원시 신앙이 발생하였다. 흙으로 빚은 얼굴상, 조개껍데기 예술품, 짐승의 뼈나 이빨로 만든 치레걸이 등 예술 활동을 하였다.[1]

분류에 따라 후기 구석기 시대부터 시작된 10000년~8000년 전 사이를 '중석기 시대'로 분리하기도 한다.


자연환경[편집]

비교적 온난한 시기였고, 해수면은 차츰 상승하여 신석기 말기에는 현재와 비슷한 해안선이 형성되었다.

유물 및 생활상[편집]

간 돌도끼
암사동 신석기 움집복원 모델

이 시대의 중요한 지표가 되는 것은 간석기빗살무늬토기로 대표되는 토기이다. 제주도의 고산리나 울산의 해안가에 우봉리 등 남쪽 지방에서는 덧무늬토기(隆起文土器, 융기문토기)가 발견되기도 하였다.

  • 신석기인들은 주로 물가에 움집을 짓고 살면서 창, 활, 결합식 작살, 그물 등 발달된 장비로 고기잡이와 사냥을 했고,

농경 생활을 시작하였다. 통나무를 깎아 배를 만들어 강이나 가까운 바다를 이동하였다. 토기를 만들어 음식을 조리.저장하였다.

  • 돌쾡이돌보습으로 밭을 갈고, 돌낫으로 곡물이나 이삭을 따 갈돌로 갈아 껍질을 벗기거나 가루를 내어 먹었다.

신석기 시대는 초기, 중기, 후기로 나뉘는데, 주요한 유물은 다음과 같다.

경제생활 [2][편집]

  • 농경이 시작되어 밭농사(조.피.수수 등 잡곡류 경작)의 중심이었지만 여전히 중요한 식량 획보 수단을 위해 어로사냥이 병행되었다.
  • 원시적 수공업 생산 : 가락바퀴벼바늘을 이용해 옷이나 그물 제작되었다.

사회생활 [3][편집]

  • 강가나 바닷가에 움집을 짓고 정착 생활하였다.
  • 다른 씨족의 혼인(족외혼을 통해 부족 사회를 형성하고, 연장자나 경험이 많은 사람이 부족을 이끄는 부족 사회였다.

문화생활과 예술활동 [4][편집]

  • 애니미즘, 샤머니즘, 토테미즘, 영혼 숭배, 조상 숭배 등 원시 신앙이 발생하였다.
  • 흙으로 빚은 얼굴상, 조개껍데기 예술품, 짐승의 뼈나 이빨로 만든 치레걸이 등 예술 활동을 하였다.


초기 신석기 시대[편집]

  • 덧무늬토기
양양과 통영의 덧무늬토기

덧무늬토기(隆起文土器, 융기문토기, Raised Designs Bowl)는 오산리에서도 탄소연대측정법에 의해 BC 5100년까지 올라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하층에서 아가리 둘레에 덧무늬가 시문된 토기가 발견되어 이 토기가 신석기시대 가장 이른 시기의 토기였음을 입증해 주었다. 덧무늬는 흙띠를 지그재그식으로 배열한 것과 돋은 평행선 바깥쪽에 팥알처럼 돋은 점열을 한 줄씩 배치한 것 등이 있다.

  • 이른민무늬토기
민무늬토기

이른민무늬토기는 강석, 운모, 석영 따위의 모래가 섞여 있어 표면이 거칠고 흡수성이 강하다. 단조로운 문양이 가끔 있을 뿐 대체로 무늬가 없고 두꺼운 것이 특징이다. 색깔은 다갈색, 회색이 보통이며 크고 작은 여러 가지 모양이 있는데 주로 사발, 단지 같은 것이다. 주둥이 부분은 대개 직선으로 올라간 것이 많으나 밖으로 벌어진 것도 있다. 밑바닥은 평면으로 된 것, 뾰족한 것 등 여러 가지이며 뿔 모양의 손잡이가 있는 것이 특징이다.

  • 눌러찍기무늬토기(일명 압인문토기)

한반도의 남해안지역에서 많이 출토되었으며, 주로 신석기시대 전기와 중기에 많이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한다.만드는 방법과 무늬의 형태는 매우 다양하다. 그릇 표면을 엄지와 검지로 찍거나 집어 눌러서 돌출부분과 다음 돌출부분 사이에 하트 문양이 생기게 하는 방식, 그릇 표면을 동물뼈의 마디 부분으로 찍어 문양을 새기는 방식, 끝이 뾰족하거나 둥근 도구 및 속이 빈 대롱모양의 도구로 문양을 찍어 열을 짓게 하는 방식 등이 있다.

중기 신석기 시대[편집]

빗살무늬토기

대체로 나무 ·뼈연장 또는 그것으로 만든 여러 가닥이 난 빗살모양의 무늬새기개를 가지고 그릇 바깥면에 짤막한 줄을 배게 누르거나 그어서 새긴 것을 빗살무늬라고 부른다. 이러한 빗살무늬는 질그릇에 따라 여러 모습을 나타내는데, 한국에서 가장 특징적인 것은 선 ·점선으로 된 짧은 줄을 한쪽 방향으로 또는 서로 방향을 엇바꾸어가면서 그려서 그 모습이 생선뼈처럼 생긴 것이다.

이 외에도 기하문토기, 생선뼈무늬토기도 있다.

후기 신석기 시대[편집]

  • 번개무늬토기

2~3줄의 평행선과 점선을 긋고 그 사이를 점이나 빗금으로 사각형 또는 마름모꼴 등의 기하학저 무늬로 채운 신석기시대 후기에 나타나는 빗살무늬토기로 뇌문토기라고도 한다. 번개무늬토기의 분포상은 신석기 후기에 북동지역 빗살무늬토기인이 폭넓게 다른 지역으로 진출하였음을 보여준다.주로 사용된 시기는 서포항 제Ⅳ기층의 예를 통해 볼 때 제2 빗살무늬토기 시기인 BC 3000~BC 2000년인 신석기시대 후기이다.

이 외에도 계속 하여 빗살무늬 토기가 쓰였으며, 물결무늬토기도 새로이 등장하여 쓰였다.

대표적인 유적지[편집]

발굴[편집]

  • 2011년 5월 부산 강서구 성북동 부산 신항 준설토 투기장 예정지 일대에서 지난 2월 이후 추가 발굴 작업을 벌인 결과 이전 발굴 유물과 같은 신석기 전기대 인골 14구와 옥제품 4점을 수습했다고 3일 밝혔다.[5]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EBS 뉴탐스런 한국사 상(2014)
  2. EBS 뉴탐스런 한국사 상(2014)
  3. EBS 뉴탐스런 한국사 상(2014)
  4. EBS 뉴탐스런 한국사 상(2014)
  5. 부산 가덕도 신석기 유적서 유골 추가 발굴

관련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