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인민공화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조선인민공화국
약칭 인공
대표 여운형(부주석)[1]
창당 1945년 9월 6일 ~ 1946년 2월
이전 당명 건국준비위원회
이념/정치노선 사회주의,자주독립국가(自主獨立國家)[2]

조선인민공화국(朝鮮人民共和國, 약칭 "조선", "인공")은 1945년 9월 6일 전국인민대표자회의에서 여운형을 중심으로 조선건국준비위원회가 정치적 주도권을 장악하기 위해 선포했다. 이들을 정치적 성향별로 분류하면 민족주의자 9명, 여운형계의 중도좌파가 10명, 그리고 3분의 2 가량이 공산주의자였다. 이 단체는 남북, 미국, 소련에게 소외되어 흐지부지 되면서 1946년에 민주주의민족전선으로 집결되었다. 재조선미육군사령부군정청에 의해 부인되었고 자연히 해산되었다.

설립 과정[편집]

건국동맹이라는 비밀 결사를 조직하여 활동하던 여운형 등은 1945년 8월 15일 광복 이후 건국준비위원회를 발족하였다.

1945년 9월 6일, 건준이 "인민대표자대회"를 열고 "조선인민공화국"을 결정·선포하였다. 중앙인민위원 55명과 후보위원 20명, 고문 12명을 선출하였으며, 군정기가 시작되기 직전까지 남북의 전 도,군,면에 인민위원회를 설립했다.

1945년 9월 7일 주석 이승만, 부주석 여운형, 국무총리 허헌, 내무부장 김구, 외무부장 김규식, 재정부장 조만식, 군사부장 김원봉, 사법부장 김병로, 문교부장 김성수, 경제부장 하필원, 체신부장 신익희, 노동부장 이주하, 보안부장 최용달 등으로 구성되었다. [3]

조선인민공화국의 정강내용은 다음과 같다.

  • 정치, 경제적으로 완전한 자주적 독립 국가의 건설을 기함
  • 일본 제국주의와 봉건 잔재 세력을 일소하고 전 민족의 정치적, 경제적, 사회적 기본 요구를 실현할 수 있는 진정한 민주주의에 충실하기를 기함
  • 노동자, 농민 기타 일체 대중 생활의 급진적 향상을 기함
  • 세계 민주주의 제국의 일원으로서 상호 제휴하여 세계 평화의 확보를 기함


중앙인민위원회[편집]

의의[편집]

아무런 기능을 하지 못하고 사라져 버린 조선인민공화국이기는 하지만, 다음과 같은 정치적 의의는 지적할 수 있다. 첫째, 갑작스럽고 일방적인 출현으로 말미암아 민족적인 단결이 무엇보다 필요하였던 광복정국을 너무 일찍이 감정적으로 좌우진영으로 분열시켰다는 점이다. 둘째, 조선인민공화국의 여파로 미군정은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정부 승인은 물론이고 단체로서의 존재도 인정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셋째, 조선인민공화국은 광복 직후의 정세에서 그 분위기를 좌익세력에게 유리하게 만들어 주었다는 점이다.[4]

주석[편집]

  1. 주석 자리에는 이승만이었지만 거부하였다.
  2. 조선인민공화국 한국민족문화대백과
  3. 허은, 〈8·15직후 민족국가 건설운동〉,강만길 외, 《통일지향 우리 민족해방운동사》(역사비평사,2000)307~308쪽.
  4. 조선인민공화국 한국민족문화대백과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