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용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모용준(慕容儁, 319년 ~ 360년, 재위: 348년 ~ 360년)은 중국 오호십육국 시대 전연(前燕)의 제2대 황제이다. 묘호는 열조(烈祖), 시호는 경소제(景昭帝)이다.

생애[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주석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4년 7월 12일에 문단의 출처가 요청되었습니다.)

모용준은 319년, 모용황(慕容皝)의 차남으로 태어났다. 337년에 모용황이 전연을 건국하고 연왕(燕王)에 즉위하자 황태자로 책봉되었으며, 348년, 모용황이 죽자 뒤를 이어 연왕에 즉위하였다.

349년, 동진(東晉)은 모용준을 사지절·시중·대도독·독하북제군사·유평이주목·대장군·대선우·연왕(使持節、侍中、大都督、督河北諸軍事、幽、平二州牧、大將軍、大單于、燕王)에 책봉하여 정식으로 연왕이 되었다. 같은 해, 후조(後趙)의 석호(石虎)가 죽고 후조가 혼란에 빠지자 모용준은 후조를 정벌하기 위해 준비하여 350년에 출정하였다. (薊 : 베이징)를 점령하여 수도를 그곳으로 옮기고 기주(冀州 : 허베이 성 중남부)를 공격하였다. 당시 후조와 염위(冉魏)가 전쟁 중이었는데, 모용준은 이 전쟁에 개입하여 많은 이득을 취하였다. 351년에 후조가 멸망하고 352년에 염위도 쇠약해지자 모용준은 모용각(慕容恪)을 파견하여 염위의 황제 염민(冉閔)을 격파·포획하고 뒤이어 염위를 멸망시켰다.

화북의 동부 일대를 차지한 모용준은 352년황제에 즉위하고 동진과 외교 관계를 단절하였다. 그리고 영토 확장에 주력하여 산둥 성, 산시 성, 허난 성 지역을 점령하고 전진(前秦), 동진과 대립하였다. 357년에는 업(鄴)으로 천도하였다. 360년 정월에 병사하였다.

가족[편집]

  • 부황 : 모용황
  • 모후 : 황후 난씨(난주)
  • 제1황후 : 황후 선씨(선준)
  • 장남 : 모용종
  • 차남 : 모용엽
  • 3남 : 모용위
  • 4남 : 모용충
  • 5남 : 모용구
  • 6남 : 모용사
전 대
모용황(慕容皝)
제2대 전연 황제
348년 ~ 360년
후 대
모용위(慕容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