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35주년 3·1절 기념식(1954)

3·1절(三一節)은 1919년 3월 1일에 일어난 3·1 운동을 기념하여 제정된 대한민국의 국경일[1]이자 공휴일이다. 1946년 3월 1일 제27회 기념식을 시초로 국가 경축일로 지정되었다.[2] 1949년 10월 1일 <국경일에관한법률>을 공포함으로써 국경일로 지정되었고, 2005년 12월 29일 <국경일에 관한 법률>로 개정되어 지금에 이른다. 이날에는 정부가 기념행사를 주최하여 순국선열에 대한 추모와 애도의 묵념을 올리며, 민족정신을 되새긴다. 3부 요인은 물론 각계각층의 유명인사들이 모여 기념식을 거행하며, 나라의 광복을 위해 싸우다가 순국한 선열들의 유족 및 애국운동가들로 구성된 광복회 회원들은 따로 파고다 공원에 모여 그날의 깊은 뜻을 되새기는 의식을 거행한다. 이 날에는 전국 관공서 및 각 가정에서 대한민국의 국기인 태극기를 게양한다. 한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는 휴식일로 지정되어 있지 않다.

현대의 3·1절[편집]

심야에는 종종 폭주족이 과속 운행을 할 때가 많은데, 이 때는 특히 경찰의 단속이 심해지며,[3] 전국 초중고생 3천919명을 상대로 `3·1절 관련 학생인식에 관한 조사'를 한 결과 40%가 3·1절의 의미를 모르는 것으로 조사되었다.[4]

삼일절 노래[편집]

'삼일절 노래'는 1946년에 문교부 장관 안호상의 의뢰로, 위당 정인보의 3·1절 노래에 당시 숙명여대 음악과 강사였던 작곡가 박태현이 곡을 붙인 것이다.[5]

삼일절 노래


정인보 작사 / 박태현 작곡

기미년 삼월 일일 정오
터지자 밀물 같은 대한 독립 만세
태극기 곳곳마다 삼천만이 하나로
이 날은 우리의 의요, 생명이요 교훈이다
한강물 다시 흐르고 백두산 높았다
선열 하[6] 이 나라를 보소서
동포야 이 날을 길이 빛내자[6] [7]

‘기미년 삼월일일 정오 터지자 밀물 같은 대한독립 만세 태극기 곳곳마다 삼천만이 하나로 이날은 우리의 의요 생명이요 교훈이다 한강물 다시 흐르고 백두산 높았다. 선열 하 이 나라를 보소서 동포야 이날을 길이 빛내자.’

정인보가 작사하고 박태현이 곡을 붙인 작품으로 순국선열을 기리며 부르던 3.1절노래 가사다.

3.1절하면 태극기를 빼 놓을 수 없다. 태극기대한민국국기다. 대한민국의 국기는 한민족 모두의 국기다. 국기는 일정한 형식을 통하여 한 나라의 역사, 국민성, 따위를 상징하도록 정한 기(旗)라고 기록되어 있다. 태극기는 국가의 상징으로 국가 경축일이나 기념일, 대문에 달아 국가를 사랑하는 마음을 나타내는 것이다.

3월 1일일본의 강제 침략으로 인하여 국가의 주권이 상실되어 민족성을 말살하는 정책으로 고통 받고 있던 1919년 3월 1일을 기하여 전국적으로 일어난 범민족 항일 독립운동을 기념하는 날로 기미년에 일어난 사건이라 하여 기미년 독립운동이라고도 한다. [8][9]

관련 항목[편집]

주석[편집]

  1. 법률 제7771호 국경일에 관한 법률
  2. 군정법률 제2호 경축일공포의관한건 (1946년 2월 21일)
  3. "삼일절 심야 폭주 단속...90건 적발", 《YTN》, 2008년 3월 1일 작성.
  4. "초중고생 40% 3.1절 의미 잘 모른다", 《연합뉴스》, 2010년 2월 28일 작성.
  5. "3.1노래 작곡가 박태현씨 "애창곡되어 민족정기 되살려야"", 《경향신문》, 1982년 3월 1일 작성. 2011년 3월 1일 확인.
  6. 위당 정인보는 선열"하"로 작사했을까?
  7. 노래 듣기(단, 이 URL이 표기하는 가사 선열"아" 대신 정인보의 작사 선열"하"가 바람직): e-영상역사관
  8. 3.1운동이 일어날 당시(1919년) 이천 만이 되지도 않았는데, “태극기 곳곳마다 삼천만이 하나로”라는 가사로 불린 삼일절 노래의 오류를 지적하기도 한다.
  9. 신현수 작가, '시로 쓰는 한국근대사' 펴냄 박성례, 뉴스스토리(2012-03-20)

참고 문헌[편집]

  • 《국경일에는 어떤 의미가 담겨 있을까》, 박인택 저, 한창수 역, 채우리(2005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