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재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서재필

출생 1864년 1월 7일(1864-01-07)
조선 조선 전라도 보성군 문덕면 용암리 528번지 가내마을
사망 1951년 1월 5일 (86세)
미국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필라델피아 노리스다운몽고메리병원
사인 병사
거주지 미국 미국 필라델피아 노리스타운
국적 미국 미국
별칭 자는 윤경(允卿), 호는 송재(松齋), 쌍경(雙慶), 영문명 필립 제이슨(Philip Jaisohn) 또는 필립 제이슨(Philip Jason), 필명 피제손, 제선(堤仙), 또는 피제선(皮堤仙), N.S.오시아
학력 컬럼비안 대학교 (현 조지 워싱턴 대학교) 의과대학 학사
직업 언론인
의사
작가
독립운동가
종교 유교개신교
배우자 경주 이씨, 광산 김씨, 뮤리엘 메리 암스트롱(Muriel Mary Armstrong)
자녀 아들 요절, 딸 스테파니 제이슨 보이드, 뮤리엘 제이슨
부모 서광효(생부), 성주 이씨(생모)
서광하(양부), 안동 김씨(양모)[1]
친척 친형 서재춘, 이복 형 서재형, 친동생 서재창, 친동생 서재우, 누나 서씨, 매부 정해은, 여동생 서기석, 장인 김영석, 사위 파울 보이드, 외손자 필립 하디칸, 외사촌 형 이교문, 조부 서상기, 조모 울산김씨, 장인 김영석, 장인 조지 뷰캐넌 암스트롱, 13촌 서광범, 양 외할아버지 김온순, 양 외삼촌 김성근, 조카 서호석, 조카 서찬석, 종손 서명원, 서희원, 외종손 이용순, 양 외종손 김호규
서재필
1864년 1월 7일 ~ 1951년 1월 5일
태어난 곳 조선 전라남도 동복군 문덕면 가내마을
죽은 곳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필라델피아 노리스타운
복무 조선 관군
복무 기간 1884년 6월 30일 ~ 1884년 12월 8일
최종 계급 조련국 사관장
근무 조선국 병조 조련국
지휘 조선국 병조 조련국
주요 참전 갑신정변
기타 이력 중추원 고문, 농상공부 고문

서재필(徐載弼, 1864년 1월 7일 ~ 1951년 1월 5일) 또는 미국 귀화명 필립 제이슨(Philip Jaisohn, Philip Jason)은 조선의 무신, 대한제국의 정치인, 언론인이자 미국 국적의 한국 독립운동가, 언론인, 군의관, 정치인, 의학자였다. 미국에서 해부학자, 의사로 활동했다.

1882년(고종 20년) 과거에 급제, 교서관부정자(校書館副正字)로 관직에 올랐다. 그 뒤 승문원부정자, 훈련원부봉사를 거쳐 1883년 일본으로 유학, 게이오 의숙토야마 육군하사관학교의 단기 군사훈련을 받고 1884년 귀국했다. 귀국 직후, 병조 조련국 사관장이 되었다. 김옥균, 홍영식, 윤치호, 박영효 등과 갑신정변을 일으켰으나 실패하고, 일본을 경유하여 미국으로 가 망명 생활을 했다. 1895년 귀국하여 독립 협회를 조직했다. 이후 독립협회를 통해 토론회와 강연회, 상소 활동, 집회 및 시위 등을 주도했고, 민주주의참정권(參政權)을 소개하고, 신문물 견학을 위한 외국 유학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1896년 4월 7일 한국 최초의 민간 신문인 《독립신문》을 발간하였는데, 후일 이 신문의 창간을 기념해 대한민국 정부에서는 4월 7일신문의 날로 지정하였다.

그의 개화 계몽사상을 견제하던 대한제국 정부에 의해 추방된 뒤 미국에 체류, 대학을 다니며 의사로 활약했다. 이후 문구점과 상점을 운영하기도 했다. 1910년 경술국치 이후 한국독립운동을 지원하기도 했으며, 이승만, 박용만, 안창호 등과 함께 재미한국인 교민 지도자로도 활동했다. 1919년 3.1 운동 전후, 자신이 운영하던 문구점과 가구점이 파산하면서 생계에 곤란을 겪던 그는 독립운동과 동시에 병원에 의사로 취직하여 활동하기도 했다. 1941년 태평양 전쟁 중에는 징병검사관으로 봉사하여 1945년 1월 미 의회로부터 훈장을 받았다. 광복 직후 미군정 사령장관 존 하지 등의 주선으로 귀국하여 미군정과도정부의 고문역을 역임하다가 1948년 출국 후 미국에서 병사하였다. 한때 그를 대통령 후보자로 추대하려는 운동이 있었으나 국회 투표에서 1표를 얻었다. 1890년 6월 10일 한국인 최초의 미국 시민권자가 되기도 했다.

갑신정변의 주동자라 하여 그의 두 형과 부모는 자결했고, 옥에 갇힌 그의 본처 역시 자결했다. 당시 군대에 있던 그의 동생 서재창 역시 처형되었다. 그때 그의 맏형 서재춘의 아들 중 살아남은 조카들과 동생 서재창의 유복자, 서재우의 아들 등이 혈통을 이어 그 후손이 현존하고 있다. 또한 시집간 큰누나와 누군가에 의해 구출된 여동생 서기석 등은 겨우 살아남았다.

본관은 대구이고, 자(字)는 윤경(允卿), 는 송재(松齋)·쌍경(雙慶)이며, 영문명은 '필립 제이슨'(Philip Jaisohn)으로 일명 “피제손”[2] 이는 그의 이름 서재필의 글자 순서를 거꾸로 한 필재서를 음역한 것이다. 또는 또는 제이슨(Philip Jason)이라고도 자칭했다. 1900년대 당시 조선에서는 이를 다시 제선(堤仙) 또는 피제선(皮堤仙)으로 음역하였다. 필명은 오시아(N. H. Osia)[3] 전라도 보성군에서 태어났고 본가는 충청남도 논산에 있었고 논산대전에서 성장했으므로 충남 출신으로도 간주된다. 그는 한국인 출신 최초의 의학박사이기도 했다. 김성근(金聲根), 박규수, 유대치, 오경석의 문인이다.

목차

생애[편집]

생애 초기[편집]

출생과 가계[편집]

송재 서재필은 1864년 1월 4일(1863년 음력 11월 28일) 외가가 있는 전라도 동복군(현재의 보성) 문덕면 용암리 528번지 가내마을에서 진사 대구 서씨 서광효(徐光孝)와 이기대(李基大)의 딸 성주 이씨의 5남 2녀 중 셋째 아들로 태어났다. 아버지 서광효의 집이자 본적지는 충청남도 은진군 구자곡면 금곡리 256번지(현, 논산시 연무읍 금곡리 256)였다.

서재필의 출생 연도는 정확하지 않아 1864년생 설 외에도 1863년 11월 28일생 설도 있다.[4]10월 28일에 태어났다는 설도 있다. 어머니 성주 이씨이기대의 다섯째 딸로, 그가 태어나기 전 생모 성주 이씨는 초당 후원의 뽕나무를 큰 용이 감고 승천하는 꿈을 꾸었다[5] 한다. 외가인 성주 이씨는 외고조부 대에 동복군 문덕에 정착한 뒤 외증조부 이유원이조참판추증되고 외종조부 이기두동지중추부사를 지냈으며, 동복, 문덕의 대지주로 성장한 가문이었다. 외삼촌 이지용은 64세에 관직에 나가 석성현감(石城縣監)을 지냈다고 한다. 가내마을 전설에 의하면 서재필이 태어나기 전 그의 외삼촌 이지용이 마을어귀 고목나무에 큰 뱀이 혀를 내밀고 널름거리는 꿈을 태몽을 꾸었다 한다.

그 뒤 아버지 서광효의 고향인 충청남도 은진군 구자곡면 화석리(현, 논산시 구자곡면 화석리)로 온 가족이 옮겨가 그 곳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6] 이어 근처 구자곡면 금곡리(현, 논산시 연무읍 금곡1리)에 있던 집으로 이주하여 유년시절을 보냈다.

서재필은 조선 영조의 국구인 달성부원군 서종제(徐宗悌)의 8대손으로, 6대조 서덕수경종세제인 연잉군(뒷날의 영조)을 추대하려다가 처형당하기도 했다. 그의 선조들 중에는 정조의정부 영의정을 지낸 서용보가 있었다. 그러나 가세는 몰락했고 할아버지 서상기(徐相夔)는 유복자로 가난한 삶을 보냈고, 아들 광교(光敎), 광언(또는 광효), 광업(光業) 형제를 두었다. 할아버지 서상기의 둘째 아들인 아버지 서광효는 처갓집인 보성군의 재력가였던 장인 이기대(李箕大)의 집에서 10여년 간 생활하다가 집을 마련하여 다시 고향 근처로 돌아왔다. 그가 태어날 무렵 누나 1명과 친형 서재춘(徐載春), 서모에게서 태어난 이복 형 서재형(徐載衡[7])이 있었고, 그가 태어난 뒤로도 어머니 성주이씨에게서 남동생 서재창(徐載昌), 서재우(徐載雨 또는 載愚)와 여동생 서기석 등이 태어났다.

서재필은 자서전에서 자신이 태어난 해를 1866년이라 주장했다. 그러나 실제로 그가 태어난 해는 그보다 2~3년 빨랐다고 한다.[8] 일각에서는 서재필이 자신의 나이를 속였다는 견해도 있는데, 서재필이 자신의 '최연소 장원급제'를 내세우려는 강박에서 이런 잘못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8] 서재필은 1947년 김도태 등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을 1866년생이라고 했지만, 김규식은 인터뷰에서 서 박사는 85세 고령이라고 했고, 그의 조카 서호석(徐昊錫)은 1863년 음력 11월생이라 했다. 또한 에드워드 와그너에 의해 정리되어 2000년 공개된 사마방목에도 1863년생으로 확인되었다.

태어난 뒤 아버지 서광효는 그에게 쌍경이라는 이름을 지어주었다가 뒤에 재필로 이름을 바꾸고, 자(字)를 윤경(允卿)이라 지어주었다. 서재필은 후에 쌍경을 자신의 첫 아호로 사용하였다. 본래 서재필의 집안은 당색으로는 노론 비주류였지만 당파 싸움을 극도로 혐오하던 서재필은 후일 1947년 당시 경성여자상업학교 교장인 김도태 등과 면담할 때 나는 노론이 뭐고 소론이 무엇인지 모른다며 거짓 진술을 하기도 했다.

양자 입양[편집]

1명의 친 누나는 그가 태어날 무렵 담양군에 사는 영일 정씨 정해은(鄭海殷)에게 시집가 전남 담양군 지실마을로 시집갔다.

그의 가계는 명문 거족이었으나 오래 전에 몰락했고, 6대조 서유승이 통덕랑을 지낸 이후 변변한 관직에 오르지 못했다. 아버지 서광효진사시에 합격했을 뿐 관직에 나가지는 않았다. 서재필이 태어나던 해, 아버지 서광효진사 시험에 합격하자, 경사가 겹쳤다 하여 유년기에 서재필의 아호를 ‘쌍경(雙慶)’이라 정하였다.[9] 생부 서광효는 늦게 처가가 있는 보성군수로 부임하였다. 하지만, 서재필은 생부모와 그리 오래 지내지 못하였다. 서광효의 6촌 형제 중 서광하가 아들이 없자, 서광효는 7살의 서재필을 6촌 서광하의 양자로 보낸 것이다.[9] 서재필은 어린 나이에 7촌 아저씨인 서광하의 양자가 되어 근처 충청남도 은진군 진잠으로 갔다가, 관직에 오른 양부 서광하를 따라 한성부로 올라갔다. 양어머니는 안동김씨 세도가의 하나였던 김온순의 딸이자, 대한제국 시기 대신을 지낸 김성근의 누나였다.[10]

나중에 그가 후일 자신을 일부 모델로 삼아 작성한 자전적 소설인 '한수의 여행'의 한 부분에 이당시의 모습을 생생히 그려 놓았다. 이 소설에는 양부(養父)를 찾아 상경하는 평안도 출신 시골 소년 박한수가 느꼈던 생이별의 아픔과 미래에 대한 기대와 설레임, 야망, 후에 기독교를 접하고 독실한 믿음이 생겨난 것 등이 상세하게 묘사되어 있다. 미국에 1차 망명후 되돌아온 1890년대 후반, 그는 이를 영화화 하려 하였으나 일본인의 방해로 실패했다.

서재필이 살던 한성부의 집은 갑신정변으로 헐렸지만, 서재필이 유년 시절 거처하던 은진군 구자곡면 금곡1리의 본가는 이후 2005년까지도 존재하고 있었다. 금곡1리 집에서는 2005년 3월 3일 이후 매년 서재필 추모제가 거행되고 있다.[11] 2005년 3월에는 연무읍 금곡1리 마을 회관에 서재필의 사당이 세워졌다.

유년기[편집]

서재필은 어려서부터 키가 남보다 크고 기운이 세어 동네 아이들을 잘 때리기도 하였으나, 남달리 패기와 기상이 흘러 넘쳤다.[6] 그 뒤 오랜 세월이 흐른 뒤, 그의 가문에서는 어린이들이 나약하거나 잘못했을 때는 "미국 할아버지는 그렇지 않았다"고 훈계하여, 그의 어린 시절이 그의 가문에 영향력 있는 귀감이 되기도 했다.[6]

어느 여름날 외가인 보성군 문덕면에 내려갔다가 어느 원님이 부임하러 행차하던 중 어느 정자나무 그늘에서 잠시 쉬게 되었다. 동리 어른들도 감히 원님 근처에 가지 못했는데 소년이던 서재필은 두려움없이 다가가더니 호기심에 찬 눈으로 수령을 바라보았다. 수령은 비굴한 기색이 없고 당당해보이는 소년에게 말을 걸어 보았다. '아가 너 노래 한번 불러 보렴'하니 서재필은 바로 받아 '네 그러겠습니다. 그런데...' 말을 더듬은 사유를 원이 묻자 '원님이 갖고 계신 부채를 빌려 주시면 그것으로 장단을 맞추어 노래를 부르겠습니다.'라 하였다. 수령은 부채를 빌려달라는 소년의 엉뚱함에 내심 기특해 하면서 부채를 빌려주었더니, 소년은 그 부채를 가락에 맞추어 흔들면서 민요를 한바탕 불렀다.

소년의 비범함을 알아본 수령은 그의 이름을 물었고, 소년은 "서재필입니다. 호는 쌍경이라 합니다."라며 당당히 밝혔다.

"제 아버지께서 진사에 급제한 해에 제가 태어나 경사가 두가지 겹쳤다 하여 제 이름을 쌍경이라 하였습니다."

원은 그가 장차 큰 인물이 되리라고 예견하고는 임지로 떠났다. 이는 그의 외가인 보성군 문덕면에 전설처럼 전해지고 있다. 한편, 기골이 장대하고 힘이 세던 그는 동리 아이들을 두들겨 패기도 했고, 한성부로 상경한 뒤에는 자신을 높이 평가하여 자부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서재필은 어려서부터 잡다한 지식에 해박했으며 평소 자존심이 강하였다. 윤치호에 의하면 '이런 기질로 인해 그는 종종 주변인들로부터 적잖은 빈축과 험담을 샀다'고 한다.

수학과 소년기[편집]

스승의 한 사람인 환재 박규수

서광하의 부인이자 서재필의 양어머니는 세도가문 안동 김씨 출신이었는데, 판서를 지낸 김온순(金蘊淳)의 딸이었다. 양부 서광하 내외는 서재필을 입양한 지 얼마 되지 않아, 1872년(고종 10년) 한성에서 이조참판 벼슬을 하고 있던 동생 김성근(金聲根)의 집에 서재필을 보낸다. 그리하여 서재필은 김성근을 찾아가 수학하고, 과거 시험을 준비하였다.

그는 양아버지 서광하의 권고로 양외삼촌 김성근의 집에서 기거하며 그로부터 글과 학문을 배웠다. 김성근의 학숙에서 《동몽선습》(童蒙先習), 《사기》(史記), 《사서 육경》을 배웠는데 대부분 암송하였다 한다. 그 중에는 뜻을 아는 것도 있었으나 일부는 암기를 해 두었다. 후일 상명대학교 사학과 교수 주진오는 양아버지 집에서의 천대꾸러기 생활이 그의 낮선 환경 적응에 도움이 되었다고 보았다. 주진오 교수는 "당시(갑신정변 실패 후 일본을 거쳐서 미국으로 갔을 때)의 상황을 보면 서재필이 다른 사람들에 비하여 현실 적응능력이 뛰어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달느 두 사람과 달리 어렸을 때부터는 눈칫밥을 먹으면서 자란 경험이 오히려 어려운 조건 속에서 작응력을 발휘하는 좋은 계기가 되지 않았을까 생각된다.[12]"라고 보기도 했다. 또한 김성근의 집에 머물던 중 그의 집안에 출입하던 서광범김성근의 일족인 김옥균을 만나게 되었다.

김옥균은 대인격자였고 진정한 애국자였다. 그는 비록 현대교육을 받지는 못했으나 시대의 추이를 통찰하고 조선도 힘 있는 근대국가로 만들고자 노력했다. ...(이하 중략)... 김옥균은 서구가 몇 세기에 걸쳐 이룬 문명을 일본이 불과 한 세대에 달성한 사실을 알고는 일본을 모델로 하여 조선을 개혁시키고자 백방으로 노력했다.
 
— 서재필의 회고담

서재필은 후에 '누구 누구 해야 내게 제일 강한 인상을 준 이는 김옥균이다. 서문은 물론이고 사죽(絲竹)에 이르기까지 통하지 않는 데 없는 그의 높은 재기는 나를 사로잡았던 것'이라고 회고하였다. 김옥균의 강렬한 인상은 일부 젊은이들에게는 거부감을 주었지만 서재필은 그의 강렬한 인상에 빠져 오래도록 그를 흠모하였다. 또한 서재필은 김옥균을 통해 3년 연상의 박영효와도 만나, 그와도 사귀게 되었다.

김옥균은 그를 각별히 대했다 한다. 이어 김옥균과 서광범을 통해 박규수, 오경석, 유대치 등의 문하에 출입하면서 수학, 망원경, 지구본, 지도, 화약, 손목시계 등 새로운 문명을 접하게 되었다. 그의 생가와 양가는 당색으로는 노론 계열이었으나 이때에 이르러 그는 노론 북학파 계열의 영향을 받고 개화파의 형성에 참여한다.

관료 생활[편집]

과거 급제와 관직 진출[편집]

1878년(고종 15년) 봄 서재필은 그해의 초시(初試)에 합격하였으며, 1879년(고종 16년) 초 진사시에 응시했으나 낙방, 그해 봄 고종 임금이 직접 주관하는 전강(殿講)에서 1등하여 직부전시[13] 의 명을 받아, 바로 과거 시험에 응시할 자격이 주어졌다. 전강에서 시관이 사서 삼경 중 아무데나 지적하자 이를 막힘 없이 일곱 번을 반복해서 줄줄 외웠다 한다. 1879년 4년 연상인 경주이씨(慶州李氏)와 결혼하였으나 곧 사별하였다.

1881년(고종 18년) 봄 다시 김영석(金永奭)의 딸 광산 김씨와 재혼하였다. 두 번째 부인 광산 김씨는 한성부의 명문 거족으로 사계 김장생허주 김반, 신독재 김집, 광남 김익훈의 후손이었다.[14] 광산김씨의 아버지 김영석은 한성 출신으로, 1864년(고종 1년) 증광문과에 증광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여 승지에 이르렀으나 갑신정변 때 서재필에게 연좌되어 파면당했다. 김씨의 친정 할아버지 김경현(金敬鉉) 역시 문과에 급제하여 성균관전강과 경연관, 삼사의 요직을 거쳐 승지를 지낸 집안이었다.

18세 되던 1882년 3월 증광 문과에 병과(3등)으로 급제하였다. 18세의 어린 나이에 급제함으로써 주위의 촉망[15] 을 한 몸에 받게 된다. 그러나 과거 급제 직후, 서재필은 이렇다 할 보직에 제수되지 못하다가, 4월 6일 승문원가주서로 임시 보직되었다가 김중식(金中植)으로 교체되었다. 그러나 4월 18일 다시 승문원가주서로 임명되었다. 급제 직후 정식 보직을 받지 못하자 4월 19일 박영교의 상소로 군직에 임명되었다. 4월 21일병조의 병비에 의해 부사정이 되고, 경연가주서를 겸하였다. 4월 25일 병으로 승문원가주서에서 체차되어 송세현(宋世鉉)과 교체되었다. 그해 6월 서재필은 경서 인쇄 및 관인을 관리하는 '교서관 부정자(校書館 副正字)'에 임명되었다. 이무렵 서광범, 김옥균 등을 다시 만나게 된다. 그는 김옥균 등이 만든 충의계(忠義契)에 가입했고 이는 그대로 개화당으로 발전하였다.

개화 사상 접촉[편집]

벼슬에 오르면서 서재필은 본격적으로 개화파 인사들과 교류를 갖게 된다. 서재필은 13촌 아저씨뻘 되는 서광범을 통해서 개화파의 중심인물인 김옥균과 조우하게 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옥균은 12살 연하의 서재필을 ‘동생’이라 불렀고, 서재필은 김옥균을 정신적 지주로 삼았다. 이후 박영효, 홍영식, 윤치호, 이상재, 박정양, 유길준 등을 만나게 된다. 당시 개화파한성부 서대문에 자리한 봉원사를 중심으로 결속하고 있었다. 봉원사에는 개화파 승려인 이동인이 주지로 있었는데, 부산 출신인 이동인은 어려서 일본어를 배워 일본 지식인들과 교류를 하고 있었고, 서양 문물에 관한 서적들을 일본에서 들여와 당시 개화파들에게 제공하였다.

일본 체류중 촬영한 사진
(맨 왼쪽이 박영효, 그 뒤는 서광범, 우측 두 번째가 서재필, 우측 앞이 윤치호
어느해 봄철이지? 김옥균이 여러 사람을 데리고 서대문 너 머 새절(봉원사)에 놀러가자고 했지. 그래 그 절에 갔더니 중 한 사람이 있는데 사람이 매우 공손하고 공부도 많이 한 모양이었어. 한데 이 중이 말하길 세계 여러 나라 도회처며 군인의 모양 같은 것을 많이 가지고 있단 말이야. 그걸 글라스(유리 안경)로 보는데 그 이름이... 옳아! 요지경! 요지경으로 보는데 모두 처음 보는 것이라 너무 재미있었단 말이야. 그리고 이 중이 일본에서 나온 책 만국사기(萬國史記) 한 권을 가졌는데, 이 책으로 여러 나라 이름이며 내용을 대강 알 수가 있었거든. 그래 김옥균이 이런 책을 어디서 또 구할 수 있느냐 한즉 책뿐 아니라 무엇이든지 돈만 있으면 구할 수 있다고 한단 말이야. 그래서 김옥균이가 돈을 주어가면서 책이며 여러 가지 물건을 사오라고 했지

귀국 직후 인터뷰에서

이동인을 처음 만난지 2개월 뒤, 이동인은 책, 사진, 성냥 같은 것을 일본에서 돈주고 사왔다. 역사책도 있고 지리, 물리, 화학 관련 서적도 있었다. 이것이 신기하다 여긴 그는 친구들과 이를 보려고 서너 달 동안 봉은사에 다니다가 동대문 밖 영도사(永導寺)로 자리를 옮겨 남몰래 탐독하였다.

모두 읽고 나니까 세계 대세를 대충 짐작할 것 같거든. 그래서 우리나라도 다른 나라처럼 국민의 권리를 세워야 되겠다는 생각이 났단 말이야. 이것이 우리가 개화파로 첫 번째 나서게 된 근본이 된 것이야. 다시 말하면 이동인이란 중이 우리를 인도해주었고 우리는 그 책을 읽고 그 사상을 가지게 된 것이니 새절이 개화파의 온상이라 할 것이야

김옥균, 박영효, 서광범, 홍영식, 윤치호, 유길준, 이동인 등은 모두 한때, 연암 박지원의 손자 박규수의 문하생이었기 때문에 서로 잘 알고 있었다. 후일 갑신정변의 주역들이 봉원사에 비밀리 모여 서양 문물에 대한 책을 읽고 시국을 논하면서 자연스럽게 ‘개화당’을 형성하여 결속을 다지게 된 것이다. 서재필은 이 중 가장 어린 나이였다.

관료 생활 초반[편집]

과거 급제 직후 이렇다할 관직을 얻지 못하고 임시직인 가주서 직을 전전하다가 1882년 6월교서관 부정자가 되었다. 1883년(고종 20년) 1월 14일 승정원 가주서가 되었다가, 병으로 당일 이민영(李敏英)으로 갈리게 되었다. 1883년 2월승문원(承文院)에 보임되었다가 2월 27일 이조의 계로 권지승문원부정자에 보직되었다.[16] 서재필은 당황하거나 놀라지 않고, 불만을 드러내지 않고 태연히 활동하였다.

그해 3월 6품으로 특별 승진하고, 훈련원부봉사가 되었다. 이때 국방력을 키워야 한다는 생각을 가진 김옥균의 권유로 1883년 봄 서재필은 14명의 평민 출신 청년들을 이끌고 일본으로 건너갔다. 몰락한 양반이었던 탓에 양반이라는 권위의식이 적었고 이는 평민 출신 인사들과도 폭넓게 교류하는 배경이 된다.

1883년(고종 20년) 5월 일본에 당도한 서재필과 일행은 6개월간 게이오 의숙(慶應義塾)에 입학한다. 유학생 대표는 서재필이었다.[17] 서재필은 게이오 의숙에서 일본어를 배우고[18] 어학의 재능도 뛰어나 유학 몇 달 만에 일본어 통역이 필요 없을 정도였다.[15] 일본어를 익히면서 일본에 체류중인 미국인들을 만나 기초 수준의 영어를 배웠다.

일본 유학과 신문물 수용[편집]

서재필의 친필 족자 (갑신정변 이전 작)

1884년(고종 21년) 1월게이오 의숙을 수료하였다. 서재필은 게이오 의숙에서 일본어를 배우며 한편으로 선진국 일본의 제도와 문물을 눈여겨 보기도 했다.[19] 또한 다른 길에 빠지지 않고 일본의 군사 시설과 경찰 제도를 유심히 살펴봤다.

서재필은 정규 교과과정 이외에 조선인 동기생들로부터 무예를 배웠다. 택견의 명수 이규완에게서는 택견의 고난도 품새를, 유도와 씨름에 능한 임은명에게서는 조르기, 누리기 등 유술(柔術) 전반에 대해 배웠다.[20]

1884년 1월부터 7개월간은 토야마 육군 하사관학교에서 총검술, 제식훈련, 폭탄 투척 등의 신식 군사 훈련을 받았다. 그는 당시 상황을 회고하기를 '우리는 졸업 후 귀국하면 사관학교를 세워 干城(간성)이 될 將材(장재)를 길러내 우리 나라를 세계에 뒤떨어지지 않는 나라로 만들겠다는 굳은 결심으로 열심히 공부했다'고 하였다. 훈련 중에도 그는 흐트러진 모습을 보이지 않고 오히려 솔선수범하였고, 지지신보 1884년 2월 28일자 기사에는 이를 대서특필하기도 했다.

서 씨는 조선의 귀족임에도 규칙을 잘 준수하고 있다. 여타 생도와 일과를 끝내고 귀숙(歸宿)한 후에도 흐트러짐 없이, 스스로 규칙을 정하고 다른 생도들을 책려(策勵)하며 병서 및 산술 등을 연구하고 있다.
 
— 지지신보 1884년 2월 28일자

약 7개월간 군사훈련을 받고 1884년 6월 수료하였다. 그해 6월 일본에 체류 중 다시 교서관부정자에 임명되었다. 6월 20일 서재필과 조선으로 돌아온 사관생도들은 고종에게 신식 사관학교를 설립할 것을 간청하였고, 서재필을 사관장으로 삼아 병조 예하에 조련국(操鍊局)을 만들 것을 건의하였다. 고종의 승락을 얻어내 조련국을 창설하였으나 서재필의 양어머니 안동 김씨의 사망으로 서재필은 관직을 사퇴하게 되었다.

6월 30일 고종의 특명으로 기복의 명을 받고 서재필은 장교를 양성하는 조련국 사관장(操鍊局士官長)이 되었다. 그러나 신설된 조련국은 청나라명성황후 측의 반대로 결국 폐지되었다. 민비의 조카인 민영익이 민씨 일족과 1884년말 군대의 통솔권을 장악하고 군대의 훈련을 위해 청나라 장교를 부르자 군에서 쫓겨났다. 서재필을 비롯한 사관생도들은 궁궐수비대로 편입되었다.

정치, 사회 개혁 활동[편집]

갑신정변과 망명[편집]

갑신정변 계획[편집]

당시 양어머니 안동김씨의 상중이었으나 그는 그해 7월 기복(起復, 부모의 3년상인데도 사직이 윤허되지 않고 특별 채용되는 것)의 특혜를 받았다. 서재필은 거듭 사양 상소를 올렸으나 고종의 특명으로 1884년(고종 21년) 8월 20일 조련국 사관생도 교관으로 배치되어 신식 병사 양성을 맡게 된다. 그러나 고종은 사관들을 데리고 바로 대령하라고 했음에도 당일 입궐하지 않아 동부승지 김문현의 규탄을 받기도 했다. 그러나 고종이 특별히 무마시켰다.[21] 고종의 여러번 출사 요청이 있자 그는 조련국 사관장으로서 병력의 훈련을 담당한다.

1884년초부터 서재필은 기회를 잡다가 그해 6월 귀국 이후, 그해 10월에 있을 우정국 낙성식을 기회로 김옥균, 박영효, 서광범, 유길준, 홍영식과 더불어 갑신정변을 계획하고, 신분제 폐지, 문벌 폐지, 청나라 심양에 잡혀간 대원군의 복귀 등을 담은 혁신 정강을 발표하였다. 서재필은 조련국 병사들과 신식 군대로 구성된 행동대를 총 지휘하고 병력들을 이끌고 궁궐로 진입하였다. 7월부터 치밀하게 준비하여 12월초 정변 준비에 필요한 병력과 물자, 거사 자금 등을 동원한다.

정변 계획 중에 그는 일본유학의 경험을 토대로 김옥균과 재조선주둔 일본육군 중대장 무라카미(村上)와 개화당 사이의 연락을 담당했으며[18], 일본토야마군관학교에서 훈련받은 서재필은 갑신정변의 전위대로 나서 공을 세웠고, 정변진행 중에 사관생도를 지휘하여 왕을 호위하고 수구파를 처단하는 일을 맡았다. 그는 현장 지휘를 맡았고 그의 동생 서재창박영교 등은 병력을 이끌고 수구파 대신들의 처단 등을 계획했다.

거사 직전[편집]

한편 김옥균박영효는 거사 가담자 중 이규완을 불신했다고 한다. 김옥균은 서재필을 시켜서 이규완을 시험하였다. 후일 이규완의 증언에 의하면 "하루는 대안동에 사는 서재필이가 대단히 반기면서 내 손목을 끌고 방으로 들어가더니 우리 오늘은 저녁이나 같이 먹자고 하였다. 이것은 뜻밖의 일이었다. 그때 나는 남의 집 청지기양반집은 대청이나 간신히 올라가지 방에는 절대로 들어가지 못할 때였는데, 이게 별안간 꿈도 같고 취중도 같았다.[22]"한다.

이규완에 의하면 "그러나 절에 간 색시처럼 주인이 하라는 대로 하였다. 저녁이 파한 뒤에 여러 가지 시국 이야기를 하던 중 그는 내 손목을 다정하게 쥐더니 "여보, 우리가 개혁을 하는데 사람을 죽이고 여러 가지 희생을 낼 것이 꼭 한 사람만 죽여 없애면 일이 저절로 되게쓴데, 이런 좋은 일을 두고서 못하니 이런 원통한 일이 있소?"라 하였다. 내가 물으니 서재필은 "다른 사람이 아니라 민영익이지요. 지금 사대당이 수효는 많지만 그까짓 것들 다 무덤 속의 마른 뼈지, 무슨 근심이 있겠소. 그러나 민영익이만은 그 중에 제일 세도가요, 또 신진 정예이니 그놈이 제일 무섭지 않소. 그놈만 죽여 없애고 보면 큰일은 대번에 성공하겟으니 노형이 이 일을 한번 하겠다면, 내가 일본서 돌아올 때 일본에서도 유명한 보검을 한 자루 사왔는데 이것을 가지고 큰 용기를 내보시겠소? 노형 혼자만 희생할 결심을요." 이런 말을 하면서 자기집 벽장에서 일본도를 한 자루 내놓았다.[23]" 한다.

당초 이규완은 서재필의 제의를 진심으로 받아들였다 한다. '그의 말을 듣고 칼을 보니 애국심과 의기가 쭉 내비쳤다. 그만 달려들어 그 칼을 빼서 들고 당장 일어나면서 "여보, 그까짓 것 내가 하겠소. 오늘날 국가의 중대한 일은 사람 둘만 죽이면 된다고 하니, 내가 그까짓 것을 못하겠소. 내 당장에 가서 민영익이 목을 베고, 이 이규완이도 그자리에서 죽을 테니 걱정 마시오."하면서 칼을 끌고 대청을 뛰어나갔다. 그러자 그는 황황해서 쫓아 나오며 "여보, 잠깐 들어오구려. 남의 말이나 똑똑히 듣고 가구려"하며 한사코 방으로 다시 끌고 들어가더니 내 두 손목을 꼭 붙잡고 하는 말이 "여보, 장군님. 용서하시오. 대단히 죄송한 말이지만 사실은 장군님의 담용을 시험해 보느라 그리 하였으니 용서하시오."하기에 "예, 여보, 다시는 그런 장난 마시오."하고 말을 마치고 칼을 도로 주었다.[23]'한다. 이규완은 김옥균이 자신을 시험한 것으로 눈치챘다. '이튿날 김옥균의 집에 갔더니 김이 버선발로 쫓아나와 나를 맞이하면서 "이 장군님, 이 장군님"을 계속 부른다. 가만히 눈치를 보니 어젯밤 서재필의 연극은 김이 시킨 것이 분명하였다.[23]' 한다.

갑신정변 전야[편집]

1884년 11월 승지(承旨)로 특별 승진하였다.[24] 11월 4일 박영효의 집에서 김옥균, 서광범, 홍영식 등 개화당 동지들과 모여 거사를 모의하였다. 11월 9일 서재필은 조선주둔 일본군 중대장 무라카미 등을 찾아가 거사 협조를 부탁하였다 11월 16일 묘동에 있는 이인종(李仁鍾)의 집에서 김옥균과 만나 거사 계획을 숙론하다. 11월 26일 탐골 승방에서 김옥균 등 동지들과 회합하고 빠른 시일내로 거사할 것을 결의하고, 환경변화에 대비한 다양한 거사 세부 계획을 짰다. 11월 27일 3시에 무라카미하고 밤에 다시 동지들과 계획을 세밀히 세워 나갔다. 11월 30일에 다시 동지들과 모여 거사 준비를 하였다. 12월 2일 새벽 2시, 박영효의 집에 가서 서광범, 홍영식, 김옥균 등과 만나 12월 4일로 거사 날자를 정하다. 12월 4일에 거사를 개시할 각 부문의 담당자의 임무도 이때 결정하였다.

12월 2일 박영효의 집에 모여서 거사를 계획하였다. 서재필이 12월 2일 새벽 2시 박영효의 집으로 갔다. 그 곳에는 이미 이인종, 홍영식, 서광범, 김옥균의 동지들과 함께 모이기로 한 여러 장사들, 이규정(李圭貞), 황용택, 이규완, 신중모, 임은명, 김봉균, 이은종(李殷種), 윤경순 등이 다 모여 있었다. 그들은 함께 의논한 결과 12월 4일에 거사키로 하고만일 그 날 비가 오면 다음날인 12월 5일로 연기하기로 최종 확정하였다.[25]

1884년 12월 4일 서재필의 자택에서 여러 동지들과 거사 내용을 다시 점검하고 어두워지자 우정국으로 갔다. 장사패를 이끌고 교동 일대의 경비 책임을 맡았다. 그는 이인종 등과 함께 군사를 이끌고 창덕궁으로 가다. 밤에 김옥균 일행이 고종을 만나 정변이 일어났음을 알리다. 고종을 경호하여 경우궁까지 무사히 인도하였다. 고종 내외를 경우궁으로 파천시킨 뒤 입구를 지키고 있었다.

이조연이 "내 주상께 뵈옵고자 하노니 들어가게 하라"고 큰 소리로 말하면서 국왕 앞으로 나가려고 했다. 이에 서재필이 칼을 빼어들고 "내가 이 문을 지키라는 명령을 받은 이상 어떠한 사람일지라도 문안에 들어가리를 허락할 수 없다."고 하고, 서재필의 부하장사들도 모두 눈을 크게 뜨고 만일 한 걸음만 더 내딛으면 그대로 둘 수 없다는 태세를 보였다.[26] 이에 이조연과 한규직은 경우궁 뒷문으로 나아갔다. 막 문밖에 나아가자 황용택, 윤경순, 이규완, 고영석 등에 의해 타살당했다.[26]

12월 5일 개화파는 개화 신내각을 발표하였으며, 서재필은 병조참판정령관에 임명되다. 김옥균은 《갑신일록》에서 그를 병조참판 겸 정령관으로 기록하였으나 실록을 비롯한 공식문서에는 나오지 않는다.[10] 특히 그는 정변 과정에서 대신들을 참살하는 행동대장의 역할을 수행하였다.[10] 12월 6일 청나라병의 내습으로 전투가 벌어졌다.

갑신정변과 삼일천하[편집]

1884년 12월 5일 오후 6시 한성부 정동에 신축한 우정국 낙성식에는 우정국총판 홍영식(洪英植)의 초청으로 많은 내외 귀빈의 참석하여 낙성 축하연을 했다. 연회가 한창 무르익을 무렵 김옥균은 옆자리에 앉아 있던 일본 공사관의 시마무라 서기관에게 이날 거사를 일으킬 것임을 은밀히 알려서 일본군 동원을 준비시켰다. 김옥균의 연락을 받은 서재필은 바로 병력을 집결, 이동시켰고, 우정국 입구에 매복시켰다. 연회가 거의 끝날 무렵 우정국 북쪽 건물에서 불길이 치솟으며 화재가 발생했다. 가장 먼저 건물 밖으로 뛰쳐나갔던 민영익이 매복하고 있던 개화파 무사들에게 칼을 맞고 한쪽 귀가 떨어진 채 피투성이가 되어 허겁지겁 다시 들어오자 연회장 안은 완전히 아수라장이 되었다. 이때를 틈타 김옥균, 박영효(朴泳孝), 서광범(徐光範) 등은 급히 우정국을 빠져나와, 매복하고 있던 서재필 휘하 사관 생도들을 다시 경우궁으로 이동시키고 김옥균은 교동에 있는 일본 공사관으로 가서 일본군의 출동을 확인한 후에 대궐로 향했다.

정권장악 후 구성된 정부에서 병조참판후영정령관으로 임명되었다. 갑신정변 당시 그는 토야마군관학교에서 같이 훈련받은 생도들과 함께 한때 개화당에 참여하였다가 배신한 환관 유재현를 처단하였고, 문신 조영하(趙寧夏)와 민태호(閔台鎬), 민영목 등을 대한제국 고종이 지켜보는 데에서 살해하였다.[27] 그러나 살아남은 민씨 대신들은 그를 증오하였고, 복수의 칼을 갈게 된다.

그러나 민씨 척족 정권은 청나라와 연락하여 청나라군대의 조선개입을 요청하였다. 그는 외세의 개입을 규탄했으나 상황이 여의치 않자 민가로 은신하였다.

12월 9일 일본공사 다케조에가 이들의 피신을 주선해주었다. 김옥균, 박영효, 이규완, 정란교, 서광범, 변수(邊樹) 등 일행 9명은 창덕궁 북문으로 빠져나가 옷을 변복하고 일본 공사관에 숨었다가 12월 12일 인천주재 주조선 일본 영사관 직원 고바야시의 주선으로 제일은행 지점장 기노시타의 집에 은신하였다. 그러나 묄렌도르프가 추격대대를 이끌고 오자, 기노시타의 배려로 일본인 옷으로 갈아입고 다시 제물포항에 정박중이던 스치 가츠자부노우(十勝三郞)의 일본 선박 지도세마루 호(千歲丸)에 승선했다.

12월 13일 인천 제물포항에 있던 일본 상선 천세환(千歲丸)에 박영효, 김옥균, 서광범 등과 함께 숨어있던 중 묄렌도르프가 병사들을 이끌고 추격, 외무독판 조병호(趙秉鎬)와 인천감리 홍순학(洪淳學)을 대동하고 다케조에에게 국적(國敵, 갑신정변 주동자들을 가리킴) 서재필과 김옥균 일행을 내놓을 것을 요구하였다. 배안에서 이를 지켜보던 일행은 수중에 든 비상으로 자살까지 결심하였다. 우물쭈물대던 다케조에는 배로 올라와 일행에게 내렸으면 좋겠다는 뜻을 내보였다. 그러나 제물포항에 있던 일본인 교민들은 자국 공사의 비열함에 혀를 차며 질타했고, 선박의 선장 스치 가츠자부노우 역시 다케조에 신이치로의 무책임함을 지적, 공사를 신뢰해서 이들을 태웠는데 이제와서 내리라 하면 이들을 죽이는 것밖에 더 되느냐며 다케조에의 신뢰 없음을 질타하였다.

내가 이 배에 조선 개화당 인사들을 승선시킨 것은 공사의 체면을 존중했기 때문이다. 이분들은 다케조에 신이치로 공사의 말을 믿고 모종의 일을 도모하다가 잘못되어 쫓기는 모양인데, 죽을 줄 뻔히 알면서도 이들더러 배에서 내리라는 것은 도대체 무슨 도리인가? 이 배에 탄 이상 모든 것은 선장인 내 책임이니 인간의 도리로는 도저히 이들을 배에서 내리게 할 수 없다.
 

천세환 선장 스치 가츠자부노우(十勝三郞)는 묄렌도르프에게 그런 사람은 없으며, 일본의 선박을 함부로 수색할 수는 없다, 임의로 수색했다가는 본국에 통보하여 외교 문제로 삼겠다며 묄렌도르프 일행을 되돌려보냈다. 선장 스치 가츠자부노우의 배려로 서재필과 일행은 기적적으로 살아남을 수 있었다. 이들의 망명 사건은 1942년 7월 조용만의 단편 소설 배 안에서의 소재가 되었다.

정변의 실패와 가족의 최후[편집]

갑신정변청나라군의 개입으로 3일 만에 실패로 끝나자, 일본으로 도피하였다가 일본에서도 상황이 좋지 않아 일본 정부조선의 망명 정객들을 냉대하자 미국으로 망명하였으며 미국 선교사들이 이들을 도왔다.[28] 갑신정변 주역은 역적으로 몰렸고 서재필의 가족들은 모두 살해당하였다.[28] 생부 서광효는 은진 감옥에 투옥당했다. 서재필의 부모를 비롯하여 3명의 친형제 등 가족들이 사약을 받거나 사람들로부터 죽임을 당하였다. 관가에 기생으로 보내지기로 된 서재필의 부인은 죽는 편이 낫다고 판단하여 독약을 먹고 자결하였다. 당시 서재필에게는 두 살난 아들이 있었는데, 나라에서 굶겨서 죽였다고도 하고, 아이가 굶주림에 지쳐 죽은 어머니 김씨의 젖을 물었는데 어머니 몸 속에 있던 독이 아이 몸 속에도 퍼져 죽었다는 설도 있다.

원래 서재필의 부인 광산 김씨는 양가 시댁에서 쫓겨나 친정으로 갔다. 친정으로 찾아갔는데, 친정 부모들은 대역의 죄인이라 하여 집안에 들이지도 않았다.[29] 승지였던 장인 김영석은 딸에게 서씨 집 귀신이 되라며 되돌려보냈다. 그 대신 가엾게 된 딸을 시집 문안에 가서 자결하도록 설득하며, 가마에 태울 때 독약 그릇을 하나 넣어 시집으로 쫓아보냈다.[29] 이에 서재필은 후일 귀국한 뒤 장인 김영석이 찾아오자 거지 취급하고 냉대하였다.

생부 서광효는 옥중에서 절곡 끝에 '만일 관노사령배가 문전에 오거든 잡혀가서 욕을 당하느니보다는 차라리 자결하라.[29]'는 유서를 남기고 자결하였다. 맏형 서재춘은진군 감옥에 수감되었다가 독약을 먹고 자살하였고, 이복 형 서재형은 관군에 의해 살해당했다. 관노사령들이 화석이 앞길에 나타난 것을 보고 시어머니와 며느리는 마주보고 앉아 독약을 마셨다. 그러나 시어머니는 사망했지만 며느리 김씨는 못다 죽어 대청 대들보에 목을 매어 죽었다.[29] 그러나 생모 성주이씨나 부인 광산김씨는 바로 죽지 않고 노비로 끌려갔다가 1885년 1월에 자살했다는 설도 있다. 또한 그의 서모 역시 관비로 끌려갔고 이복 동생들 역시 죽임을 당했다. 부인의 묘소는 연무읍 죽평리 어머니 묘소 근처에 안장되었다가 후에 구자곡면으로 이장된 뒤, 서재필의 유골이 봉환되어 동작동 국립묘지에 안장되자 1995년 서재필 묘소에 합장되었다.

한성부 종로방 화동 1번지에 있던 그의 집은 김옥균의 집과 인접해 있었는데, 김옥균의 집과 서재필의 집터는 조정에 의해 몰수당한 뒤 후일 관립한성고등학교의 부지가 된다.[30] 담양 남면 지실 정해은에게 시집간 큰누나는 이미 출가외인이라 하여 화를 모면하였다.

연좌제와 친인척 처벌[편집]

군대에 있던 그의 동생 서재창(徐載昌) 역시 처형당하였다. 서재창은 1884년 19세에 사직동에 살던 보국숭록대부를 지낸 서상우(徐相雨)의 양손자로 입양되었다.[31] 그런데 생가의 둘째 형이 서재필이라 연좌되었다. 서재창은 연좌제로 처형당하는 것을 피하기 위해 상노를 앞세우고 도주하던 중 붙잡혀 의금부로 끌려갔다가 처형당했다. 이미 시집간 큰 누나는 이미 출가외인이라 하여 화를 면할 수 있었다. 여동생 서기석은 구사일생으로 살아나 누군가의 도움으로 함경도로 피신했다.[32] 이후 서기석은 이름과 신분을 숨기고 살다가 후에 이씨 성을 가진 평민과 결혼했다. 그의 양가(養家)에도 화가 미쳐 그의 양아버지이자 재종숙인 서광하는 전재산을 몰수당하고 노비로 전락하였다.

17세 된 남동생 서재우(徐載雨)만 살아남았다. 서재우는 나이가 어려 죽음을 면했다.[33] 서재우는 훗날 사면됐다.[34]

1884년 초에 죽은 그의 양어머니 안동 김씨를 제외한 그의 가족은 모두 몰살되거나 화를 입었다. 그의 가족 중 살아남은 이는 형인 서재춘의 아들들이 살아남아 손자인 서명원 등이 있었고, 서재창의 처 조씨에게서 나온 유복자의 손자가 서희원이었다. 또, 기생으로 끌려간 동생 서재우의 처가 아들 서호석을 두었다.[35] 서재우의 일가 역시 겨우 후사를 잇게 되었다. 이미 정해은에게 시집가서 화를 모면한 큰 누나와, 피신한 여동생인 서기석이 살아남아 그 외손들이 있었다.

갑신정변의 실패 이후 그의 집안에서는 광(光)자 대신 병(丙)을, 재(載)자 대신 정(廷)자를 사용하였으나 일부는 광(光)자 항렬과 재(載) 항렬을 쓰기도 하였다.

연좌제는 전라도 보성군에 있던 친 외가에도 미쳤다. 가산은 탕진되고 가족은 이산되는 참변을 당해야만 했다. 그러나 외사촌 형제인 이교문과 그의 아들 이용순 등은 살아남았고, 일제 강점기 당시 항일 독립운동에 가담하였다.[5] 그의 일가족이 몰살당한 소식이 외가인 보성군 문덕면 가내마을에 전해지자 그의 외삼촌들, 외사촌들 등 그의 외가 친척들은 약사발을 든 금부도사나 포졸들이 나타나지 않나 하고 문덕마을 어귀를 수시로 내다보며 오랫동안 전전긍긍했다 한다. 비통한 소식을 해외에서 접한 서재필은 가슴을 쥐어 뜯으며 분노와 슬픔에 치를 떨었다.[29] 서재필과 평소 가까이 지냈다는 이유로 그의 친구들 역시 투옥, 심한 고문을 당했다. 정변의 실패와 그의 가족, 친지들이 몰살당하자 민중에 대한 증오와 함께 조선 사회에 대한 환멸감을 느꼈고 이후 일본에서는 노동으로 생계를 유지하면서 국내 문제에는 관심을 서서히 줄여나가게 되었다.

일본으로 피신[편집]

친구이자 정치적 동지인 윤치호

갑신정변이 3일 천하로 실패하고 해외로 망명할 때 박영효, 서광범과 함께 일본에 건너갔다.[36] 12월 13일 인천 제물포항을 출발한 배는 다음 날 일본 나가사키에 도착하였다. 망명 초기 그는 조선에서 보낸 자객들의 위협에 시달려 은신하였으나 후쿠자와 유키치와 친분이 있던 독지가의 후원으로 도쿄 근처의 판자촌에 숨어 지냈다. 일본 도착 직후 그는 혁명의 실패와 서툴렀음을 자책하며 대성통곡을 하다 실신했다. 한달 가까이 통곡하며 식음을 전폐하다가 1개월 뒤 가까스로 정신을 차렸다. 그러나 조선에서는 수시로 자객을 보냈고 그는 변장하고 은신해야 했다. 후쿠자와 유키치이노우에 가오루 등이 그의 딱한 소식을 듣고 생활비와 음식과 옷을 지원해 주었다.

서재필 자신은 1년간 일본에 피신해 있었지만, 갑신정변 주역들을 둘러싸고 일본-청나라 사이의 외교문제가 생겼고, 일본조선갑신정변에 깊이 참여했다는 국제 사회의 비난에서 벗어나고자 이들을 냉대하였다.[18] 일본 정부의 박대에 분개한 그는 미국으로 건너갈 것을 결심, 김옥균을 제외한 나머지 세 명은 선교사가 써준 소개장을 들고 샌프란시스코로 넘어가게 된다.

낮선 땅에서 대화가 통하지 않아 손짓과 발짓으로 어렵게 일자리를 구하기도 했고, 불청객이나 정신병자, 부랑아로 몰려 쫓겨나기를 반복했다. 고단한 미국생활에서 연락을 주고 받은 유일한 친구는 윤치호였다. 여러 번 윤치호에게 도움을 청하는 편지를 보냈고 윤치호는 선뜻 그에게 생활비를 우편환으로 송금해주었다. 주소가 수시로 바뀌었지만 그가 먼저 윤치호에게 연락을 하였으므로 연락이 계속될수 있었다.

윤치호와 서재필은 한 차례 만났었다. 1893년 가을 에모리 대학을 마치고 상하이로 되돌아가기 전인 윤치호는 인사차 서재필을 방문했었다.[37] 서재필은 윤치호의 방문이 내키지 않았다. 그를 만나자 잊고 있었던 십년 전의 일들이 떠올랐기 때문이다. 무모했던 정변이 떠올라 회한에 잠겨 스스로 부끄러워지며 자신 때문에 죽은 부모와 처자를 떠올렸다. 서재필은 졸업을 축하한다는 의례적인 인사만 하고 서둘러 자리에서 일어났고, 윤치호는 왜 그런지 알면서도 무척 서운해했다.[37]

아버지 서광하의 묘소는 충청남도 은진에, 어머니 성주이씨의 묘소는 논산군 연무읍 죽평리(현재의 연무대 자리)에 안장되었다가 후에 육군 제2훈련소가 입주하면서 그 근처로 이장되었다. 부인 광산김씨의 시신 역시 수습되어 논산군 연무읍 죽평리 훈련소 자리 뒤편 야산에 안장되었다. 그러나 동생 서재창의 시신과 굶어죽은 어린 아들, 그리고 서모가 낳은 이복 동생들의 시신은 수습되지 못했고 묘소도 없다. 뒤늦게 살아남은 맏형 서재춘의 아들들과 동생 서재우의 아들이 서광하 내외의 묘소를 돌보았다. 그러나 이 일로 큰 상처를 받은 서재필은 귀국해서도 부모의 묘소나 전처의 묘소에 한번도 찾아가지 않았다고 한다. 조선에서는 미국에 있는 그를 제거하려고 자객을 보내는 한편 그와 친분이 있던 인물들에 대한 감시, 탄압에 들어갔다. 이후 그는 조선에 대한 애정을 버리고, 민중에 대한 희망과 기대 역시 배신감과 증오로 변하게 된다.

1차 미국 망명[편집]

미국 망명 직후[편집]

1885년(고종 22년) 5월 26일 서재필, 박영효, 서광범미국 화물선 차이나 호를 타고 일본 요코하마에서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도착했다. 비용이 없었고 능통하지 못한 영어 실력과, 조선 조정에서 보낸 자객을 피해 숨어있어야 했던 이들은 조선기독교 선교사를 보내려는 미국인 선교사들의 후원과 후쿠자와 유키치이노우에 가오루가 보내준 생활비와 차비 덕분에 미국으로 건너갈 수 있었다. 처음에 미국에서 생활하며 외로움과 고독에 시달렸다. 대화도 통하지 않았고 유색인종이라는 이유로 불이익과 차별을 당하는 것에 좌절하여 사람들을 기피하기도 했다. 그러나 서서히 영어도 익히고 미국 생활에도 적응해가기 시작한다.

처음 그는 막노동과 식당 서빙 아르바이트, 인쇄소 전단지 돌리는 일, 농장 업무 등의 일을 했다. 그러나 언어 장벽과 유색인종에 대한 부정적인 시선 등으로 여러 번 일자리를 바꾸기도 했다. 언어가 통하지 않았고 낮선 환경에 적응하기 쉽지 않았으며 차가운 시골과 변두리의 판자집을 전전해야 했는데 위생상태의 불결함 등으로 그는 감기피부염증, 동상에 자주 걸려 육체적으로도 고생하기도 했다.

훗날 서재필은 그가 처음 미국 땅에서 살기 위해서 발버둥쳤던 기억을 평생 잊을 수 없었다.[38] 그가 처음으로 미국에 도착하였을 때 한국 사람이라고는 자기 혼자 뿐, 말도 모르고 풍속이 다른 남의 나라에서 스스로의 진로를 개척하려던 고독에 겨운 참담한 생활은 그의 자립정신을 더욱 굳게 해주었다.[38] 그리하여 그는 자신이 운영하는 문방구점의 경영에 온갖 노력을 기울였으며, 그의 근면과 창의력은 상점의 번영을 가져왔던 것이다.[38] 그러나 유색인종에 대한 무시와, 차별에 시달림을 당했고 열차에 탑승할 때도 짐칸으로 밀려나는 등의 모욕을 당한다.

미국 망명 초기 장로교 선교사이자 안면이 있던 호러스 그랜트 언더우드가 편지로 보낸 소개장 덕에 거처를 구할 수 있었다. 미국생활 중 감리교회에 나가 감리교 신자로 개종하였다.

한편 조선에서는 1887년 3월부터 1894년 3월 10일까지 사헌부, 사간원, 홍문관에서 번갈아가며 홍국영을 부관참시하고 노륙을 청하는 상소를 올리면서 동시에 서재필과 서광범, 박영효도 기한을 정해 잡아들이거나 사살할 것을 청하는 상소를 매일 올렸다. 이는 승정원 일기에 기록되어 있다. 동일한 내용의 상소가 수시로 계속되자 고종은 나중에 이를 모두 물리쳤다.

미국 망명생활 초기[편집]

1885년 5월 26일 서재필, 박영효, 서광범은 일본 요코하마에서 미국으로 건너갔다. 조병옥에 의하면 이들은 배를 타고 미국에 도착하였으나 상륙하자마자 낯선 환경에 적응하지 못하고, 닥쳐올 생활위협을 헤쳐나갈 자신이 없었던 박영효는 다시 일본으로 돌아가고 말았다고 한다. 서광범도 얼마 동안은 언더우드 박사의 후원으로 뉴욕에 체류하며 지냈으나, 결국 앞서 돌아간 박영효의 뒤를 따라 그도 일본으로 되돌아가게 되었다.[36] 박영효서광범 등은 양반이라는 자존심을 버리지 못해 힘든 일을 하지 못하고 일본으로 돌아갔지만 서재필은 막노동과 잡역, 청소부, 사탕수수 농장 노동자 등 잡일을 가리지 않고 하며 견뎌냈다.

서재필은 미국생활을 견뎌냈으며 이역만리를 다니며 고학의 길을 찾아 헤맸다 한다.[36]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에 도착한 서재필은 낮에는 아르바이트와 노동을 하고 밤에는 기독교청년회(YMCA)에서 영어를 공부했다.[18] 막노동으로 생계를 이으며 교회에 나가던 그는 곧 기독교를 받아들이게 됐고, 이것을 계기로 기독교적 인권사상과 자유민주주의에 대한신념을 키울 수 있었다.[19] 미국 생활에 쉽게 적응하지 못하던 그는 오렌지 농장과 사탕수수 농장의 아르바이트, 가구점 점원, 잡화상회 점원 등을 전전하였다.

나중에 서재필은 스스로 갑신정변을 회고하면서 갑신정변이 실패할 수밖에 없었던 두 가지 이유를 지적하였는데, 첫 번째는 개화파들이 일반 민중의 지지를 받지 못했다는 점이고, 두 번째는 외세, 특히 일본을 너무 쉽게 믿고 의존하였다는 점이다. 이후 이 두 가지 각성은 깊이 각인되었다.

낮선 이국 생활에 향수병과 조선에 대한 그리움을 견디지 못한 서재필은 이런 저런 편지를 써서 보성군 문덕면의 외가로 보냈다. 그러나 그의 외가에서는 서재필이 편지를 보낼 때마다 찢어버리거나 불에 태워버렸다. 해방 직후까지도 가내마을에서는 서재필이 편지를 보내면, 보낸 편지들을 찢어버리거나 불에 태웠다. 1947년 귀국한 서재필이 보성군 가내마을로 내려가 외종손 이용순을 불러 "내가 놀던 정자나무며 연못은 그대로 있느냐"하고 물으니 이용순은 "서 박사님 편지가 올때마다 역적으로 몰릴까봐 가내마을에서는 편지를 태워버리곤 하였다"고 답하였다. 서재필은 고생들 했다면서 말을 잇지 못했다 한다.

고등학교 재학 시절[편집]

1885년 미국으로 건너간 서재필은 샌프란시스코에서 노동을 하며 1년을 보낸다. 언어도 통하지 않았고 노동법령의 보호를 받지 못해 임금을 받지 못하고 사업장에서 쫓겨나는 등의 수난을 겪기도 한다.

영어도 모르고 아는 사람도 없는 낯선 곳에서 서재필이 처음 구한 일자리는 가구점의 광고지를 붙이는 일이었다. 서재필은 다른 노동자들이 하루 5마일을 다닐때 10마일을 뛰어 다니면서 일했다. 저녁에는 YMCA 야간학교를 통해, 주말에는 교회를 다니며 영어를 배웠다. 낮엔 막일을 하고 밤엔 영어를 배우던 서재필은 그러던 어느 날 운 좋게 후원자를 만나게 된다. 사립고를 마치고 워싱턴 컬럼비안 대학(지금 조지 워싱턴 대학교) 의학부를 졸업했다.[28] 서재필은 어느 교회 신자를 통해 존 홀렌벡(John Wells Hollenbeck)이라는 사업가를 소개받는다. 펜실베이니아 주에서 탄광업을 통해 많은 돈을 번 대부호이자 자선사업가였던 홀렌벡은 서재필에게 미국에서 정식으로 교육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주겠다고 제안했다. 그리하여 1886년 서재필은 홀렌백과 독지가들의 도움으로 대륙횡단 열차를 타고 펜실베이니아 주 윌크스 배리(Wilkes-Barre)에 당도하여 "해리 힐만 아카데미(Harry Hillman Academy)"라는 명문 고등학교에 입학하게 되었다. 1886년 9월 해리 힐맨 고등학교에 입학해 1889년 6월 졸업했다.

서재필은 해리 힐만 고등학교에서 라틴어, 헬라어(그리스어), 수학 등 여러 과목에서 우등생이 되었고, 특히 웅변을 잘 하여 웅변대회에서 입상도 하고, 고등학교 졸업식에서는 졸업생 대표로 고별 연설도 하였다. 머무를 거처가 없었던 서재필은 해리힐맨 고등학교 교장 집에서 집안 일을 도우며 숙식을 해결하고 있었는데, 마침 법관으로 퇴임한 교장의 장인이 함께 살고 있어서 그에게서 미국의 역사민주주의 제도에 대해 많은 것을 배웠다. 서재필은 1888년 "필립 제이슨(Philip Jaisohn)"이라는 새로운 이름을 갖게되는데, 홀렌벡이 손수 지어주었다는 설도 있다. 필립 제이슨은 "서재필"을 거꾸로 하여 "필재서"로 만든 다음, "필"을 "필립(Philip)"으로 "재서"를 "제이슨(Jaisohn)"으로 음역한 것으로, Jaisohn이라는 성의 철자는 미국인들도 전혀 사용하지 않는 고유한 철자 표기였다. 그는 펜실베이니아 사립고를 다녔다.[28] 또한 한편으로 제이슨(Philip Jason)이라는 이름을 쓰기도 했다. 언론에 칼럼을 기고할 때의 필명은 오시아(N. H. Osia)라 하였다.

대학 재학 시절[편집]

1888년에는 야간반으로 전과했는데 이때 그는 낮에는 워싱턴 D.C에 가서 미국 육군 군의학 도서관에서 사무보조원으로 일하면서 생계와 학비를 부담했다. 1888년 가을,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바로 워싱턴컬럼비안 대학(현 조지워싱턴 대학)의 예과(대학 예비 과정)의 야간부인 코크란 단과대학(Corcoran Scientific School) 물리학과 야간반에 입학, 1년간 자유전공으로 전공 없이 주로 자연과학역사를 배웠다.

1889년 6월 서재필이 코크란 단과대학 물리학과를 졸업하자, 홀렌벡은 서재필을 불러 놓고, 이미 입학허가를 받은 라파예트(Lafayette) 대학에서 일단 공부를 마치고 그 다음 프린스턴 대학교 신학대를 졸업하여 조선기독교선교사로 돌아가겠다는 것을 서면으로 약속하라고 말했다. 그래야만 앞으로 더 서재필을 지원해 주겠다는 것이다. 당시 역적의 신세에 묶여 조선으로 돌아 갈 수 없었던 서재필은 홀렌벡의 서면 약속 제안을 거절할 수밖에 없었고, 결국 은인과 결별하게 된다. 1890년 서재필은 그해의 라파예트 대학 입학 시험에 합격했고, 곧 라파예트 대학 하트 교수의 도움으로 라파예트 대학교에 입학한다.

대학에 다닐 무렵, 서재필은 하루 3불의 품삯을 받고 유리창닦이 등 잡역부로 노동을 하였고, 노동의 여가로 틈타서 독학으로 영어를 공부했다 한다. 그 뒤 교회당을 찾아 신앙을 발견하려고 꾸준히 노력하기도 했다.[39] 그러나 서재필은 라파예트 대학교를 중퇴하고 일자리를 찾아 워싱턴으로 떠났는데, 그가 찾은 일자리는 미국 육군 의학박물관에서 중국과 일본에서 온 의서들을 영어로 번역하는 일이었다.

의학 서적을 번역하면서 서재필은 의학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마침내 1889년 워싱턴컬럼비안 대학 의과대학에서 워싱턴의 고등학교 졸업자 공무원들을 위해 설립한 야간학부에 입학하였다. 그는 문구점을 설립했는데 낮에는 문구점 주인으로 밤에는 학생의 신분으로 공부하였다.

의사 면허, 미국 시민권 획득[편집]

1892년 콜럼비안 대학 졸업 사진

컬럼비안 대학 예과를 마친 서재필은 컬럼비안 대학의 본과로 진학, 유태인 및 유색 인종은 의대에 입학할 수 없었던 당시 사정에 비추어 보면 매우 이례적인 일이었다. 1893년 컬럼비안 대학교를 졸업하여 미국에서는 한인 최초로 세균학 전공으로 의학 박사(M.D.)가 되었다.

컬럼비안 대학 재학 중이던 1890년 6월 미국인으로 귀화하여 6월 10일 한국인 최초로 미국 시민권을 받게 되었는데, 황인종에게 시민자격을 부여하지 않던 당시의 제도에 비추어보면 이례적인 일이었다.[28] 귀국 후 한국에서는 그를 '서재필 박사'라고부르는데 이는 그가 정식 박사학위를 받은 것은 아니었고 의사라는뜻의 닥터(Doctor)가 박사로 번역됐기 때문이었다.[19] 이후 서재필은 미국 육군의학박물관에서 동양서적번역하는 일로 생계를 유지했으며, 미국 초대 철도우체국장의 딸과 재혼하고 미국 주류사회에 편입됐다.[28] 미국 시민권을 받자 바로 병원에 처음 취직한 그는 세균학 연구를 주로 하였다.

1892년 컬럼비안 대학교를 재학 중 바로 가필드 병원(Garfield Hospital)에서 1년간의 수련의 인턴 과정을 거쳤다. 1893년 정식 의사면허를 받았다. 1893년 6월 컬럼비안 대학교 의과대학 야간반을 2등으로 졸업하였다.

처당숙 제임스 뷰캐넌
(그의 노예 해방론에 감동, 깊이 공감한다.)

그 동안 그는 미국 육군 의학박물관에서 동양 서적을 영어로 번역하는 일로 생계를 유지해 갔고, 1893년 8월 워싱턴 D.C에서 만난 윤치호의 일기에 의하면 그는 의과대학 졸업 후에도 박물관에 계속 근무하였다.[12] 컬럼비안 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한 그는 1893년 6월 바로 모교인 컬럼비안 대학교의 강사가 될 목적으로 모교의 조교가 되었다. 그러나 유색인종에게서 강의를 들을 수 없다는 일부 학생들의 반발로 1년만에 그만두고 만다.

미국에서의 생활은 서재필로 하여금 근대적 민주주의 사상과 제도에 대한 믿음을 더욱 강하게 확신하게 했다.[19] 미국과 서구적 안목으로 조선을 돌아볼 때 그의 피는 끓지 않을 수 없었다. 조선은 여전히 열강의 각축장이 된 채 외세종속적이면서 후진적인 사회로 정체되어 있었기 때문이다.[19] 조선 사회의 불결함과 미개함, 민주주의 정치를 정착시키려던 개화당 인사들에 대한 민중들의 분노와 증오에 환멸을 느낀 그는 미국 사회를 동경하게 되었다.

서재필은 1894년 뮤리엘 메리 암스트롱(Muriel Mary Armstrong)을 만나 그의 과외 가정교사가 되었다. 뮤리엘 암스트롱의 가정교사로 있다가 연애를 시작, 같은 해 6월 20일 워싱턴 D.C 교외에 있는 카버넌트 교회에서 간단하게 결혼식을 올렸다. 유색인종이라는 이유로 무시와 차별, 냉대 등으로 이국 생활에 어려움을 겪던 그에게 뮤리엘 암스트롱은 친절하게 대했고, 때로는 그의 고충을 들어주기도 한다. 뮤리엘의 인간미에 감격한 서재필은 곧 뮤리엘에게 청혼하였고, 뮤리엘은 가난할 것이다, 힘들 것이다, 유색인종이다 등등의 이유로 주변의 반대와 만류에도 불구하고 서재필의 청혼을 받아들인다. 그리고 결혼 비용에 부담을 느낀 서재필을 배려하여 간단하게 친지들을 불러 카버넌트 교회에서 간소하게 결혼식을 올렸다.

이를 두고 상명대학교 사학과 교수 주진오는 "이는 외국여성과의 국제결혼으로 그 당시 서재필은 귀국할 의사가 없었음을 알수 있다.[40]"고 평하였다. 뮤리엘 암스트롱에게서는 두 딸 스테파니 제이슨뮤리엘 제이슨이 태어났다. 일찍 결혼한 장녀 스테파니는 남편을 잃고 포목상 상점을 운영하면서 생계를 유지하였고, 둘째 딸 뮤리엘은 화가였다.

복권과 귀국[편집]

뮤리엘은 제임스 뷰캐넌대통령과 사촌 형제이자 남북전쟁 당시 철도우편국을 창설했던 미국정치인 조지 뷰캐넌 암스트롱(George Buchanan Armstrong)의 딸이다. 미국 육군 대령과 초대 철도우편국장을 지낸 그 아버지는 이미 사망한 상태였지만, 의붓아버지인 예비역 미국 육군 대위 출신 제임스 화이트가 워싱턴에서 유명 인사였던 탓에 그는 ‘워싱턴 포스트’를 비롯한 언론의 조명을 받으며 성대한 결혼식을 올렸다. 그 후, 서재필과 뮤리엘 암스트롱은 두 딸 스테파니(Stephanie Jaisohn)와 뮤리엘(Muriel Jaisohn)을 두었다. 서재필은 뮤리엘 암스트롱과 결혼한 후 1894년 6월 워싱턴에서 의사 개업을 하였으나, 백인들의 유색인에 대한 편견과 인종차별로 생계유지에 많은 어려움을 겪었고, 신혼 살림도 워싱턴에 있던 주미조선공사관 직원 관사에 방을 빌려 차렸다.

이후 평생을 독립운동 참여 등 그가 가정 생계에 초연하여 빚과 파산, 굶주림에 시달리면서도 아내 뮤리엘은 남편을 탓하거나 원망하지 않았고 이는 그가 전심전력으로 독립운동에 전념할 수 있는 배경이 되었다. 또한 1930년대까지만 해도 미국 내에는 노예시민에 대한 차별대우가 당연하다는 시각과 흑인, 유색 인종에 대한 차별이 당연하다는 시각이 존재했는데 그는 노예 해방론노예제 폐지를 주장하는 제임스 뷰캐넌의 사상에 감동, 깊이 공감하게 된다.

신혼 초반

서재필은 개업 후 백인들의 인종 차별 의식 때문에 병원을 별로 찾지 않아 매우 심한 궁핍에 시달렸다.[40] 1894년(고종 31년) 3월 김옥균의 암살 소식을 접하였다. 그해 5월에는 뉴스와 신문을 통해 김옥균의 부관참시 소식을 접하게 된다. 조선 조정이 상하이에 자객을 보내 김옥균을 암살하고, 시신을 환국시킨 뒤 능지처사한 것은 당시 세계적으로 보도되었다. 김옥균의 참혹한 죽음과 부관참시를 보고 그는 조선 조정과 조선 민중에 대한 불신과 분노를 한층 증폭시켰다. 한편 1894년 6월 김홍집 내각이 들어서면서 조선에서는 개화파 인사들에 대한 복권 여론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1895년초 모교인 컬럼비안 대학 의과대학의 세균학 강사로 출강하였다.

1895년(고종 32년) 3월 1일 법무대신(法務大臣) 서광범(徐光範)의 건의로 작위가 회복되었다.[41][42] 5월 10일에는 미국 체류 중 외부 협판(外部協辦)에 임명된다. 그는 귀국 직후 외무 협판직을 사직한다. 8월에는 학부대신 서리에 임명되었다. 이 역시 조선에 들어온 직후 사직한다. 후일 1900년 6월 윤용선은 그가 이름뿐이지만, 당시 학부대신 서리에 임명된 것을 근거로 을미사변 관련자로 몰아 사형에 처할 것을 상주하기도 한다.

서재필은 귀국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으나, 주미조선 공사관에서는 그에게 공사관의 방 하나를 무료로 빌려주었고 식비까지 제공하였다.[40] 1895년 가을, 서재필은 10년 전 헤어졌던 박영효워싱턴 시내에서 만나게 되고, 그에게서 조선의 정세를 접하게 된다. 그의 권유로 같은 해 12월 조선으로 돌아가게 된다.

결국 김홍집 내각이 다시 서재필에게 귀국을 요청함에 따라 귀국 여비까지 받고 돌아가게 된다.[40] 생활이 어려웠던 그는 조선으로 돌아올 때 주미조선 공사관에서 추가로 마련해준 여비를 더 받고 11월 10일 워싱턴을 출발, 필라델피아에서 배를 타고 귀국길에 올랐다. 1895년 12월 26일 배편으로 인천항에 도착하였다. 인천항에 도착한 서재필과 그의 부인 뮤리엘은 출국 전 고용한 미국인 경호원을 대동하고, 인력거로 비밀리에 한성부에 당도하였다.

개화 계몽 운동[편집]

귀국 직후[편집]

당시 그는 조선의 모든 것에 대해 극히 부정적인 태도를 보였다. 갑신정변의 실패에 크게 낙심, 좌절했고 이를 역적시하는 고종 등의 태도, 일가족이 처참하게 희생된 것, 일본 망명생활 중 조선 조정에서 자신을 암살할 자객을 보낸 것, 미국생활 초반에 당했던 온갖 인종차별과 멸시는 그에게 원한과 증오심을 더욱 증폭시켰다. 귀국 직후부터 그는 거의 영어로 대화했고, 되도록 독립문 기공식 때에도 영어로 연설했다. 윤치호는 이를 자신의 일기에 일부 기록해두었다. 또한 윤치호 등과 살아남은 조카들이 그에게 자결로 죽은 전처의 묘소와 논산 연무대 근처에 있던 생모 성주이씨의 묘소의 위치를 알려주었다. 그러나 그는 한번도 방문하지 않았고, 오히려 가보라는 권고를 거절한다. 윤치호는 이를 두고 그가 냉정한 인물이라며 비토하였다.

서재필은 갑신정변 사건으로 천민(賤民)이 되어 자살한 전처의 무덤을 찾아보지 않아 비난을 받았다. 거지꼴이 된 양부(養父)가 찾아오자 이를 거들떠보지도 않았다. 그는 냉혹하고 거만한 사람이 되었다.

그를 파양했지만 연좌제에 의해 천민으로 격하된 양아버지이자 7촌 당숙인 서광하가 그를 찾아왔지만 서재필은 못본 척 냉정하게 외면하였다. 이를 본 윤치호는 그가 무례하다며 껄끄러워했다. 역시 연좌되어 삭탈관작당하고 거지가 된 본부인 광산 김씨의 친정부모 김영석과 박씨 내외 역시 외면했다.[43] 서재필은 김영석 내외에게 그대가 어떻게 나의 장인인가, 자신의 딸과 어린 외손을 외면한 금수(禽獸)에게 내가 왜 인사 하느냐며 박대하고 내쫓았다. 양아버지와 장인, 장모를 박대하여 내쫓는 것을 본 윤치호는 이를 기록으로 남겼다. 그는 양복 차림으로 안경을 끼고 입궐하였으며, 입궐한 뒤에 고종명성황후의 앞에서 그는 절하지 않고 고개를 빳빳이 들고, 악수를 청하였다. 이를 본 조선의 조정 대신들은 충격을 받았고, 현장에서 이를 지켜본 박정양, 박영효, 김홍집, 유길준, 윤치호 역시 경악했다. 영재 이건창은 이를 듣고 사람이 망가졌다며 그를 비난하였다.

그는 조선인으로서 관직을 임명받는 것을 거부하는 대신 10년 계약으로 총리대신과 같은 액수였던 월봉 300원(연봉 3600원)을 받는 중추원 고문에 취임하였다.[40] 이런 우대가 가능했던 것은 그가 미국인이었기 때문이었다.[40]

그는 귀국 후 단 한 번도 자신을 이 이름으로 부른 적이 없었고 자기 이름을 필립 제이슨(Philip Jaisohn) 또는 또는 제이슨(Philip Jason), 피제손으로 지칭하였다. 피제손은 그의 이름 서재필의 글자 순서를 거꾸로 한 필재서를 한글로 음역한 것이다. 1900년대 당시 조선에서는 이를 다시 제선(堤仙) 또는 피제선(皮堤仙)으로 음역하였다.

귀국 초기와 조선 정부 고문[편집]

1894년(고종 31년) 청일전쟁에서 일본이 승리하고 명성황후를 정점으로 한 민씨 정권이 몰락한 후 개혁 내각이 들어서자 1894년 김홍집에 의한 갑오개혁이 단행되었다. 청나라의 패망을 두고 그는 조선중국의 속국에서 벗어날 절호의 기회라고 하였다. 귀국 직후 그는 공개 연설회에서 갑오개혁으로 갑신정변 당시 서재필 등의 급진개화파에게 내려진 역적의 죄명이 벗겨지자 미국을 방문 중 워싱턴 시에 들른 박영효를 만나, 그의 권유를 받아들여 귀국을 결심한다고 밝혔다.

박영효를 만난 뒤 다시 조선을 개혁해보겠다는 생각을 품게 된 그는 1895년 12월 배를 타고 하와이일본을 경유하여 조선으로 귀환하였다. 체력이 좋았던 그는 한번도 뱃멀미를 하지 않았다. 그는 조선으로 돌아오는 길에 일본을 경유할 때 일본 동경의 모교 토야마 사관학교를 방문하였고 후쿠자와 유키치를 만났으며, 다시 일본 나가사키를 출발하여 배편으로 12월 25일 인천 제물포에 도착하였다.

그러나 당시 내각을 맡고 있던 유길준이 그를 초빙형식으로 귀국시키는데 노력하였다.[44] 서울대 사학과 명예교수 신용하에 따르면 갑신정변이 민중의 지지가 결여되었기에 실패했던 교훈을 되새긴 유길준은 민중을 계몽하는 사업으로 신문 창간이 절박했다. 갑오경장개화파 내각의 주도로 제도 개혁을 하면서 일본측의 한성신보에 대항할 신문을 만들 한국인을 물색했는데, 그가 서재필이었다.[44] 는 것이다. 그에 의하면 유길준유길준 대로 개혁과 민중을 계몽하는 사업으로 신문 창간이 절박했고[44], 일본은 일본 대로 1895년 무렵부터 조선신문 창간을 후원한다는 명목으로 신문 개설을 권고하였고, 이에 내부대신 유길준은 미국인으로 귀화하여 의사 생활을 하던 필립 제이슨을 초빙하기에 이르렀다[44] 는 것이다.

귀국 직후 연설에서 그는 조선단군이래의 4천년의 유구한 역사를 지닌 자주국임을 전제하고, 과거 조선이 대대로 한나라, 당나라, 송나라, 명나라 등의 식민지 노예와 다를바 없는 생활을 하였으며 조선이 살 길은 청나라로부터 독립해야 된다고 주장하였다. 한편 그는 철저하게 미국인으로 행세하였다. 고종 앞에서 자신을 부를 때에도 외국인 고문관과 같이 '외신'이라고 하였고 담배를 피우기도 하였다.[40]

민중 혐오와 합리주의적인 태도[편집]

서재필은 갑신정변의 실패 이유를 '개화파들의 계획에 까닭도 모르고 배일을 부르짖으며 반대하는 민중의 무지와 몰각때문'이라 하였다. 그는 갑신정변 직후의 쓰라린 기억을 생각하는 것을 고통스러워했고, 오히려 냉정해지려 했다. 그러나 이는 오히려 윤치호, 유길준, 박정양, 이상재를 비롯한 동지들과 다른 조선인들에게 반감과 거부감을 주게 된다. 한편 그는 다른 조선인들에게도 상당히 냉담하게 대하였다.

그(서재필)의 미국인 고우(故友)는 그와 함께 거리를 걷다가 그가 가까이 오는 거지를 발길로 걷어차는 것을 보고 큰 충격을 받았다.
 

그의 미국인 친구와 함께 한성을 다니던 중 미국인이 구걸하러 오는 조선인 거지를 발로 걷어차고 모욕을 해도 그는 이를 지켜보면서 못본 척 방관하였다. 영어를 주로 구사하는 그의 태도를 의문스럽게 여긴 친구 윤치호는 왜 영어만 쓰느냐고 물었고 그는 모국어를 거의 잊어버렸다고 답했다. 그러나 그는 한국어를 구사할 수 있었고 이를 알던 윤치호는 '나는 서재필이 쓰거나 말하는 모든 것에 걸쳐 모국어를 거의 잊어 버렸다는 사실에 크게 놀랐다'는 기록을 남겼다.

1896년 7월 그는 한성에 사는 진사 정모를 고소하였다. 1896년 7월 고등재판소 판결문에 '한성에 사는 미국 의사 서재필'이 원고로 등장한다. 서재필은 진사(進士) 정모씨가 올린 ‘거짓 상소(上疏)’ 때문에 명예를 훼손당했다며 손해배상금 2000원을 청구한 사건이다.[45] 재판부는 “서재필을 상하게 하려던 정씨의 나쁜 마음이 드러났다”며 “피고 정씨는 손해배상금 1000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당시 의정대신(議政大臣, 국무총리)의 연봉이 5000원(현재 1억 2000만원)인 점에 비추어 손해배상금은 요즘 돈으로 2400여만원 정도의 고액인 셈이다.[45] 이는 또한번 조선사회에 충격을 주었다. 당시까지만 해도 고려조선에서는 명예를 중시 여겨, 탄핵 상소가 사실여부를 떠나 자신에 대한 탄핵상소가 올라오면 관직을 사양하고 물러나거나 반론을 제기하였지, 자신을 탄핵한 사람을 고소하는 일은 없었다.

조선정부 고문 취임[편집]

1896년(고종 33년) 1월 김홍집 내각으로 부터 10년 임기의 중추원 고문에 임명되었다. 동시에 평민들에 대한 교육, 계몽활동과 언론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어 유길준에게 신문간행계획을 알리고 협조를 구하였다. 이어 1월 19일 한성부에서 최초의 공개강연회를 개최하였다. 이어 장기체류를 결심하고 우편으로 컬럼비안 대학 의과대학의 세균학 강사직 사직서를 제출하였다.

그는 유길준, 박영효, 박정양 등을 만나 '조선근대화를 하려면 반드시 청나라로부터 독립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우리가 중국의 노예가 아닌데도 중국에 해마다 인삼과 황금, 석탄, 여성, 환관 등을 조공으로 바쳐야 되는 이유가 무엇이냐는 것이었다.

유길준박영효 등의 적극적인 후원과 주선으로 쉽게 조선에 입국할 수 있었으며, 10년 계약으로 월급 300원을 받는 중추원 고문에 취임하였다. 당시 환율은 원과 달러가 같았으며 미국에서 받는 월급은 100달러였다. 귀국 직후 그는 고종을 찾아가 연좌제와 고문 등 신체를 상하게 하는 악법을 폐지할 것과, 문벌과 집안을 살피지 말고 인재를 등용할 것과, 과거 제도에 평민들도 응시할 수 있지만 가난한 농사와 기술에 종사하는 평민 자제들이 가정 형편이 어려운 점을 들어 조정에서 비용을 들여 인재를 기를 것을 건의하였다.

서재필이 처음 귀국했을 때 윤치호춘생문 사건에 가담했다가 체포대상이 되어 미국공사관에 피신해 있었다. 서재필은 두문불출하던 윤치호를 찾아 정세에 대해 자문했고, 윤치호는 선배 서재필의 공백기에 조선 정세를 친절하게 알려주면서 동시에 정동구락부 인사들과 접촉할 수 있도록 다리를 놓아주기도 했다.[46] 서재필이 귀국하자 정부의 외척 고관들은 그가 갑신정변으로 동료들이 처형당하고 가족까지 연좌된 것에 원한을 품고 자신들에게 보복할 것을 우려, 서재필을 제거하려 했다. 그가 미국과 외국의 힘을 빌어 조선을 식민지화 하려 한다는 것이다. 윤치호는 이를 서재필에게 알려주고 각별히 조심할 것을 부탁했다. 서재필은 곧 미국인 경호원들을 대동하였다.

서재필의 귀향은 장안의 화젯거리가 되었는데, 이는 특히 그가 서양인 부인을 데리고 왔기 때문이었다. 당시 한국에서 서양 사람 을 본다는 일 자체 가 아주 드물게 있는 기이한 일이었다.[47] 거리에 백인 여자가 나타나기만 해도 구경꾼이 모여 들었을 터인데, 서재필이 서양 여자와 결혼했고, 또 그 여인을 데리고 돌아왔다고 하니 관심 을 모을 수밖에 없었다. 특히 25살인 서재필 부인은 키가 충천하고 1미터 72센티, 피부가 희고, 머리가 갈색 이었으니 장안이 떠들썩 할 수밖에 없었다.[47]

의회 설립 준비[편집]

서재필은 황제가 임명한 의원 일부와 국민 대표자로 구성된 중추원을 본격 국회로 개조할 계획을 수립하였다. 주조선 일본공사 코무라는 중추원 고문이 된 서재필에게 사람을 보내 면회를 신철했다.[48]

제이슨 박사, 외무협판으로 부를 때는 귀국하지 않더니 고문관으로 부르니 귀국하였소. 무슨 까닭이오?[49]
비록 조선에서 태어났지만 지금은 미국인이오. 미국인이 조선의 관료를 맡는다면 세상 사람들이 모두 비웃을 것이오. 반면에 조선의 고문은 늘 외국인이 맡아 왔으니 격식에 맞는 것 아니오?[49]

코무라는 그가 무엇을 할 것인가를 물었다. 그는 "중추원 고문으로 응당 할 일을 할 것이다. 법률 제정과 심의를 하는 인력들을 키울 것이다.[49]"라고 자신의 목적을 밝혔다. 그러나 코무라는 일본후쿠자와 유키치의 민권 운동과 의회 설립 움직임을 천황 폐하에 대한 반역으로 해석, 곡해하는데 조선 백성들이 의심하지 않겠느냐고 밝혔다. 코무라는 백성들이 곡해할 것이라며 서재필이 실패하리라고 전망했다.

아무리 좋은 정책이라도 무지한 백성들은 반발하기 마련이지요.[49]
그렇지 않아요! 당신도 미국에서 배웠으니 잘 알 것이오. 법률과 정책은 제정 전부터 공론장의 토론을 통해 만들어져야 합니다. 토론을 통해 정부는 법률 제정의 의미를 충분히 국민에게 알리고 반대하는 국민들은 법률의 문제점을 비판하고 개선점을 제시할 수 있소. 이런 과정이 몇 차례 계속되었을 때 비로소 국민의 뜻을 반영한 훌륭한 법이 만들어질 뿐만 아니라 반대 측의 불만도 누그러뜨릴 수 있지 않을까요? 이번 단발령만 해도 그렇소. 그것이 좋다는 것을 누가 모르겠소? 그렇다고 아침에 법안을 만들고, 반나절 지나 선비의 상투에 가위를 들이대서야 어디 찬성하는 사람 조차 주위에 찬성한다고 말할 수 있겠소?[50]

코무라는 "여기는 조선이지 미국이 아니다.[50]"라며 염려하였다. 그러나 서재필은 "나는 중추원 고문으로서 법률 제정과 심의를 잘 할 수 있는 인재들을 길러낼 것이오. 그러기 위해 교육을 할 것이고, 교육을 위한 모범으로 토론을 가르칠 작정이오.[50]"라며, 시간이 걸리더라도 교육과 토론을 통해 깨닭은 국민들이 다음 세대 에는 분명 민주주의를 작동할 만큼 지적으로 성숙할 것이라고 확신하였다.

서재필은 일본이 조선의 개화를 돕는다는 것에도 회의적으로 봤다.

조선의 개화를 위한 법률을 만드는 일은 우리 일본이 지금도 잘 돕고 있소. 아무래도 전통과 문화가 비슷한 우리의 경험을 통해 조선이 시행착오를 줄이고 빠르게 개화할 수 있는 길을 찾는 것이 좋소.[49]
고맙기는 한데, 당신들이 하라는 대로 했다가 지금과 같은 난리(을미의병)가 일어나는 것 아니오?[49]

서재필은 외국 세력이 중심이 되는 개혁은 오히려 반감만 초래하고 국수주의자들에게 좋은 공격의 빌미만 제공할 뿐이라고 반박하였다.

조선 정부 고문과 계몽 활동[편집]

관직 거부와 독립신문 창간 준비[편집]

독립신문 초판
친구이자 정치적 동지인 윤치호

1895년 12월 중순에 그가 귀국한 직후부터 시도했던 신문 간행이 일본에 의해 좌절될 뻔했을 때 서재필의 상심을 들어주던 유일한 대화 상대는 윤치호였다.[46] 윤치호아관파천 직후 신문 간행을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던 서재필을 돕고 싶었지만, 이미 민영환을 수행해 러시아에 다녀오라는 고종의 명을 받았기에 도울 수 없었다.[46] 1895년 유길준은 그에게 벼슬할 것을 권했다. 그러나 사양하였다. '갑신정변이 민중에 뿌리를 박지 못해서 실패했다'고 느껴 민중 계몽 사업을 하겠다며 조용히 거절했다. 바로 고종을 면담하는 자리에서 그는 절하지 않고, 안경을 쓰고 허리를 꼿꼿이 펴고 팔짱을 낀 채 고종의 물음에 그대로 말대답을 하였는데 이는 임석한 조정 대신들을 경악하게 하였다. 이범진 등은 이를 계속 소문을 내서 그를 곤경에 빠뜨리려 했지만 그는 상관하지 않았다. 매천 황현 역시 같은 기록을 남겼다.

서재필은 미국에 살면서 본국에 있는 본처와 헤어지고 미국여자와 결혼했다.[51] 그는 갑오년에 환국한 뒤 고종을 알현할 때 안경을 쓰고, 궐련(卷煙, 담배의 번역음)을 꼬나물고, 뒷짐을 지고 나타나 외신(外臣, 다른 나라의 신하)을 칭했다. 이에 조정이 온통 분노했다
 

당시 조선대한제국은 상사나 연장자 앞에서는 담배를 피워도 안되었고, 연장자나 상관 앞에서는 안경을 끼는 것도 불경한 행위로 간주되었다. 서재필은 시종일관 절한번 하지 않고 뒷짐진 채 짝다리 짚고, 고종명성황후 앞에서 손가락 담배를 핀 채 면대하였다. 이는 착안경 함권연(着眼鏡含卷煙), 칭외신 부수이출(稱外臣 負手而出)이라 하여 당시 조선 사회에 충격을 주었다. 그가 서양 도깨비에게 홀려서 정신이상이 됐다는 소문도 유포되었다.

서재필은 곧 외무부 협판(지금의 외교부 차관)자리를 제수받았으나 거절하고, 형식적으로만 대한제국 정부의 고문 겸 중추원 고문에 임명되었다. 그는 미국인이기 때문에 수락할 수 없다고 하여 중추원 고문관 자리를 주었으며, 신문 창간을 할 수 있도록 국비를 지원했다.[44] 개화파정부는 개화인사 중 몇안되는 지도자인 서재필을 외무부협판으로 기용하려 했으나, 서재필은 보수파와 민씨 척족들로부터의 만약의 방해와 모략에 대비하기 위해 권력의 내부에 들어가기보다는 권력의 외부에서 안전한 미국시민으로 민중을 계몽[18] 하려고 하였다. 그의 포부를 본 박영효는 5천 원의 자금을 지원하기로 약속했으나 약속은 박정양 내각이 들어선 뒤에 이행되었다.

대신 그는 개화파 정부와 근대화 운동의 한 방편으로 신문의 발간을 합의하고 신문 창간의 자금과 생활비를 지원[18] 받아 활동하였다. 자신이 미국인이라는 점과 민씨 내각의 반대를 잘 알던 그는 내각에 입각하는 대신 중추원 고문직으로 계속 돕겠다고 반복하여 개화파 정치인들을 일단 안심시킨다. 신문 창립 비용으로 국고에서 3천원과 정착 자금으로 1400원 등 4400원을 받았고, 월 300원씩 10년간 중추원 고문직을 맡기로 한 것이었다.[44] 1896년 1월중추원 고문에 임명되었다. 귀국 직후부터 신문은 계몽의 한 방법이라는 유길준의 설명을 듣고, 그는 신문 발간을 준비해 왔고, 국내 온건 개화파의 각종 보호와 지원 그리고 정부의 재정지원, 일부 지식인들의 자발적인 성금 모금 등으로 그는 신문을 발간하게 되었다.

유길준은 서재필에게 신문 발간 계획을 위촉하였으며 아관파천에 의해 정권이 바뀌었음에도 불구하고 신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마침내 독립신문이 창간될 수 있었다.[52] 그는 내무대신 유길준과 교섭, 5천원의 추가 지원 비용을 얻어내 독립신문을 창간하게 된다.[53] 그는 사회계약론을 소개하며 조정이 인민의 재산과 행복을 지켜주는 조건부로 인민이 조정에 충성하는 것이라 하였다. 그러나 임금에 대한 맹목적인 충성을 당연시 여기던 당시의 백성들은 그가 소개한 사회계약론을 사회를 혼란으로 몰고 갈 괴상한 신사상 정도로 취급하였다.

아관파천 전후[편집]
독립협회에 모인 민중들

한편 귀국 직후 그는 부패한 외척 출신을 관리로 중용하고 무속인을 신봉했던 고종명성황후를 경멸했다. 또한 수구파 대신들의 탐욕과 비리를 거침없이 질타, 지적하는 한편 참정권을 그릇된 것으로만 이해하고, 갑신정변에 부정적이었던 민중들에 대한 혐오와 경멸감을 감추지 않았다. 윤치호에 의하면 서재필은 30대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모든 조선 사람을 어린애미개인 다루듯이 하여 분노를 느끼는 사람이 많았지만 그가 미국인이어서 다들 어떻게 할 수가 없었다는 기록을 남기기도 했다.

서재필은 매사에 지시하기를 좋아하는 야심만만한 인물이었다. 그는 정력적이고 단호하고 기민했다. 원로 대신, 젊은 관료 할 것 없이 마치 버릇없는 애들을 타이르듯 말하거나 다루었으나 이들은 미국의 보호를 받고 있는 그에게 화를 낼 수도 없었다.
 
— 윤치호 일기

윤치호, 유길준은 그에게 시정과 자제를 요구했지만 오히려 서재필의 말을 듣고 깊이 공감하는 점을 느끼면서 훈계를 그만둔다. 미국공사관 공사 알렌은 그에게 분노하더라도 겉으로는 웃으며 좀 외교적인 태도를 가지라고 충고하기도 한다.

고국에 체류하는 동안 그는 이상재, 윤치호, 이승만, 남궁억 등과 함께 한국 최초의 근대적 시민단체인 독립협회를 만들고 그 첫 사업으로는 독립문 건립 계획을 수립한다. 그는 또 고종에게 청나라로부터의 독립, 자주권을 주장할 것을 요구하였다. 또한 독립협회의 동지들에게도 조선은 오랜 역사와 전통을 지닌 민족이며 청나라로부터 독립하여 자주국가를 이루자고 주장하였다. '어서 빨리 청나라와 결별해야 된다. 그게 이 나라가 사는 길이다. 그리고 고루한 중국 서적과 유교 서적은 쓰지 말아야 된다'고 역설하였다.

1896년 3월 14일, 그는 중추원 고문으로 재직 중이면서 신문 담당 부서인 농상공부 임시 고문을 겸하게 되었다. 학부에서는 각급 학교의 학생들에게 신문을 구독하라는 지시를 내리고 내부에서는 각 지방관청에 구독을 명령함은 물론 우송상의 혜택까지 부여했다.[52] 아관파천 전후 고종러시아 공사관에 머물러 있던 상황에서 조선에 대한 경제적·문화적 침투에 한계를 느끼던 러시아조선에 군사적·정치적 압력을 확대하면서 만주와 조선에 대한 침략정책을 폈다. 이에 서재필은 러시아의 대한정책과 동아시아 정책에 대해 비판적인 논조의 기사를 쓰는 한편 만민공동회를 개최하여 러시아 고문단의 철수를 요구했다.[18]

1896년 2월 11일 고종은 아관파천을 단행한다. 일본은 조선의 유길준, 윤치호가 국민들을 개화한다는 취지로 신문을 제작하는 것으로 보았으나, 반외세, 교육 계몽, 자립, 실력 양성 등을 논설로 내보내는 것을 내심 경계하였다. 아관파천을 단행하는 고종을 보고 그는 조선에 가능성이 없음을 간파하고 단념하게 된다. 민중들은 개화파를 왕실에 저항하는 역적 정도로 취급하였고, 계몽운동이 실패로 돌아간 것과 민중의 냉대에 좌절한다.

독립신문 발간[편집]
1890년대의 서재필

1896년 4월 7일 한국 최초의 신문인 《독립신문 (獨立新問)》을 순한글영어로 인쇄, 발간하였다.[54] 서재필은 정부로부터 창립 자금 4400원을 지원 받아 시작하였다.[55]

우리는 첫째 편벽되지 아니한고로 무슨 당에도 상관이 없고, 상하귀천을 달리 대접하지 아니하고, 모두 조선 사람으로만 알고 조선만을 위하여 공평히 백성에게 말할 터인데, 우리가 한성 백성만을 위할 게 아니라 조선 전국 백성들을 위하여 무슨 일이든지 대언하려 주려 함.

우리가 이 신문을 출판하는 것은 취리(이익을 취함)하려는 것이 아닌고로 값을 매우 헐하도록 하였고 모두 언문으로 쓰기는 남녀, 상하귀천이 모두 보게 하려 함이요, 또 귀절을 떼어 쓰기는 알아보기 쉽게 하도록 함이라. 우리는 바른대로만 신문을 할 터인고로 정부 관원이라고 해도 잘못하는 것이 있으면 세상에 그 사람의 행적을 펼 터이요, 사사백성이라도 무법한 짓을 하는 사람은 우리가 찾아내 신문에 설명할 터임

서재필이 직접 지은 1896년 4월 7일자 독립신문 창간호 논설

독립신문은 주 3회 발행되었다. 한편 그는 독립신문의 필진으로 박영효, 윤치호, 이승만, 유길준, 신채호, 이상재, 박정양, 이완용, 주시경, 박중양 등을 영입했다. 그 중 주시경독립신문사 회계사무원 겸 교보원(校補員)으로 임명하여 신문사의 재정과 교열을 담당하게 했다. 또한 언더우드 학당에서 언더우드 목사와 관계가 다소 소원해졌으며 직업이 없어 고민인 김규식을 영입하여 취재기자로 고용하기도 했다. 독립신문을 편집할 때 그는 띄어쓰기를 반영하였다. 후일 1896년 4월 7일의 그의 독립신문 창건을 기념해 후일 한국신문편집인협회1957년 4월 7일을 신문의 날로 지정하였다.

그는 독립신문의 논설이며 모든 것은 내가 혼자 원고를 썼다"고 회고하는데, 이보다 전인 윤치호1893년 그를 미국에서 만났을 때, "서재필이 모국어 쓰기와 말하기를 거의 잊어 버려 놀랐다"는 기록이 있다.[52] 신문 발간 추진 과정에서 윤치호에게 영어를 한글로 번역하는 번역 업무를 맡아줄 것을 제안하였다.[40]

그는 신문을 발행하면서 전문 용어보다는 쉽게 한글로 풀이하도록 했는데, 처음에 300부를 찍었던 ‘독립신문’은 이내 발행부수 3000부가 넘는 신문으로 발전했고, 10여명으로 시작된 독립협회는 이내 4000명이 넘는 회원을 가진 큰 단체로 발전하면서 국민적 개혁 운동[15] 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게 된다.

안경 착용과 갈등[편집]

독립신문을 창간하려고 하던 때였다. 서재필이 고종황제를 알현하러 궁중으로 들어가는데 안경을 끼고 갔다.[56] 그가 입궐하자 입구에서는 그에게 안경을 벗도록 했다. 그러나 그는 거절했다.

궐앞에 이르러 나인들이 다시 저지하였다. 나인들이 '임금 앞에서는 안경을 쓸 수 없으니 안경을 벗으라'고 했다. 그때 서재필은 '나는 미국시민권을 얻은 외신(外臣)의 신분'이라고 고집하면서 끝내 안경을 벗지 않고 빤들빤들한 안경을 쓴 채 고종을 알현했다.[56] 그러나 고종은 서재필의 말대로 그는 '외신'이니까 어쩌지 못하고 애꿎은 통역관만 그 안경 사건을 트집잡아 섬으로 귀양 보냈다.[56] 고종은 그 '안경' 때문에 심기가 대단히 좋지 않았던 것이다.[56]

서재필은 아관파천 당시 러시아공사관에 파천해 있는 고종을 찾아가 뵈었다.[57] 이때에도 그는 안경을 끼고 고종을 면담했다. 안경을 끼고 고종을 배알했던 서재필은 친로파로부터 역신이라는 정치적 공격을 받았다. 임금 앞에서 안경을 끼면 불경죄로 다스렸던 시대였기 때문이었다.[57] 조선 말기 이후 1920년대 까지만 해도 한국은 어른 앞에서 안경을 끼는 것을 무례한 것으로 간주하기도 했다. 반면에 독일묄렌도르프는 고도의 근시이면서도 (입궐할 때는) 안경을 벗고 배알한 탓에 고종의 환심을 샀다.[57] 일제 강점기대한민국 시절의 한글학자 최현배는 "조선민족의 병폐를 가져온 원인으로 온갖 예절이 조선 사람의 생활을 구속했고, 생기를 잃게 했다[57]"며 서재필의 안경 일화를 소개하기도 했다.

지방자치제도 주장[편집]

1896년 4월 독립신문 설립 직후 그는 조선도 감사나 수령, 관찰사나 군수, 부윤 등은 주민이 직접 선출해야 된다고 주장하였다. 주민이 직접 선출하는 지방관이 황제나 정부에서 임명하는 지방관보다 훨씬 낫고, 훨씬 자기 소신껏 일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4월 15일~4월 16일에는 그는 독립신문 사설에도 지방관을 백성들이 직접 선출하게 할 것을 서술하였다.

1896년 우리나라 최초의 민간발행신문인 〈독립신문〉이 자치단체장의 주민직선제를 골간으로 한 지방자치제를 주장한 사실이 새롭게 밝혀져 관심을 끌고 있다. 〈독립신문〉 논설에는 “관찰사와 고을 원은 정부의 내각 대신이나 협판(協辦 ·구한말 당시 궁내부와 각 부의 차관급)이 천거할 것이 아니라, 지방 백성이 투표로 뽑아야 한다”는 내용이 실려 있다.[58] 이는 오랫동안 알려지지 않다가 1991년에 알려지게 되었다. 1991년 5월 이 내용을 발견한 경북대학교 물리학과 주창호(朱昌護) 교수(54 ·양자역학)는 “독립신문 논설을 쓴 것으로 알려진 徐載弼 박사 가거의 1세기 전에 자치제를 거론했다는 사실을 눈여겨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1980년대 주창호 교수는 한국교회사 관계 자료를 모아 오던 중 1991년 5월 독립신문 논설에서 지자제 주장대목을 발견했다.[58]

독립협회 활동과 독립신문 집필[편집]
한글영문으로 된 독립신문

서재필은 독립신문 창간호에서 신분이 낮은 사람들과 여성들이 쉽게 읽을 수 있도록 '언문'을 공식적인 인쇄 언어로 채택하며 띄어쓰기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독립신문을 통해 서재필은 독립된 나라를 만들기 위하여 내부적으로는 교육 확대 및 산업 발전을 강조하였고, 그를 위해 의무 교육 도입, 서양 과학 기술의 도입, 식생활과 위생의 개선에 대한 여러 가지 안들을 제시하였다. 그리고 러시아일본한반도를 둘러싸고 대립하고 있는 상황에서 어느 한 쪽에 의존하면 조선이 위험에 처할 수 있으니, 외부적으로는 중립 외교를 펼쳐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독립협회 법인 도장

서재필은 독립신문을 일반 민초들이 쉽게 알아보게 하려면 한글 단어 사용을 신중히 고려하였고, 국문학자인 주시경을 영입하려 했고, 주시경의 노력에 힘입어 순한글로 간행할 수 있었다. 주시경한글 표준어와 방언, 발음 등에 정통하였으며 독립신문 발간 중에도 쉬운 단어 선정을 위해 직접 연구를 거듭하기도 했다.

'독립신문'은 근대적 여론 형성의 기틀을 마련했다.[59] 독립신문 창간은 당시 권력을 잡고 있던 정동구락부, 정동파, 친미파 등으로 불린 영어파 세력의 전폭적인 지원 아래 이뤄졌다. 4면 가운데 3면은 한글 전용 '독립신문'으로 편집하고, 마지막 1면은 영문판 'The Independent'로 편집하였다. 1898년 7월 4일독립신문에는 영어 교습 광고도 실려 있었다.[59] "대한 사람들이 영어를 배우고자 하나 학교에는 다닐 수 없고, 또 선생이 없어서 못 배우는 이가 많다 하기로, 영국 선비 하나가 특별히 밤이면 몇 시간씩 가르치려 하니, 이 기회를 타서 종용히 영어를 공부하려는 사람들은 독립신문사로 와서 물으면 자세한 말을 알지어다.[59]"라고 발표했다.

1896년 7월 2일 독립협회를 결성하였다. 독립협회의 지도자는 윤치호, 이상재, 박정양, 양기탁, 이승만, 이동녕 등이었다. 그 중에서도 서재필은 윤치호와 함께 협회의 제반사무를 총괄하였다.

토론 문화 보급 활동[편집]

1896년 내내 계몽강연 활동과 독립신문을 발행하는 일 이외에도, 서재필은 목요일마다 매주 배재학당에 출강해 젊은이들에게 자유 민주주의참정권, 인권 개념, 사회 계약론 등 을 가르치기도 했는데, 이 때 이승만도 그의 강의를 듣고 깊은 감명을 받았다.[19] 이때 그는 비용 한푼 받지 않고 무료로 가르쳤다. 그 밖에 그는 만민공동회의 연사로 조선 팔도를 순회강연하기도 했다. 조선을 순행할 때 그는 항상 미국경호원을 대동하고 돌아다녔다. 동시에 그는 배재학당에 나가 강사로 활동하며 이승만, 주시경, 신흥우, 김규식 등의 학생들에게 세계사를 가르쳤고, 1896년 11월 학생들은 13명의 회원으로 협성회(協成會)라는 학생토론회를 조직했는데 1년 만에 회원이 약 200명으로 증가했다.[18] 협성회에도 이승만(李承晩), 김규식 등의 학생지사(志士)들이 모여들었고, 서재필은 학생 토론 모임인 협성회를 지도하였다.

서재필은 조선인의 의식부터 개조되어야 진정한 독립국으로 발돋움할 수 있고, 민권이 존중되는 민주주의 체제가 들어설 수 있다고 보았다. 다만 당대에는 민주주의 체제의 등장이 어렵다고 내다봤다. 서재필을 비롯한 개화주의자들은 '독립신문'에서 “조선인의 타고난 체형은 동양 인종 가운데 가장 우수하다”고 자랑하거나 한때 ’상것’이라고 금기시했던 상민들의 석전(돌 싸움)을 긍정적으로 재조명했다.[60]

또한 그는 독립신문에 칼럼을 기고하면서 서구식의 개선된 생활도 보급되어야 함을 역설하였다. 1896년 11월 14일자의 독립신문 칼럼에서 그는 조선사람들의 매너없는 행동을 지적, '남의 집에 갈 때 파, 마늘을 먹고 가는 것은 아니며(실례이며), 남 앞으로 지나갈 때는 용서해 달라고 하고 지나가야 한다'고 했고, 1896년 10월 10일자에서는 '조선 사람들은 김치와 밥만 먹지 말고 소고기와 브레드도 먹게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외부 문명과 외부인에 대해 배타적이고 폐쇄적인 자세를 버려야 한다고 역설하였다.

한편 일본에서는 독립신문이 반일 사상을 고취한다며 조선 정부에 압력을 놓았다. 러시아러시아대로 독립신문일본이 서재필과 필진들을 앞세워서 운영하는 것으로 판단, 조선 정부에 압력을 넣어 독립신문 후원금은 점차 감소, 끊어지게 된다.

1897년(건양 2년) 3월 23일 조선 정부는 조선 정부의 외국인 고문관(顧問官)인 프랑스인 찰스 르 장르드(李善得, Charles William Le Gendre), 그찰스 레이트하우스(具禮, Charles Greathouse), 존 맥레이 브라운(柏卓安, J. McLeavy Brown)와 서재필을 중추원의 헌법개정 자문기관인 중추원 교전소 위원(校典所委員)에 임명했다.

교육, 청년 계몽 활동[편집]
배재학당 앞에 세워진 독립신문사터 표지석

그는 독립신문을 통해 국내외의 사정, 고종과 대신들, 조정에서 결정한 사항, 국외의 정세를 한글로 번역하여 보도하고 그 옆면은 영어로 된 기사를 보도했다. 그는 조선 사회의 혼란의 원인을 무능한 탐관오리들과 인맥, 문벌, 연줄로 사람을 선발하는 것을 원인으로 지적했다. 또한 지방관이나 아전 등이 뇌물수수를 한 것이 적발되면 바로 신문에 보도하거나 특별 호외를 내서 사건의 전말을 보도하기도 했다. 그는 매관매직과 인맥, 문벌로 채용된 인사들, 탐관오리들이야 말로 민중의 고혈을 짜는 자들이라며 '매관매직을 하는 탐관오리들은 (이유를 막론하고) 모조리 죽여야 하고, 그 시체를 실은 배도 바다 한 가운데서 침몰시켜야 한다.'며 신랄하게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배재학당언더우드 학당의 학생들에게 수업 이외에도 별도로 논리적 설득의 필요성과 토론하는 방법을 틈틈이 가르치기도 했다. 1897년 7월 8일 정동에 새로 지은 감리교회 예배당에서 배재학당 졸업식이 있었고 600명의 청중이 모였다. 1부는 문학 시강으로 한문영어의 공개 강독이 시행되었다.[61] 2부는 갈고 닦은 협성회 토론 시범을 보이는 차례였다.[61] 토론은 성공적이었고 서재필은 1년간 자신의 강연을 수강한 학생들 가운데 우등 1명, 이등 1명, 삼등 2명의 학생을 뽑아 각각 5원, 3원, 2원씩의 상금을 수여하였다.[62] 그 순간 서재필은 해리 힐맨 고등학교에서 영어로 연설하여 우등상을 받았을 때의 감격을 다시금 느꼈다 한다.

그는 '이제 이 학생들로 크게 변하여 조선을 위한 큰 인재가 될 것이다.'라고 확신하고 토론 기술과 방법을 계속해서 가르치고 교정시켰다. 행사를 마친 학생들은 인근 배재학당으로 가서 다과로 연회를 열었다. 서재필은 귀국하며 세웠던 목표를 거의 달성했다고 생각했다. 마지막으로 학생들에게 연설했다.[62]

오늘 여러분은 1년간의 공부를 마쳤습니다. 여러분은 나에게서 크게 배웠다고 여길 것입니다. 하지만 정작 나는 여러분에게서 크게 배웠습니다. 배움의 자세는 진지했고, 배움의 목표는 웅대했습니다. 그 기상과 성실을 토대로 여러분은 이제 조선을 크게 변화시키는 길로 나아가리라 굳게 믿습니다. 비록 오늘로 배재학당에서의 수업은 끝나지만 제 마음은 영원히 여러분 곁에서 함께할 것입니다.[62]

학생들은 서재필의 연설이 끝나자 사은의 예로 준비한 선물(영어 사전)을 정중히 올렸다.[62] 이때 그를 도운 이승만과는 오래도록 친분관계를 형성했다. 서재필과 이승만의 관계는 오래도록 지속되었는데, 1920년경에 이르러 서재필은 임시정부의 대통령이기도 한 이승만에게 이군 이라는 호칭 대신 이형(李兄) 또는 우남이라 부르기 시작하였다. 이승만은 역시 서재필을 선생님이라 칭하였다.

협성회 공개 토론회의 성공은 그날 하객으로 참석했던 독립협회 회원들에게도 큰 자극이 되었다. 러시아에 다녀온 뒤 의기소침했던 윤치호에게 남다른 감격이었다.[46] 이후에도 서재필은 협성회 활동과 계몽강연을 지도하며 전국을 순회하였다. 그는 학생들에게 토론하는 방법과 절차에 대해 하나하나 설명했고 초기에는 억지로 참석하였으나 나중에는 자발적으로 참여하여 토론하는 문화가 조성되었다. 서재필은 한국에 민권 사상, 참정권, 민주주의 시민의식이 싹트려면 일단 다른 사람의 뜻을 듣고, 토론, 조절하는 능력부터 배양해야 된다고 하였다. 이런 성공적인 토의 활동은 윤치호, 박정양, 유길준 등을 고무시키게 된다.

독립문 건립 추진[편집]
새로 건립된 독립문과, 헐린 영은문 기초
독립문 기공식 초정장, 1897년 11월 14일

서재필은 서울 영천에 있는 영은문이 치욕스러운 존재라고 하여 영은문을 헐고 그 자리에 독립문을 세우자고 하였다. 또한 독립협회보를 발간, 자유 민권활동과 참정권, 독립 사상을 고취시켰다. 그는 조선신라, 고려, 조선의 1200년간 중국의 속국이자 종으로 살아왔다며 중국의 속국이 아니라 자주국가임을 천명해야 된다고 역설하였다. 그는 사대사상의 증거인 한성부 서대문방 현저동(峴底洞) 모화관과 영은문을 헐어야 된다고 주장하였다. 모화관은 조선 말기인 1897년 서재필 같은 독립협회 인사들에 의해 '독립관'(獨立館)으로 개축돼 독립협회 회관으로 쓰였다.[63]

1896년 초부터 그는 청나라 사신을 영접하기 위해 사용되었던 영은문 자리에 독립문을 세울 것을 건의하였고, 이 일을 집행하기 위해 이완용을 비롯한 정부 관료 중심의 독립협회를 조직했다. 1896년 7월 2일 이상재·이승만·남궁억·박영효·윤치호·이완용·김가진·안경수 등과 함께 독립협회 창설에 참여하고 서재필은 독립협회 고문에 선출되었다. 윤치호미국에서 서재필을 만났을때 혹시나 조선의 정국이 변한다고 해도 서재필이 아픈 기억을 되살리고 싶지 않아 귀국하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런데 뜻밖에도 2년 후 한성 정동에서 재회하게 되자 윤치호는 놀라워했다. 그리고 윤치호와 서재필은 독립협회에서 의기투합하여 활동했다.[37]

청나라 사신을 맞아들이던 영은문(迎恩門) 자리에는 '독립문'이 들어섰다.[63] 그는 미국에 있을 때 입수한 프랑스 파리개선문을 그린 그림을 소지하고 있었다. 독립협회가 기금을 모아 완공한 독립문은 서재필이 가지고 있던 화첩 중에서 파리의 개선문을 모델로, 그 규모를 축소하되 모양만은 똑같이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64]

독립문영은문 맞은편에 건립되었으며, 1897년 11월 20일 독립문이 건립되었다. 독립문은 서재필이 특별히 초빙한 건축사 세레진 사바친이 설계하였다. 후일 사적 32호로 지정된 독립문은 서재필이 독립문의 윤곽을 스케치한 것을 바탕으로 독일 공사관의 스위스인 기사가 설계를 담당했다. 토목·건축공사는 한국인 건축 기사 심의석이 담당하고 중국인 노무자들이 노역을 맡았다.[65] 공사비는 기부금으로 해결했다.[65]

후일 세레진 사바친의 출신과 관련, 서재필은 그의 자서전에서 독립문 설계자를 스위스인 기사라고 언급했다.[66] 후일 스위스인이 아니라는 반론이 제기되었다. 국제한국사학회 공동 연구자의 한사람인 러시아 국립인문과학대학 타치아나 심비르체바 박사는 사바친이 출신은 우크라이나이지만 폴란드, 독일, 이탈리아, 스위스 등 여러 국가의 혈통을 물려받은 국제인이라는 사실을 밝혀내고, “따라서 서재필 박사가 독립문 설계자를 스위스인 기사라고 언급한 대목이 전혀 근거 없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66]

만민공동회 개최[편집]

초기 관료 중심의 독립협회를 탈바꿈시켜 대중 토론회를 조직하였고, 이 토론회는 만민공동회로 발전하였다. 그리고 독립협회는 이 경험을 바탕으로 의회 설립 및 입헌군주제로 개혁을 추진하였다.[67] 그러나 정부 관료들은 그가 황제에 불충하는 선동을 한다고 비난했다. 대한제국 조정의 수구파는 서재필을 제거할 계획을 세웠으나, 그가 미국 시민권자이므로 해코지하였다가 외교문제로 비화될 것을 우려하여 중단하게 되었다. 한편 서재필은 자신을 찾아오는 수많은 젊은이들에게 영어를 배우고 유학을 가서 신문물을 보고 보는 시야를 넓혀야 된다고 하였다. 이승만김규식에게 미국 유학을 적극 권고한 것도 서재필이었다.

1897년(고종 34년) 7월 30일의 한 강연에서 서재필은 "인간의 자신의 권리와 자유를 지키기 위해서 임금이나 아버지를 죽일 수도 있다[68]"는 발언을 하였다. 서재필은 인간의 권리는 하늘이 내린 것(천부인권)이며 아무런 잘못 없이 누구도 다른 인간의 권리를 함부로 침해해서는 안 된다고 역설하였다. 윤치호는 이를 두고 인간의 권리를 침해해서는 안 된다는 점에는 공감하면서도, 발언이 너무 지나치다며 염려하였다. 한편 중추원에서 대신의 물망에 적합한 인사들을 추천하고 그 명단에 서재필이 들어있는 것을 본 대신들은 그가 중추원을 사주하여 체제 전복을 꾀한다고 무고하였다.

그는 계속해서 배재학당언더우드 학당을 비롯, 학생 청년들을 모아 배재학당 회관에서 토론, 토의하는 법을 비용없이 무료로 가르쳤다. 또한 원산에 있는 원산학사에도 매주 주말에 방문하여 토론 기술과 화법을 가르쳤다. 그는 배움을 청하러 찾아오는 젊은이들을 신분 차별을 두지 않고 받아들였다.

1898년(고종 35년) 1월 초, 수구파 대신들이 보낸 자객의 피습을 당했으나 그가 고용한 미국인 경호원의 총격을 받고 달아났다. 1898년 3월 8일 김홍륙 등이 독립협회 지도자들을 독살하려 하자, 정교(鄭喬)와 최정식(崔廷植) 등은 그에게 시골로의 피신을 권고하기도 했다. 은신처에서 그는 척신파 대신들의 김홍륙 사건을 계기로 연좌 제도노륙형을 부활하려는 움직임을 규탄, 항의하는 소를 지어 올렸다. 은신해있던 그는 윤치호와 함께 3월 10일만민공동회를 주관한다. 1898년 3월 16일 독립협회 회장 안경수수원부유수로 임명되면서 공직과 협회직을 겸할 수 없으므로 서재필이 회장이 되었다. 결국 그해 5월 14일 서재필이 추방령에 의해 용산을 출발, 미국으로 추방되자 그는 윤치호에게 독립협회의 권한을 일임하게 된다.

노비 해방 운동 추진[편집]

서재필의 귀국 직후부터 노비 해방문제를 상의하던 윤치호와 서재필은 1897년 10월, 독립협회만민공동회에 노비 해방 문제를 상정시키기로 계획한다. 한편 윤치호와 서재필은 노비들을 해방시킬 것을 결의하고 1897년 11월 1일 독립협회의 토론에 노비제도가 필요한 것인가에 대한 여론을 공론화시켰다.

1897년 11월 1일의 제8회 토론회의 광경을 보면, 약 500 명의 회중이 참석 한 가운데 먼저 회원의 호명이 있었고 다음 지난회의 토론회 기록의 확인이 있었으며, 내빈 소개와 신입 회원 소개가 있었다.[69] 서재필은 독립협회의 회장에게 노비 해방에 대한 것을 건의하였고, 11월 1일 독립협회 회의의 주제로 채택된다. 회장이 토론회의 주제, 이날의 주제는 '동포 형제간에 남녀를 팔고 사고 하는 것이 의리상 에 대단히 불가하다' 를 선언 하였다. 이에 따라 전 주의 선정에 의거 하여, 주제 에 대한 찬성편은 힘껏 주제의 정당성을 설명하고, 주제에 대한 반대편 은 토론 이 잘못된 방향 으로 나가는 것을 막는 발언을 했으며, 토론회에 참석한 일반 회중은 토론 에 자유롭게 토론하였다.[69]

이 중 한 발언자가 용역은 '하나 의 필요한 제도 이며 노비 제도(奴婢制度)는 그러한 용역 의 하나라고 발언하자, 회중의 하나가 일어서서 토론자가 명제를 정확히 말하고 있지 않다고 의사 규칙 위반을 들어 항의 했으며 많은 회원들이 주제의 찬성편 에 서서 발언하였다. 1897년 11월 1일 윤치호는 노비제도의 폐해와 비 인간성을 구체적 사례를 들면서 설명하는 연설 을 하고, 서재필은 미국에서의 아프리카 흑인 노예 들의 참상 을 들어 설명하였다.[70] 다음으로 주제에 대한 회중의 의견 을 투표에 붙인 결과 만장일치로 주제에 대한 찬성이 의결 되었으며, 주제에 찬성한 사람은 자기가 실제로 소유한 노비를 모두 해방시키도록 하자는 동의가 가결됨으로써 토론회 를 끝내었다.[70] 독립협회의 결의에 따라 한성부의 양반 가에서는 노비문서를 불태우고 노비들을 석방시키는 이들이 나타나기 시작하였다.

윤치호와 서재필은 각각 인간은 물건이 아니며 재산이 되어서는 안 된다, 인간의 생명은 하늘이 부여한 것이라고 역설하고 다녔다. 시중에서는 이들의 사상을 위험한 사상이며 반상의 질서를 무너뜨리는 해괴한 요설, 궤변으로 취급하였다. 그러나 1897년 11월 1일의 노비해방에 대한 기습 토론 이후 노비 해방 풍조가 점차적으로 확산되었다.

정부의 탄압과 외세의 공격[편집]

1896년 3월 14일자 서재필의 농상공부 고문 임명장

당시 주조선러시아공사 스페이어는 독립협회가 러시아의 절영도(絶影島) 할양 요구를 반대하는 구국선언 상소를 올리고 언론에 공표한 것을 두고 주조선미국공사 알렌을 방문해 항의하고 서재필의 소환을 강력히 요청했다. 러시아 공사관의 계속된 항의에 결국 알렌은 서재필이 봉급을 받는 즉시 출국시키겠다고 구두로 약속했다. 주미러시아 대사 캐시니 백작은 윌리엄 매킨리 미국 대통령에게 이를 전하고 서재필의 소환을 요청했다. 일본 역시 일본의 정부고문으로 와 있는 미국인 윌리엄스를 설득, 미국 정부에 서재필의 소환을 강력히 요청하게 했다.

친러정권과의 대립 외에도[18] 보수파가 다시 정권을 잡자 서재필을 사형에 처하거나 살해할 모의가 진행되었으나 미국시민권자라는 외교문제 비화에 엮일수 있다는 외교에 밝은 일부 보수파 인사들의 설득으로 살해위기는 모면되었다.[71] 고종 황제에게 그는 자신을 "외신"이라 칭했고, 고종 앞에서도 담배를 피우는 등, 완전히 미국인 행세를 한 점[44] 역시 눈밖에 나는 원인의 하나가 되었다. 1898년 러시아청나라, 일본 등의 서재필 추방 압력과 고종을 비롯한 대한제국 정부의 권유로[18] 중추원 고문직에서 해고되고 1898년 5월 독립신문윤치호에게 인계하고 미국으로 돌아간다.[28]

미국정부는 서재필이 지도하는 독립협회가 열강의 이권침탈을 비판하는 것을 보고 그가 미국시민권자임에도 그와 같은 행위를 함을 그를 불온시하기 시작했다. 한편 귀국 직후부터 그의 신문 발행과 토론, 참정권 주장을 이상한 사상으로 여긴 일부 백성들 사이에서는 그가 서양에 가서 이상한 약물을 먹었다, 귀신이 씌워 돌아와서 사람들을 오염시킨다는 등의 소문이 나돌기도 했다.

훗날 서재필은 '어느 날 미국공사 알렌이 나를 찾아와 황제정부에 적대적인 태도를 취하는 것은 현명하지 못한 일이니 신변에 위해가 미치기 전에 속히 가족과 함께 귀국할 것을 권했다. 나는 내가 떠난 뒤라도 성과를 거둘 사람이 있을 것으로 생각해 할 수 없이 다시 미국으로 가기로 결심했다'고 회고하였다. 서재필은 거절했고, 주조선미국공사 알렌은 서재필을 귀국시키기 위해 그의 부인 뮤리엘 암스트롱의 친정어머니를 설득하여 위독하다는 거짓 전보를 보내게 했다. 뮤리엘이 조속한 귀국을 재촉하는 한편 대한제국 정부는 그를 중추원 고문에서 해촉하면서 그의 출국을 요청했다. 그는 이 사실을 알렸고, 독립협회는 조정에 항의공문을 발송했으며, 남대문 앞에서 대규모 만민공동회를 열고 정부의 행위를 강력 규탄했다. 서재필은 자신을 고문직으로 초빙할 마음이 확고하다면 체류하겠다는 뜻을 내비쳤으나 대한제국 정부의 입장은 단호했다.

자객을 보내 자신을 암살 또는 제거하려한 대한제국 정부와 친러파, 친일파 정객들, 자신을 정신이상자, 역적 취급하는 민중들에 대한 강렬한 반감과 적개심을 품은 서재필은 한때 독립신문일본이나 러시아에 매각할 계획을 세우기도 했다. 그러나 윤치호, 이상재의 만류로 독립신문 매각은 단념한다.

출국 직전[편집]

1890년대의 서재필

1897년에 들어와서 러시아의 적극적인 간섭정책과 대한제국 수립을 통한 황제권 강화는 서재필과의 대립을 야기하였다. 이때부터 정부는 그를 중추원 고문에서 해고하려는 노력을 전개하였다.[72] 그러자 서재필은 남은 계약기간의 봉급을 모두 지불하면 해약하고 출국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하였다.[72] 서재필은 미국으로 돌아갈 것을 결심하고 조선정부에 계약 위반과 해촉에 대한 배상금을 요구했다. 계약위반에 따른 보상으로 10년 계약으로 조선 정부의 고문으로 왔으나 아직 7년 10개월이 남았으니 그에 해당하는 월급 2만 8200원과 미국으로 돌아갈 여비 600원을 포함해 총 2만 8800원을 조선조정에서 지불하라고 요구했다. 그런데 조선 조정에서는 비용의 부담에도 불구하고 이를 대부분 수용했다. 그는 2만 4400원의 위약금을 지불받았다.

그는 윤치호에게 독립신문을, 이상재, 양기탁, 이승만, 이동녕 등에게는 독립협회만민공동회를 맡아줄 것을 간곡히 부탁하였다. 이에 윤치호는 서재필이 출국하면 독립협회만민공동회, 독립신문 등을 3년도 유지시키기 어렵다고 했는데, 그는 최소한 1년 이상은 유지시킨다면 변화가 있을 것이라며 유지가 어렵더라도 1년 이상만 협회 등을 지켜줄 것을 부탁했다.

한때 그는 <독립신문> 소유권을 일본에 팔아 넘길 계획을 추진하였다.[72] 이 때 일본 공사측은 이를 긍정적으로 검토하였고 구두 계약까지 맺기에 이르렀다.[72] 윤치호, 유길준 등은 대한제국 조정이 밉더라도 일본에는 넘기지 말 것을 호소했다. 그러나 그는 움직이지 않았고 일본 공사관측에서 매입을 거절함으로서 백지화됐다. 서재필은 출국 직전 일본 공사관에 구두 계약을 이행하라고 요구했으나 무산되고 말았다(‘독립신문 매수의 건’ 주한 일본공사관 기록. 1898년 1월 15일).[72]

조선 체류 중 서재필은 죽은 부인의 묘를 한번도 찾아 돌보지 않았는데 1898년 1월 15일, 갑신정변으로 고신을 박탈당하고 거지가 된 서재필의 전 부인 김씨의 친정아버지가 그를 찾아왔다. 그러나 서재필은 그에게 2달러의 돈을 주고 쫓아냈다. 윤치호는 이를 보고 고상하지 못한 행동이라며 한탄했다.

출국[편집]

1898년(고종 35년) 5월 14일 그는 독자와 동포들에게 올리는 인사말을 남기고 독립협회 간부들의 환송 속에 서울서 낳은 조선에서 출산한 큰 딸 스테파니와 부인을 대동한 채 용산에서 인천행 배에 올랐다. 5월 27일 인천 제물포항을 출발해 일본을 경유해 미국으로 향했다. 자신을 박해하고 생명을 노린 대한제국 조정에 대해 분노한 서재필은 주변 지인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귀국(貴國) 정부가 나를 필요없다고 하여 가는 것입니다'라는 말 한마디만 남기고 인천항을 통해 한국을 떠난다. 한편 그가 조선 조정을 "귀국 정부"라고 지칭하자 예상 외의 발언에 그를 전송하러 나왔던 윤치호, 이승만, 박영효, 박정양, 이상재, 김규식 등은 충격을 받고 말문을 잇지 못하기도 했다.

한편 1896년, 97년 자신이 운영하는 독립신문에 찾아와 입사한 이승만, 김규식 등 청년들에게 미국으로 유학할 것을 설득, 권고하여 이승만, 김규식 등을 미국으로 유학보내는데 성공한다. 이승만, 김규식 등이 미국으로 유학한 뒤 이들의 학비를 일부 송금해주기도 하였다.[73] 그가 출국하고 그해 12월 26일 독립협회도 결국 해산되고 만다.

1898년 12월 10일 최익현이 서재필, 유길준의 사형을 청하는 상소를 올렸다. 이날 최익현의 상소를 필두로 1900년까지 거의 연일 서재필과 유길준, 김윤식 등을 사형에 처해야 된다는 상소가 올려졌다. 1900년에는 윤용선은 그가 을미사변에 개입된 인물이라며 처벌할 것을 청하는 상소까지 올리기도 했다.

2차 미국 망명[편집]

망명과 상점 경영[편집]

1898년 4월 미국으로 환국, 4월부터 1899년 8월까지 미국-스페인 전쟁미국군의관으로 잠시 참전하였다. 이때 그는 미군 병원선 하지 호(號)에서 미국 육군 군의관으로 부상병의 진료와 수술을 담당했다. 미국-스페인 전쟁이 끝난 뒤 노동과 상점의 아르바이트로 활동했으나 곧 그만두었다. 바로 필라델피아 대학교 의학부로 돌아가 해부학 강사가 되어 해부학 강좌를 담당했다. 필라델피아 대학의 해부학 강사직은 1914년까지 출강하였다. 1899년말부터는 펜실베이니아 대학교 위스터 연구소에서 병리학 연구원으로도 근무하였다. 필라델피아 대학의 해부학 강사와 펜실베이니아 대학의 연구원으로 오가며 바쁜 나날을 보내던 중 1899년 조선에 있던 윤치호, 이상재, 이승만 등으로부터 독립협회가 실패했다는 전보와 연락을 접하였다. 당시 조선의 백성들은 독립협회만민공동회, 참정권 요구 활동 등을 백성들은 사갈시하며, 갑신정변을 일으키려 한 역적 정도로 취급하였다. 그는 독립협회 운동의 좌절에 크게 좌절, 민중에 대한 실망감과 증오심을 더욱 증폭시켰다.

서재필은 1904년 을사조약이 체결되던 해, 나중에 큰일을 도모하기 위해서는 재정적 능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해리힐먼 고등학교를 하숙하며 다녔던 윌크스베리에서, 힐맨 아카데미 고등학교 시절의 일 년 후배 해롤드 디머와 함께 문구 및 인쇄 사업을 하는 '디머 앤 제이손' 상회를 설립하였고, 1905년에는 해롤드 디머는 '디머 앤 제이손 상회' 윌크스 베리 본점을, 서재필은 '디머 앤 제이손 상회' 필라델피아 분점을 맡아 경영하였다. 1905년 을사 보호 조약이 체결되자 서재필은 한국 정부에 조약은 부당하며 조선이 국가로서의 능력을 상실함을 의미한다며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으니 조약을 파기하라며, 을사 조약에 반대하는 편지를 보냈다. 그러나 편지는 황제에게 전달되지 못하였다. 그는 윤치호에게 편지를 보내 을사 조약의 부당성을 호소했다. 윤치호는 이미 정부의 고관들이 나라를 팔아치우기로 작심한 것 같다는 내용의 답장을 받았다.

양자 입양 탄원과 거절[편집]

대한제국 정부에 보낸 양자 입양 허용 탄원서 (1898년 12월)

1898년 12월 미국으로 출국한 뒤 서재필은 조선에 상소문을 보내 양자를 들여 가계를 잇도록 허락해줄 것을 청하는 탄원서를 보냈다. 그러나 그의 요청은 거절당했다.

2차 망명을 떠난 후 미국 망명지에서 그는 가계를 잇게 대한제국 정부에서 양자 입양을 허용해달라는 것이었다.[74] 1898년 12월 미국으로 돌아간 이후 보낸 이 상소문은 김원홍에 의해 발견되었고, 1982년 9월 8일 김원홍은 자신이 소장한 것을 국사편찬위원회 최근영 교육연구사에게 공개하였다.[74]

상소문의 내용은 주로 대가 끊겨진 가계를 양자로 잇게 해 달라는 내용이었다.[74] 그러나 대한제국 정부는 그의 탄원들을 거절했다. 이후 조선 사회와 조선인에 대해 분노와 환멸감을 느끼게 된 그는, 해방 후 양자 또는 봉사손을 들이라는 친척들의 권고를 스스로 물리치게 된다.

을사 조약 전후[편집]

1905년 민영환의 밀사로 미국에 온 이승만을 만나다. 그해 8월 5일 서재필은 주미국조선공사 김윤정에게 이승만을 소개하는 소개장을 하나 써 주었다. 1906년 1월 윤치호가 외무협판 직과 외무대신 사무서리직을 사퇴하자 그는 윤치호에게 전보를 보내, 현직에 있으면서 정세를 바꿔보도록 노력하라고 충고하였다. 윤치호는 최소한의 양심마저 상실한 매국노들의 소굴에 더이상 참여하고 싶은 마음이 없다며 답장을 보냈다. 답장에서 윤치호는 당시 고위 관리들은 최소한의 양심조차 상실한 매국노들, 중간급 관리들은 세금만 축내는 무책임한 기생충들이라며 질타하였다.

1913년까지 해롤드 디머와 동업을 계속하였고, 1915년 부터는 필라델피아에서 독립적으로 필립 제이슨상회(Philip Jaisohn & Co.)를 운영했다. 그 후 서재필은 필라델피아에서 1924년까지 인쇄업과 각종 장부를 취급하면서 사무실용 가구 등을 파는 필립 제이슨 상회를 경영했다.[18] 그의 회사는 필라델피아의 상업 중심지인 1537 Chestnut street에 소재하였다. 이후 필립 제이슨 상회는 본점 외에 필라델피아 시내 두 곳에 분점을 둔 종업원 50명의 큰 사업체로 성장하였다. 자신이 기존에 경영하던 문구점과 가구점의 장사가 잘 되어 어렵지 않은 나날을 보낸다.

1909년 1월초, 신문 보도와 전화 연락을 통해 신돌석1908년 11월 잡혀서 처형당했다는 소식을 접하였다. 그러나 신돌석의 은신처를 신고, 제보한 사람이 조선인들이라는 것과, 신돌석이 평민 출신이란 점을 불쾌하게 여긴 양반 출신 의병들이 일본헌병에 자수했다는 점과, 현상금에 눈이 먼 지역 주민들이 신돌석의 은신처를 알려준 점, 신돌석의 외척 등도 제보에 가담한 점을 알게 되면서 절망한다. 이후 한동안 조선 독립에 대한 관심을 접고 병리학해부학의학과 연구 활동, 문구점 영업에 전념하였다.

한일 합방과 독립운동 준비[편집]

1919년의 한인자유대회, 오른편에서 Korean Independence League 깃발을 든 이가 서재필

1910년 8월 미국 체류 중 한일 합방의 소식을 접하였다. 서재필은 안타깝게 생각했지만 개혁 인사들을 제거하고 척신들로 정부를 채웠으며, 내부부터 부패한 이상 어쩔수 없다고 봤다. 더구나 왕족들이 일본이 주는 작위를 받고 합방 은사금을 받는 것을 보고 실망, 한심하게 생각했다. 그는 친구 윤치호유길준이 남작 작위를 거절했다는 소식을 듣고 기뻐하였다. 그는 윤치호, 유길준과 서신을 주고 받으며 미국으로 건너올 것을 종용했지만 윤치호는 가족을 책임져야 됨을 들어 거절하였고, 유길준은 병으로 가지 못했다. 1914년 9월 유길준의 부음 소식을 듣고 일제 치하 조선에 입국했다가 문상후 바로 출국하였다.

1916년 이승만, 서재필 등과 함께 독립운동 방략을 의논하기 위해 노백린이 미국 본토로 건너왔다.[75] 그러나 무장 독립론을 주장하던 노백린의 견해에 그는 회의적이었다. 노백린은 캘리포니아에서 재미동포 최초 백만장자 김종림 등의 전폭적인 지지와 지원을 받아 비행학교를 설립할 수 있었다.[75] 그러나 서재필은 약간의 경비와 무기상 등을 소개하면서도, 비용 부담과 장비 구매, 위험한 일을 기피하려는 조선인들의 소극성 때문에 장기적인 무장 투쟁은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보았다.

그러나 조선의 독립에 대해 회의적이었다. 그는 한일 합방을 자신을 황제에 불충하는 역적으로 보던 조선 민중들에게 당연한 대가로 받아들였다. 서재필은 3·1 운동이 일어나기 전까지만 해도 조선의 독립이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그가 제1차 세계 대전 종결 직후인 1918년 12월대한인국민회 중앙회장으로 있던 안창호(安昌浩)에게 보낸 서신에도 드러난다.

오늘날 조선의 백성은 승전국 일본의 노예가 되어 구차한 명을 보전하고 있소. 그럼에도 아직 누구 하나 창피해하거나 부끄러워하지 않고, 일본의 학대에 저항하며 스스로를 보호하고자 하려는 자가 없소. 그러니 바깥세계에서 조선인을 위해 불쌍하다며 동정을 표하는 자가 없는 것이오.
 
1918년 12월 안창호에게 보낸 서신

그 뒤 그는 상점 경영과 조선인 교민 사회 활동에 전념하였다. 1918년 12월 19일에는 미국에 체류중이던 이승만, 대한인 국민회 중앙총회장 안창호 등에게 연락하여 영문잡지 발간을 제의하였다. 그러나 곧이어 파리강화회의 파견 문제로 잡지 발행은 뒷날로 연기하고 만다.

1918년 11월 독일이 일단 항복함으로써 세계 제1차 대전이 끝나고 다음해 1월 18일 파리에서 만국평화회의가 열렸다.[76] 서재필 역시 이 회의에 참석하였다. 미주의 대한인 국민회 중앙총회에서는 평화회의에 서재필과 이승만 박사, 민찬호 목사, 정한경을 파견하기로 했다. 그러나 그들은 미국 시민이 아니므로 여권을 얻을 수 없었다. 이들은 일본 국민인 까닭에 마땅히 일본 대사관에서 여권을 받아야 한다는 게 국무부의 해명이었다.[76]

독립운동 참여[편집]

3.1 만세 운동 전후[편집]
4월 16일 필라델피아에서 열렸던 '한인자유대회'. 앞줄 왼쪽에서 네 번째가 정한경, 여섯 번째가 서재필, 일곱 번째가 이승만
'한인자유대회'
앞줄 왼쪽 끝 여자 오른편 선 이가 서재필, 여자 왼편에 선 이는 정한경

재미한인들의 활동이 활발해지자 그는 미국내 한인 지도자의 한사람으로 활동하였으며, 1919년 3·1 운동 소식을 듣고 미국내 한인 교포들에게 만세 운동 소식을 전하였다. 2월 말 필라델피아에 방문했다가 라디오신문, 뉴스 등으로 3·1 만세 운동 소식을 접하게 된다. 3·1 만세 운동 당시 자신이 체포되거나 죽을 것을 알고 만세 시위에 뛰어든 학생들, 기밀을 누설하지 않기 위해 스스로 손목에 칼을 그은 학생들의 의거 소식을 접한 그는 깊이 감동한다.

3월 1일의 대한독립 만세소리는 한라산을 넘고 태평양을 건너 미국에까지 들렸다. 나는 필라델피아에서 이 소식을 접했다. 조선의 독립운동이 이같이 급속도로 진전될 줄은 상상하지 못했다. 나는 메스를 버리고 시험관을 내던진 채 밖으로 뛰쳐나왔다.

3.1 운동 이후 미국내 한인들은 단체 조직을 결정하고 서재필한테 대표가 되어 줄 것을 부탁했지만 사양했다.

3·1 만세 운동이 한창 진행 중이던 그해 3월 중순 서재필은 자신의 전 재산을 정리, 독립 운동 자금으로 바치고, 동시에 미국 잡지 《이브닝 레저 (The Evening Ledger)》지를 찾아가 인터뷰[53], 조선의 문제를 다룰 것을 설득하여 승락받았다. 이후 서재필은 미국 잡지 《이브닝 레저 (The Evening Ledger)》에 한국의 독립을 세계여론에 호소하고, 일본 군국주의를 규탄하는 자료와 논설, 칼럼을 기고하였다.[53] 3.1 운동 직후, 서재필은 독립운동을 위하여 사재를 모두 팔아서 7만 6000 달러를 모두 독립운동에 투입하였다.[77] 이때 그는 병원 외에도 60~70명의 종업원을 둔 문방구점과 분점들을 가지고 있었으나 부인의 반대를 무릅쓰고 이들을 모두 독립운동에 바치고 파산하였다.[77]

3.1 만세 운동 직후[편집]

3.1 만세 운동 이후 서재필은 조선인들에게 독립의 의지가 미약하게나마 존재한다는 점을 인정하고 독립 운동에 대한 방략을 구상한다. 교육을 통해 문화, 기술 수준을 높이는 것과 미국과 국제사회에 조선의 독립을 지지해줄 것을 호소하는 것, 조선인 인력의 해외 진출을 통해 조선에 대한 우호적인 여론을 확산시키는 것 등이었다. 필요하다면 자치제라도 실시한 뒤에 어느 정도 시간이 흐른 뒤 독립하는 단계적인 방법도 대안의 하나로 검토하였다.

1919년 3·1 운동에 호응하고 한인 교민들의 지지를 얻어내기 위해 서재필은 한국인 교민 대회를 기획한다. 서재필은 4월 초에 공지하여 4월 13일 필라델피아에서 제1차 한인연합회의(The First Korean Congress)를 소집하였다. 필라델피아 한인연합대회를 개최하고 의장이 되었으며, 1919년 4월 13일에서 15일까지 3일 동안 열린 이 행사에는 이승만, 정한경, 유일한, 조병옥, 장택상, 허정, 노디 김, 안창호가 설립한 국민회 간부 등 150여명의 한인들이 참여하였으며, 서재필과 개인적 친분이 있던 미국인 인사들도 참석하였다. 그러나 그는 열강들이 한국 문제에는 무관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바로 전미 "한국 친구회 (Friends of Korea)"를 조직, 조선인 교포들을 결속시켰다.[53] 그러나 그는 미국이 아무런 이득 없이 조선을 독립시킬 목적으로 일본과 싸울 이유는 없다고 내다봤다. 3일간의 제1차 한인연합회의가 끝난 뒤, 바로 한국의 자유와 독립을 세계에 선언하고자 4월 16일에는 필라델피아에서 열렸던 '한인자유대회'를 열었다.

제1차 한인연합회의 대회 소집 이후 8월 대한민국 임시정부구미외교위원회가 설치되자 구미위원회 산하에 한인통신부를 설치하고, 서재필은 영문 기관지〈한국평론〉 (Korea Review)을 월간으로 발간했으며 '어린이', '순난자', '대한정신' 등 영문 소책자를 발간하여 배포하였다. 이 책들은 서재필의 자비와 여러 한인 지사들의 후원비로 발행되었으며, 미국에 일본의 만행을 소개하고 독립의지를 표현하는 내용으로 되어 있었다. 이는 무료 배부 및 지방순회강연의 홍보책자로 활용되었다.

한국통신부, 구미위원부, 한국친우회 활동[편집]
한인위원회가 발행한 코리안 리뷰
구미외교위원부 시절 김규식이승만. 서재필은 이들의 독립운동을 후원하였고, 이들의 자금 모금에 협조해 줄 것을 재미 한인 교포사회에 설득하였다.

1919년 8월 한국위원부(임정 구미위원부의 전신)의 부위원장에 선출되었다. 그러나 3.1 운동 후, 서재필은 자신의 상점을 보살피지 못했다. 드디어 상점은 파산하고 말았다.[38] 상점의 파산으로 생계에 곤란을 겪었지만 아내 뮤리엘은 그를 원망하지 않았고, 그는 아내의 배려에 깊이 고마움을 느끼며 독립운동에 종사하였다. 생계는 아내인 뮤리엘의 몫이 되었다. 이어 임정 구미위원부에서는 미국내 정치인과 사회단체 인사들을 초청하여 제1차 한인의회를 개최하였다.

8월 서재필은 제1차 한인의회에 대표 기도자로 참석한 플로워드 톰킨스(Floyd Tomkins) 목사기독교인사들을 설득, 한국친우회(The League of Friends of Korea)를 조직하고 미국이 한국의 독립을 지지할 것을 요구하는 운동을 벌였다. 구미외교위원부의 한국통신부에 한인연합대회에 연사로 초빙되었던 미국인들을 중심으로 하여 한국의 자유독립 원조 및 한일기독교도의 선교자유 보장과, 한인이 당하는 일본인의 악형을 영구히 방지하며 미국의 일반 국민에게 한국의 진상을 전파할 것을 목적으로 한 한국친우회는 당시 미국내 정계 및 학계에 포진한 친일세력에 대항하여 조직된 기독교 네트워크미국 내 20여개 도시에 지부를 두었으며, 영국 런던프랑스 파리에도 각각 하나의 지부를 두었다. 한국친우회에서는 조선인에 대한 일본의 박해에 공식적으로 문제를 제기하였고, 미국의 정치인사들이 이를 시정하기 위해 일본에 압력을 행사할 것을 요구하였다.

그해 9월 한국위원회임정 구미위원부로 개편되었으나 생계 문제로 부위원장직을 사퇴하였다. 9월 구미위원부 고문에 위촉되었다. 그러나 생계에 종사하면서 구미위원부의 외곽 단체인 한국통신부와 한국친우회 활동을 병행하였다. 한국친우회(The League of the Friends of Korea)의 활동은 이승만구미외교위원회의 활동에 많은 기여를 했다.[18] 그러나 3·1운동 이후 서재필은 독립운동을 지원하며 자신의 전재산을 다 써버리는 바람에, 예순이 넘은 고령으로 생계를 위해 다시 본업인 의사로 돌아가 일해야 했다.[28] 그러나 1919년 9월 구미위원부 고문이 되면서 1920년 무렵 그는 다시 한인단체 활동에 다시 참여한다.

1920년한인자유대회(韓人自由大會)를 소집하고 한국독립선언식을 거행하였다. 이어 독립단 사무처(獨立團 事務處)를 설치하고 외교적 활동을 하였다.[78] 독립단 사무처는 1922년 재정난으로 문닫을 때까지 외교 활동과 홍보 및 독립운동 기금 모금 활동을 했다. 이외에도 서재필은 한국위원회와 구미위원부 활동, 국민회 등에 강연활동, 칼럼 기고 활동을 병행하였다.

한인단체 활동과 독립운동[편집]

미국에서의 독립운동[편집]
1921년 워싱턴 D.C에서 이승만과 함께

3·1 운동 직전까지만 해도 그는 독립에 대해 회의적이었다. 그러나 3·1 운동 이후 조선의 독립을 확신하게 되었고, 자제단을 조직해서 이를 진압하려 한 박중양 등과는 절교한다. 1920년 2월 이승만에 의해 구미위원부 위원이 되었다. 그러나 구미위원부 위원장 직무대리를 맡고 있던 현순과 사이가 좋지 않아서 갈등하기도 했다.

1920년 2월 26일 구미위원부가 재무부 산하의 미주 지역 재무관서 기능을 갖게 하고, 그 위원인 서재필을 재무관에 임명했다.[79] 1920년 3·1 운동 기념식을 뉴욕에서 준비, 1920년 3월 1일에는 한국친우회 뉴욕지부 행사에 약 1000여명의 회원이 참석하여 한국의 3.1 만세운동과 한국의 독립을 지지하는 집회를 열었다. 1921년에도 뉴욕에서 3·1운동 기념식을 여는데 기여하였다.

미국에서 일본이 벌이고 있던 조직적 선전활동에 대항하고, 미국인들에게 조선의 사정을 알리기 위해, 자신이 사용하던 사무실에 한국통신부‘Korea Information Bureau’를 설립한 후 《Korea Review》를 발간하였다. 서재필은 《Korea Review》 통해 미국의 대통령미국 대통령에게 공개 편지를 보내 1882년 맺어진 조미수호조약을 준수하라고 요구하였다.

1921년 4월 18일 이승만상하이에서의 문제로 바빠짐에 따라 구미위원부 임시위원장으로 임명되기도 했다. 6월 29일 이승만상하이 문제를 정리하고 미국으로 되돌아올 때까지 임정 구미위원부 사무실을 돌보며 업무를 계속해 나갔다.

서재필이 가장 기대했던 것은 1921년 11월부터 1922년 2월까지 개최된 워싱턴 군축회의였다. 1921년 8월 일본해군력 팽창을 억제하고 중국침략을 견제하려는 취지에서 미국이 주최한 태평양회의가 열리자 이승만과 함께 대한민국 임시정부 대표단 대표로 워싱턴에서 열린 평화군축회(1921년~1922년)에 파견되었다. 이때의 태평양회의 주제는 태평양을 사이에 둔 미국과 일본의 해군력 강화 경쟁을 완화하기 위해 소집된 것이라는 것을 지인을 통해 알아냈고, 그는 이 기회에 일본군의 철수와 조선의 독립을 설득하기로 결심했다. 그는 곧 군축회의의 '조선인특파단'의 한 사람으로 선출되었으며, 단장은 이승만(李承晩)이 맡고 서재필은 부단장으로 임명되었다.

워싱턴 군축회의와 좌절[편집]
임정 구미위원부 발행 50달러권 대한독립공채표

평화군축회의 직전 회의장에서 조선 독립의 정당성, 당위성을 설명한 홍보물들을 태평양 연안 국가 대표들에게 나누어 주었고, 회의 개최 후 그는 조선 독립문제를 국제회의 석상에서 공식적으로 다루어줄 것을 요구하는 《한국독립청원서 (Korea's Appeal)》을 각국 대표들에게 제출하였지만, 일본의 방해와 미국의 반대로 끝내 무산되었다. 파리평화회의에서 서재필은 370여 단체의 서명을 받은 연판장을 일본측 대표 도쿠가와 이에사토(徳川家達)에게 전달하고, 한국의 독립을 승인해줄 것을 각국 대표와 세계여론에 호소했다. 그러나 이 회의에서 한국의 독립문제가 논의는 커녕 전혀 언급조차 되지 않자 실망하여 경제난으로 한인통신부한국친우동맹에 관한 사업을 정지한다는 보고를 구미위원회로 보냈다.

1921년 11월부터 그는 워싱턴 9개국 군축회의에 나가 일본의 탄압을 호소했다.[53] 그는 독립운동 지원에 많은 돈을 지원하는 바람에 이내 파산을 맞고 말았다. 그러나 워싱턴의 군축회의에서는 조선 문제를 상정조차 하지 않았고, 강대국 위주의 약육강식 논리가 적용되었다. 서재필은 이후 깊은 좌절에 빠져 이후 별다른 독립운동과 항일 언론활동을 펼치지 않았다. 1922년 1월 1일 조선 독립을 설득하는 서한을 들고 오하이오 주 매리언 시에서 휴양중인 워런 하딩 미국 대통령을 찾아갔으나, 그의 신원이 불분명하다는 이유로 입장을 거부당하고 면담은 성사되지 못했다.

1922년 조병옥뉴욕 주에 한인교포들의 모임인 한인회를 조직하자 이승만과 함께 이를 지원하였다.[36] 한편 한인회의 총무로 활동하면서 시간적 여유를 얻은 조병옥은 서재필을 정치적으로 보좌하기도 하였다.[36] 그러나 한인 독립운동가들 중에서도 안창호를 중심으로 한 국민회이승만을 중심으로 한 국민회이탈파 및 동지회 계열이 갈등하면서 일부 한국인 청년들은 서재필을 찾아 중재를 요청하였으나 서재필은 호응하지 않았다.

결국 재미 한국인들 간의 갈등은 조절하지 못했고, 생계 문제까지 겹치면서 활동의 어려움을 겪었다. 1922년 2월 9일 구미위원부 위원직을 그만두고, 필라델피아 한국통신부한국친우회의 활동에서 손떼고 사업에 전념하겠다고 발표하였다. 그러나 계속 활동을 전개하다가 결국 그해 7월 코리안 리뷰(Korea Review) 7월호 발간을 끝으로 한국통신부의 활동은 중단되고 만다. 한국통신부는 문을 닫게 되었으나 대신 한국친우회만큼은 살리려는 그의 노력으로 조병옥, 허정국민회 계열에서 인수하여 친목단체로 계속 활동하게 된다. 1905년부터 잡화상을 경영하며 재산을 모았던 그는 독립운동 자금과 인쇄및 홍보활동, 한국인 대표단 파견 등의 경비로 재산을 쓰다가 파산을 맞이하게 됐다. 이때 일제 강점기 치하의 한국에서 동지인 윤치호가 보내오는 약간의 생활비와 동포들이 기부하는 기탁금으로 겨우 연명해나갈 수 있었다. 상점을 문닫은 그는 다시 일자리를 알아보며 취직을 준비한다.

사업 실패와 생계 곤란[편집]
1925년 로스앤젤레스 안창호의 집을 방문했을 때
1925년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열린 범태평양 회의에 참석 중

당시 활동에 필요한 홍보책자들은 모두 그의 사업체에서 인쇄하였으나 그는 꼬박꼬박 인쇄비를 받았다.[72] 그리고 서재필이 주도하는 홍보사업에 만도 모금액 중 1만 2천 9백69달러가 지출되었다는 기록이 있다.[72]

가정 형편이 어려워졌던 서재필은 1922년 이후 양탄자를 취급하는 이탄뉴상회에 입사, 이탄뉴상회 사장으로 재직하기도 했다.[18] 그러나 간간히 한인단체 활동에 관여하였고 수시로 자문을 청하는 이승만, 안창호, 조병옥, 허정 등에게 조언을 해주기도 했다. 1925년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범태평양회의가 개최되자 한국에서 온 송진우, 윤치호, 김활란, 김성수, 백관수, 신흥우 등과 함께 한국인 대표자의 한사람으로 참석하여 일본의 식민통치의 잔혹함을 규탄하고 독립에 대한 지원을 호소하였다.

1925년 6월, 7월하와이 호놀룰루에서 개최되는 태평양 회의에 한국대표단의 일원으로 참가하기 위해 필라델피아에서 하와이로 건너갔다. 7월 1일부터 7월 14일까지 그는 윤치영, 김활란 등을 데리고 태평양 회의 한국측 대표단의 일원으로 참가하여 한국의 독립의 정당성을 역설하였다. 이에 일본측 대표가 조선은 일본의 식민지이므로 국제사회가 조선 문제에 개입하는 것은 내정간섭이라고 비난하자, 그는 미국이 필리핀을 속국으로 하고 영국캐나다를 속국으로 하고 있으나 캐나다필리핀의 발언권을 차단하지 않고 태평양 회의에 참석하게 한 점을 들어 일본측 대표의 주장을 논파했다. 이는 논란이 되었고 캐나다, 필리핀 등 각국의 대표들이 한국측 대표단의 손을 들어줌으로서 회의는 결렬되고 만다. 다시 배편으로 출발, 되돌아오는 길에 샌프란시스코, 스탁톤, 다뉴바, 리들리, 로스앤젤레스 등지에 있는 한인 교민 사회를 방문하여 재미 한국인 교포들을 면담하고 위로, 격려하였다.

의사 생활[편집]

펜실베이니아 대학 재학과 연구 활동[편집]

그러나 서재필은 독립운동을 위해 몇 년동안 사업을 돌보지 못했고, 개인 재산을 많이 지출함으로써, 1924년 법적인 파산을 맞게 된다. 파산으로 극도로 생계가 곤란해진 서재필은 1925년 4월부터 유일한과 장사를 시작했으나 이것도 실패하고 말았다. 1926년 유일한과 동업한 사업이 실패하고 곧 유일한이 귀국하게 되면서 사업을 접게 된다. 1926년 9월 62세의 나이에 다시 펜실베이니아 대학교 의과대학에 특별학생으로 입학하고 동시에 의업을 재개하였다. 또한 미국내에서 벌어지는 안창호파, 이승만파, 박용만파 간의 파벌다툼은 독립운동에 대한 회의감을 품게 했다. 그는 계속된 파벌 다툼과 자기 이익에 골몰하는 행위로는 독립을 하더라도 그 독립을 유지하지 못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펜실베이니아대학 캠퍼스 (Upper Quad Gate)

그는 생계 조달을 위해 막노동을 하기도 했고, 상점의 점원으로 활동하기도 하였다. 1924년에는 파산한 가정 경제력을 복구하기 위하여 서재필은 다시 펜실베이니아 대학으로 돌아가 연구를 다시 계속하기로 결심[80] 하였다. 그 뒤 서재필은 펜실베이니아 주 대학병원에서 연구 생활을 계속하였으며, 작은 딸과 함께 지내고 있었다.[80] 생활비와 빚에 쪼들렸고 전기 요금과 수도 요금을 겨우 납부하는 수준에 이르자 그는 생계에 뛰어들게 된다. 후일 작은 딸 뮤리엘 제이슨은 아버지 서재필의 비서와 보좌역을 수행한다.

서재필은 가족의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친구로부터 2천 달러를 빌려 차임하였다.[80] 그는 이 것으로 2년간의 연구비와 가족의 생활비에 충당할 것을 생각했다. 이후 2년간은 그에게 있어서 격심한 생활난의 연속이었다. 아내와 두 딸을 포함한 네 식구가 끼니를 거른 적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80] 당시 독립운동을 빙자하여 사욕을 채우고 재산을 축적하는 사람들도 적지 아니하였으나, 서재필에게 그런 것은 꿈에도 생각할 수 없는 일이었다.[80] 1926년 암 치료 전문 병원인 잔느 병원(Geanes Hospital)에 취직하였다. 1926년 4월 순종이 사망하자 그는 실질적으로 조선이 멸망한 것이라고 보았다. 그는 조선의 정신적 지주이자 국부였던 인물이 사망함으로서 조선인들 사이에 구심점이 될만한 것이 사라졌다고 봤다. 그는 임시정부에도 연락, 생각이 다른 사람들을 억지로 단합, 단결시키기 보다는 차이를 인정하고 연합, 연맹하는 것이 갈등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법임을 지적했다. 1926년 미국에서 병리학 전문의 면허제도가 시행되자 그는 병리학 의사 면허에 응시하였고, 1927년 4월 펜실베이니아 대학교 의과대학을 수료하였다.

그럼에도 그는 계속 삼일신보미국의 언론에 일본의 탄압과 만행을 알리는 칼럼과 기고문을 지속적으로 게재하며 조선독립을 위한 청원을 계속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 공보부와 외무성, 조선총독부 공보국은 조선에서의 통치가 무력 통치에서 문화정치로 바뀌었다고 주장하고, 일선 동조론을 내세우며 이를 일축했다. 일본조선총독부미국에 암살자를 보내지 못하는 대신 하와이필라델피아에 첩자를 밀파하여 그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했다.

의료 활동[편집]
이승만과 함께 하와이에서 (1926년)

1926년이승만의 초청으로 하와이 호놀룰루를 방문하였다. 이때 임정의 파벌싸움에 대한 대책을 논의하였으나, 서재필은 이승만이 한발 양보한다 하더라도 각 파의 파벌간의 암투를 조정하기는 어렵다는 결론을 내리게 된다. 1926년 11월 미국 펜실베이니아 대학 의학과에 입학하였다.[81] 1926년부터 그는 병리학 의사 면허에 응시하였고, 여러 번 낙방하다가 1929년 병리학 전문의 시험에 합격한다. 이로써 서재필은 한국 사람으로서는 최초로 미국의 병리학자이자 한국인 최초의 미국 의사가 되었다. 그리고 자신의 병원을 개업하기도 했다.

1927년 3월 29일 서재필은 월남 이상재의 부음을 듣고 조선일보에 한 기고에서 "그는 거인이었고, 그의 비범한 탁론과 강직한 기백에 나는 감복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추모하였다.[82] 이상재의 장례식 때 잠시 조선에 입국하여 경성에서 이상재 장례식과 노제를 지켜본 뒤 출국했다. 조선총독부에서는 그가 미국 시민권자였으므로 체포하지 못하였다.

1927년 6월부터 폴리크리닉 병원과 암치료 전문인 제임스 병원에 취직, 고용 의사로 생활하였다.[83]

1928년 7월 28일 삼일신보사 고문에 위촉되었다. 그해 10월 28일 박용만이 텐진에서 의열단이해명, 박인식 등에게 암살당했다는 소식을 접하고 박용만 애도 성명서와 암살자 규탄 성명을 발표했다. 곧이어 이승만 등과 함께 박용만의 공적을 치하하며 암살단을 성토하는 글을 3.1신보와 국민보 등에 발표하였다. 이에 김구이승만에게 편지를 보내 박용만이 밀정이며, 이승만과 서재필에게 암살자를 성토, 규탄하는 행동을 중단해줄 것을 촉구하였다.

1929년 3월 펜실베니아 대학, 컬럼비안 대학 등의 의학부 시간제 강사로 취직했으나 백인 학생들이 유색인종에게서는 수업을 받을 수 없다며 거절하여 오래 못가고 그만두었다. 그는 필라델피아의 간호 학원에도 강사로 나갔으나 역시 백인 학생들이 유색인종이라는 이유로 꺼리게 되면서 얼마 못가 그만두게 되었다. 가족에게 실직 사실을 통보할 수 없었던 서재필은 이승만이나 동지회, 국민회를 방문하거나, 거리를 전전해야 했다.

유한양행의 초대 사장[편집]

1924년 5월 유일한정한경 등과 함께 류한주식회사(유한양행의 전신)을 설립하고 서재필을 초대 사장으로 추대했다. 그는 1926년 12월 10일까지 류한주식회사의 사장이었다. 유일한은 초대 사장으로 서재필 박사를 모시고 싶다고 제안했고, 서재필도 흔쾌히 수락했다.[84] 당시 자금은 유일한이 제공했고 서재필은 경영을 담당했다.[85] 서재필은 회사명을 '유일한 주식회사(New-il Han Company)'로 하는 것이 어떻겠느냐고 유일한에게 권했다.[84]

(유일한은) 세상에 하나 뿐인 기업이라는 뜻도 되거니와, '한'을 대한제국의 '한'으로 읽을 때, 새로운 한국이라는 뜻(회사명의 영어식 표기는 'New il-han & Company'였음)이기도 하니 그렇게 하기로 하세. 자네 이름을 걸어야 책임감을 가지고서 회사를 경영하지 않겠나.[84]

서재필의 제안을 받아들인 유일한은 회사 이름을 한글로는 류한주식회사로 하고, 영어로는 New il-han & Company라 하였다. 한국어로는 '유일한'에서 일을 빼고 유한이라는 이름만 사용하게 되었는데, '한(Han)'을 나라 한이라는 뜻으로 해석했을 때 그 뜻은 새로운 한국이 되었던 것이다.[84] 류한주식회사는 1926년 12월 10일 유일한이 정동에 유한양행을 건립하면서 소멸되었다.[85] 서재필은 1926년 6월 유일한의 귀국때까지 류한주식회사의 사장이었고, 12월 10일 유일한이 기존의 류한주식회사를 유한양행으로 변경, 국내법인으로 등록할 때까지 서재필은 류한주식회사의 명목상 사장이었다.

1926년 유일한은 귀국할 때 서재필에게 인사를 갔는데, 이때 서재필은 조각가인 자기 딸을 시켜 버드나무 목각화를 만들어 선물로 주었다.[86] 유일한이 귀국할 때 서재필은 조각가였던 장녀 스테파니 보이드에게, 유일한에게 줄 선물을 제작하게 했다. 스테파니 제이슨은 유일한의 성씨 '버들 류'를 상징하는 버드나무 그림을 그려 달라고 부탁하여 기념 선물로 주었는데, 버드나무처럼 무성하게 번성하라는 뜻도 되었고, 그대가 한국인임을 잊지 말라는 뜻도 되었다. 유일한은 이 그림을 유한양행의 회사 상표로 사용하였다. 이후 그것이 유한양행의 상표가 되었다.[86]

고용의사 활동과 언론 활동[편집]
1930년대 초, 부인 뮤리엘 암스트롱과 함께

1929년에는 병리학 전문의시험에 합격하여 병리학의사로 여러 병원에 근무했다.[83] 그는 자신이 번 수입으로 가족을 부양하고 빚을 갚는 데 써야 했고, 가족과 떨어져 있은 관계로 자신의 숙식비를 해결해야 했기 때문에 경제적으로 매우 궁색할 수밖에 없었다. 이런 경제적 어려움 속에도 그는 개업을 향한 꿈을 갖고 저축하여 증권시장에 투자하기도 했다.[87] 1929년미국에서 일어난 경제 대공황으로 서재필은 그동안 개업 자금을 위해 증권에 투자했던 돈을 전부다 잃어 버렸다.[87]

1930년 2월 그는 미국 상,하원에 편지를 보내 광주 학생 항일운동의 소식을 접하고 조선인 여학생을 추행한 일본인 남학생의 만행을 지적하고, 불의에 항거한 허정숙, 최순복, 송계월 등 애국학생들이 일본 제국주의의 부당한 형벌을 받고 있으며, 평소 교내 조선인 학생들이 불량한 일본인 학생들의 폭력에 시달리고 있다고 호소하였다.

독립운동으로 재산을 탕진하고 생계에 치명타를 입게 된 그는 1930년대 초에는 병원에 의사로 다니면서 생업에 종사해야 했다. 1928년무렵부터 한국 인사들이 방문할 때면 그에게 자치론을 설명했고 처음에는 자치론을 반대하다가 나중에는 그것이라도 우선 해 보고 실력을 키워서 독립하는 것이 좋겠다는 뜻을 피력하였다.

1932년 안창호가 체포되어 고국으로 송환되면서, 다시 병원 업무를 보는 동시에 한인 교민사회의 행사에 참석하게 되었다. 당시 국내에 있던 인사로는 윤치호, 김성수, 송진우, 이광수, 조병옥 등과 서신을 주고 받았고 이들을 통해 국내 정세를 접하였다. 1930년부터는 미의학학회지에 5편의 병리학 연구논문을 발표하였다. 1935년 미디아 시내에 개인병원을 개업하기도 했다.

이후 국내의 잡지와 언론에도 칼럼을 기고하였으며, 민족성 개조와 실력 양성, 기술인 육성 등을 주장하는 여러 편의 글을 기고하였다. 그 밖에 자신의 회고담을 다룬 것을 동아일보 등 국내 언론에 영어로 송고, '회고갑신정변'과 '체미 오십년'이라는 글을 기고하였다. 그가 영문으로 글을 적어 보내어 국내에서 번역, 연재물로 수록되기도 했다.

일제 강점기 후반[편집]

그러나 병원 활동이 어려워지자 그는 여러 병원의 고용의사로 취직하여 활동하였고, 의사로 활약하며 몇 편의 병리학 관계논문을 썼다. 1936년부터 다시 필라델피아에서 병원을 개업, 개업의로 생활하였다.[18] 1939년에는 한민족의 위대성을 찬양하는 편지를 한국의 언론에 보내오기도 했다.

한국 민족은 훌륭한 민족이다. 그들은 영리하고 건강하며 생산적이다. 수세기 동안 시련과 고난에 시달려 왔지만 여전히 고유한 민족 문화를 갖고 있으며, 세계 속에서 더 높고 고귀한 지위를 획득하기를 열망하고 있다. 한국 민족에게 필요한 것은 그러한 삶의 조건을 향상시키기 위한 열망을 결집하는 것이며, 정치적·경제적·개인적 자유를 위한 열정을 키우는 것이다. 이러한 변화가 이루어진다면 더 많은 나라들이 한국 민족의 장점을 인식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서재필, 1939년 12월 7일[5]

그 뒤 존스 홉킨스 대학병원, 성 요셉병원, 요옥 병원 등 여러 병원에서 병리학자로 근무하였으며, 종두 연구소의 연구원으로 있기도 했다. 또한 찰스턴 종합병원 병리과장이 되었다가 1936년 펜실베이니아 주 펜실베이니아 체스터 병원(Chester Hospital) 피부과장을 지내기도 했다. 1938년 3월 10일 안창호경성제국대학 병원에서 간장병과 고문 후유증으로 사망하자 그는 안창호의 장례식에 참석차 일제 강점기 한국에 입국, 경성의 안창호 장례식에 참석하고 되돌아갔다. 조선총독부일본 정부는 그의 귀국을 내심 못마땅하게 생각하였다. 그러나 당시 그는 미국 국적이었으므로 조선총독부일본 정부는 그를 체포할 수 없었다.

태평양 전쟁 초기 자신의 병원을 개소하였다. 그러나 태평양 전쟁이 격화되면서 징병검사관으로 자원봉사하며 병원일과 징병검사일을 동시에 한다. 태평양 전쟁이 치열하게 전개되는 동안 서재필은 빚을 얻어 자기의 병원을 경영하였다.[88] 병원은 필라델피아에서 8마일 정도 떨어진 메디아에 있었다. 서재필에게는 고된 하루 하루의 일과였으나, 그는 원래 튼튼하고 장대한 신체에 스스로의 길을 스스로 개척해나가야 된다는 강한 정신력으로 고된 격무를 치러나갔다.[88]

1941년 1월 6일 미군 군의관으로 자원하였다. 1941년 12월 일본진주만 폭격으로 태평양 전쟁이 발발하자 미국의 승리가 조선의 해방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희망을 갖고 77세에 미군 징병검사관으로 자원봉사하기도 했다.

광복 직전[편집]

태평양 전쟁 당시 일본의 진주만 공습
1940년대 중반의 서재필

그는 1941년 1월 6일부터 1945년 4월까지 미군 징병검사 의무관으로 자원봉사활동을 하여 1945년 1월에는 미국 국회로부터 공로훈장이 수여되었다. 1942년 2월 말경, 3월에 구미위원부 주최하에 열리는 전승 축원 기념식 참석 통보를 받고, 체스터에서 워싱턴으로 건너갔다. 서재필은 구미위원부 의장 공관에서 이승만과 함께 기거하였다. 1942년 3월 1일 미주와 하와이에 거주하는 한인 동포 13단체의 대표가 워싱턴에 모여들었다. 서재필은 이승만과 함께 이 기념식에 참석하였다. 서재필은 잠시 구미위원부 의장 공관에서 기거하다가 다시 체스터로 돌아갔다.

1944년 아내 뮤리엘 메리 암스트롱이 병으로 사망했다. 그는 아내의 장례를 치르면서 크나큰 슬픔을 되새겼다.[88] 두 딸 스테파니와 뮤리엘의 슬퍼하는 모습은 그에게 견딜 수 없는 아픔을 주었다.[88]

"두 딸을 위해서라도 나는 열심히 일하지 않으면 안 된다. 그들에게 피해를 입혀서는 안 된다.[88]"

그는 아내를 잃은 고통을 잊기 위해서도 열심히 일에 전념하였다.[89] 큰 딸 스테파니는 미국인에게 시집가서 잘 살고 있었으나, 둘째딸 뮤리엘은 미혼으로 서재필과 함께 기거하고 있었다.[89]

그는 집에 오면 여가를 이용하여 가족들과 함께 테니스를 즐기기도 하였으며, 때때로 야구 같은 것으로 가족과 함께 즐겁게 지내기도 했다.[89] 주말에도 놀거나 나태하지 않았다. 그는 부지런한 생활을 즐겨 채소밭 가꾸는 일에 열중하였고 신문을 읽는 것으로 낙을 삼았다.[89] 더욱이 1945년 사랑하는 아내를 잃고 난 후 서재필은 신문을 읽거나 채소밭 가꾸기에 더욱 열중했고, 때로는 둘째 딸 뮤리엘과 함께 테니스를 즐기는 등 주로 가정생활로 대부분의 시간을 보냈다.[89] 특히 그는 신문 읽기에 열심이었는데 그것은 국제 정세의 움직임에 많은 관심을 가졌기 때문이었다.[89] 1945년 다시 성 요셉병원에서 근무하였다.

해방과 죽음[편집]

광복과 귀국[편집]

광복 직후[편집]
이승만, 구한 말에 그의 제자였던 이승만은 해방 직후 정적으로 변신했다.

1945년 8월 15일 광복이 되자 그는 미국에서 한국의 광복과 일본의 패전 소식을 접하였다. 9월부터 미군정이 실시되고 10월 미국에 체류하던 이승만은 비행기편으로 필리핀 마닐라일본 도쿄를 경유하여 귀국했다. 서재필은 출국하는 이승만을 배웅하러 필라델피아 공항까지 직접 마중나와 이승만 내외를 전송하였다.

1947년 7월, 서재필 박사와 김규식과 여운형.

미군정에서는 이승만을 견제할 만한 인물을 찾고 있던 미군정의 하지 중장은 서재필을 하지의 고문 겸 남조선 과도정부의 특별의정관으로 초빙하였다. 김규식도 서재필의 귀국을 원하고 있었다. 과도입법의회 의장 김규식의 추천을 받고 서재필에게 여러 차례 귀국 요청을 하였다.[90][91] 그는 미군정으로부터귀국 교섭을 받았으나 그는 가고 싶지 않다며 조용히 사양하였다.

나는 연로했고, 원래 지위와 권세에는 아무런뜻이 없으며 오로지 동포들의 교육과 계몽에 힘쓰고 싶다.[19]

1946년, 이승만을 견제할 목적으로 미군정청 사령관 존 하지미국에 있던 서재필을 군정 고문관으로 초빙하려 하자 김규식 역시 서재필의 귀국을 원하였다.[92] 그는 서재필 귀국 환영 성명서를 발표하였고, 서재필이 귀국하자 김규식, 여운형, 이승만, 김구 등은 친히 공항에 나가 서재필을 환영하기도 했다.[93]

1946년 1월 한국에 일시 방문했다가 되돌아간다. 그러나 미군정에서는 그의 한국 입국을 추진했고, 몇 차례 요청을 고사했던 서재필은 미군정청 사령장관 하지의 요청을 받아들여 미군정청 최고정무관 겸 남조선과도입법의원 특별의정관으로 초빙받아 1947년 6월 1일, 미국을 출발 한국으로 귀국하였다. 이승만은 처음에 개화파 선배이자 스승인 서재필을 극진히 대접하였으나, 미군정청 사령장관 하지가 자신을 견제할 목적으로 서재필을 활용하려 하자 서재필을 공격하기 시작하였다.

일시 귀국[편집]

서재필의 귀국은 하지가 거의 1년 전인 46년 8월부터 여러 차례 요청해서 이뤄진 것으로, 서재필은 하지의 고문 겸 남조선 과도정부의 특별의정관으로 초빙되었다. 김규식도 서재필의 귀국을 원했다.[94] 그러나 서재필은 여러 번 고사하다가 입국을 결심한다. 김규식도 서재필의 귀국을 원했다.[94]

한때 하지는 서재필을 이승만의 대안으로도 고려했다. 하지는 이승만이 자신에게 공산주의자 딱지(1947년 1월 25일)를 붙인 직후 굿펠로우에게 보낸 편지에서 "그 늙은 개자식(the old S.O.B)이 나에게 한 배신행위는 삭이기 힘들고 비통한 경험"이었다고 하였다.[95] 그래서 하지는 이승만의 대안 모색에 매달렸다.[94] 그리고 서재필을 그 대안의 하나로 봤다. 그러나 서재필은 대한민국의 대통령직 제의에 회의적이었다.

미군정은 공동위원회의 재개 준비를 하면서, 이승만, 김구에 맞서는 지도세력을 강화하기 위해 서재필을 급속히 귀국시키고자 하였다.[96] 하지중장의 최고정치고문으로 조미특별의정관이라는 신설된 직책에 취임하였다.[96]]서재필의 귀국은 김규식이 요청하였다고 한다.[96] 당시 서재필은 3월에 비행기로 오려다가 기선을 탔다.[96]

6월 1일 오후 4시, 인천항에 상륙했다. 부두에서 이승만, 김규식, 여운형, 안재홍 등 많은 사람들의 환영을 받았다.[94]

한국인들은 비누 한장도 스스로 만들 줄 모르면서 어떻게 독립정부를 갖기를 기대할 수 있는가?[97]

서재필은 7월 1일 인천에서 김규식과 여운형을 좌우에 동승하고 서울에 왔다.[96] 귀국 직후 충청남도 아산윤치호 묘소를 참배한 뒤 김규식, 여운형, 김성수, 김구 등을 찾아 면담하기도 했다. 이후 서울 소공동의 조선호텔에서 잠시 숙박하다가 미 군정청에서 내준 군정청 직원 숙소로 이주하였다.

해방 정국의 정치활동[편집]
서재필과 둘째 딸 뮤리엘, 김규식(1946년)

47년 6월 1일 오후 4시에 경기도 인천부에 상륙했다. 부두에는 이승만, 김규식, 안재홍, 여운형 등이 마중을 나왔다.[90] 그의 귀국 환영을 위해 3·1운동 33인의 한 사람인 오세창을 환영회 위원장으로 해 5만명 정도의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히 개최되었다.[19] 그러나 서재필은 정부수립을 원하는 한국인 지도자들을 겨냥, 인터뷰에서 한국인들은 비누 한 장도 만들 줄 모르면서 어떻게 독립 정부를 갖기를 기대할 수 있는가 라고 하였다.[90]

귀국 직후 하지 사령관 및 이승만 내외와 함께

이승만은 처음에는 친히 환영사를 발표하여 서재필의 귀국을 환영하였으나 뒤에 미 군정청이 자신을 견제할 목적으로 서재필을 귀국시켰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서재필을 적대시하였다. 김규식은 그의 귀국으로 이승만, 김구의 독주가 견제되기를 희망하였다.

귀국 인사로 서재필은 '자신이 한국말을 잊어버렸으며 한국 사정을 잘 알지 못한다'는 점을 솔직하게 시인하였다.[19] 그러나 '힘을 다하여 한국 인민들을 도와주려고 한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도'나는 권한이 없는 사람이며 다만 하지 사령관에게 진언할 따름이다'고 덧붙였다.[19] 그를 환영하러 나왔던 한국인 지도자들은 그의 발언에 수긍하였다. 한편 그는 윤치호의 사망 소식을 접하고 그의 묘소를 방문하였다. 기자회견장에서 의친왕 등이 존재하니 그들을 찾아가 볼 것을 권유하는 기자들의 요청을 그는 거절하였다. 귀국 직후 김성수, 이광수, 조병옥 등을 만나 그들로부터 국내 정세를 접했으나, 파벌 다툼이 여전한 것을 보고 50년 전이나 지금이나 파벌 다툼은 여전하다며 한탄하였다.

이후 하지 육군 중장에게 자문을 하고 미·소공동위원회에 참여하였으며 미 군정청 최고고문이 되었다.[28] 서재필의 집무실은 중앙청의 207호실이었다. 그는 숙소인 조선 호텔로부터 매일 출근해 성실하게 근무하였다.[19] 그리고 라디오 연설을 통해 민주주의, 교육, 과학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그는 방송에도 출연하여 매주 금요일 서울중앙방송국을 통해 주로 자유 민주주의의 이념과 제도를 설명하고 우리국민이 걸어야 할 길을 강의했다. 서재필의 방송과 라디오 그의 연설은 영어로 이뤄졌기 때문에 손금성 박사가 꼭 한국어로 통역을 하거[19] 나 다른 번역가들에 의해 번역되어 보도되었다. 7월 3일 그는 미군정청 최고 의정관이 되었다.

과도입법의원 의원[편집]
1947년 1월 과도입법위원회 신년사(맨 왼쪽이 서재필, 가운데 털모자에 지팡이를 쥔 이가 의장 김규식)
둘째 딸 뮤리엘 제이슨과 조카 서호석(徐灝錫, 서재춘의 아들)

1946년 10월 미군정에 의해 남조선과도입법의원 의원(관선)으로 선출, 그해 12월 남조선과도입법의원 의원에 취임하였다.

군정은 김규식과 서재필의 제휴, 협력을 은근히 바랐다. 서재필이 일부 깨인 민중들 사이에 인기가 높고 존경을 받고 있음을 확인한 미군정은 두 사람의 제휴가 성립되면, 그 무렵 미군정이 뒷받침하던 김규식 노선이 현실적으로 큰 지지를 얻게 되리라고 판단했던 것이다.[19] 서재필은 기본적으로 김규식의 노선에 동의했다. 그러나 그는 자신의 나이가많음을 내세우며 정치활동에 참여하기를 사양했다.[19] 서재필은 1948년 3월 14일자 인터뷰에서 이승만을 겨냥해 극우적인 운동, 거짓말, 거짓 선전 등과 같은 언어들을 구사하며 격렬하게 비난하였다.[98][99] 이승만 역시 서재필이 대권을 꿈꾼다고 보고 내심 경계하기 시작하였다.

귀국 직후부터 그는 김규식을 찾았고 그와 긴밀하게 협력하였다. 그는 김규식이승만을 찾아 서로 협력할 것을 권고하였다. 그러나 이승만과 김규식 모두 자신의 소신을 굽히지 않았고 그의 협력 요청은 실패로 돌아가고 만다. 오히려 이승만은 서재필의 귀국이 김규식을 지원하기 위한 계획 또는 자신을 견제하기 위한 견제책임을 간파하면서 그를 냉대하게 된다.

한편 고국의 그의 문중에서는 그에게 아들이 없음을 한탄하여 양자(養子)를 들일 것을 권고했다. 그러나 자신에게는 두 딸이 있으니 아들보다 낫다며 문중의 양자 들이려는 노력을 사양하였다. 종증손 중의 한 명인 서동성을 봉사손으로 들이라는 조카의 부탁도 거절하였다. 그는 당시 충청남도 논산군 연무대 근처에 있다가 이장된 어머니 성주이씨의 묘소의 위치를 알고 있었지만, 한번도 생모의 묘소에 참배가지 않았다. 종손 서명원에 의하면 이 일로 서재필의 조카들은 불만을 표시하기도 했다 한다. 1947년 3월 남조선 과도정부 최고정무관으로 추대되었다. 그는 좌우합작운동에 지지 성명을 발표했다. 이후 그에게 대통령이 되어 달라는 지지 성명, 청원 운동이 있었다. 1948년 5월 대한민국 국회 개원 직전 과도입법의원이 해산됨에 따라 과도입법의원 의원직에서 면직되었다. 5월 11일 제헌국회의원 선거가 끝난 뒤, 흥사단 계열과 미국 유학 출신 인사들이 중심이 되어 그를 대통령 후보로 추대하려는 움직임을 보였다.

출국과 최후[편집]

대통령 추대운동과 사양[편집]
대통령 출마 요청서
연설 중인 서재필 (1947년경)

그의 정치 참여 요청, 대통령 출마 요청은 제헌국회 총선거를 치른뒤 1948년 6월 1일 이후에도 계속되었다. 5·10 총선이 끝나고 제헌국회가 개원한 그 다음날인 이날, 정일형, 백인제, 이용설 등을 비롯한 지도층 인사들이 서재필을 대한민국의 초대 대통령으로 추대하려는 운동을 시작한 것이다.[19] 1948년 7월 남한 단독 정부 수립 결정이 나고 대통령 선거 일정이 잡히자 1948년 6월 10일 60여 명의 대한민국 국회의원이 참가하여 무소속구락부를 결성했는데 이들 중 일부는 서재필을 대통령으로 옹립하는 데 가담하였고 서재필이 고국에 남으라는 국회 결의의 통과를 주도하기도 했다.

1948년 6월 11일 서재필에게 보내는 연명의 간원문이 전달되었다. '지금 조국이 요구하는 사람은 명령하는 사람이 아니라 인민의 뜻을 알아서 이에 충실히 순종하는 정직한 민주주의적 지도자입니다. 이 나라에는 그러한 인격자가 한분 계시니 그는 서박사입니다'라는 문구로 시작되는 이 편지는 서재필이 '정계 최고지도자로 출마하시기를'간청했다.[19] 정인과, 백인제 외에도 흥사단 계열 중 최능진과 최능진 계열 인사들이 서재필의 대통령 후보자 출마 운동을 주도했다.[100]

6월 29일에는 서박사 추대 연합준비위원회까지 만들어졌다.[19][101] 서재필 추대 연합준비위원회의 활동이 가시화되자 독립촉성국민회에서는 적극 반격에 나섰고, 독촉은 서재필이 미국 국적임을 문제삼았다. 7월 3일에는 각 신문에 서재필에 관한 각종 비난을 담은 선전문들이 일제히 게재되기도 했다. 7월초, 백인제, 최능진, 김대중을 비롯한 1,929명이 서재필에게 '한국 초대 정부 대통령으로 추대하고자 하니 대통령 출마를 승낙해 달라'는 내용의 요청서를 보냈으나, 서재필은 '미국 시민으로 남겠노라'며 불출마를 선언하였다. 서재필 추대 운동은 이승만대통령으로 추대하려는 대한독립촉성국민회의에 의해 공개적으로 견제됐다. 이에 서재필은 7월 4일 공식 불출마 성명을 발표했다.[19]

그러나 1948년 7월 17일 대한민국 국회에서 행해진 대통령 선거에서 후보자로 추천되었으나 1표를 얻었다. 그러나 1표도 서재필이 미국 국적을 가졌기 때문에 윤치영 의원 등의 반대에 의해 무효로 처리되었다.

출국과 만년[편집]
만년의 서재필

서재필은 미국으로 떠나기 수일 전 기자 김을한에게 '우리 한국 사람은 단결할 줄을 모르고 당파싸움만 하다가 일을 그르치는 수가 많은데, 갑신정변 때나 지금이나 50년이 지났지만 그 점만은 똑같으니 한심한 일이오'라고 하였다.[101] 또한 과도입법의원 선거와 시도지사 선거로 선출된 입법의원과 시도지사를 상관처럼 깎듯이 대하는 시민들에게 선거로 뽑은 것은 국민의 대리인이지 윗 사람이 아닌데, 윗 사람처럼 깎듯이 존대한다며 잘못을 지적했지만 시민들은 그를 이상하게 바라봤다.

내가 할 일은 다 했다.

1948년 9월 14일
2008년 5월 워싱턴시 주 미국 대사관 영사부 앞에 세워진 서재필의 동상

9월 10일 미군정청 최고의정관 직을 사직하였다.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된 뒤에도 1949년까지 미군정은 한국 정부의 고문 임무를 띠고 주재하고 있었다.

그는 이념 대립을 딛고 통일된 조국을 건설해달라는 당부를 남기고[102] 1948년 9월 11일 둘째 딸 뮤리엘 제이슨을 대동하고 미군정을 따라 인천항을 떠났다. 서재필은 미국으로 떠나는 날에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인민들은 정부에 맹종만 하지 말것이며 정부는 인민의 종복이고 인민이 곧 주인이라는 사실을 망각해서는 안 된다.'[102] 는 말을 남기고 배에 올랐다. 그는 아직도 국민들이 조선시대에 살고 있으며, 선거는 인민의 대리인을 선출하는 제도인데 마치 선거로 왕을 선출하는 것처럼 착각하는 사람들이 많다며 안타까워했다.

우리 역사상 처음 얻은 인민의 권리를 남에게 약탈당하지 말라. 정부에게 맹종하지 말고, 인민이 정부의 주인이며 정부는 인민의 종복이라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 그러므로 이 권리를 외국인이나 타인이 빼앗으려거든 생명을 바쳐 싸워라. 이것만이 평생의 소원이다.
 
— 승선 직전에 한 한마디

승선한 이후에도 창밖으로 인천 제물포 부둣가를 한참 쳐다봤다 한다. 당시 이 선박에는 대한민국 건국 이후 최초로 미국에 유학가는, 건국후 최초의 미국 유학생 32명이 동승하였다. 배편으로 미국에 갔는데 멀미 한번 하지 않았다 한다. 배 안에서 음력 8월 중순이 되자 그는 음력 8월 15일 밤 서재필은 선장에게 한국 음식을 특별히 마련하게 하고 갑판 위에서 남녀 학생들과 파티를 열었다.

미국에 가거든 쓸데없는 자들과 어울리지 말고, 군인들이 쓰는 비속어를 쓰거나 어깨를 으쓱하는 몸짓 같은 것들을 하지 말고, 독립국 국민으로서의 긍지를 살려 서투르더라도 점잖고 올바른 영어를 쓰도록 하시오.

1948년 10월 9일 일시 귀국, 서울 운동장에서 열린 민족청년단 창단 2주년 기념식에 참석하여 축사를 낭독하였다.

입원과 최후[편집]

1949년 8월 주미한국대사 장면(張勉)으로부터 초청장을 받고 대한민국 정부수립 1주년 기념행사에 초대되었다. 이후 그는 주미한국대사로 부임해온 장면의 방문을 받았다.

49년 9월 미국으로 돌아온 그는 의료활동에 전념했다.[103] 그러나 후두암에 걸린 서재필은 곧 노환과 과로로 쓰러졌고 결국 병원에 실려가게 된다. 후두암방광암 진단을 받았다.

1950년 6월 미국에서 방송을 통해 한국 전쟁 소식을 접하였고, 6월 병세가 악화되면서 필라델피아 노리스타운 몽고메리 병원에 입원하였다. 주미 한국대사 장면은 수시로 문병하였으며 서신을 보내, 입원 중인 서재필의 빠른 완쾌를 비는 한편, 당시 전쟁 상황을 전하며 '지금 상황이 좋지 않더라도 반드시 승리 할 것이다.'는 것과 '자유로운 분위기 내에서 제2대 총선거가 진행되었음'을 전하였다. 그러나 서재필은 휴전을 못보고 한국 전쟁이 한창이던 1951년 1월 5일 펜실베이니아 주 필라델피아 노리스타운 몽고메리 병원 병실에서 후두암방광암, 과로의 합병증으로 일생을 마쳤다. 사망 당시 그의 나이는 향년 87세였다.

장례식은 필라델피아 메디아 교회에서 두 딸 스테파니, 뮤리엘과 흥사단, 대한인 국민회 회원, 주한미국대사 장면 등이 참석하여 두 딸의 회고담과 지인들의 추모사 낭독 후 간소하게 진행되었다.

사망 이후[편집]

시신은 화장되어 미국 필라델피아 메디안 교회의 납골당에 안장되었다. 서재필이 살던 제이슨 하우스는 화가였던 그의 딸 뮤리엘 제이슨이 살다가 1982년 남편과 사별한 언니 스테파니 제이슨 보이드와 함께 여생을 보냈다.

1962년 3월 한국 독립 운동에 기여한 공적을 인정받아 건국공로훈장 수훈 대상자로 지정되었으나 외국 국적자라는 이유로 취소되었다. 1970년 12월 13일 건국공로훈장 대한민국장(훈 1등)을 받았고, 1991년 외가인 전라남도 보성군에 서재필 기념공원이 설립되었다.[5] 그 해 고향인 전라남도 보성군 문덕면 용암리에 송재 서재필선생 기념사업회가 설립되었다.

사망 직후 미국 필라델피아에 묻혔다가, 1994년 대한민국의 국립묘지로 이장되었다. 1969년 천리구 김동성, 유홍(柳鴻) 등이 서재필박사 유해환국 봉안회를 조직하여 펜실베이니아 주에 있다는 서재필의 묘소를 수소문하기 시작하였다. 그 뒤 서재필의 시신은 화장되어 필라델피아 교외 메디아의 비브 교회 공동묘지납골당에 안징되었다. 1969년부터 서재필의 묘소를 찾고 환국 운동을 추진한다. 두 딸 스테파니와 뮤리엘은 자신들이 살아있을 때만이라도 아버지의 유골을 직접 돌보게 해달라며 유골 송환을 허락하지 않았다. 그 뒤 1990년대 다시 서재필 유골 봉환문제가 재논의되었다.

서재필 유해의 국내 봉환문제가 논의되었을 때 그의 외손자 필립 하디칸은 반대하였다. 서재필의 외손자(첫째딸 스테파니 제이슨의 아들) 필립 하디칸은 유언을 통해 서재필 유해의 국내봉환을 반대했다.[104]뮤리엘 제이슨 역시 "내가 사망하기 전에는 안 된다"고 주장해왔고, 이후 몇차례의 추진에서도 국내 안장지 문제 등을 놓고 논의단계에 맴돌다 수포로 돌아가기도 했다.[104] 그 뒤 서재필의 유골은 펜실베니아 주 첼턴 힐 공동묘지 납골당에 안치되었다가 1983년 뮤리엘 암스트롱과 친하게 지내던 현지 교민 장익태(張益泰)와 서동성의 주도로 필라델피아 시 서쪽 끝에 있는 웨스트 라우렐 힐 공동묘지로 이장되었다. 장익태와 서동성은 사비로 2천 달러를 들여 웨스트 라우렐 힐 공동묘지의 두 칸을 사서 서재필과 그의 가족들을 안장하였다.[105]

서재필의 유골은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필라델피아 시 서쪽 끝에 있는 웨스트 라우렐 힐 공동묘지에 안치되었다. 송환 직전 필라델피아 시 웨스트 라우렐 힐 공동묘지 납골당 252호실에는 금빛 전기주전자 모양 유골함에 담긴 서재필의 유골 외에, 부인 뮤리엘 암스트롱의 유골과, 둘째 딸 뮤리엘 제이슨의 유골도 함께 보관되어 있었다.[105]

유골 송환 이후[편집]

필립 하디칸1993년 3월에 사망하였으나 그의 유언도 큰 걸림돌이 됐었다. 필립 하디칸은 그동안 한국 정부의 성격을 문제삼아 국내봉환을 반대해 왔었다.[104] 또한 대한제국 정부에서 그의 가족을 연좌제를 적용해 처형한 점 역시 서재필에게 개인적인 상처가 되었고, 한국에 대한 부정적인 시선은 그가 미국에서 재혼해서 얻은 자손들에게도 부분적으로 이어졌다. 필립 하디칸 사후 한 명의 외손자가 더 살아있다는 정보를 현지 교민이자 그의 유골을 돌보던 장익태 등이 입수했지만 연락이 되지 않았다.[105]

이때문에 묘지 측에서는 서재필의 유해를 내주는 것을 반대했고, 우여곡절 끝에 유해는 1994년 4월 3일 대한민국으로 봉환되었다. 1994년 4월 8일 대한민국의 서울 동작동 국립묘지에 안치되었다. 이때 논산군 연무읍 육군훈련소 뒤편 야산에 있던 둘째 부인 광산 김씨의 시신도 합장하였다. 그러나 필라델피아 메디슨 교회에 있는 셋째 부인 뮤리엘 암스트롱의 유골은 한국으로 봉환되지 않았다.

1996년 3월에는 이달의 독립운동가로 선발되어, 그해 4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되었다.

서재필의 생부 서광효가 살던 곳, 그의 본가는 충청남도 논산군이었으나 출생지는 그의 외가가 있던 전라남도 보성군 문덕이라서 2008년 7월 8일 전라남도 보성군 문덕면 용암리에는 ‘서재필 기념공원’이 조성되어 있다.[106] 기념공원은 넓이 4만 5700제곱미터이며, 그 안에는 당시의 외가를 복원한 ‘서재필 기념관’이 세워져 있고,[106][107] 그밖에도 독립문, 사당, 조각공원, 동상, 야외공연장 등이 들어서 있다.[106] 2001년 8월부터 준공한 서재필기념관은 7년만에 완공되어 개관하였다.

1975년 미국 필라델피아서재필 기념재단이 만들어져 의료, 봉사, 장학 및 교육, 지역사회 활동을 하고 있으며, 필라델피아 근교인 미디아에 서재필 박사가 살던 집을 서재필 기념관으로 만들어 개방하고 있다. 2008년 5월 미국 워싱턴에 동상이 세워졌고[28][108] 워싱턴시는 5월 6일을 ‘서재필의 날’로 지정했다.[28] 전라남도청에는 신설 강당 중 서재필실을 개관하기도 했다. 2004년에는 서재필기념회에서 '서재필의학상'을 제정하였다.

저서[편집]

  • 《한수의 여행》(1922년): N.H.Osia라는 필명으로 쓴 영문소설 단행본, 최초의 한국계 미국 소설[3]
  • 《서재필박사 자서전》 (김도태 정리, 수선사, 1948)
  • 회고록 (미간행)
  • 《서재필본 영한사전》 (1895년) (미완)

상훈 경력[편집]

학위[편집]

사상과 신념[편집]

독립에 대한 희망과 좌절[편집]

갑신정변을 일으킨 개화당에 몸을 담았던 그는 당시 급진적이었다. 미국 망명에서 돌아온 서재필은 밑으로부터의 개혁을 추진하여 언론과 교육을 중요시하였다. 또한 개혁을 추진함에 있어 그는 일본의 후원을 얻어 친일적인 성격을 띄기도 하였다. 또한 그는 민족주의자이기도 하였는데 1896년 고국에 돌아와 처음 발표한 글에서 조선이 동양의 강대국 중의 하나가 될 것이라고 확신하는데 조선 사람들이 과학이나 예술의 어느 분야라고 해도 배울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으며 사고방식은 매우 논리적이라고 평하였는데, 불운했던 10년 미국 망명 후에도 조선의 민족성에 대한 자신감을 가지고 있었다.[110]

1904년 4월 한성 감옥에 수감중이던 청년 이승만에게 보낸 편지에서 그는 러일전쟁을 치르고 있는 일본은 옳은 쪽에서 모든 개명된 나라들이 지지하고 옹호하여야 할 원칙을 위해서 전쟁을 하고 있으며 하나님의 정의와 문명을 위해 싸우는 나라와 같이 하기를 진정으로 기도한다고 하며 일본의 의도를 선의로 해석하였다. 그러나 1918년 11월 안창호에게 보낸 편지에서 그는 한국일본의 밥이 되었고 그 모든 권리가 박멸되고 백성들이 승전국의 노예가 되어 구차한 명을 보전하였다고 적었으며 자신이 이 원통한 사정을 알리고자 한다고 하였는데 그 사이에 일본의 침략주의에 대한 생각이 바뀌어 있음을 알 수 있다.[110] 이후 그는 삼일운동에 적극 호응했으며 1919년 4월 한인연합대회(제1차 한국의회)를 필라델피아에서 개최하는 것으로 시작하여 독립운동에 헌신하였다.

국민 의식 개조론[편집]

그는 갑신정변독립협회, 만민공동회의 실패 원인을 민중의 호응 미진 탓으로 보았다. 갑신정변이 실패한 것은 지지세력의 부족과 민중들의 호응이 없었던 것을 원인으로 보았다. 따라서 부당한 정부와 부패한 사회를 개혁하려면 합리적인 사고방식을 가진 국민들의 참여와 지지가 필수적이라고 보았다.

그는 인권은 하늘이 부여한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서재필은 독립협회와 만민공동회를 통해 국민들에게 참정권과 민권 의식을 심어주고, 인권의 신성불가침을 말한 천부인권론장 자크 루소사회계약론 등을 소개했다. 그에 의하면 모든 인간의 인권은 하늘이 부여한 것이며, 임금도 부모도 함부로 침해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주장하였다.

또한 배재학당기독교청년회관, 원산학사의 학생들에게 토론의 방법을 가르쳤다. 회의에서 누군가 의견을 개진하면, 그 의견에 대한 반론과 반박을 제기하는 법을 가르쳤다. 양자의 생각과 의견이 팽팽하게 맞서면 그 중 한발 물러서서 절충적인 방법을 찾도록 하기도 했다. 그리고 토론 중에 감정적인 발언이나 인신공격은 하지 말 것을 강조, 이를 훈련시켰다. 그는 시민이 합리적인 판단력을 갖춘 뒤에야 시민으로써 제구실을 하여 참정권민주주의가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재필은 독립신문을 통해 국민 계몽과 민권 의식의 고취를 목적으로 움직였다. 밖으로는 열강의 침략 행위를 규탄하고 이를 국민에게 자세히 알리므로써 새로운 각성을 갖게 하고, 안으로는 국가 독립을 유지하기 위해서 모든 국민 상하가 합심 협력하여, 충국 애국하되, 세계 대세와 신문명에 눈을 떠야만 된다고 외쳤다.

그는 상호간에 인권을 존중하고 정부 관리나 일반 국민이 각자의 직책을 다하되 뜬 이름보다는 실천을 존중하도록 요처앴다. 온 국민이 총력을 기울여 국민 교육을 장려해야 한다고 말하고 여성도 남성과 동등한 인권을 가졌으므로, 여성에 대한 차별을 철폐할 것을 강력히 주장했다. 길을 닦고 수도 시설을 개선하는 동시에 의복, 음식, 거처를 깨끗이 하여 위생에 주의해야만 국민의 품위가 향상된다는 것을 강조하면서 온 국민이 뭉쳐서 국가 주권을 수호하도록 강력히 촉구했다.

노비 해방[편집]

1895년 12월 서재필 귀국 이후 윤치호와 서재필은 노비를 해방시킬 방안을 계획하였다. 이들은 적당한 시기가 오면 이를 공론화시키기로 작정하고 1897년 이를 독립협회와 만민공동회에 상정한다.

1897년 11월 1일에 개최한 한 독립협회 토론회에서는 주제를 노비 제로 선정 하여 그 부당함에 대한 열띤 논의를 개진케 하였다. 이 때 주제가 " 동포 형제 간에 남녀 를 팔고 사고 하는 것이 의리 샹에 대단히 불가 하다는 문제" 였다.[111] 이 토론회 에서는 일반 회중이 토론에 자유로이 참가 하여 각자의 의견을 개진한 뒤 윤치호 와 서재필이 각각 노비제에 대한 연설을 하였다. 여기서 윤치호 는 노비 제도의 폐해와 비 인간성을 구체적인 사례 를 들면서 지적하였으며 서재필의 경 우는 미국에 있어서의 아프리카 흑인 노예의 참상을 이야기 하였다. 이들의 연설을 마친 뒤 이날의 주제에 대한 청중의 의견을 물어 투표한 결과 "노비제가 의리샹 불가하다." 는 주제에 만장일치 로 찬성 하였다. 주제에 찬성한 사람들은 자기가 실제로 소유한 노비를 해방 시키도록 하자는 동의도 함께 가결시켜 토론회가 성황리에 끝나게 되었다.[111] 당시 참관자에 의하면 토론이 매우 진지 하였으며 토른 회의 결과 100 명 이상의 노비들이 자발적으로 해방되었다고 단언할 수 있다고 한다.[111]

교육 보편론[편집]

그는 민중에 대한 평등한 교육 기회의 부여로 말미암아 국민 전체의 교육 수준이 높아지고 국가 경제도 부강해지며 여성들의 권리도 향상될 것이라고 판단했다.[112] 그는 여자에게도 학문을 가르칠 것을 주장하였다. 그는 여성 교육에 힘쓸 경우 어머니의 지식과 학문이 높아지게 되므로 자연히 우리의 후세들이 총명한 사람이 된다고 역설하였다.[112]

서재필이 국가와 개인의 행복 을 위해 무엇이든지 배워야 함을 강조하였고, 그는 이러한 교육을 통해 국가의 산업을 일으키고 도덕과 사회 풍속을 개혁해 나갈 것을 구체적으로 지적하였다.[112] 다만, 그는 배워서 힘쓸 것이 고답적인 이론이 아니라 사람을 널리 이롭게 하는 기술, 실용적인 학문이어야 한다고 하였다.

탈가족주의[편집]

서재필은 후사가 끊어진다는 동양적인 사고방식을 중요하게 생각지 않는 서구적 사고방식의 소유자였다. 문중에서는 서재필이 아들이 없어 후사가 끊어짐을 안타까이 생각하고 그의 마음을 돌리려고 노력하였으나 그것은 허사로 돌아가고 말았다.[113] 서재필의 이와 같은 사상은 그가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지극히 단순한 사람임을 말해 주었다. 그는 이미 가족관념을 청산한 인물이었다.[114]

서재필은 서울의 친척집에도 다니지 않고 공무가 끝나면 조선호텔에서 혼자 대부분의 시간을 보냈다. 그가 귀국하자 서씨문중에서는 들끓기 시작하였다. 서재필은 이를 몹시 싫어하였다.[115] 서재필은 문중에서 서재필이 아들이 없음을 염려하여 양자를 세우려고 계획하였을 때 이 소식을 듣고, "쓸데없는 일들이오. 나에게는 사랑하는 딸이 둘이나 살아 있소. 이제 새삼스럽게 양자를 세운다니 생각해보고 싶지도 않소이다."하고 거절하였다. 서재필은 또 "이런 생각은 모두 고루한 동양적 사고방식에서 나온 것이오. 이러한 구습을 타파하고 새로운 민주주의 사상을 길러가는 것이 우리나라가 빨리 독립할 수 있는 길이오."라며 "부지런히 일이나 하고 착실하게 살기 위한 새로운 힘을 연구하시오.[113]'라고 하였다. 그는 어설픈 온정주의가족주의가 사회를 폐쇄화시키는 지름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죽고 못살듯이 가족을 찾더라도 큰 천재지변이나 전쟁이 터지면 자기 혼자 살려고 도망칠 사람들이 부지기수라고 지적했다.

1994년 상명대학교 사학과 교수 주진오는 시사저널과의 인터뷰에서 그가 '자신의 부모 묘소를 한번도 참배하지 않는 등 한국인으로서 동질성을 보이지 않았다.[72]'고 지적하기도 했다.

서재필은 한국인가족관념을 타파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하였다. 그러한 가족주의가 바로 끼리끼리 해먹는 패거리주의를 만드는 원인이며 이방인을 배척하는 근간이라 생각하고 끔찍히 여겼다. 서재필은 지나친 형식 위주의 완고한 족벌의식은 조국의 민주화에 적지 않은 방해가 될 뿐이라고 했다.[115] 훗날 송건호는 서재필이 형식과 금전과 동양적인 가족 관념을 청산한 크나큰 인물이었다[115] 라고 칭송했다.

그는 두 딸을 아꼈지만 두 딸에게 공짜로 선물을 주지 않고, 두 딸이 구두를 닦거나 집안일을 하게 한 뒤에 그 대가로 용돈을 주었다. 서재필의 이러한 풍모를 두고 그의 둘째딸인 뮤리엘이 후에 지적하여 말하기를 '파파는 심플맨이에요.'라고 하였다.[115] 또, 서재필은 윤치호1920년대부터 추진한 족보 폐지 운동, 제사 폐지 운동을 적극적으로 지지하며 독려하였다.

유교적 가치관, 동도서기론에 대한 관점[편집]

서재필은 유교 사상에 대해 환멸감을 드러냈다. 그는 동도서기론 조차도 부정적으로 판단하였다. 서재필은 '동도서기론' 이 아니라, 서양 의 생명 과학의 문명을 인문, 문화 과학에 직접 수용하려 했던 것이다.[116] 서재필 은 동양의 가치관과 도덕을 버리거나, 포기하거나, 재실험하였다. 그는 동도서기론의 전통과 보수성, 그리고 유교적 인간 관계에 대해 냉소적이었다.[116]

서재필은 <독립 신문>에서 "조선에 아들과 딸, 친구들이 환자의 병구완 할 생각들을 아니하고, 남의 일 보듯이 보고들 있어서, 조선 인민이 인정 있고, 의리 있고, 경계가 없다고 할 수 없음"(독립신문 1897 . 7. 30)을 지적하였다.[116] 그는 겉으로는 화기애애한 분위기이지만 중병에 걸리거나 아쉬운 처지에 놓이면 수시로 표변하는 인심을 지적했다.

서재필은 병이 없어지면, 나라 가 태평하고 군민이 안락하게 된다고 보았다. 실학파, 개화파는 정신 과학(道)에서 경제 사상을 도출하였지만, 서재필은 자연 과학에서 병을 직접 치유할 과학 기술과 학문을 도출한 것이다.[116] 또한 그는 유교 사상이 말하는 계서적 인간관계가 인간의 평등권과 존엄성을 침해하고 나이나 지위로 다른 사람을 깔아뭉개는 권위주의와 폐쇄성 등 악습의 근간이 되었다고 역설했다.

기술, 노동 장려론[편집]

서재필은 농·공·상 을 천시 하는 고루한 전근대적 사고와 전통을 비판했다.[117] 글공부와 고답적인 철학 이론만을 숭상하고 노동하는 것을 수치스럽게 여긴다며, 물자와 노동이 뒷받침되지 않는다면 글공부와 고상한 이론이 있을 수가 있겠느냐며 반문하였다. 서재필은 땀흘려 노동하는 것은 창피스러운 일이 아니며, 노동을 천시하고 창피하게 여기는 인간이야말로 천박한 영혼을 가진 인간이라고 하였다.

그는 기술 도입과 신기술 개발 역시 국력을 부강하게 하는 지름길임을 역설하였다. 농사의 후진성이 농사 짓는 법과 종자 개량에 소홀한 때문 임을 지적 하면서 농사에 관해 학문적으로 연구하고 선진 기술 등을 배워 소득을 높일 것을 주장 하였다.[112] 특수 작물이나 과실수 기르는 법, 묵혀 둔 농토와 산지를 개발하여 이용하는 법, 고기 잡는 기술과 해양 자원 개발, 그리고 제조업에 필요한 지식과 기술등 을 익혀 실행할 때 경제적으로 부강한 나라가 될 수 있음을 역설하였다.[112] 농사 외에도 그는 자원의 개발과 제조업 등의 기술 역시 중요함을 지적했다.

그는 실생활에 도움이 되는 학문 정립에 관심을 가졌다. 농사의 후진성이 농사 짓는 법과 종자 개량에 소홀하기 때문임을 지적하면서 농사에 관해 학문으로 연구하고, 선진 기술을 배워 소득을 높일 것을 권장하였다.[117] 서재필은 제조업에 필요한 지식과 기술 등을 익혀 실행할 때 경제적으로 부강한 나라가 됨을 강조 하였다.[117] 그는 노동은 수치스러운 것이 아니라며, 국가가 부강해지려면 제조업 기술과 지식 등을 힘써 익혀야 함을 역설하였다. 그는 아무리 좋은 이론이라고 해도 현실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못하는 이론, 학문은 좋은 이론, 좋은 학문이 아니라고 지적하였다.

민중 계몽 운동[편집]

서재필은 자유주의민주주의를 바탕 삼아 민중을 지도, ‘자주독립의 완전한 국가’를 만든다는 뜻으로 독립협회를 1896년 7월 2일 창립했다.[118] 독립협회는 초기에는 개혁 인사와 고급 관료들의 사교모임 수준이었으나, 점차 개혁을 추구하는 관료와 지식인층이 모이는 사회단체로 변화했다. 협회가 만민공동회 개최를 시작으로 민권을 지키기 위한 사회운동을 벌이자, 보수세력은 이상재, 남궁억독립협회 요인 17명을 체포했다.[118]

그는 개혁 이전에 민중들의 의식 수준이 개화되고, 합리적으로 변해야 된다고 판단하였다. 그는 배재학당협성회를 통해 토론을 보급하려 했다. 토론은 성공적이었고 서재필은 1년간 자신의 강연을 수강한 학생들 가운데 우등 1명, 이등 1명, 삼등 2명의 학생을 뽑아 각각 5원, 3원, 2원씩의 상금을 수여하였다.[62] 그는 토론하는 문화가 백성들 사이에 정착되기를 바랬고, 자신의 토론회에 참석하는 젊은이들을 통해 토론문화가 확산되기를 기대하였다. 또한 그는 유길준의 민중계몽[44] 주장에 적극 공감하였다.

한편 일본 외상은 일본 제국 의회에서의 연설을 통해 조선이 '언제든지 타국에 의지하여 지내온 버릇이 있어 국가 간의 평화를 얻는 데 있어서도 타국에만 의지하고 외교를 하는 데도 일관성이 없다'는 식으로 당시 조선 왕조의 주체성 결여와 무능력을 비웃었다.[119] 이에 서재필은 감정적인 대응보다는 그 뜻을 해석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감정적인 대응을 비판했다. 오히려 서재필은 독립신문 사설을 통해 “우리나라에서 벼슬하고 백성 된 이들은 눈을 뜨고도 눈먼 판수(盲人)요, 귀가 있고도 귀먹은 사람들”이라고 개탄하면서 갑오경장 이후의 조선의 모습이 ‘외면은 개화, 내면은 미몽’임을 신랄하게 지적하였다.[119]

그는 청년들에게 각지를 여행하고 외국 여행도 다녀올 것을 권고했다. 보다 많은 곳을 돌아다니고, 넓은 세계를 돌아다니면서 여러 사람을 만나봐야 사람의 시야와 눈이 트이게 된다는 것이 그의 견해였다. 이에 따라 이승만김규식에게 해외 유학을 권고하고 그들의 학비와 경비를 대주기도 했다.

한편 독립협회를 통해 의회 설립 및 입헌군주제로 개혁을 추진하였다.[67] 그러나 정부를 전복하려는 반역자로 취급당하자 그는 상당히 실망하게 된다. 그러나 갑신정변독립협회의 실패 이후 그는 민중에 대해 냉소적으로 보게 된다. 그는 사고방식의 개선과 합리성 없이는 개혁도, 독립도 달성할 수 없다고 규정했다.

민중 경멸론[편집]

그는 개혁이 실패한 것은 무조건 변화를 거부, 적대시하는 민중들 때문이었다고 지적했다. 그에 의하면 "갑신정변이 실패한 원인은 일본을 너무 믿은 것 등 여러 가지가 있겠으나, 무엇보다도 까닭도 모르고 반대하는 일반 민중의 무지몰각 때문이었다. 양의 동서를 막론하고 민중의 조직이 없고, 잘 훈련된 후원이 없이 다만 몇몇 사람의 선각자만으로 성취된 개혁은 없을 것이다. 그리스도는 한 로마 사람에게 처형되었으나 로마 사람이 그를 미워한 것이 아니고 그를 미워하기는 유대 사람이었다. 즉 그의 동포가 그를 알지 못한 탓이다.[120]"라고 하였다.

그는 갑오경장이나 을미개혁 이후로도 서양의 것, 외부의 것을 두려워하고 배타적으로 행동하는 민중들을 경멸했다. 서재필은 독립신문 사설을 통해 “우리나라에서 벼슬하고 백성 된 이들은 눈을 뜨고도 눈먼 판수(盲人)요, 귀가 있고도 귀먹은 사람들”이라고 개탄하면서 갑오경장 이후의 조선의 모습이 '외면은 개화, 내면은 미몽[119]'이라고 비판을 가하기도 했다.

국민성에 대한 지적[편집]

서재필은 한 때 "세계에서 제일 불쌍하고 더러운 백성은 조선 백성"이라 했다.[121] 그리고 한국인은 속임수와 협잡, 뒤통수에 능하다는 것이 그의 지론이었다. 그는 늘 "세계에서 제일 불쌍 하고 더러운 백성은 조선 백성"이니 "대한 사람은 외국에 가서도 협잡을 하려 하고 남을 속이려 든다[122]"고 지적하였다. 또 "한국의 독립이 일본의 힘으로만 될 것이며 따라서 한국인은 이와 같은 일본의 덕택을 인정하여 일본에 감사 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121] 그리고 그는 허례허식으로 가득찬 유교 사상 대신 미국을 개척한 청교도의 합리성과 시민윤리를 보급해야 함을 설파했다.

한편 서재필과 윤치호의 한국인의 국민성 경멸에 대해서 비판 찬드라 교수는 한국에 대한 애정이 경멸로 변한 것으로 봤다. 1990년대 초, 미국휘튼 대학 동양사 담당 교수인 비판 찬드라(Vipan Cchandra)는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123] 그는 "필자는 서,윤 양씨의 몇가지 극단적인 친일적 진술과 한국을 경멸하는 발언이 그들의 사상을 대표한다고 말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 이런 발언은 어떤 순간적인 좌절감이나 안타까움으로 인한 감정의 폭발이라고 여기는 것이 마땅하다고 생각한다. 나라의 힘이 압도적으로 약할 때 사람들은 가끔 이런 태도를 나타내게 마련이다.[123]"고 보았다.

비판 찬드라 교수는 이어 "서, 윤 양씨의 친미 내지는 친양적 자세는 이러한 예와 달리 제도적인 문제이다. 그들은 유교 사상을 극력 반대하면서 적극적으로 서양 문화를 도입하고 싶어했던 사람들이었다. 그들은 개신교 신자이기 때문에 그런 경향이 더욱 강했다. 전체적으로 볼 때 필자는 그들의 애국심, 즉 민족주의적인 정신은 남에게 뒤떨어지지 않았다고 생각한다.[123]"고 지적했다.

지방 자치제도 실천론[편집]

그는 “백성이 뽑은 사람이 천거 받은 사람보다 열 번에 아홉 번은 나으리라 [58]”며 공직자를 백성들이 선거로 선출할 것을 주장했다. 1896년 4월 독립신문 창간 직후부터 그는 국민들 스스로가 생각해야 하고, 스스로 비판하는 안목을 길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독립신문 창간 직후 그는 감사나, 군수 등의 지방관을 백성들이 직접 선거하는 것이 임금이나 조정에서 임명하는 사람보다 더 나은 사람을 앉힐 수 있다고 강조했다. 선거로 뽑은 지방관은 임금이나 정부에서 임명한 지방관과는 달리 자기 소신껏 백성을 위해서 봉사할 수 있다는 것이 서재필의 주장이었다.

“백성이 뽑은 사람이 천거 받은 사람보다 열 번에 아홉 번은 나으리라”

정치학이라 하는 학문은 문명개화한 나라에서들 여러 천년을 두고 여러 만 명이 자기 평생에 주야로 생각하고 공부하여 만든 학문인데, 정부의 관원이 되어가지고 이 학문을 배우지 아니하여서는 못쓸지라.

외국에서는 관찰사와 원 같은 정부 관원을 백성을 시켜 뽑게 하니 설령 그 관원이 잘못하더라도 백성이 임금을 원망 아니하고 자기가 자기를 꾸짖고 그런 사람은 다시 투표하여 미관말직도 시키지 아니하니, 벌을 정부에서 주기 전에 백성이 그 사람을 망신을 시키니 그 관원이 정부에서 벌주는 것보다 더 두렵게 여길 터이요, 또 청하여 빠질 도리도 없을 터이라. 내각 대신과 협판은 임금이 친히 뽑으시는 것이 마땅하고 외임은 그 도와 그 고을 백성으로 시켜 인망 있는 사람을 투표하여 그중에 표 많이 받은 이를 뽑아 관찰사와 군수들을 시 키면 백성이 정부를 원망함이 없을 것이요, 또 그렇게 뽑은 사람들이 서울에서 하나 나 두 사람의 천거로 시킨 사람보다 일을 낫게 할 터이요, 그 사람이 그 도나 그 군에 사는 사람이니 그곳 일을 서울에서 가는 사람보다 자세히 알 터이요, 그곳 백성 때문에 원이나 관찰사를 하였으니 그 사람이 그 백성을 위할 생각이 더 있으리라.

정부에 계신 이들이 관찰사와 군수들을 자기들이 천거 말고 각 지방 인민으로 하여금 그 지방에서 뽑게 하면 국민 간에 유익한 일이 있다는 것을 불과 1 ~2 년 동안이면 가히 알리라.(독립신문 1896.4.14일자 4호 논설)[58]

“백성이 뽑은 사람이 천거 받은 사람보다 열 번에 아홉 번은 나으리라 (2)”

정부에서 좋지 않은 일을 하든지 좋은 일을 아니하는 것은 백성의 사정을 모르는 연고요, 백성이 정부를 의심하고 명령을 쫓지 아니하는 것은 정부를 모르는 연고라. 군민간에 서로 알게 하는 직무는 관찰사와 원에게 달렸으되 근일 관찰사와 원들이 자기 직무들을 잘못하는 연고로 경향간에 통정이 못되어 의심이 서로 나고 의심이 난 즉 사랑하는 마음 이 없어지는지라.

관찰사와 원이 자기 몸 생각하기를 임금이 백성에게 보내신 사신으로 생각지 아니하고 자기 몸을 백성보다 높은 줄로 생각하며 백성 대접하기를 무리하게 하고 정부 명령을 자세히 전하지 못하는 고로 백성이 정부도 모르고 정부에서 보낸 사람을 미워하니 어찌 군민간에 교제가 잘 되리오.

이런 자리 뽑기가 대단히 어려운 즉 정부에서 사람을 골라 보내지 말고 백성더러 자기 관찰사와 원을 투표법으로 골라 정부에 보하면 정부에서 그 사람을 시켜 보내 그 사람이 일을 잘하든지 못하든지 정부에 책망이 없을 터이요 또 이렇게 뽑은 사람이 대신이나 협판이 천거하는 사람보다 열 번에 아홉 번은 나으리라.(독립신문 1896.4.16일자 5호 논설)[58]

한양대학교 조창현(趙昌鉉) 교수(지방자치면구소장)는 “3권 분립 개념이 없던 당시에 도지사와 군수에 해당하는 관찰사와 원을 선거로 뽑자는 것은 단체장을 직접 선출하고 의회를 구성하자는 것이나 마찬가지이며, 지자제의 전면실시를 의미하는 것”이라며 “당시로서는 획기적인 주장”이라고 설명했다.[58] 또 서울대 장달중(張達重) 교수(정치학)는 프랑스 정치학자인 토크빌이 19세기 미국 민주주의의 ‘자발적인 사회조직’ 과 ‘평등’ 개념을 높이 평가한 사실을 예로 들며 “미국 유학파인 서재필 박사도 지자제의 근간인 ‘자발적인 사회조직’의 개념을 알고 있었을 것”이라고 평했다. 다음은 논설의 주요부분을 요즘 우리말로 옮긴 것이다.[58]

공산주의, 사회주의에 대한 비판[편집]

해방후의 서재필의 사상의 핵심은 한국이 통일 독립되고 번영하려면 자유민주주의를 착실하게 운영해야 한다는데 있었다.[19] 그 때 온 겨레가 열망하던 민족통일의 비결도 자유 민주주의의 실현에 있다고 그는 외쳤다. 따라서 그는 일본 제국주의는 물론이고 히틀러나치, 무솔리니파시즘, 스탈린의 일국사회주의 등은 봉건 제도 만큼이나 인간의 자유와 인권을 말살시키는 악마의 사상으로 규정하였다.

서재필은 공산주의사회주의를 혐오하였다. 그는 공산주의사회주의히틀러나치와 같은 유해한 집단이라고 반복해서 언급, 지적하였다. 공산주의사회주의와 같은 당 독재체제 아래서 인간은 자유로울 수 없으며 독립된 인격을 가질 수 없는 만큼 국민의 힘이 모아지지 않음에 반해, 자유민주주의 아래서는 인간이 인간답게 살게 됨으로써 국민의 힘이 저절로 모아져 통일의 원동력으로 작용하게된다는 뜻이었다.[19] 공산주의파시즘은 인간의 영혼을 갉아먹는 사상이라며 반대 의사를 여러번 반복하였다.

강력한 치안사회 주장과 징병론[편집]

서재필은 인간은 본질적으로 사악한 존재라고 결론내린다. 서재필은 인간에게는 각자 나름대로의 욕망이 있고, 금전, 수단과 방법의 유무의 차이가 있을 뿐이라고 봤다. 따라서 인간의 욕망은 통제, 제재되어 마땅하다고 보았다.

구한말의 박영효, 유길준, 윤치호, 서재필의 정치적 입장과 세계관이 각자 달랐지만 일본식의 강력한 경찰제도를 도입해야 한다는 점과 모든 ‘역적’(동학·의병)들을 모두 소탕해야 한다는 점에서 의견의 일치를 봤다.[124] 이러한 이들의 강력한 경찰권 주장은 당시 사회에서 유일하게 반발없이 제대로 채택되었다. 당시 대한제국 경무부 대신(경찰청 총장) 서리 이근택(1865~1919)이 서너명 이상이 모여서 속닥거리면 엄벌하겠다는 계엄령을 내린 것은 식민화 훨씬 이전인 1901년 6월 22일의 일이다.[124]

한편 1895년~96년 조선에 체류할 무렵 서재필은 징병제의 도입을 주장하였다. 서재필이 징병제를 주장한 것은 양반의 자제라는 이유로 빠지는 조선의 농병제도는 부당한 차별대우라 판단하고, 누구나 공정하게 병역의 의무를 짊어져야 된다는 것이었다. 조선인들이 징병제 군대에 끌려간 1940년대보다 훨씬 이른 1890~1900년대에 서재필이나 유길준은 “징병제가 곧 국민을 만든다”는 주장을 내놓았다.[124] 그는 권리의 소중함을 모르는 자들에게 억지로 권한을 부여할 필요는 없다고 봤다. 또한 그는 의무를 다하지 않는 인간은 한 사람의 인격체로서 대접 받을 권리가 없다고 봤다.

정부 맹신에 대한 비판[편집]

1947년 귀국 직후 사진
(앞줄 왼쪽 두 번째는 춘원 이광수, 세 번째는 딸 뮤리엘, 가운데는 서재필, 뒷줄 가운데는 주요한(뮤리엘 뒷편에 선 남자)

서재필은 한국이 봉건 왕조체제였던 1894년 무렵부터 강연과 글을 통해 인간의 평등, 자유의 필요성, 신분 차별 철폐, 국민의 참정권을 요구하였다. 갑신정변으로 그는 민중들을 대상으로 한 개혁 설득을 일시적으로 중단하였으나, 1895년 12월 귀국하면서 다시 평등, 자유, 차별철폐, 참정권 요구를 강연과 글을 통해 발표하였다. 그러나 1946년 10월과도입법위원회 의원 선거와, 각 지역민의 시도지사 선거 때에도 국민들은 선거를 자신을 다스려 줄 지도자를 선출하는 것으로 생각했다. 서재필은 선거를 통해서 지도자를 선출하는 것은 자신을 다스릴 지도자를 뽑는 것이 아니라고 설득하였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도리어 그가 이상한 사람인 것처럼 인식되기도 했다.

정부를 맹신하고 관리들을 지나치게 어려워하는 것 역시 잘못이라고 생각했다. 1948년 9월 11일 다시 출국하면서 서재필은 '인민들은 정부에 맹종만 하지 말것이며 정부는 인민의 종복이고 인민이 곧 주인이라는 사실을 망각해서는 안 된다.[102]'고 거듭 당부하였다.

그가 가장 싫어했던 것은 관존민비(官尊民卑) 사상과 고루한 봉건적 유습이었으며, 스스로 개척하려는 의지가 없는 것과 게으름과 의뢰심이었다.[125]

합리주의적 사고관[편집]

그는 일한 만큼 댓가를 받아야 한다고 판단했다. 동시에 그는 온정주의를 심히 불쾌하게 여겼다. 그는 '길을 스스로 개척해나가야 된다[88]'고 생각하였다. 또한 자신의 가족이 타인에게 피해를 입혔을 때는 반드시 스스로 잘못을 시인하도록 요구했다. 그는 독립운동 참여로 생계에 곤란을 겪으면서도 "두 딸을 위해서라도 나는 열심히 일하지 않으면 안 된다. 그들에게 피해를 입혀서는 안 된다.[88]"며 스스로 생업 전선에 열심히 뛰어들었다. 독립운동에 종사하며 자금은 주변의 애국 지사들이나 뜻있는 시민, 익명의 독지가들에게 기대도 된다는 다른 독립운동가들의 발언에 그는 심한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는 자녀 교육에도 적용되었다. 그는 둘째 딸 뮤리엘이 학급에서 1등을 할 때에는 그 때마다 1달러의 특별 상금을 주곤 하였다.[89]

  • 서재필 : 뮤리엘. 더욱 열심히 공부해야 해요. 내 귀여운 뮤리엘!
  • 뮤리엘 : 네, 파파! 더욱 열심히 공부하겠어요. 1달러의 상금을 또 타기 위해서라도 말이에요.[89]

서재필은 두 딸을 지극히 사랑하였으며, 딸들도 아버지 서재필을 하늘과 같이 생각하고 있었다. 뮤리엘은 그때 받은 1달러들을 오래도록 추억하였다. 그 때 받은 1달러는 영원히 잊을수 없는 추억이 된다고 후일 술회하였다.[89] 한편 딸들이 잘못을 하였을 때는 사소한 잘못이라고 해도 눈감아주거나 넘어가지 않고 잘못을 스스로 인정하고 사과, 반성할 것을 요구했다. 가정에서의 서재필은 평소 자애스러운 아버지이면서도 반면에 엄격한 가장이기도 했다.[89] 자녀들의 일도 스스로 하게끔 유도했고, 어려서부터 두 딸들이 집안 일을 하거나 어머니를 도우면 상으로 1센트에서 1달러씩 용돈을 주기도 했다. 그는 1947년 귀국해서도 민생을 시찰하면서 조선인들에게 부모들이 자녀들의 빨래와 일을 대신 해주는 것을 보고 자녀들의 빨래와 살림살이는 자녀들에게 시키는게 당연하지 않느냐며 나무라기도 했다.

그는 늘 '오직 충실과 근면만이 인생의 올바른 생활태도'라고 항상 이야기했다.[89] 사람을 상대할 때도 편견이나 차별대우를 하지 않고 똑같이 객관적으로 대하였다. 한편 그는 민족주의에는 비판적인 입장을 취했다. 맹목적인 민족주의는 인간을 비이성적이고 불의(不義)하게 만든다는 게 그 이유였다. 민족과 정의, 애국이라는 이름으로 인간의 권리나 자유를 침해하는 것에는 반대하였다.

독립운동에 대한 관점[편집]

그는 독립운동을 한다는 명분으로 다른 사람의 재산을 함부로 약탈하거나, 다른 사람을 사살하는 인사들에 대한 노골적인 경멸과 혐오를 감추지 않았다. 1928년 박용만의열단박인식이해명 등에게 암살당하자 자신과 생각이 다르다는 이유로 동료에게 누명을 씌워서 살인을 한다며 의열단을 성토하기도 했다.

서재필은 독립운동이니 무슨 사업이니 한다면서 자기는 자기 힘으로 아무것도 생활의 길에 힘쓰지 않고, 순전히 남의 재산, 남이 벌어놓은 것을 빼앗아 먹고 지내는 것을 보고 심한 구토를 느꼈던 것이다.[38] 아무리 국가나 민족을 위한다고 떠들고 있으나, 실은 비양심적에 지나지 않는다고 그는 생각했던 것이다.[38] 그리하여 서재필은 독립운동에 헌신하면서 그 경비 조달을 위해서 자신의 집까지도 저당잡혔던 것이다. 그러나 소모만 되는 독립운동 비용을 전혀 보충할 길이 없었다.[38] 그의 집은 3.1운동 이후 사업이 파산하면서 가난에 허덕여야 했고, 생계는 그가 의사로 활동하거나 취직하거나 아내 뮤리엘이 회사에 다니면서 조달했다.

서재필은 애국 운동, 민족 운동을 한다 하면서 동포들의 성금에만 의존하는 것은 애국심을 가장한 민폐라고 규탄하였다. 애국과 민족 운동은 순수한 봉사여야 한다는 신념에 따라 그는 자신이 직접 일하여 생활비와 활동비를 조달했고, 자신의 재산도 대부분 독립 운동 자금으로 사용하였다. 서재필이 안창호를 만난 1925년은 그가 60대의 노인이었을 때였다. 안창호가 서재필을 남달리 존경하게 된 것은 3.1 운동 당시 갸륵한 봉사자로서 그의 재산과 몸을 다 바쳐 패가망신하다시피 한 헌신자였기 때문이었다.[38]

서재필은 안창호와 같이 독립된 문명국가를 건설하되 서두르지 말고 국민을 계몽시켜 가며 민주주의 방식으로 하자는 입장이었다. 또한 안창호는 서재필을 끝까지 스승으로 섬겼다.[126] 서재필은 늘 조선인들이 요령과 술수, 협잡에 능하면서도 자신들은 피해자라는 의식을 갖고 있다며, 현실을 직시하고 받아들이는 능력을 기르기 전까지는 독립은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하였다.

위임통치론, 자치론에 대한 관점[편집]

1928년 박용만베이징에서 이해명의열단원에게 암살당했다. 이에 분개한 서재필과 이승만삼일신보박용만 암살을 규탄하는 장편의 글을 기고했다.[127] 중외일보 기자 이우섭(李于燮)이 그를 만나서 국내에서 자치운동을 하는 것이 어떠합니까 하자 서재필은 '나는 오래 해외에 있어서 국내 사정을 모르니 그것이라도 하여야 되겠다면 반대하지는 않겠다' 라고 하였다.[127] 국내에서 자치운동이라도 해보겠다고 하자 서재필은 반대하지 않겠다고 하였다.

서재필은 그것이라도 할 수 있으면 해보라며, 그것이 독립을 위한 첫 번째 단계라면 반대할 이유가 없다고 하였다. 김구는 이승만에게 편지를 보내 박용만 암살은 암살이 아니라 처형인데 오해가 있었다고 해명하는 동시에 자치운동이라도 해보라는 발언이 사실이냐고 추궁하였다.

이승만의 UN 위임통치론이 나왔을 때 그는 이승만을 비판하지는 않았다. 이승만이 위임통치 발언을 했다는 의혹이 나오자, 서재필은 이승만의 위임통치 청원에 대하여 별로 나쁘다고 생각하지 않았다.[128] 현실적으로 당시 한국은 독립할만한 힘이 없다고 그는 생각했으므로, 그러한 방편도 일리가 있다고 생각하였다.[128] 서재필은 어떠한 형태로든 일본의 압력에서 벗어나는 것만이 자유를 되찾는 길이라고 봤다.

자유주의[편집]

그는 개인의 자유와 권리는 하늘이 내려준 것이며 아무도 상대방의 자유와 권리를 침해할 자격은 없다고 역설했다. 이는 1896년 귀국 직후부터 1898년 5월까지 각지의 강연과 연설을 통해 천부인권설을 주장하며 개인의 권리와 자유를 역설하였다.

1897년 7월 30일의 한 강연에서는 "인간의 자신의 권리와 자유를 지키기 위해서 임금이나 아버지를 죽일 수도 있다[68]"는 발언을 하였다. 그의 발언은 사회적으로 충격을 주기도 했다. 윤치호는 그의 이 발언을 일면 수긍하면서도 너무 나갔다고 평하기도 했다.

김옥균 애국자론[편집]

서재필은 김옥균을 위대한 애국자라고 칭송하였다. 한편 1894년 3월 김옥균이 암살당한 뒤, 그해 5월 조선조정에서 그의 시신을 능지처사한 것을 보고 충격받았다.

그는 김옥균을 '대인격자였고 진정한 애국자였다.'라고 표현하였다. 그는 '회고갑신정변'에서 당시까지도 역적으로 인식되던 김옥균이 역적이 아니라 진정한 애국자요 혁명가였다고 하였다. 그에 의하면 '비록 때를 잘못타고나 불행히도 현대식 교육을 받지는 못했으나 시대의 추이를 통찰하려 노력했고 조선도 힘 있는 근대국가로 만들고자 노력했다.'는 것이다.

서재필이 김옥균을 대 애국자라고 칭송한 이유로 그가 안동김씨라는 당대의 명문 세도가문의 자제로 편안히 고위 관직을 역임할 수 있었는데도, 자신에게 주어진 영예를 포기하고 혁명가의 길로 나아갔다는 것이다. 서재필은 '회고갑신정변'에서 김옥균의 당시 심경을 이같이 대변했다. '김옥균은 서구가 몇 세기에 걸쳐 이룬 문명을 일본이 불과 한 세대에 달성한 사실을 알고는 일본을 모델로 하여 조선을 개혁시키고자 백방으로 노력했다.'는 것이다.

이어 그는 한때 조선이 열강에 휘둘리지 않는 영세중립국이 되기를 희망했는데, 이는 김옥균의 영향이라 밝혔다. '김옥균은 늘 우리에게 말하기를, "일본이 동방의 영국 노릇을 하려 하니 우리는 조선을 아세아의 불란서로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이것이 그의 원대한 꿈이었고 유일한 야심이었다. 우리는 그의 말을 믿고 우리의 책임을 완수하겠다는 다짐을 했다.'는 것이다.

이완용에 대한 경멸[편집]

서재필은 평생 이완용을 경멸하였다. 서재필은 한때 이완용을 애국자라고 생각하였으나 그가 친러파와 친일파로 변신하자 그를 혐오하였다. 그는 한 때 독립협회장을 지내고 만민공동회를 이끌었던 인물이다.[129] 서재필이 발행한 '독립신문' 1897년 11월 11일자 논설은 “이완용이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고 나라를 위해 외국에 이권을 넘겨주는 것에 반대했다”면서 그를 “대한의 몇 째 아니 가는 재상”으로 극찬하고 있다.[129] 그러나 그가 친러파가 되어 독립협회를 공격하고, 나중에는 한일 합방에도 참여하자 그에 대한 증오와 경멸을 한층 강화하였다.

고학생 지원[편집]

허정 등에 의하면 그는 자신에게 도움을 청하러 오는 유학생들의 나약함을 지적하며 상당히 싫어했다고 회고하였다. 허정은 '서재필이 자기에게 도움을 청하러 오는 사람들을 제일 싫어했다[130]'는 것이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유학생들의 생계와 학비를 지원해주기도 한다.

서재필은 힘이 닿는 대로 조국의 유학생들에게 경제적인 원조를 아끼지 않았다. 가끔 그를 찾아오는 한국인 유학생들에게 그는 언제나 다정한 보호자의 역할을 하였다.[38]

조국의 내일을 위해서 여러분은 오늘 열심히 연구하고 실력을 기르는 데 열심하여야 하오. 훗날 조국이 다시 빛을 찾는 날 여러분은 선진 민주주의 생활 방식과 그동안 기른 실력을 조국을 위해 발휘하여야 할[38] 게요. 아무쪼록 열심히 연구하시오.[80]

서재필은 이렇게 유학생들을 격려하는 한편, 멀리 이국 땅에서 배움에 열중하는 이들의 곤란을 이해하고 경제적인 보조를 아끼지 않았다.[80] 그는 오천석(吳天錫), 조병옥, 김활란한국인 유학생들에게 경제적인 보조를 많이 하였으며, 이들을 적극 격려하였던 것이다.[80] 후일 오천석은 서재필의 종손인 서명원에게 유학 당시를 회고하며 서재필에게 경제적인 보조를 받았다고 술회하였다.[80]

논란과 의혹[편집]

친일 지원 논란[편집]

2005년 언론인 박선협은 친일 의혹을 제기하였다. 2005년 2월 박선협은 청와대에 ’신문의 날’을 혁파해야 한다는 민원을 제출했다. 독립신문이 친일 논조를 펼쳤고 창간을 주도한 서재필이 친일 행각을 벌였으므로 이 신문의 창간을 기념해 제정된 신문의 날은 다른 날로 바뀌어야 한다는 것이다. 박선협은 3월 15일 연합뉴스에 '광복 60주년의 해를 맞아 광복의 의미를 새롭게 일깨우기 위해 청와대에 민원을 냈다'면서 '매국노 이완용도 독립협회에 참여했을 정도로 당시 서재필과 독립신문은 일본의 힘을 빌려 청나라로부터 독립하려고 했다'고 밝혔다.[131]

이에 청와대는 "관련단체에 넘겨 검토하겠다"는 회신을 보내는 한편 문화관광부에 이관했으며 문화부는 신문협회ㆍ편집인협회ㆍ기자협회에 검토 의견 제출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다.[131] 당시 문화관광부의 김정화 사무관은 “신문의 날은 정부가 제정한 국경일이 아니라 민간단체가 제정해 기념하는 날이어서 언론계의 뜻을 존중하겠다”고 밝혔다.[131]

박씨의 주장에 대해 언론단체들은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편집인협회의 최문기 사무총장은 “이사회에 보고해 논의는 하겠지만 신문의 날이 큰 문제가 있다고 보지는 않는다”고 말했으며, 이천구 기자협회 사무국장도 “전문가에게 자문해 입장을 정리할 계획”이라고 답변했다.[131]

관련학계에서도 신문의 날을 바꿔야 한다는 주장에는 부정적인 반응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정진석 한국외대 신문방송학과 교수는 "신문의 날은 서재필 개인이 아니라 독립신문 창간을 기념하는 날이며, 독립신문은 최초의 민간지로서 개화사상과 독립운동의 정신적 원류가 되고 있다"고 밝혔다.[131] 민족문제연구소 연구실장 김민철은 "서재필과 독립신문이 친일적 논조를 펼친 것은 러시아의 침략을 경계하는 분위기 속에서 일본 제국주의의 본질을 꿰뚫지 못한 시대적 한계 때문"이라며 "독립신문의 의미가 과도하게 평가된 측면이 없지 않으나 신문의 날을 바꿀 정도로 문제가 있다고는 생각지 않는다"는 견해를 피력했다.[131]

파산 원인과 경제공황론[편집]

일설에는 그의 파산의 직접적인 원인이 독립운동에 대한 자금 투자가 아니라 미국 대공황의 영향이었다는 견해도 있다. 상명대학교 사학과 교수 주진오에 의하면 "그가 활동을 포기한 것은 1922년 2월인데 그의 필립 제이슨 상회는 1924년까지 영업을 계속하고 있었던 점이다. 전재산을 날렸다는 사람이 몇년후까지 사업체를 소유할 수 있는 것인지 잘 납득이 되지 않는다." 한다.[72]

주진오에 의하면 "1990년대 초의 한 연구는 1921년부터 미국을 강타한 대공황의 영향이 아니었을까 추측하고 있다(‘서재필의 독립운동연구’ 홍선표, 《한국독립운동사연구》7집. 1993).[72]" 한다.

한글 망각, 국적 논란[편집]

그는 1895년 귀국했을 때나 1946년 귀국했을 때 자신은 한글을 잊어버렸다고 하였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한글로 대화를 하여 그가 한국어를 완벽하게 잊었는가에 대해 의혹이 제기되었다. 1946년 귀국 이후 한 방송국에서 한국어로 방송하는 것이 녹음되어 기록이 남아 있다.

그는 미국인으로서 <독립신문>을 통해 미국의 이미지를 절대적으로 미화하였다.[72] 심지어 미국의 경인철도 부설권, 운산금광 채굴권 침탈을 환영하였다. ‘속마음을 의심할 필요가 없는 나라와 맺은 것이며 지금까지 어느 열강과 맺은 조약보다 유리한 계약’ (《The Independent》1896. 4. 16)이라는 것이다.[72] 그는 또 미국의 필리핀 · 하와이 · 쿠바 점령에 대하여 적극적으로 지지를 표시하였다.[72] 1898년 당시 그의 출국을 만류하는 독립협회 회원들에게 보낸 답장에는 조선 정부를 ‘貴 政府’라 부르고 있다. (<독립신문> 1898. 5. 5).[72]

그가 조선인들에게 ‘계몽’한 내용 가운데에는 완전히 미국식 풍습을 모범으로 하고 있는 경우도 많았다. 예를 들면, ‘남의 집에 갈 때 파 · 마늘을 먹고 가는 것이 아니고, 남 앞으로 지나갈 때는 용서해 달라고 해야 한다’ (<독립신문> 1896. 11. 14). ‘조선 사람들은 김치와 밥을 먹지 않고 소고기와 브레드를 먹게 되어야 한다’ (<독립신문> 1896. 10. 10)는 것이 있다.[72]

미국 국적 자처 논란[편집]

서재필이 '서재필이라는 이름으로 산 것은 그의 생애 가운데 1/3도 안 되는 기간이었으며 특히 1884년 정변 실패로 망명한 이후 그의 국내 체류기간 역시 4년도 안 된다[40]'는 비판도 있다.

1919년 한인연합대회 의사록에서도 그의 미국인으로서의 정체성은 여전히 강조되고 있었다. 회의 벽두에 애국가가 아닌 미국 국가를 부르게 하고, 영어로 회의를 진행하였다. 그리고 의장 취임사에서도 ‘만일 대회 진행 중에 미국을 비방하는 언동이 있게 되면 사임하겠다’는 것을 못박고 있었다.[72]

미국 시민 자격 문제[편집]

그가 미국인임을 자처한 것 외에도 미국 시민권자 자격으로 비교적 덜 탄압을 받은 점도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상명대학교 사학과 교수 주진오는 '서재필이 안전지대인 미국에서 미국 시민으로 살았기에 자신의 경력에 오점을 남기지 않은 것[72]'이라 지적했다.

상명대학교 사학과 교수 주진오는 '그는 안전지대였던 미국에서 미국 시민으로 살 수 있었기 때문에 자신의 경력에 커다란 오점을 남기지 않을 수 있었다.[72] 반면에 수많은 독립운동가들은 가난에 시달리고 체포와 고문의 위협에 시달리면서 고통스럽게 투쟁하였다. 그 가운데에는 고통을 이기지 못하여 안타깝게도 자신의 오랜 투쟁 경력을 수포로 돌아가게 만든 경우도 많았다. 우리는 그들을 쉽게 매도하고 만다. 우리는 이러한 역설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가.[72]'라고 지적하였다.

주진오는 '사실 서재필은 대단한 능력의 소유자였다고 할 수 있다. 그의 상황 판단력과 현실 적응력은 타의 추종을 불허할 만큼 뛰어나다. 그 결과 미국으로 건너간 다른 초기 이주민들이 미국 사회에 적응하지 못하거나 주변인으로 살아간 반면에 그만은 중심부로 살아간 반면에 그만은 중심부로 진입할 수 있었다. 이 점에서는 그는 아메리칸 드림의 표상이며 ‘세계인’의 선구였는지도 모른다[72]'고 덧붙이기도 했다.

독립신문 일본 매각 기도[편집]

그는 <독립신문> 소유권을 일본에 팔아 넘길 계획을 추진하였다. 이 때 일본 공사측은 이를 긍정적으로 검토하였고 구두 계약까지 맺기에 이르렀다.[72] 서재필은 출국 직전 일본 공사관에 구두 계약을 이행하라고 요구했으나 무산되고 말았다(‘독립신문 매수의 건’ 주한 일본공사관 기록. 1898년 1월 15일). 만일 일본측이 약속을 지켰다면 <독립신문>은 일본 정부 소유가 되었을 것이다.[72]

가족 관계[편집]

양아버지 서광하는 생부 서광효의 6촌 형제였다. 큰딸 스테파니 제이슨미국인과 결혼했다.[103] 화가인 둘째 딸 뮤리엘 제이슨은 평생 독신으로 살면서 아버지를 곁에서 도왔다.[103]

서재춘의 손자 서태원(전 감신대 교수)은 6·25 전쟁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으로 납북되어 갔고 [132][133] 6.25 전쟁 이후의 생존 자손으로는 종손자인 이화여자대학교 교수 서희원, 서태원의 아들이며 서재필의 종증손자인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변호사로 있는 서동성 등이 있었다. 서동성은 변호사업 외에 이민100주년남가주기념사업회 공동회장과 서재필기념사업을 하고 있다.

종손 서명원은 생부를 잃고 백부의 손에 자랐다 하며, 후일 이화여자대학교 교수를 역임했다. 서재필이 귀국할 무렵에 살아남은 일족은 형 서재춘의 후손인 서찬석, 서태원, 서명원, 동생 서재우의 아들 서호석 등이 있었다.[134] 그밖에 신분을 숨기고 살던 여동생 서기석의 후손들도 존재하였다. 1983년 당시 종손 서희원의 증언에 의하면 서재필의 친족이 50여 명 정도가 미국에 살고 있다고 증언하였다.[135]

그밖에 그의 넷째 이모의 아들 이승학은 해방 후 감사원장총리 서리를 지낸 법관 이한기의 증조부였다.

  • 11대조 : 서경수(徐景需) - 전첨공
  • 10대조 : 서홍리(徐弘履) - 전첨공 서경수의 5남
  • 9대조 : 서문준(徐文濬)
  • 8대조 : 서종적(徐宗積)
  • 7대조 : 서명형(徐命珩)[136]
  • 6대조 : 서백수(徐百修)
  • 5대조 : 서유승(徐有承) - 양고조부 서정보의 양아버지
  • 양고조 할아버지 : 서정보(徐庭輔)
  • 양증조 할아버지 : 서범순(徐范淳) - 할아버지 서상기의 양아버지
  • 10대조 : 서형리(徐亨履) - 전첨공 서경수의 장남
  • 9대조 : 서문도(徐文道)
  • 8대조 : 서종제(徐宗悌)
  • 7대조 : 서명휴(徐命休) - 달성부원군 서종제의 차남
  • 6대조 : 서노수(徐魯修)
  • 5대조 : 서유승(徐有升), 양고조부 서정보의 생부
    • 종고조부 : 서경보(徐京輔)
    • 종고조부 : 서두보(徐斗輔)
  • 7대조 : 서명백(徐命伯) - 달성부원군 서종제의 장남
    • 종6대조 : 서인수(徐仁修)
    • 종6대조 : 서신수(徐信修)
  • 6대조 : 서덕수(徐德修)
  • 5대조 : 서유호(徐有祜)
  • 생고조 할아버지 : 서일보(徐日輔)
  • 생증조 할아버지 : 서진순(徐震淳) - 할아버지 서상기의 생부
  • 생증조 할머니 : 해주최씨
  • 할아버지 : 서상기(徐相夔)
  • 할머니 : 울산김씨, 김구조(金龜祖)의 딸
    • 백부 : 서광교(徐光敎)
    • 숙부 : 서광업(徐光業)
  • 장인 : 김영석(金永奭, 1837년 - 1902년, 자는 보경(保卿)), 두 번째 부인 광산 김씨의 친정아버지
  • 장모 : 반남박씨(潘南朴氏, 박호수(朴鎬壽)의 딸)
    • 처남 : 김면수(冕洙)
    • 처남 : 김만수(晩洙)
  • 처조부 : 김경현(金敬鉉, 1806년 - 1854년), 자는 공재(公宰), 광남 김익훈의 7대손, 허주 김반의 8대손, 사계 김장생의 9대손
  • 처조모 : 용인이씨(龍仁李氏), 이재찬(李在纘)의 딸
    • 처증조부 : 김재의(金在義), 처조부 김경현의 양아버지
    • 처증조모 : 임천조씨(林川趙氏), 증 참판 조덕함(趙德涵)의 딸, 처조부 김경현의 양어머니
    • 처증조부 : 김재이(金在差+次), 처조부 김경현의 생부
  • 처외조부 : 박호수(朴鎬壽, 본관은 반남)
  • 장인 : 조지 뷰캐넌 암스트롱(George Buchanan Armstrong, 1822년 10월 27일 - 1871년 5월 5일) - 미국 육군 대령 퇴역, 철도국장 역임
  • 장모 :
    • 처형 : ?
    • 처남 : 조지 뷰캐넌 암스트롱(George Buchanan Armstrong, 1848년 - 1915년)
    • 처남 : 가이 H. 암스트롱(Guy Halifax Armstrong, 1868년 - 1915년 1월 2일)
  • 처의붓아버지 : 제임스 화이트(James White, ? - ?, 미국 육군 대위 ) - 조지 암스트롱 사후 재혼
  • 13촌 종숙 : 서광범(徐光範, 1859년 11월 8일 ~ 1897년 8월)

평가와 비판[편집]

미국 교민사회에서 서재필은 미국 주류 사회에 최초로 성공적인 진입을 이룩한 인물로 기려지고 있다.[40] 미주지역에서 한국의 통일운동을 전개해 온 임창영, 현봉학 등이 가졌던 서재필에 대한 존경심은 특별한 것이었다. 그들은 서재필을 이승만과 대비되는 자유민주주의와 통일운동의 선구자로 간주하였다.[40]

1940년대의 평가[편집]

1945년 10월 10일부터 11월 9일까지 선구회(先毆會)라는 단체에서 가장 뛰어난 지도자를 지목하는 설문조사 결과에 5%가 서재필을 지목하였다.[142] 그 뒤 11월 선구회에서 다시 대통령에 적합한 인물을 설문조사했을때는 지목되지 않았고,[142] 1948년 6월 23일 조선여론협회에서 다시 조사한 결과(누가 초대대통령이 되기를 바라는가?)에서는 118표로 3위를 하였다.[142]

조병옥은 그가 우리 한민족의 한 사람으로서 제일 먼저 미국민주주의독립정신을 배우고 나가서는 그 현실에서 생활할 수 있었던 최초의 선각자라고 평가하였다.[36]

평가[편집]

서재필은 개화사상가, 혁명가, 독립운동가, 군인, 의사, 정치가 등 실로 다양한 직업을 가진 인물로 평가되고 있다.[5] 생계를 돌보지 못하면서까지 한인 독립운동에 투신한 것을 높이 평가하기도 한다.

송건호는 "그는 이 땅에서 다시 견줄 바 없는 개혁, 구국, 자유, 독립의 애국투사였으며 조국의 장래와 동포의 안녕과 행복을 위해 헌신적인 봉사를 아끼지 않은 사랑의 봉사자였다.[125]"라고 하였다.

백학순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은 '초당파적 정치가'를 염원하는 중도파에 의해 1년2개월 동안 귀국했던 서재필(徐載弼)은 조국의 통일 민주국가 수립을 위한 최후의 봉사를 한 셈이었다고 평가하였다.[143]

대한제국 정부에서 추방당하면서 2만 4400원의 거액의 위약금을 요구한 것에 대해 서울대학교 교수 신용하는 "이 부채(서재필이 받아간 2만 4400원을 가리킴)는3.1 운동 직후, 서재필이 독립운동을 위하여 사재를 모두 팔아서 7만 6000 달러를 모두 독립운동에 투입함으로써 충분히 청산하였다.[77]"며 "이때 그는 병원 외에도 60~70명의 종업원을 둔 문방구점과 분점들을 가지고 있었으나 부인의 반대를 무릅쓰고 이들을 모두 독립운동에 바치고 파산하였다. 여기서 그의 헌신적 애국심과 그의 인품을 볼 수 있다. 이 사실을 고려하면 이때 그가 가져간 2만 4400원은 비난할 만한 것이 되지 못한다[77]"고 평하였다.

대전대 총장을 역임한 이광린(李光鑛)과 언론인 송건호(宋建鎖)는 서재필을 '한국 의 볼테르'라고 평하였다.[144] 그리고 (학자들 중에도) 서재필을 프랑스의 대표적 계몽사상가인 볼테르와 견주어 '한국 의 볼테르'라 부르는 학자도 있다.[145]

서재필이 청중을 압도하는 카리스마로 힘이 넘치고 주장이 명확한 연설로 유명하다면, 윤치호는 특유의 온화함과 차분함으로 상대방을 논리적으로 설득시켜 감화시키는 연설이 특징[37] 이 있다는 평가도 있다.

비판[편집]

대한민국대통령 권한대행국무총리를 지낸 허정(許政)은 그가 양반이라는 우월감을 갖고 있었다고 비판했다. 허정에 의하면 "그에게서도 역시 강렬한 양반의식(양반으로서의 우월의식)을 느낄수 있었다." 고 평가했다.[130] 허정에 의하면 그의 사고 방식이나 생활 태도는 이미 상당히 미국화되어 있었다고 평가했다.[146] 또한 허정은 그가 차갑고 냉소적인 인물이라는 평을 남기기도 했다. 또한 그가 한국국적을 버리고 미국 국적을 취득한 것 역시 부정적인 평가가 되고 있다.

상명대학교 사학과 교수 주진오는 "그는 독립신문 설립 과정에서 단 한 푼의 자본을 댄 바가 없었음에도 신문사를 자기 명의로 등록했으며 1898년 미국으로 돌아가면서 소유권을 일본에 양도하려 했었고 그것이 실패로 돌아가자 그 운영만 윤치호에게 넘긴 채, 자신은 하는 일 없이 편집인의 명목으로 많은 연봉을 받기로 계약을 맺었다.[147]"고 비판하였다.

그는 '서재필은 귀국후 철저하게 미국인 제이슨으로 행세하였다. 또한 미국인이기 때문에 조선 정부의 정식 관리가 아닌, 고문관이 되어 최고의 봉급을 받을 수 있었다. 당시 그는 자기 이름을 한글로 표기하는 경우에도 제손박사 또는 피제선이라고 하였다. 이는 그가 죽을 때까지 마찬가지였다. 이번에(1994년 유골 송환 직전 TV에서 방송된, 미국 메디아에 있던 그의 유골항아리) 텔레비전을 유심히 본 독자들은 알겠지만 그의 묘비명에도 역시 필립 제이슨으로 적혀 있다.[72]'고 비판했다. 이어 '1898년 4월 남은 7년 10개월분 봉급에다가 두달치 봉급에 해당하는 여비까지 보태어 받아냈다. 이 때 <독립신문> 창간 비용은 공제되었다. 빈약한 재정에 시달리고 있는 조국에 그렇게 막대한 돈을 강요하였던 것이다'고 하였다.[72]

또, 주진오는 그가 "'독립신문' 등을 통해 그는 동학혁명이나 의병 운동을 철처하게 비난하고 있으며 열강의 이권 침탈과 시장 개방 요구를 '문명화'로 합리화하거나 옹호했고 심지어 독립신문사에서 각종 서양 물품을 판매하기도 했다.[148]"고 비판하였다.

방선주 박사(한림대 교수)도 ‘서재필은 과거를 회상할 때 무책임할 정도로 시일을 혼동하였고, 냉엄한 이국 사회에서의 처신상 그때그때 적당히 호도하는 습성이 있었다’고 하였다.[72]

친일파의 거두 이완용, 박영효 등과 친분관계가 있었던 점이 부정적으로 평가되기도 한다. 역사 재해석이 유행이 된 최근에 와서는 서재필이 친일파 이완용과 친밀해 독립문 현판을 이완용이 썼을 정도였다는 점과 독립신문의 시국관, 친미적 시각 등 부정적인 평가문제들도 역사학계에서 제기되고 있다.[5]

'미국인으로서 <독립신문>을 통해 미국의 이미지를 절대적으로 미화하였다.[72]'는 비판도 있다.

기타 시각[편집]

사학자 최태영은 "일부에서는 서재필선생이 미국 국적을 가졌고 이름도 미국식으로 바꿨다고 비판하지만 그분은 모든 것을 근대화와 독립운동의 방편으로 생각했지 다른 생각이 없었습니다. 그분의 진심을 알아야 할 것입니다.[126]"며 그를 옹호하기도 했다.

상명대 사학과 교수 주진오는 '그가 미국 땅에 묻혀 있는 것은 그 스스로가 선택한 일이다. 그에게는 여러 차례 한국 국적을 회복하고 여생을 고국에서 보낼 기회가 있었다. 그러나 그는 번번이 거부하였고, 자기가 선택한 미국 시민으로 살다가 죽었다.[72]'고 지적하기도 했다.

영은문을 헐고 독립문을 건립한, '독립문의 건립자'로도 알려져 있다.

성격[편집]

차갑고 냉정했다는 평가가 있다. 대통령 권한대행 겸 내각수반을 지낸 허정(許政)은 후일 그가 매우 정열적이라는 인상을 주었다고 회고하였다.[130] 그의 독립심과 투지는 대단하였다. 박영효서광범갑신정변 이후 일본으로 망명했다가 다시 귀국하였는데 이것은 그들이 양반의 자제라는 자존심[130] 과 함께 노동이 익숙하지 않았기 때문이기도하였다. 그러나 서재필은 같은 양반집 도련님인데도 철도 노동자로 일하면서 학업을 마쳐 의사가 되었다.[130] 고 하였다. 또한 개인주의적이라는 시각도 있다. 허정은 서재필이 자기에게 도움을 청하러 오는 사람들을 제일 싫어했다고 회고하였다.[130]

윤치호와 서재필의 비교[편집]

서재필이 배재학당의 젊은 학생들과 애국적인 시민을 독립협회로 모으는 데 기여했다면 윤치호는 자신의 인맥을 활용하여 양심적인 중견 관료들과 개혁적인 젊은 관료들을 하나로 묶어 독립협회의 내적 통합에 기여했다.[149]

급진적이라는 평가도 있다. 그러나 윤치호1884년 갑신정변의 정국에서 서재필과 달리 점진 노선을[149] 택해 살아남을 수 있었고, 가족 또한 안전할 수 있었다. 하지만 잠재적인 신변의 위협 때문에 결국 유학이란 명분으로 망명객이 되어 십년 이상 외국을 떠돌게 되었다는 점에서는 서재필과 크게 차이는 없었다. [37]

서재필이 미국에서 혈혈단신으로 고투하였던데 반해[37], 윤치호상하이에서 기독교로 개종한 후 미국에서도 교회기독교청년회를 중심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쳐왔기 때문에 연설의 경험을 풍부하게 축적할 수 있었다. 작은 일까지 매일 기록하는 꼼꼼한 성격과 겸손하며 성찰적인 태도 덕분에 남의 장점을 수용하여 늘 나아가고자 노력한 윤치호의 연설에는 깊이가 있었다. 서재필은 미국 망명 후 기독교인이 되었지만, 기독교 신앙 자체와 그 세속화된 형태의 미국의 시민종교(공화주의민주주의)를 구분할 수 있었다. 자신의 은인 홀렌백이 '선교사가 된다면 대학교 학비를 대겠다'는 요청을 뿌리친 것도 그 때문이었다. 스스로 기독교인임을 잊지는 않았지만 기독교 그 자체가 사회운동을 대체할 수 있다고는 믿지 않았기에 오히려 더욱 적극적으로 (때로는 과하다고 할 정도로) 미국식 사유와 생활 방식을 조선에 이식하여 그 근본적인 급진성을 통해 사회운동을 일으키려고 한 것이다.[150]

반면에 윤치호기독교 개종 이후 삶의 중심을 언제나 신앙에 두었다. 개종의 동기는 개인적 차원이었지만 개종과 동시에 민족적 차원에서 기독교와 조선을 언제나 결부시켰다. 조선 문화에 깊게 뿌리박은 가족주의적 습속을 돌파하지 않고는 개혁이 불가능하고, 그 낡은 구질서를 깨뜨리기 위해 조선의 사회에 예수의 가르침을 설파할 책무를 수행하고자 했다. 그러나 종교와 민족을 하나로 놓고 사유하는 윤치호의 선지자적 태도는 독립협회 회원 및 참여 민중 대부분에 파고들 여지가 없었다.[150]

이승만과 서재필의 비교[편집]

서재필은 대를 잇는다는 개념 자체를 무책임한 발상이라고 극도로 혐오하였다. 서재필은 문중에서 서재필이 아들이 없음을 염려하여 양자를 세우려고 계획하였을 때 이 소식을 듣고, "쓸데없는 일들이오. 나에게는 사랑하는 딸이 둘이나 살아 있소. 이제 새삼스럽게 양자를 세운다니 생각해보고 싶지도 않소이다."하고 거절해버렸다. 이어서 "이런 생각은 모두 고루한 동양적 사고방식에서 나온 것이오. 이러한 구습을 타파하고 새로운 민주사상을 길러가는 것이 우리나라가 빨리 독립할 수 있는 길이오.[115]"라며 "부지런히 일이나 하고 착실하게 살기 위한 새로운 힘을 연구하시오."라고 덧붙였다. 서재필은 후사가 끊어진다는 동양적인 사고방식을 중요하게 생각지 않는 서구적 사고방식의 소유자였다. 문중에서는 서재필이 아들이 없어 후사가 끊어짐을 안타까이 생각하고 그의 마음을 돌리려고 노력하였으나 그것은 허사로 돌아가고 말았다.[113] 서재필의 이와 같은 사상은 그가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지극히 단순한 사람임을 말해 주었다. 그는 이미 가족관념을 청산한 인물이었다.[114]

서재필은 서울의 친척집에도 다니지 않고 공무가 끝나면 조선호텔에서 혼자 대부분의 시간을 보냈다.[115] 그가 귀국하자 서씨문중에서는 들끓기 시작하였다. 서재필은 이러한 소란을 몹시 싫어하였다.[115] 친척들의 방문을 달가워하지 않았고 그 역시 친척들의 존재를 외면하였다. 서재필이 양자 입양을 거절하자, 그에게 종증손 중 한명인 서동규를 봉사손으로 입양하라는 문중의 권고가 있었지만, 서재필은 그 권고 조차도 물리쳤다.

서재필은 한국인의 가족관념을 타파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하였다. 그러한 가족주의가 바로 끼리끼리 해먹는 패거리주의를 만드는 원인이며 이방인을 배척하는 근간이라 생각하고 끔찍히 여겼다. 서재필은 지나친 형식 위주의 완고한 족벌의식은 조국의 민주화에 적지 않은 방해가 될 뿐이라고 했다.[115] 서재필의 이러한 풍모를 두고 그의 둘째딸인 뮤리엘이 후에 지적하여 말하기를 '파파는 심플맨이에요.'라고 하였다. 송건호는 서재필이 형식과 금전과 동양적인 가족 관념을 청산한 크나큰 인물이었다[115] 라고 칭송했다. 이를 두고 사람들은 서재필은 탈조선화 된 인간이라 하였다. 서재필은 가족주의와 혈연에 대한 집착이 사회를 폐쇄적, 배타적으로 만드는 요인이 된다고 봤다.

이승만은 자신에게 아들이 없는 것을 평생의 한으로 여겼다. 성재 이시영의 장례식 때 신익희가 장례위원장이었다. 이시영의 장례식에 참석한 이승만은 빈소를 찾아 분향하고 상제에게 조의를 표한 후 돌아서다가 두 손자들의 머리를 쓰다듬으며 신익희에게 "그래도 성재장은 이런 고몰고몰한 손자들이 있었구려"라고 하였다.[151]

신익희나 그의 비서 신창현에 의하면 이승만은 이시영의 손자들을 보더니 '눈귀에 다시 눈물이 지적지적하였다' 했다. 나중에 신익희는 비서이자 종손인 신창현에게 "그 어른 오랜 미국 생활로 아예 우리나라의 대를 잇는다든가 하는 종법 관념에는 아예 관심조차 없을 줄 알았는데, 자기가 아들도 없고 손자조차 없음을 마음속 깊이 한으로 품고 계신 것이 역력히 보이더라."라고 했다.[152] 신익희는 이승만이 후사가 없음을 한으로 여겼다고 술회하였다.

추모 활동[편집]

1975년부터 서재필 기념재단이 건립되어 학생들의 장학금 지급, 장학 사업, 의료 지원 사업 등을 추진하였다.

1996년 4월 1일에는 한국 프레스센터 서울갤러리에서 한국프레스센터 등의 주최로 <서재필과 독립신문> 특별 전시회를 개최하였다.

2004년부터는 재단법인 서재필기념회에 의해 서재필의학상이 제정되어 매년 수여되고 있다. 그가 만년에 거주한 저택인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제이슨 하우스는 딸 뮤리엘 제이슨이 계속 거주하였고, 남편 사별후 혼자된 장녀 스테파니 제이슨이 함께 살았다. 두 딸이 죽자 서재필 저택 제이슨 하우스는 한인사회에 의해 기념물로 지정되어 보존되고 있다. 2004년 서재필 기념관이 그의 저택 제이슨 하우스에 개관되었다.

2002년 4월 4일에는 독립기념관에 그의 어록비가 제막되었다.[153] 어록비 전면에는 “합하면 조선이 살테고 만일 나뉘면 조선이 없어질 것이요…”로 시작되는 76자의 글이 새겨졌다. 이 글은 서 박사가 미국에서 육성 녹음해 1949년 3.1 운동 30주년을 맞아 국내에서 공개된 연설문 ‘조선동포에게 고함’의 일부이다.[153] 서재필의 조선 동포에게 고함이라는 육성 연설문 내용의 일부가 녹음되어 현재 전하고 있다.

2008년 5월 6일 워싱턴 DC 소재 주미 한국대사관 총영사관 앞에 서재필의 동상이 제막되었다. 서재필 동상 초석 정면에는 '최초 한국계 미국인―한국 독립과 민주주의를 위해 헌신한 개척자'라고 씌어 있다.[154] 전신 청동상은 이재길 전남대 미대 교수가 조각했다. 좌측 면에는 이은상 시인이 서 박사 생애를 압축한 한글 헌사를 담았고, 우측 면에는 서 박사 전기를 저술한 이정식 펜실베이니아 대학 교수의 영문 헌사가 있다.[154] 2011년에는 재단법인 서재필기념회에 의해 서재필 언론문화상이 제정되었다.

기타[편집]

1948년 7월 21일의 대한민국 초대 대통령 선거는 10시 25분에 개표되어 11시 5분에 개표가 종료된다. 이때 서재필의 표가 나오자 윤치영 의원은 외국 사람에 투표할 수 없다며 무효 선언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서우석 의원이 외국인에 대한 투표는 마땅히 무효를 선언해야 된다며 발언을 이어가게 되고, 다른 의원들도 가세하면서 장내소란이 이어졌다.

당시 국회에서 사회를 보던 김동원 부의장은 서재필 박사가 외국인인지 한국인인지 분명하지 않으니 오후에 결정하겠다고 하자, 서우석 의원은 서재필 박사가 군정의 최고의정관으로 미국인 신분으로 입국했다며 또한 그가 입법의원에 와서 정당에 관한 강연을 하면서 한 발언 중 '나는 미국 사람인 까닭에 조선에 와 대통령 될 수 없다고…… 다만 된다면 외국 사절로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발언한 기록이 남아 있다며 강력하게 반대하였다.

2000년에는 독립기념관 연구원 홍선표가 엮은 'My Days in Korea'가 발간되었다.[155] 이는 서재필이 1896년부터 1948년 사이에 국내외 신문과 잡지 등에 영문으로 발표한 수필 강연문 방송원고 등을 모은 것이다.[155] 2008년 5월에는 그의 일대기를 다룬 소설 《서재필 광야에 서다》(고유, 2008)가 출간되었다. 이는 곧 제1회 디지털 작가상 역사 팩션 소설 부문에 당선되었다.

그의 종증손자 중 한 명은 유길준의 증손녀와 결혼했다 한다.

출생지와 본가[편집]

서재필의 출생지는 그의 외가가 있던 전라남도 동복군 문덕면 가내리 529(현 보성군 문덕면 용암리 529)의 이기대가이다. 아버지 서광효가 살던 본가는 논산군 구자곡면 금곡1리(현 논산시 연무읍 금곡1리)에 있었다. 방치된 서재필의 본가는 2006년 2월부터 논산시의 주도 하에 복원 사업이 계획[156], 추진되었다.[157]

2005년 3월 3일부터는 논산시에서 서재필 박사 추모제를 거행하였다.[158] 이후 매년 3월 3일 논산 연무읍에서는 서재필 추모제가 거행된다. 구자곡면 화석리 등에는 서재필의 부모 묘소와 형 서재춘 내외의 묘소가 소재해 있다. 본래 그의 가족들의 묘소는 육군훈련소 자리 근처에 소재해 있었으며 어머니 묘소는 연무대 자리에 있었는데, 후에 논산 제2훈련소가 들어오면서 구자곡면 화석리로 옮겨졌다 한다.

외가인 보성군 용암리 529번지 이기대가 근처 문덕면 용암리 1024에는 서재필기념공원이, 문덕면 용암리 1026-1에는 서재필기념관이 건립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서재필을 연기한 배우들[편집]

텔레비젼 드라마[편집]

연극, 영화[편집]

관련 자료[편집]

관련 서적[편집]

  • 임창영, 《서재필 박사 전기》(공병우 글자판 연구소, 1987)
  • 이정식, 《구한말의 독립투사 서재필》(서울대 출판부, 2004)
  • 강준만, 《한국현대사산책:1940년대편 1》 (인물과사상사, 2006)
  • 김용택 외 공저, 《서재필과 그 시대》 (서재필기념회, 2003)
  • 정진석, 《독립신문 서재필 문헌해제》 (정진석 역, 도서출판 나남, 2011)
  • 서재필 기념회, 개화 독립 민주 (서재필기념회, 2001)
  • 이택휘 외, 서재필:대우학술총서 공동연구 (민음사, 1993)
  • 최기영, 《서재필이 꿈꾼 나라》 (푸른역사, 2010)
  • 김욱동, 《근대의 세 번역가 서재필·최남선·김억》 (소명출판, 2010)
  • 이황직, 《독립협회,토론공화국을 꿈꾸다:지식전람회 25》 (프로네시스, 2007)
  • 신복룡 외, 《서재필과 그 시대》 (서재필기념회, 2003)
  • 권태면, 《우리 역사 속의 외교관》 (초록낙타, 2009)
  • 박은숙, 《갑신정변 연구》 (역사비평사, 2005)
  • 신용하, 《독립협회 연구》(일조각. 1976)
  • 서재필기념회, 《선구자 서재필》 (서재필기념회 편, 도서출판 기파랑, 2011)
  • 신용하, 《갑오개혁과 독립협회 운동의 사회사:신용하 저작집 43》 (서울대학교 출판부, 2001)
  • 신용하, 《초기 개화사상과 갑신정변 연구:신용하 저작집 3》 (지식산업사, 2000)
  • 공병호, 《공병호의 인생강독:좌절의 별에서 살아남는 법》 (21세기북스, 2010)
  • 정진석, 《인물한국언론사:한국 언론을 움직인 사람들》 (나남출판, 1995)
  • 유영익, 《갑요경장 연구》(일조각, 1990)
  • 이광린, 《유길준: 닫힌 사회에 던진 충격》 (동아일보사, 1992)
  • 이광린, 《한국의 개화사상 연구》(일조각, 1979)
  • 오세응, 《서재필의 개혁운동과 오늘의 과제》(고려원. 1993)
  • 고유, 《서재필 광야에 서다》 (문이당, 2008)
  • 조맹기, 한국언론인물사상사(나남출판, 2006)
  • 민태원, 《김옥균 전기》 (을유문화사, 1969)
  • 조영암, 《순국선열전서》 (협동출판사, 1965)
  • 송건호, 《위대한 한국인 3 : 송재 서재필》 (태극출판사, 1972)
  • 방일영문화재단, 《한국신문사설 선집》 (방일영문화재단, 2000)
  • 이종찬, 《서재필의 생애와 사상 : 근대적 공중위생론의 대중적 전파자》 (대한의사학회, 1997)
  • 오세응, 《서재필의 개혁운동과 오늘의 과제》 (고려원, 1993)
  • 이강렬, 《꿈을 찾아 떠난 젊은이들》 (황소자리, 2007)
  • 김탁환, 《리심 (하):파리의 조선궁녀》 (민음사, 2006)
  • 한준상 외, 《근대한국성인교육사상》 (원미사, 2000)
  • 선우훈, 《민족의 수난:105인 사건 진상 외》 (명성출판사, 2008)
  • 이선민, 《민족주의, 이제는 버려야 하나》 (삼성경제연구소, 2008)
  • 유영익, 《갑요경장 연구》(일조각, 1990)
  • 김영철, 《영어, 조선을 깨우다 1,2》 (도서출판 일리, 2011)
  • 윤병희, 《유길준 연구:한국사 연구총서 6》 (국학자료원, 1998)
  • 오세응, 《서재필의 개혁운동》 (고려원, 1993)
  • 채백, 《독립신문의 성격에 관한 일연구》(도서출판 한울, 1992)
  • 송건호, 《위대한 한국인3:송재 서재필》 (태극출판사, 1972)
  • 서재필, 《서재필 박사 자서전》 (김도태 정리, 을유문화사, 1972)
  • 서울대 정치학과 독립신문강독회, 《독립신문, 다시 읽기》(푸른역사, 2004)
  • 서재필기념회, 《서재필과 그 시대》 (서재필기념회, 2003)
  • 서재필, 《My Days in Korea》 (홍선표 엮음, 연세대 현대한국학연구소, 2000)
  • 손금성, 《회고 서재필》 (칼빈서적, 1995)

주석[편집]

  1. 그의 양아버지 서광하는 친할아버지 사촌의 아들로, 그에게는 실제 7촌 아저씨뻘이 된다.
  2. 주진오 (1993). 〈교과서의 독립협회 서술은 잘못되었다〉, 역사문제연구소 편: 《바로 잡아야 할 우리 역사 37장면 1》. 역사비평사, 31~40쪽쪽 “그러나 그는 귀국 후 단 한 번도 자신을 이 이름으로 부른 적이 없었고 필립 제이슨 또는 피제손으로 표기하였다.”
  3. 의사-언론인 서재필, 소설가이기도 했다, 코메디닷컴, 2010년 12월 2일.
  4. 경향신문 1969년 08월 09일자 4면, 사회면
  5. 서재필 외가의 태교철학 담긴 보성 - 오마이뉴스 2004년 3월 5일
  6. 송건호, 《송건호전집 12》 (한길사, 2002) 21페이지
  7. 매천야록에는 그가 친형으로 되어 있는데 오기이다.
  8. 자서전 쓰기 조선일보 2011.06.28
  9. 김도태 (1948년 7월). 《서재필박사자서전》. 서울: 수선사
  10. 서해문집 편집부, 《내일을 여는 역사 13호》 (서해문집, 2003) 211페이지
  11. 송재 서재필 박사 추모제 거행 충청투데이 2005.03.04
  12. 서해문집 편집부, 《내일을 여는 역사 13호》 (서해문집, 2003) 212페이지
  13. 복시와 감시, 생원시, 진사시에 응시하지 않고 바로 문과에 응시할 수 있는 자격
  14. 김장생-김반-김익훈-김만채(金萬埰. 1644~1715)-김진상(金鎭商), 김진항(金鎭恒)-김령택(金令澤)-김상정(金相定, 1722~1788)-김기덕(金箕德)-김재의(金在義), 김재이(金在差+次)-김경현(金敬鉉)-김영석-서재필의 처 광산 김씨
  15. (운명의 20년) 서재필은 조선일보 2004.08.24일자
  16. 승정원일기 1883년(고종 20년 계미, 광서9년) 2월 27일자
  17. 포럼 편집부, 《푸른 꿈을 꾸다》 (포럼, 2007) 60페이지
  18. 서재필
  19. donga.com[뉴스]-송재 서재필(해방공간의 주역:18)
  20. 포럼 편집부, 《푸른 꿈을 꾸다》 (포럼, 2007) 74페이지
  21. 승정원일기, 1884년(고종 21년 갑신, 광서 10) 8월 21일자
  22. 신명호, 《조선 왕비 실록》 (역사의 아침, 2007) 362페이지
  23. 신명호, 《조선 왕비 실록》 (역사의 아침, 2007) 363페이지
  24. 국조방목 참고
  25. 송건호, 《송건호 전집 13:서재필과 이승만》 (한길사, 2002) 58페이지
  26. 송건호, 《송건호 전집 13:서재필과 이승만》 (한길사, 2002) 70페이지
  27. 갑신정변 다시 보기 - 근대화 10년 늦춘 '실패한 혁명', 2003-03-17, 프레시안.
  28. 이선민 논설위원. "<만물상> 워싱턴의 서재필 동상 (한글)", 《조선일보》, 2008년 5월 7일 작성. 2008년 8월 9일 확인.
  29. 송건호, 《송건호전집 12》 (한길사, 2002) 109페이지
  30. [역사속의 오늘] 한국 최초 관립중학교 개교 (1900.10.3) 조선일보 2006.10.02
  31. 안재홍, 〈미국에 기려하는 서재필씨를 회함, 혁청파의 소장군인, 자립정신의 고취자〉《삼천리 제7권 1935년 제9호》 (삼천리사, 1935)
  32. 내 외할머니는 서재필 박사의 동생이었다 - 오마이뉴스 2010년 6월 5일자
  33. 황현, 《매천야록》 (허경진 옮김, 서해문집, 2006) 111페이지
  34. 신정일, 《똑바로 살아라》 (다산초당, 2011) 327페이지
  35. 후일 서재창이 1885년생이라는 진술을 한 것이 서호석이었다.
  36. 조병옥 《나의 회고록》(조병옥, 도서출판 해동, 1986) 75페이지
  37. 이황직, 《독립협회 토론 공화국을 꿈꾸다》 (프로네시스(웅진), 2007) 100페이지
  38. 송건호, 《송건호 전집 13》 (한길사, 2002) 240페이지
  39. 조병옥 《나의 회고록》(조병옥, 도서출판 해동, 1986) 76페이지
  40. 서해문집 편집부, 《내일을 여는 역사 13호》 (서해문집, 2003) 213페이지
  41. :::::조선왕조실록의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42. 조선의 관료제는 직책은 없거나 퇴직해도, 가선대부, 통정대부 등의 품계는 유지되었었다.
  43. 장인 김영석은 승지 벼슬까지 지냈지만 갑신정변에 연좌되어 파면당하고 역시 거지가 되었다.
  44.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0873048
  45. "정혼녀 빼앗은 죄 1500냥 배상하시오" 조선일보 2005.09.02
  46. 이황직, 《독립협회 토론 공화국을 꿈꾸다》 (프로네시스(웅진), 2007) 93페이지
  47. 이정식, 《이승만의 구한말 개혁운동: 급진주의에서 기독교 입국론으로》(배재대학교출판부, 2005) 42페이지
  48. 이황직, 《독립협회 토론공화국을 꿈꾸다》 (프로네시스, 2007) 32페이지
  49. 이황직, 《독립협회 토론공화국을 꿈꾸다》 (프로네시스, 2007) 33페이지
  50. 이황직, 《독립협회 토론공화국을 꿈꾸다》 (프로네시스, 2007) 34페이지
  51. 그러나 본처 광산김씨는 그의 출국 후 자결했다.
  52. 서해문집 편집부, 《내일을 여는 역사 13호》 (서해문집, 2003) 214페이지
  53. 김경, 《한국 기독교 건국공로자열전》 (한국문학도서관, 2008) 153페이지
  54. 독립신문의 영문판은 The Independent 라는 이름으로 발행되었다.
  55. `독립신문` 창간(1896. 4. 7) 조선일보 2006.04.06
  56. 이용선, 《조선최강상인 2 파천황》 (동서문화사, 2002) 155페이지
  57. 양창삼, 《인간관계 필드북》 (경문사, 2002) 171페이지
  58. “고을 원님, 백성 투표로 뽑자” 시사저널 1991.05.02
  59. "일본인 발음으로 영어 못 배우겠소!" 조선일보 2011.10.22
  60. 근대에 만들어진 한국의 이상적 남성상 조선일보 2009.09.09
  61. 이황직, 《독립협회 토론 공화국을 꿈꾸다》 (프로네시스(웅진), 2007) 91페이지
  62. 이황직, 《독립협회 토론 공화국을 꿈꾸다》 (프로네시스(웅진), 2007) 92페이지
  63. 서대문구 현저동(峴底洞) 조선일보 2009.12.15
  64. 독립문과 개선문 조선일보 2009.11.17
  65. 독립문 준공 (1897.11.20) 조선일보 2007.11.19
  66. 한국 서양건축의 비조 사바친 베일 벗어 조선일보 2009.10.23
  67. 유영렬, 〈독립협회의 민권사상연구〉, 《사학연구》22호, 한국사학회, 1973, 68~71쪽.
  68. 윤치호일기, 1897년 7월 30일자
  69. 신용하, 《독립협회 연구 (상)》 (일조각, 2006) 330페이지
  70. 신용하, 《독립협회 연구 (상)》 (일조각, 2006) 331페이지
  71. 이 기간 중 서재필은 끊임없는 살해 위협에 시달렸고, 위협을 피해 미국인 경호원들과 일본인 무사들을 고용하여 수행원으로 붙이고 다녔다.
  72. ‘서재필 신화’ 왜곡된 진실들 시사저널 1994년 04월 28일자
  73. 한편 이승만김규식 역시 귀국후 한국인 청년들에게 유학을 권고하였고 그들의 영향을 받은 청년지사들이 미국유학을 떠나게 된다.
  74. "한말 서재필 상소문 발견, 2차 망명 후 미서 보낸것", 경향신문 1982년 09월 09일자 7면, 사회면
  75. 임시정부의 ‘비밀 공군사관학교’
  76. 정한경은 한 달 만에 쫓겨났다 - 오마이뉴스 2010.11.08
  77. 신용하, 《독립협회 연구(상):독립신문, 독립협회, 만민공동회의 사상과 운동》 (일조각, 2006) 92페이지
  78. 조선통신사, 《1948년판 조선연감》 (조선통신사, 1948) 466페이지
  79. [실록 대한민국임시정부] 망명정부 수립서 환국까지(1919∼1945) 조선일보 2005.01.25
  80. 송건호, 《송건호 전집 13》 (한길사, 2002) 241페이지
  81. "생계에 궁한 서재필씨 의과대학에 입학", 동아일보 1926년 11월 23일자 2면, 사회면
  82. 조선일보 사장열전/①월남 이상재 선생 조선일보 2001.03.01
  83. 홍선표, 《서재필의 생애와 민족운동》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 1997) 211페이지
  84. 이용포, 《버드 나무를 찾아서:유일한》(작은씨앗, 2006) 128페이지
  85. "徐載弼 박사 柳韓洋行 초대사장 지냈다", 매일경제 1994.04.09일자 9면, 경제면
  86. 노부호, 《통제경영의 종말: 노부호의 스마트 시대 신 경영》 (21세기북스, 2011) 577페이지
  87. 홍선표, 《서재필의 생애와 민족운동》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 1997) 212페이지
  88. 송건호, 《송건호 전집 13》 (한길사, 2002) 247페이지
  89. 송건호, 《송건호 전집 13》 (한길사, 2002) 248페이지
  90. 강준만, 《한국현대사산책》〈1940년대편 2권〉(인물과사상사, 2004) 41~42쪽
  91. 이정식, 《구한말의 개혁, 독립투사 서재필》(서울대출판부, 2003) 357~360쪽.
  92. 강준만, 한국현대사산책 1940년대편 2권 43쪽
  93. 칼을 든 혁명투사에서 청진기 든 의사가 된 서재필
  94. 강준만, 《한국 현대사산책:1940년대편 1》 (인물과 사상사, 2006) 41페이지
  95. 정병준, 《우남 이승만 연구》 (역사비평사, 2005) 649페이지
  96. 서중석, 《한국현대민족운동연구:해방후 민족국가 건설운동과 통일전선》(역사비평사, 2004) 577페이지
  97. 브루스 커밍스. 《브루스 커밍스의 한국현대사》 (김동노 외, 창작과 비평사, 2001) 301페이지
  98. 강준만, 《한국현대사산책》〈1940년대편 2권〉(인물과사상사, 2004) 157쪽
  99. 이정식 《구한말의 개혁 독립투사 서재필》 (서울대학교출판부, 2003), 363~365쪽
  100. 흥사단의 다른 계열인 조병옥, 장택상 등은 이승만 지지로 돌아섰다.
  101. 강준만, 《한국현대사산책》〈1940년대편 2권〉(인물과사상사, 2004) 158쪽
  102. 강준만, 《한국현대사산책》〈1940년대편 2권〉(인물과사상사, 2004) 159쪽
  103. 칼을 든 혁명투사에서 청진기 든 의사가 된 서재필 중앙일보 2010년 3월 22일자
  104. 서재필선생 전명운의사/태극기 앞세우고 그리던 조국땅에 - 1등 인터넷뉴스 조선닷컴
  105. "서재필 박사 유해 미 납골당에 방치", 동아일보 1993년 07월 06일자 31면, 사회면
  106. "“보성군에 서재필 기념공원 개관식 열려” (한글)", 《나라사랑》, 2008년 8월 1일 작성, p. 11면 3단 아래. 2008년 8월 9일 확인.
  107. “서재필 박사 큰 뜻 함께 느꼈으면…” , 서울신문.
  108. 서재필 동상 내달 워싱턴서 제막, 동아일보
  109. 조선통신사, 《조선연감 47》 (조선통신사, 1946) 365페이지
  110. 이정식 《구한말의 개혁 독립투사 서재필》 (서울대학교출판부, 2003), 275~284쪽
  111. 삼귀문화사, 《한국근현대사논문선집 개화(10)》 (삼귀문화사, 2002) 58페이지
  112. 이택휘,《서재필》(민음사, 1993) 54페이지
  113. 송건호, 《송건호 전집 13:서재필과 이승만》 (한길사, 2002) 280페이지
  114. 송건호, 《송건호 전집 13:서재필과 이승만》 (한길사, 2002) 406페이지
  115. 송건호, 《송건호 전집 13:서재필과 이승만》 (한길사, 2002) 279페이지
  116. 조맹기, 《한국언론인물사상사》 (나남 출판, 2006) 43페이지
  117. 조맹기, 《한국언론인물사상사》 (나남출판, 2006) 49페이지
  118. 독립협회 강제 해산(1898.12.25) 조선일보 2007.12.24
  119. 3·1절에 외치는 '대~한민국' 조선일보 2006.03.01
  120. 김을한, 《한국신문사화》 (탐구당, 1975) 31~32페이지
  121. 강준만, 《한국 대중 매체사》 (인물과 사상사, 2007) 88페이지
  122. 최진섭,《한국 언론의 미국관》(살림터, 2000)
  123. 강준만, 《권력변환: 한국언론117년사》 (인물과사상사, 2000) 115페이지
  124. ‘파시즘’의 뿌리는 너무나 깊다 한겨레 21 제475호
  125. 송건호, 《송건호전집 12》 (한길사, 2002) 316페이지
  126. 최태영 전학장의 "내가 살아온 20세기" 조선일보 1998.12.31
  127. 백범학술원, 《백범 김구선생의 편지》 (나남출판, 2005) 31페이지
  128. 송건호, 《위대한 한국인 3: 송재 서재필》 (태극출판사, 1972) 300페이지
  129. 99년 전 매국노 이완용의 영욕 조선일보 2009.08.29
  130. 허정, 《내일을 위한 증언》 (샘터사, 1979) 80페이지
  131. '신문의 날'도 친일 논란 휩싸이나? 조선일보 2005.03.16
  132. 서재필 박사―최병헌 목사…후손이 기념사업 추진 2002년 11월 13일자
  133. “선조들 발자취 좇아 기념사업 모색” 경향신문 2002년 11월 12일
  134. 서호석은 뒤에 서재필의 친동생 서재창이 1865년생이라는 증언을 하기도 했다.
  135. "박보희씨 납치 서영수 서재필 박사와는 무관", 중앙일보 1984.12.03일자
  136. 서재필 기념재단이 미국의 퀘이커보관소에서 수집한 서재필의 족보는 한문체이고, 독립기념관에 한부 소장되어 있다. 미국 퀘이커 보관소의 가계도는 할아버지 서상기의 양아버지 서범순의 선조들이 실려 있다.
  137. 아버지를 일찍 여의고 백부의 손에 자랐다 한다.
  138. 徐明源전문교부장관 부인상 外 문화일보 2002.11.27
  139. [부음] 서희원씨(송제교육재단 이사장) 별세 매일경제 2004.04.08
  140. 매천 황현은 그를 친형으로 오인하였다.
  141. 서재필 선생의 외가, 보성 '성주 이씨' 조선일보 2008.06.29
  142. 이정식, 《대한민국의 기원》(일조각, 2006) 226~228쪽 참조.
  143. "대한민국은 알고 있나, 대한민국의 아버지들을" 조선일보 2008.11.25
  144. 김욱동, 《소설가 서재필》 (서강대학교 출판부, 2010) 20페이지
  145. 최진섭, 《한국언론의미국관》(살림터, 2000) 157페이지
  146. 허정, 《내일을 위한 증언》 (샘터사, 1979) 81페이지
  147. 강준만, 《한국근대사산책 3:아관파천에서 하와이 이민까지》(인물과사상사, 2007) 173페이지
  148. 강준만, 《권력변환:한국언론117년사, 1883-2000》(인물과사상사, 2000) 200페이지
  149. 이황직, 《독립협회 토론 공화국을 꿈꾸다》 (프로네시스(웅진), 2007) 99페이지
  150. 이황직, 《독립협회 토론 공화국을 꿈꾸다》 (프로네시스(웅진), 2007) 101페이지
  151. 신창현, 《내가모신 해공신익희 선생》 (해공신익희기념사업회, 1986) 396페이지
  152. 신창현, 《내가모신 해공신익희 선생》 (해공신익희기념사업회, 1986) 397페이지
  153. 서재필 박사 어록비 제막식 열려
  154. 서재필 박사 동상 워싱턴서 6일 제막 조선일보 2008.05.02
  155. 학술신간 산책 조선일보 2000.03.06
  156. <논산> 논산시 서재필박사 생각 복원
  157. 서재필박사 생가 복원된다 대전일보 2006.02.17
  158. 송재 서재필 박사 추모제

외부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