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의 국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대한민국의 국기
Flag of South Korea.svg
이름 Taegukgi/Taegeukgi
태극기
太極旗
용도 국기
비율 2:3
채택일 1883년 3월 6일(조선)
1948년 7월 12일(대한민국)
요소 흰 바탕에 태극 문장, 사괘
디자이너 고종 황제[1]

태극기(太極旗)는 대한민국의 국기이다. 태극기는 흰 바탕의 기 위에 빨강색과 파랑색의 태극 문양을 가운데에 두고 검은색의 건·곤·감·리 4괘가 네 귀에 둘러싸고 있다. 태극기의 최초 도안자는 고종이다.[1] 태극기는 1882년 고종의 명을 받아 조선의 왕을 상징하는 어기(御旗)인 '태극 팔괘도'를 일부 변형하여 만들었고, 1882년 5월 조미수호통상조약과 9월 박영효 등 일본 수신사 일행에 의해 사용되었다. 태극기는 조선, 대한제국, 대한민국 임시 정부의 공식 국기로 사용되었고, 1948년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후에도 계속 정식 국기로 사용되고 있다.

유래[편집]

조선 국왕의 어기인 태극 팔괘도
박영효의 태극기 (1882년 9월)
대한제국의 국기
일제 강점기의 태극기(안중근 의사가 혈서로 대한독립이라고 씀)

조선의 국기[편집]

태극기는 1882년 고종의 명을 받아 조선의 왕을 상징하는 어기(御旗)인 "태극 팔괘도"를 일부 변형하여 제작하였다. 1882년 고종은 태극기 제작 과정에 직접 참여하여, 백성을 뜻하는 흰색과 관원을 뜻하는 푸른색과 임금을 뜻하는 붉은 색을 화합시킨 동그라미를 그려넣은 기를 제작하게 하였다.[1] 이는 고종이 계승하고자 했던 정조의 군민일체(君民一體) 사상을 표현한 것이었다.[2][3][4] 그러나 이 깃발은 다소 일본 제국의 국기와 비슷하다고 하여, 김홍집은 “반홍반청의 태극 무늬로 하고 그 둘레에 조선 8도를 뜻하는 팔괘를 그리면 일본 국기와 구분이 될 것”이라 하여, 태극기 문양이 정해졌다.

국왕을 상징하는 어기가 아닌 나라를 상징하는 국기를 만들게 된 계기는 청나라황준헌이 쓴 《조선책략》에서 “조선이 독립국이면 국기를 가져야 한다”라는 글과 함께 4개의 발을 가진 용 모양을 제시해 놓은 데에서 비롯한다. 그러나 마건충(馬建忠)이 제안한 조선의 국기인 ‘청룡기’는 청의 국기인 ‘황룡기’의 도안에 착안하여 동쪽을 의미하는 색인 청색과 황룡기보다 적은 용의 발의 수를 제시함으로써, 마건충이 말한 “조선이 독립국”이라는 사실과는 거리가 있고, 청의 속국임을 나타내게 하려 했다.

미국 전권특사 슈펠트(Schufeldt) 제독은 만약 조선청나라의 '황룡기'와 비슷한 깃발을 게양한다면 조선을 독립국으로 인정하려는 자신의 정책에 위배되는 처사라고 생각해, 조선 대표인 신헌김홍집에게 "국기를 제정해 조인식에 사용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1882년 5월 조미수호통상조약 체결 당시 김홍집은 고종의 명을 받들어 역관 이응준에게 지시하여 직접 배 안에서 태극기를 그려서 사용하도록 하였고,[5] 9월 박영효 등 수신사 일행이 일본에 파견되어 갈 때에도 일본 기선 메이지마루(明治丸) 배 안에서 직접 태극기를 그려서 사용하였다.[6][7] 1882년에 고종의 명을 받아 처음 제작되고 사용되었던 태극기[1]는 1883년 3월 6일(고종 20년 음력 1월 27일) 정식으로 '조선국기'로 채택되었다.

대한제국[편집]

1897년(광무 원년) 10월 12일 고종 황제는 '대한제국'의 수립을 선포하고, 기존의 태극기를 그대로 대한제국의 국기로 사용하였다.

일제 강점기와 대한민국 임시 정부[편집]

1919년 3월 1일 3·1 운동이 발발하며 전국적인 만세 시위에 태극기가 사용되자 태극기는 항일 운동의 상징으로 각인되었다. 1919년 4월 수립된 대한민국 임시 정부에서도 태극기를 사용하였으나 임정 수립 초기에는 태극기를 국기라 칭하지는 않고 단체의 깃발로 사용하다가 1942년부터 한국의 국기를 ‘태극기’라고 표현하기 시작하였다. [4]

군정기[편집]

1945년 8월 15일 일본의 항복 선언과 함께 태극기 사용이 자유로워졌고, 태극기는 해방된 조선의 당연한 국기로 인식되어 1946년 1월 14일 재조선미육군사령부군정청에서도 태극기를 조선 국기로서 게양하였고, 소련 군정 하의 북한 지역에서도 태극기를 사용하였다. 그러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정권 수립 선포를 앞둔 1948년 7월 8일 최고인민회의 제5차 회의에서 그때까지 내내 사용하던 태극기를 홍람오각별기로 교체하였다.

대한민국[편집]

태극기가 게양된 모습, 깃봉은 무궁화이다
해군 선수기(船首旗)(선미기(船尾旗)는 태극기 사용)

1948년 7월 12일 대한민국 제헌국회에서 태극기가 국기로 공식 제정되었다.[4] 이 때까지만 해도 태극기는 흰 바탕에 태극과 4괘로 구성한다는 원칙만 있을 뿐 통일된 작도법이 없어 다양한 규격의 태극기가 통용되다가 1949년 10월 15일 문교부 고시로서 현행과 같은 태극기 규격이 정해졌다. 1984년 대통령령으로 ‘대한민국 국기에 관한 규정’이 제정되었고, 2007년 ‘대한민국 국기법’이 제정되어 태극기의 제작, 게양, 취급의 지침이 되고 있다.

도안과 상징[편집]

태극기는 《주역》계사상전(繫辭上傳)에서 나와 있는 태극→양의(兩儀)→사상(四象)→팔괘(八卦)라는 우주 생성론을 나타내는 태극도라고 할 수 있다. 다만, 조선의 태극 팔괘도는 복희 선천 팔괘(伏羲先天八卦)가 아닌 문왕 후천 팔괘(文王後天八卦)이다.[2]

원이 나타나는 태극은 만물을 생성시키는 근원을 의미하며 도교에서는 태소(太素), 탄드라밀지에서는 카르마무드라라고 하며 사고의 개입이 없는 순수하고 완전한 행위를 의미하는 무아전위(無我全爲)의 우주일체가 역동적으로 움직이는 것을 상징한다.

원 안의 모양은 음양 양의를 나타나고 4괘는 팔괘(八卦)를 대표하는 사정괘(四正卦)를 나타내는 것과 동시에 그 하효(下爻)와 중효(中爻)로 태양(太陽)·소음(少陰)·소양(少陽)·태음(太陰)이라는 사상(四象)도 나타낸다.

사괘[편집]

구분 이름(卦名) 자연(卦象) 계절(季節) 방위(方位) 사덕(四德) 가정(家庭) 오행(五行) 의미
Palgwae Geon.svg 건(乾) 천(天, 하늘) 하(夏, 여름) 남(南) 례(禮) 부(父) 화(火) 생명력
Palgwae Gam.svg 감(坎) 수(水, 물) 추(秋, 가을) 서(西) 의(義) 중녀[女] 금(金) 결실
Palgwae Gon.svg 곤(坤) 지(地, 땅) 동(冬, 겨울) 북(北) 지(知) 모(母) 수(水) 시작
Palgwae Ri.svg 리(離) 화(火, 불) 춘(春, 봄) 동(東) 인(仁) 중남[子] 목(木) 성장

사괘는 본래 팔괘 중에서 넷을 선택한 것인데, 팔괘는 중국에서 삼황으로 떠받들고 있는 태호 복희가 만든 것이다. 사마천의 《사기》에 따르면 복희는 동이족으로 서술되고 있으며, 그가 팔괘를 처음 만든 사람이라고 밝힌 것은 《주역》 계사전이 최초이다. 다만 조선에 복희 선천 팔괘가 아닌 그것을 고쳐서 만든 문왕 후천 팔괘를 따르는 까닭은 복희가 팔괘를 만든 까닭이 우주 생성 원리를 설명하려 함인 반면 문왕은 우주 생성 원리를 인간의 치세 원리에 반영(“선천 변위 후천도”에서 이르는 〈“자연조화의 체”를 “인사의 용”에 적용〉한다는 사상)하려고 만들었기 때문이다. 또한 종래 주장에서는 팔괘에서 “넷을 제하여” 만들었다고 하였으나, 근래에는 “선천 변위 후천도”에서 선천 팔괘와 후천 팔괘의 관계를 밝히어 팔괘 가운데 “넷을 선택하였다고” 밝히고 있다.[2]

규격[편집]

Flag of South Korea (construction sheet).svg

색상[편집]

태극기의 공식 색상은 대한민국국기법 시행령에 지정되어 있다.[8]

색표시방법 먼셀 색 체계[9] CIE 1931 색 공간[9] Pantone[10] 웹 색상[11]
빨간색 6.0R 4.5/14 0.5640, 0.3194, 15.3 186 Coated #C60C30
파란색 5.0PB 3.0/12 0.1556, 0.1354, 6.5 294 Coated #003478
검은색 N 0.5 N/A N/A #000000
흰색 N 9.5 N/A N/A #FFFFFF

올리는 날[편집]

국경일과 그밖의 지정하는 날에 게양한다.[12]

국가와 지방자치단체, 공공단체의 청사, 학교, 공항·호텔 등의 국제적인 교류 장소 등에는 연중 국기를 게양하도록 되어 있다.

국기 게양 시간[편집]

국기는 24 시간 게양할 수 있으며, 야간 게양 시에는 적절한 조명을 해야 한다. 강우, 강설, 강풍 등으로 인해 국기의 훼손이 우려될 경우에는 하기 해야한다.

국기 게양과 강하시각[편집]

국기를 해가 뜬 동안에만 게양하고자 하는 경우, 다음 시각에 맞추어 게양하고 강하한다.

기 간 게양 시각 강하 시각
3월 – 10월 07:00 18:00
11월 – 이듬해 2월 07:00 17:00

외세의 기[편집]

초기의 태극기[편집]

주석과 인용[편집]

  1. 1882년 10월 2일자 도쿄 일간신문인 《시사신보》(時事新報) 제179호에는 고종이 태극기의 직접적인 도안자라는 기사가 보도되었다. "지금까지 조선에 국기가 없었는데 이번에 청국에서 온 마건충이 조선의 국기를 청국의 국기를 모방하여 삼각형의 청색 바탕에 용을 그려서 쓰도록 한데 대하여 고종이 크게 분개하여 결단코 거절하면서, 사격형의 옥색 바탕에 태극도를 적색, 청색으로 그리고, 기의 네 귀퉁이에 동서남북의 괘를 붙여서 조선의 국기로 정한다는 명령을 하교하였다."(출처: 김영조 기자, "태극기는 천손민족의 표시..중국보다 앞서", 오마이뉴스, 2007년 4월 20일) 태극기의 최초 도안자는 고종이고, 박영효는 고종의 명을 받아 태극기를 그리는 역할을 하였을 뿐이라는 것이다.(출처: 대한민국의 국기, 두산백과)
  2. 이태진 (2000년 8월 30일). 《고종시대의 재조명》. 서울: 태학사. 7쪽, 243~247쪽, 248~260쪽쪽. ISBN 89-7626-546-7 04910. (7쪽) 1882-1883년 사이에 있었던 국기(태극기) 제정 과정에서 고종이 자신이 계승하고자 애쓰고 있는 정조대왕(재위; 1776~1800)의 군민일체(君民一體) 정치사상을 그 도안에 담기 위해 이 과제를 주도한 사실 / (245쪽 6~10줄) 4개월여 전 조미수호통상조약 체결 시에 사용했다는 … 규장각도서 중의 '어기'가 바로 그것이다. 
  3. 《문화원형백과》, 대한제국, 한국콘텐츠진흥원(2004년판)
  4. 「꽃으로 보는 한국문화」, 태극기, 이상희 저, 넥서스BOOKS(2004년, 75~97p)
  5. 세계사와 함께 보는 타임라인 한국사4 근대(1876~1945) 34쪽
  6. "태극기 창안자는 박영효 아닌 이응준"
  7. 그동안 태극기는 1882년(고종 19년) 제물포 조약의 사후 처리로 수신사 박영효 일행이 일본에 파견되어 갈 때 그들이 편승한 일본 기선 메이지마루(明治丸) 선상(船上)에서 처음 도안하여 사용하였다고 잘못 알려져 왔다. 그러나 국기 문제가 논의된 때는 이보다 앞서 강화도 조약 체결 당시 강화도 회담에서이며, 또한 박영효 이전에 미국 측 요청으로 김홍집의 주도 아래 이응준이 태극기를 만들어 1882년 5월 조미수호통상조약에서 사용했다. 박영효는 '이응준 태극기' 중 4괘(卦)의 좌·우를 바꾼 뒤 국기로 사용했을 뿐이다. 게다가 이미 조선 왕조의 군주를 상징하는 어기로서 “태극 팔괘도”가 규장각에 있었음이 밝혀졌다. 태극기는 조선의 국왕을 상징하는 '태극 팔괘도'를 변형하여, 1882년 고종의 명을 받아 제작한 것이 그 시초이다.
  8. 대한민국국기법시행령, 제8조, 별표2
  9. “깃면” [Geometry of the National Flag]. 행정안전부. 2009. 2010년 2월 16일에 확인함. 
  10. http://www.infokorea.ru/flag/
  11. http://www.edigita.com/pantone.php
  12. 대한민국전자정부 - 국기의 게양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