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량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현 중국의 간쑤 성 지도이다. 간쑤 성이 전량의 영역과 거의 일치했다.

전량(前涼, 301년 ~ 376년)은 중국 오호십육국시대 한족 출신의 장궤(張軌)가 건국한 나라이다. 국호는 (凉)이지만 같은 국호를 가진 국가가 많기 때문에 전량이라 불린다.

역사[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주석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4년 7월 12일에 문단의 출처가 요청되었습니다.)

장궤는 서진(西晉)의 관료로 상서랑(尙書郞), 산기상시(散騎常侍) 등의 중직을 역임했다. 팔왕의 난으로 서진이 혼란에 빠지자 장궤는 중앙 조정의 한계를 깨닫고 301년에 호강교위·양주자사(護羌校尉, 涼州刺史)를 자청해 양주(涼州 : 간쑤 성 중서부)에 부임하였다. 이후 양주의 선비족을 토벌하고 반 독립적인 세력이 되었다. 장궤는 양주를 장악한 이후에도 서진의 신하로서 자처하였다. 영가의 난으로 낙양(洛陽)이 함락되고 장안(長安)이 전조(前趙)의 공격을 받을 때에는 원군을 파견하여 돕기도 하였다. 이러한 공로에 따라 서진에서는 장궤를 서평군공(西平郡公)에 임명하였다.

314년에 장궤가 죽자 아들 장식(張寔)이 뒤를 이어 양주자사, 서평공이 되었다. 장식 역시 서진의 신하로 자처하였으며, 317년에 서진이 멸망하고 사마예(司馬睿)가 동진(東晉)을 건국하자 다시 동진에 복종하였다. 다만 동진의 연호(年號)를 사용하지 않고 서진의 건흥(建興)을 계속 사용하였다. 320년 유홍(劉弘)이 종교 반란을 일으켜 장식이 진압하였으나, 유홍의 신자인 염섭(閻涉)에 의해 암살당했다.

장식의 동생 장무(張茂)가 동진의 허가를 구하지 않고 사사로이 즉위하였다. 보통 이때부터 전량 정권이 독자적으로 성립된 것으로 본다. 그러나 장무는 동진과의 관계는 계속 유지하였다. 전조가 세력을 확대하면서 진주(秦州 : 간쑤 성 동부)의 소유권을 두고 대립하였다. 323년 전조의 유요(劉曜)가 28만의 대군을 이끌고 전량을 침공하자 장무는 항복하여 전조에게 신하의 예를 취했다. 전조는 장무를 양왕(涼王)에 봉했다. 장무는 324년에 병사하고, 그 뒤를 장식의 아들 장준(張駿)이 계승했다.

장준은 전조가 쇠약해진 틈을 타서 남쪽의 성한(成漢)과 왕성하게 교류하고 전조로부터 독립하여 진주를 공격하였다. 329년, 전조는 후조에게 멸망하였으며, 후조는 장준에게 관직을 수여하려 했으나, 장준은 이를 거부하였다. 또한 귀자(龜玆), 선선(鄯善) 등 서역 여러 나라를 지배하고 농서(隴西) 지역을 경영하여 강력한 세력을 구축하였다. 이러한 세력을 바탕으로 내부적으로 양왕을 자칭하기도 하였다.

346년 장준이 죽고, 차남 장중화(張重華)가 즉위하였다. 즉위 직후 후조의 석호(石虎)가 대군을 동원하여 쳐들어와 진주 지역을 상실하였으나 사애(謝艾)를 등용하여 후조의 침입을 막는데는 성공하였다. 이후 후조가 멸망하고 관중(關中) 지역에서 전진(前秦)이 세력을 확대하자 장중화는 황하 이남의 일부 지역을 확보하였다. 353년에는 전진을 공격하였으나 패배하였다.

353년 장중화가 죽자 아들 장요령(張耀靈)이 뒤를 이었으나 장요령의 후견인인 숙부 장조(張祚)가 왕위를 찬탈하였다. 354년 장조는 황제를 자칭하고 연호를 화평(和平)으로 정하였다. 장조는 사애를 살해하고, 폭정을 펼쳐 민심을 잃었으며, 355년에 하주자사(河州刺史) 장관(張瓘)이 반정을 일으켜 장조를 살해하고 장중화의 서자였던 장현정(張玄靚)을 옹립하였다.

장관은 정권을 전횡하여 송혼(宋混)에게 살해되었으며, 송혼이 죽자 뒤를 이어 정권을 잡은 송징(宋澄), 장옹(張邕) 등도 차례로 살해되었다. 363년에 장준의 막내아들 장천석(張天錫)이 정권을 장악하였다. 이 과정에서 전량은 전진에 복속하였으며, 363년에 장천석이 장현정을 살해하고 즉위하였다. 장천석은 전진으로부터 독립하여 세력확대를 꾀하였으나 실패하였으며, 371년에 다시 전진에 복속하였다. 이후 주색에 빠진 장천석은 국정을 돌보지 않았으며, 후계자 문제로 국내가 혼란에 빠졌다. 이를 틈타 부견(苻堅)은 요장(姚萇)을 보내 전량을 멸망시켰다.(376년)

역대 군주 목록[편집]

전량 군주와 연호
대수 묘호 시호 성명 연호 재위 기간 능호
1대 태조
(太祖)
무왕
(武王)
장궤(張軌) - 301년 ~ 314년 건릉(建陵)
2대 고조
(高祖)
명왕
(明王)
장식(張寔) 영안(永安) 314년 ~ 320년 314년 ~ 320년 영릉(寧陵)
3대 태종
(太宗)
성왕
(成王)
장무(張茂) 영원(永元) 320년 ~ 324년 320년 ~ 324년 평릉(平陵)
4대 세조
(世祖)
문왕
(文王)
장준(張駿) 태원(太元) 324년 ~ 346년 324년 ~ 346년 대릉(大陵)
5대 세종
(世宗)
명왕
(明王)
장중화(張重華) 영락(永樂) 346년 ~ 353년 346년 ~ 353년 현릉(顯陵)
6대 - 애공
(哀公)
장요령(張耀靈) - 353년 -
7대 - 위왕
(威王)
장조(張祚) 화평(和平) 354년 ~ 355년 354년 ~ 355년 민릉(愍陵)
8대 - 충왕
(沖王)
장현정(張玄靚) 태시(太始) 355년 ~ 363년 355년 ~ 363년 평릉(平陵)
9대 - 도공
(悼公)
장천석(張天錫) 태청(太淸) 363년 ~ 376년 363년 ~ 376년 -
  • 301년 ~ 317년까지는 서진(西晉)의 연호를 사용하였다. 317년 ~ 353년, 355년 ~ 361년에는 서진의 건흥(建興) 연호를 계속 사용하였으며, 그 외에 대내적으로 사용했던 독자 연호가 있었다. 361년 ~ 376년까지는 동진(東晉)의 승평(昇平) 연호를 사용하였고, 역시 대내적으로 사용한 독자 연호가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