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관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유관순

출생 1902년 12월 16일
대한제국 충청남도 목천군 이동면 지령리(현 천안시 병천면 용두리)
사망 1920년 9월 28일 (17세)
일제 강점기 경성부 서대문 감옥
사인 고문과 가혹행위
거주지 충청남도 천안군 병천면
국적 대한제국 대한제국 (일제강점기)
학력 이화학당 고등부 1학년
직업 학생, 독립운동가
종교 감리교
부모 부: 류중권
모: 이소제
친척 오빠: 류우석
동생: 류관석

유관순(柳寬順, 류관순, 1902년 12월 16일[1] ~ 1920년 9월 28일)은 한국독립운동가이다. 일제 강점기3.1운동으로부터 시작된 만세운동을 천안에서 주도하다가 체포되어 서대문형무소에서 사망하였다.

1916년 미국인 선교사의 추천으로 이화학당 초등부 3학년에 편입하고, 1919년이화학당 고등부에 진학하였다. 3월 1일 3.1 운동에 참여하고 3월 5일의 만세 시위에도 참여하였다. 총독부의 휴교령으로 천안으로 내려와 후속 만세 시위에 주도적으로 참여했다가 일제에 체포되어 공주지방법원에서 징역 5년형을 선고받고 항소하였고, 경성복심법원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아 형이 확정되었다. 일제의 교도소 내 가혹행위로 인해 1920년 9월 28일에 사망했다. 2013년 주일대사관에서 발견되어 국가기록원이 이관받아 11월 19일에 공개된 자료에 의하면 "유관순, 옥중에서 타살(打殺)"로 기재되어 있다. 1962년 대한민국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되었으며, 1996년이화여자고등학교는 명예 졸업장을 추서하였다. 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 병천면 용두리의 생가가 복원되어 1991년사적 제230호로 지정되었다. 유관순 열사 유적과 천안종합운동장 내 '유관순체육관'[2]은 유관순의 이름을 딴 것이다. 해방 후 박인덕 등에 의해 기념사업이 추진되었는데, 이 때문에 일부 개신교 세력과 박인덕 등이 자신들의 친일 의혹을 덮기 위한 불순한 의도로 개신교계 학교인 이화학당 학생이었던 유관순 열사를 부각시켰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생애[편집]

초기 활동[편집]

1902년 충청남도 목천군 이동면 지령리(현 천안시 병천면 용두리)에서 아버지 류중권과 어머니 이소제의 3남 2녀 중 둘째 딸로 태어났다. 본관은 고흥(高興)이다. 1905년 집이 근처 탑원리로 이사했다가 1907년 무렵 다시 가족을 따라 용두리로 돌아왔다.

이화학당 재학과 만세 운동[편집]

1916년에 개신교계 감리교회 충청남도 공주교구의 미국인 여자 선교사 사애리시 부인(엘리스 샤프, Elice Shape)의 추천으로 이화학당(梨花學堂) 보통과 3학년에 교비생으로 편입학하고, 1919년 이화학당 고등부로 진학하였다. 교비생은 학비를 면제받고 졸업 후에 교사로 일하는 학생이었다. 1919년 3·1 운동이 일어나자, 이화학당 고등과 1년생이었던 유관순은 만세시위에 참가하였고, 연이어 3월 5일서울 만세시위에도 참가하였다. 그 뒤 조선총독부 학무국에서 임시휴교령을 내려 이화학당이 휴교하자 3월 8일 열차편으로 천안으로 돌아왔다.

고향으로 돌아온 유관순은 교회와 청신학교(靑新學校)를 찾아다니며, 서울에서의 독립 시위운동 상황을 설명하고 천안에서도 만세시위를 전개할 것을 권유하였다. 이러한 노력으로 조인원(趙仁元)· 김구응(金球應, 성공회 병천교회에서 운영하던 진명학교 교사) 등이 연기·청주·진천 등지의 교회와 유림계를 규합하여 4월 1일(음력 3월 1일) 아우내(並川) 장날을 기하여 만세시위를 전개할 것을 계획하고 군중을 모았으며, 당일 모인 수천명의 군중들이 독립만세를 외치며 맹렬한 독립만세시위를 전개하였다.

아우내 만세 운동 가담과 체포[편집]

1919년 3월 당시 천안군 목천면에서는 이종성(李鍾成) 등의 주동으로 3.1 만세 운동에 호응하는 만세 시위운동을 계획했으나 사전에 구금당해 실행하지 못했다. 유관순은 부친 유중권의 주선으로 3월 9일 밤 교회 예배가 끝난 뒤 마을 속장 조인원(趙仁元), 지역 유지 이백하(李伯夏) 등 20여 명이 모인 자리에서 사촌언니와 함께 경성의 상황을 설명하였다. 이어 4월 1일(음력 3월 1일) 아우내 장날을 기해 만세시위를 전개하기로 하고, 안성·목천·연기·청주·진천 등의 마을 유지와 유림계를 규합하기 위한 연락원의 한 사람이 되어 다른 연락원들과 함께 인근 지역을 돌아다니며 주민들을 상대로 시위운동 참여를 설득했다.

4월 1일 수천 명의 군중이 모인 가운데 조인원의 선도로 시위가 시작되자 유관순은 시위대 선두에서 독립만세시위를 벌였다. 유관순의 부모 유중권과 이소제는 시위 현장에서 조선총독부 헌병들이 군중을 향해 쏜 총에 맞아 살해되었고, 속장 조인원 등도 총격으로 부상당했다. 아우내 만세시위 주동자로 일제 헌병에 붙잡힌 유관순은 미성년자인 점을 감안하여 범죄를 시인하고 수사에 협조하면 선처하겠다는 제안을 거절하였고, 이후 고문을 받았으나 협력자와 시위 가담자를 발설하지 않았다.

투옥과 최후[편집]

유관순은 천안경찰서 일본헌병대에 투옥되었다가 곧 공주경찰서 감옥으로 이감되었고, 공주지방법원에서 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았다. 1919년 5월 9일 공주지방법원의 1심재판에서 소요죄 및 보안법 위반 죄로 징역 5년을 선고받은 유관순은 이에 불복해 항소하였고, 같은 해 6월 30일 경성복심법원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은 후 상고를 포기하였다. 유관순은 경성복심법원 재판 당시 일제의 한국침략을 규탄·항의하면서, 조선총독부 법률은 부당한 법이며 그에 따라 일본 법관에 의해 재판을 받는 것은 부당함을 역설하였다.

유관순의 선고형에 대해서는 해방 직후 전영택 등이 징역 7년설을 거론했으나, 최근에 '병천·동면 지역 형사사건부'이 발견되어 공주지방 법원에서 5년형을 선고받았음이 확인되었다.[3] 1920년 4월 28일영친왕일본 왕족 이방자와 결혼하자 특사로 형이 1년6개월로 감형되었다. 그러나, 서대문형무소 복역 중에도 옥안에서 독립만세를 고창하고 그때마다 형무관에게 끌려가 모진 구타를 당해 형기를 3개월 남긴 1920년 9월 28일서대문형무소에서 옥사하였다.

2013년 11월에 발견된 자료에 의하면 "유관순, 옥중에서 타살(打殺)"로 기재되어 있다. 국가기록원이 주일대사관에서 이관받아 11월 19일에 공개한 '3·1운동시 피살자 명부'와 '일본 진재(震災)시 피살자 명부'에는 3·1운동 당시 애국 인사들의 순국 정황과 관동대학살 당시 참상이 생생히 묘사돼 있다. 주일대사관 청사 신축에 따른 이사 과정에서 발견된 이들 명부에는 3·1운동 피살자 중 630명과 관동대지진 피살자 중 290명에 관하여 인적사항과 사망 당시의 정황 등이 기재되어 있다.

'3·1운동시 피살자 명부'에서는 유관순 열사의 순국 당시 주소는 천안군 동면 용두리, 순국 장소는 서대문형무소로 나온다. 순국 상황 난에는 "3·1독립 운동만세로 인하여 왜병에 피검(被檢)돼 옥중에서 타살(打殺) 당함"이라고 기재되어 있다.

이 자료에는 아우네 만세 운동 당일의 희생자도 기재되어 있는데, 유 열사 부친인 유중권 열사의 기록이 가장 먼저 나온다. 순국 경위는 "3·1운동 독립만세로 인하여 총살당했다"고 설명하고 있다. 일시는 기미년(己未年·1919년) 3월 1일, 장소는 천안군 병천면 병천리이다. 이는 1987년에 작성한 대한민국 독립유공자 공훈록의 기록과 상당히 일치한다. 보훈처에 따르면 공훈록은 1919년 4월 1일(음력 3월 1일) 아우내 장터의 만세 운동을 진압하기 위해 일본 헌병들은 시위군중을 추격하며 발포하고 칼로 찔렀다고 전하고 있다.

또, 이 자료에는 유중권 열사의 바로 옆에 성명이 "李氏"라고 표기된 여성이 등장한다. 주소·순국장소·순국상황 난에 유중권 열사와 같다는 기호(〃)로 표기돼 있어 유관순 열사의 어머니로 알려진 이소제 열사로 추정되고 있는데, 유중권 열사와 이씨를 포함해 20명이 같은 장소·날짜·상황에서 순국했다는 자료의 내용은 1987년에 작성된 독립유공자 공훈록에서 유관순 열사의 아버지 유중권 열사와 어머니 "이씨(李氏)" 등 19명이 현장에서 순국했다는 기록과 같다. 일단, 국가기록원은 '3·1운동시 피살자 명부'의 이씨를 미확인자로 분류했다.[4]

사후[편집]

유관순이 사망한 이틀 뒤, 이 소식을 들은 이화학당 교장 프라이와 월터 선생은 형무소 당국에 유관순의 시체 인도를 요구하였으나 거부당했다. 이에 이화학당의 외국인 교직원들이 유관순의 옥중사망을 국제여론에 호소하겠다고 강력하게 항의하자, 서대문형무소는 마지못해 월터 교장서리에게 시체를 인도하였다. 1920년 10월 14일 정동교회에서 김종우 목사 주례로 장례식이 거행되고, 이태원 공동묘지에 안장되었다. 이후 그의 존재는 잊혀졌다. 유관순의 시신은 이태원 공동묘지에 안장되었으나 1936년에 택지 조성 등을 목적으로 이태원 공동묘지를 이장하는 과정에서 무연고묘로 처리된 것으로 추정된다.[5]

1945년 광복 후 충청남도천안군의 협력으로 병천면에 유관순의 영정을 모신 사당이 건립되었다. 한편 1946년부터는 이화여고 교장이었던 신봉조박인덕이화학당 출신 인사들에 의해 기념사업회가 조직되었다. 이 즈음, 서대문형무소로부터 유관순의 인수한 이들이 석유상자 속에 든 유관순의 시체를 열어보니 토막으로 참살되었다는 소문 등이 퍼뜨려졌다. 1962년 3월 1일 건국공로훈장 단장(후일 건국훈장 국민장으로 개정)이 추서되었다. 시신을 잃어버려 1989년 10월 12일 그의 고향 근처에 가묘인 초혼묘를 세웠다.

연보[편집]

  • 1902년 12월 16일 충청남도 천안 병천면에서 아버지 류중권(柳重權)과 어머니 이소제(李少悌)의 5남매 중 둘째딸로 태어났다.
  • 아버지 류중권은 교육의 중요성을 깨닫고 흥호학교를 설립하였으며, 작은아버지는 감리교회에서 일요일에만 교회에 올 수 있는 선교사들을 도와서 평일에 교회일을 맡아왔었다.
  • 공주에서 전도하던 감리교 선교사 사 부인(미국이름 엘리스 샤프)의 권유로 1916년 이화학당 보통과에 입학하였으며, 보통과를 졸업한 1918년 이화학당 고등과에 입학하였다. 샤프 부인은 집안 사정이 어려운 유관순을 배려하여 장학금을 받고 공부할 수 있도록 배려하였다.
  • 서울에서 3·1 운동에 참가. 학생들이 다칠 것을 걱정한 프라이 교장이 3.1운동 참여를 만류했으나, 학교 담을 넘어가서 3.1운동에 참여했다.
  • 1919년 3월 10일 모든 학교에 임시휴교령이 내려지자, 유관순은 같은 이화학당을 다니던 사촌 언니 유예도와 함께 고향인 천안으로 내려갔다.
  • 고향인 천안으로 내려가 아우내(현 천안시 동남구 병천면)에서 독립만세 운동을 지휘했다. 이 때 일본 헌병대가 군중에 발포해 유관순의 부모가 목숨을 잃었고, 유관순 본인은 헌병대에 체포되었다.
  • 유관순은 공주 지방법원에서 징역 5년형을 선고받았으나 경성 복심법원에 항소, 징역 3년형이 선고되었다.
  • 1920년 9월 28일 서대문감옥에서 모진 고문을 이기지 못하고 옥사하였다.
  • 1920년 10월 12일 이화학당에서 유관순의 시신을 인수하여 수의를 해 입혔다. 당시 서대문감옥에서는 고문사실이 알려질 것을 우려하여 시신을 내주지 않으려고 했으나, 이화학당 교사들의 요구로 시신을 내주었다.
  • 1920년 10월 14일 정동교회에서 김종우 목사 주례로 유관순의 장례식이 거행되어 이태원 공동묘지에 안장되었다.
  • 1937년 이태원 공동묘지가 택지로 조성되면서 이장하는 과정에서 유골이 없어졌기 때문에, 유관순열사 기념사업회(1947년 조직됨)에서 1989년 10월 12일 매봉산 기슭에 초혼묘(招魂墓)를 봉안하였다.[6]

논란과 의혹[편집]

형량에 대한 중언부언[편집]

1919년 5월 9일 공주지방법원은 유관순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7] 당시 재판절차는 "지방법원-복심법원-고등법원"의 3심제도로 운영되었으며, 유관순의 판결문은 징역 3년을 선고한 경성복심법원의 판결문만 남아 있어 1심 형량은 설왕설래했었다. 유관순과 1년 가까이 함께 복역한 어윤희는 '유관순 열사가 6년형을 받았다'고 말한 반면, 조병옥의 동생 조병호는 '부친(조인원)이 유관순 열사와 함께 7년형을 받았다'고 회고하는 등 관련자들의 증언도 일치하지 않았다.[7] 2007년 2월 26일 병천·동면계 형사사건부 발굴로 유관순의 1심 재판형량은 '징역 5년'임이 확인되었다.[7]

정치적, 종교적 목적의 악용 논란[편집]

유관순 사후 그를 정치적으로 이용할 목적 또는 자신들의 친일행위를 덮기 위한 일부 기독교인들에 의해 과도하게 띄워졌다는 견해도 있다. 반기독교운동가이자 종교권력감시시민연대 대표인 김상구는 유관순이 사후 박인덕, 전영택, 일부 기독교인들의 선전도구로 이용되었다는 주장을 펼쳤다. 그는 서대문형무소의 유관순 기록과 당시 언론 보도 등을 근거로 유관순 열사는 박인덕 등 친일 경력자들이 해방 후 자신의 전력을 덮고 개신교 선교 전략에 이용하는 도구로 만들어낸 영웅이라고 주장하면서,[8] 2011년에 <믿음이 왜 돈이 되는가>(해피스토리, 2011)라는 책을 통해 유관순을 악용한 일부 개신교 세력에 대해 폭로하고 유관순은 개신교계의 친일 전력을 덮어주는 동시에 선교 전략에 활용되는 ‘시대의 아이콘’으로 이용되었다[9]는 의혹을 제기하였다.

이화학당 출신 인사의 친일행적 은폐 의혹[편집]

박인덕 등은 일제 강점기 말기 친일 행적을 숨기기 위해 유관순을 미화, 신화화를 시도했다는 의혹이 있다. 기념사업을 주도한 박인덕이 자신의 일제말 친일행적을 유관순의 신화화를 통해 덮어버리려 했다는 것이다.[10] 유관순의 존재가 세상에 널리 알려지기 시작한 것은 해방후 박인덕의 주도로 기념사업이 추진되면서부터였다.[10]

유관순이 의도적으로 띄워졌다는 견해도 있다. 유관순 열사가 해방 이전에는 알려지지 않았다가 해방 후, 친일 혐의자인 박인덕과 전영택한국잔다르크와 독실한 기독교 신자 등의 이미지를 씌워 인위적 영웅을 만들었다는 의혹도 있다.[11] 그리고 이화여전 출신 친일 인사들의 친일 행적을 은폐하는 목적으로 이용되었다는 의혹이 있다.

토막살인 루머 논란[편집]

조선총독부 경찰에 의해 토막살해당했다는 소문이 있다. 그러나 이 소문의 진위 여부는 현재까지 밝혀진 것이 없다. 일제에 의해 토막 살해당했다는 등의 ‘유관순 신화’가 만들어진 것은 박인덕이 그를 미화하기 시작했던 때였던 것으로 보인다.[10]그러나 그의 사인은 방광 파열[12] 등 고문 후유증이었다.

유관순 신격화 배경[편집]

1946년 이화여고 교장이었던 신봉조이화학당 출신의 박인덕이화학당을 알릴 인물을 찾았다. 당시 이화학당의 후신인 이화여고의 교장으로 있던 신봉조가 동문 박인덕에게 ‘이화 출신 중에 국가와 민족에 공헌한 사람이 있으면 소개해 달라’고 요청하자 박인덕이 3·1 운동 때 순국한 유관순을 제안하면서, 두 사람은 유관순을 널리 알리기로 하고 유관순 기념사업회를 구성하였다.[13] 많은 항일 학생운동가들 중에서 유독 유관순이 선택된 배경에는 이들이 자신의 친일행위를 덮으려는 목적이었다는 의혹이 있다.

신봉조는 이화여자고등보통학교 교장을 하면서 국민정신총동원조선연맹, 조선임전보국단 등에 간부로 참여하여 조선인을 일제가 벌이는 전쟁터에 내보내는 데 앞장서며 일제 말기에 전형적인 친일파 노릇을 했다. 박인덕도 대표적인 신여성이자 엘리트였지만 마찬가지였다.[13] 해방 후 그들은 이화학당 출신의 애국자를 발굴해 크게 부각시킴으로써 자신들의 죄과와 친일경력을 가릴 방패막이로 삼으려 했는데, 이를 위해 그들이 선택한 애국열사가 유관순이었다.[13]

그들은 유관순을 실제 이상의 영웅으로 신화화하는 데에 열을 올렸다. 박인덕과 최초로 유관순의 전기를 쓴 전영택은 유관순을 백년전쟁잉글랜드에 몰려 수세에 처해 있던 프랑스를 구한 신화적인 여성영웅인 잔 다르크에 비유하였다. 유관순을 잔다르크에 비유하면서 유관순을 신통한 능력을 가진 신화적 존재로 각인시켰다.[13] 3·1운동으로 목숨을 잃은 희생자는 박은식의 '독립운동지혈사'에 따르면 대략 7천500 명이다. 이 때문에, 당시 사람들이 유독 유관순만 특별하게 기억할 이유는 없었다는 비판[13]이 나오고 있다.

가족 관계[편집]

  • 조부 : 류윤기 (柳潤基, ? ~ 1919년 6월 16일)
    • 숙부 : 류중무(柳重武, 1875 ~ 1956)
      • 사촌오빠 : 류경석
      • 사촌올케 : 노마리아
        • 5촌 조카 : 류제경
      • 사촌언니 : 류례도(柳禮道, 1900 ~ 1989)
  • 부 : 류중권 (柳重權, 1863년 음력 11월 2일 (양력 12월 12일 土) ~ 1919년 4월 1일)
  • 모 : 이소제 (李少梯, 1875년 음력 11월 7일 (양력 12월 4일 土) ~ 1919년 4월 1일)
    • 오빠 : 류우석(柳愚錫, 1899년 음력 5월 7일 (양력 6월 14일 水) ~ 1968년 5월 28일)
    • 올케 : 진주유씨(? ~ 1913.5.27)
    • 올케 : 조화벽 (1895년 음력 10월 17일(양력 12월 3일 火) ~ 1975년 9월 3일)
    • 동생 : 류인석(柳仁錫, 1904년 음력 12월 07일(양력 1905년 1월 12일 木) ~ 1977)
    • 동생 : 류관석(柳冠錫, 1911년 음력 01월 10일(양력 2월 8일 水) ~ 1943년 3월 19일)
  • 서모 : 이름 미상
    • 이복 언니 : 류계출 (柳癸出, 1897 ~ ? -박창봉 출가)

유관순상/유관순 횃불상[편집]

충청남도에서는 유관순 열사의 애국애족 정신을 기리고 그 얼을 오늘에 되살려 진취적이고 미래지향적인 사고로 국가와 지역사회발전에 이바지한 여성(여학생) 또는 단체를 전국에서 선발한다. 유관순 횃불상은 고1 여학생에게 수상한다.[14]

기타[편집]

수원 출신 이선경은 3.1 운동 이후 구국민단을 조직해 활동하다 1920년 8월 체포돼 1921년 4월 12일 징역 1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고 풀려났으나 같은 달 21일 수원면 매산리(현 매산동)에서 사망했다.[15] 8개월여 옥고를 치르며 심한 고문으로 법정에 나가지 못해 궐석재판을 받았고, 그 후유증으로 석방 9일 만에 사망했다. 그의 별명은 '수원의 유관순'이었다.[15]

함께 보기[편집]

관련 자료[편집]

주석[편집]

  1. 호적에 기재된 생년월일이다.
  2. 현재 한국 남자 프로배구 구단인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가 홈 구장으로 쓰고 있다.
  3. 옥중 투쟁
  4. "유관순 옥중서 打殺돼"..3·1운동 순국상황 드러나 연합뉴스, 2013.11.19
  5. 이태원공동묘지 이장공사 착수 동아일보, 1936.4.9 이태원무연묘 망우리에 합장 동아일보, 1937.6.9
  6. 유관순 기념사업회 홈페이지
  7. 유관순 열사 1심형량은 징역 5년 서울신문 2007.02.26, 9면
  8. "종교법인법 제정만이 종교계 투명해지는 길" 한국일보 2011.06.27
  9. 믿음이 왜 돈이되는가?
  10. 유관순의 역사가 숨쉬는 곳 이화학당 프레시안 2003.09.13
  11. [잠깐읽기] 권력화된 종교계 향한 쓴소리 外 국제신문 2011.07.01
  12. 유관순 傳記, 키 169.7㎝…3代 9명이 독립운동 조선일보 2004.07.20
  13. 3.1절을 보내며 류관순열사가 역사적으로 과대평가되었다는데..
  14. 충청남도 여성가족정책관실
  15. 경기도의 유관순 `이선경` 독립유공자 신청 중앙일보 2011.11.15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