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복국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걸복국인(乞伏國仁, ? ~ 388년, 재위 : 385년 ~ 388년)은 중국 오호 십육국 시대 서진(西秦)의 초대 군주이다. 묘호는 열조(烈祖), 시호는 선렬왕(宣烈王)이다.

생애[편집]

걸복국인은 선비족 걸복부(乞伏部) 출신으로 농서(隴西) 지방에서 대대로 살아왔다. 그의 아버지 걸복사민(乞伏司繁)은 전진(前秦)의 부견(苻堅)에 의해 남선우(南單于)로 임명되었고, 376년에 아버지가 죽자 걸복국인이 그 지위를 계승하였다. 383년에 부견이 비수대전을 일으키자 걸복국인은 선봉장이 되어 종군하였는데 출정하기 직전 숙부인 걸복보퇴가 농서에서 반란을 일으켰다. 부견은 걸복국인을 보내 반란을 진압하도록 하였는데, 걸복보퇴는 걸복국인의 토벌군을 맞아들여 걸복국인을 수장으로 추대하였다. 부견이 비수에서 대패하자 걸복국인은 농서에서 반란을 일으켰다.

385년, 걸복국인은 대도독·대장군·대선우·영진하이주목(大都督, 大將軍, 大單于, 領秦河二州牧)을 자칭하고 건의(建義)로 개원하였다. 일반적으로 이때부터 서진이 건국된 것으로 본다. 용사성(勇士城)에 수도를 두고 12개 군을 설치하여 농서군 일대에서 할거하였다. 걸복국인은 농서 일대의 흉노, 강족 등과 대립하면서 점차 세력을 확대하였다. 387년에는 부등(苻登)의 세력에 가담하여 원천왕(苑川王)에 책봉되었다. 388년 6월에 사망하였다.

참고문헌[편집]

전 대
-
제1대 서진
385년 ~ 388년
후 대
걸복건귀(乞伏乾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