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량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현 중국의 간쑤 성 지도이다. 서량의 영역은 당시 양주가 있던 우웨이 시를 중심으로 서쪽으로 주취안 시에 이르는 지역이 그와 일치했다.

서량(西涼, 400년 ~ 421년)은 중국 오호십육국시대 한족인 이고(李暠)에 의해 건국된 나라이다.

역사[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주석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4년 7월 12일에 문단의 출처가 요청되었습니다.)

397년 후량(後凉)의 건강태수(建康太守) 단업(段業)이 후량으로부터 자립하여 북량(北凉)을 건국했다. 398년 단업은 돈황(敦煌)을 장악하자 돈황태수 맹민(孟敏)을 사주자사(沙州刺史)에 임명하고 동시에 한인 호족의 지지가 두터운 이고를 교곡현령(效穀縣令)으로 임명했다. 얼마후 맹민이 병사하자, 한인 호족의 추대로 이고가 돈황태수가 되었다. 400년, 북량의 진창태수(晋昌太守) 당요(唐瑤)가 모반을 일으키고, 이고를 대장군·양공·진량이주목·호강교위(大将軍涼公秦涼二州牧護羌校尉)로 추대하면서 서량이 건국되었다. 이고는 북량 저거몽손(沮渠蒙遜)의 침공을 막는 한편 농경, 양잠 및 서역과의 교역을 장려하여 서량을 안정된 국가로 성장시켰다. 또한 한족사회의 전통에 충실하여 학교를 짓어 유교을 진흥시켜, 한족문화의 보호에 노력했다.

417년에 이고가 병사하고 이흠(李歆)이 뒤를 이었으나, 아버지와 달리 무능하였고, 신하에게 냉혹하게 대하는 경우가 많았기에 인망이 없었다. 또한 신하의 간언을 무시하고 420년 7월, 북량으로 원정에 나섰다가 오히려 저거몽손에게 대패하고 사로잡혀 처형당했으며 서량은 여기서 일시적으로 멸망하였다.

420년 10월, 이흠의 동생인 관군후(冠軍侯) 이순(李恂)은 돈황으로 도망쳐 양주자사를 자칭하여 다시 서량을 부활시켰다. 그러나 421년저거몽손이 돈황을 점령하여 서량은 완전히 멸망했다.

역대 군주[편집]

서량 군주와 연호
대수 묘호 시호 연호 재위기간
제1대 태조(太祖) 무소왕(武昭王) 이고(李暠) 경자(庚子) 400년 ~ 404년
건초(建初) 405년 ~ 417년
400년 ~ 417년
제2대 - - 이흠(李歆) 가흥(嘉興) 417년 ~ 420년 417년 ~ 420년
제3대 - - 이순(李恂) 영건(永建) 420년 ~ 421년 420년 ~ 421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