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조 (전량)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전량 위왕 장조(前涼 威王 張祚, ? ~ 355년, 재위 : 353년 ~ 355년)는 중국 오호십육국 시대 전량(前凉)의 제7대의 국왕이다. 폐위당하여 시호는 없으며, 일반적으로 위왕(威王)이라 부른다.

생애[편집]

장조는 장준(張駿)의 서자(序子)로 장중화(張重華)의 형이었다. 장중화가 353년에 병에 걸리자 장요령(張耀靈)을 태자로 삼고 장조를 후견인으로 삼았다. 장중화는 죽기 직전 유언으로 사애(謝艾)에게 후사를 부탁하였으나 장조는 유언을 조작하여 정권을 장악하였다. 장조는 곧이어 장요령을 폐위하여 양녕후(凉寧候)로 삼고 스스로 양공(凉公)에 즉위하였다.

354년에 황제를 자칭하고 사연호(私年號)를 제정하였으며 선대 군주들을 모두 왕으로 추존하였다. 이에 반대하여 간언하는 신하들을 파직하거나 처형한 장조는 음행과 폭정을 자행하여 민심을 잃었다.

환온(桓溫)이 북벌을 일으켜 전진(前秦)을 공격하자 전량의 진주자사(秦州刺史) 왕탁(王擢)이 환온의 북벌을 장조에게 알렸다. 이에 장조는 왕탁이 배반할 것을 두려워하여 암살하려 하다가 실패하였으며 환온이 돌아가자 군사를 파견하여 왕탁을 공격하였고 패배한 왕탁은 전진으로 도망쳐 항복하였다.

355년, 장조는 하주자사(河州刺史) 장관(張瓘)을 몰아내려 하였으며 이에 장관은 반란을 일으켜 장요령을 복위시키려 하였다.

장조는 장요령을 살해하였으나 장관의 군대가 수도 고장(姑臧)에 육박하자 성 안에서 모반이 일어나 성은 함락되었으며 장조는 같은 편 병사들에게 살해되었다.

전 대
장요령(張耀靈)
제7대 전량
353년 ~ 355년
후 대
장현정(張玄靚)