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후백제 신검
後百濟 神劍
후백제의 2대 국왕
재위 935년 11월 15일(음력 10월 17일) ~ 936년 9월 25일(음력 9월 8일)
부왕 견훤
모후 왕후 박씨
이전 왕 견훤
다음 왕 (왕조 멸망) 고려 태조

신검(神劍, ? ~ 936년), 재위: 935년~936년)은 후백제의 두 번째이자 마지막 왕이다.

생애[편집]

견훤의 맏아들인 그는 견훤이 10여 명의 아들 중 넷째 아들 금강(金剛)에게 왕위를 전하려고 하자, 이에 불만을 품고 두 아우 양검(良劍)·용검(龍劍)의 권유를 받아, 쿠데타를 일으켰다. 이에 능환을 비롯한 몇몇 후백제의 관료들도 동참하였다. 그리고 마침내 935년(태조 18년) 견훤금산사에 유폐하고 이복동생 금강을 죽인 뒤에 후백제 2대 왕이 되었다.

신검은 견훤금산사에 가두었는데, 약 3개월 뒤에 견훤은 가까스로 탈출하여 고려개성으로 망명할 수 있었다. 견훤고려태조왕건에게 반역을 꾀한 자들을 처벌할 수 있도록 도움을 청하였다. 태조견훤의 요청을 받아들여 936년에 군대를 이끌고 일선군(一善郡, 오늘날의 구미시 선산읍)으로 갔다.

신검의 군사들이 이에 맞서기 위해 나섰으나, 견훤의 사위였던 박영규견훤을 내쫓은 신검에게 불만을 품고 고려로 귀화하면서 초기부터 전세가 불리해졌다. 게다가 고려군 앞에 나타난 견훤을 보자 후백제의 병사들은 대항의 의지를 잃고 말았다. 결국 싸우기도 전에 애술을 비롯한 많은 장수들이 항복하였고, 신검도 황산까지 밀려나자 할 수 없이 항복하였다.

견훤은 신검에게 아버지에게 반란을 일으킨 죄를 벌하여 달라고 태조에게 요청하였다. 그러나, 왕건는 반역의 책임이 신검을 부추긴 신검의 아우 양검용검이나 능환 등에게 있다고 하여 그들에게만 벌을 내렸다. 결국 양검용검, 능환 등은 처형당하였으나 신검은 목숨을 부지하였다. 그러나, 왕건에게 항복한 이후에 신검에 대한 기록이 전혀 남아있지 않기 때문에 신검도 함께 처형을 당했거나 훗날에 죽임을 당했다는 설도 있다.[출처 필요]

가게[편집]

관련 작품[편집]

드라마[편집]

참고문헌[편집]

  • 삼국사기(三國史記)
  • 삼국유사(三國遺事)
  • 고려사(高麗史)
  •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 고려왕조(高麗王朝)의 성립(成立)과 호족연합정권(豪族聯合政權)(하현강 한국사 4 국사편찬위원회 1977)
  • 후삼국(後三國)의 성립(成立) (박한설 한국사 3 국사편찬위원회 1976)
  • 후백제(後百濟) 금강(金剛)에 관하여 (박한설 대구사학 7 8합집 1973
전 대
견훤
제2대 후백제 국왕
935년 - 936년
후 대
-
(왕조 멸망) 고려 태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