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육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military.png
대한민국 육군
大韓民國陸軍
Flag of the Republic of Korea Army.svg
대한민국 육군의 기
활동 기간 1946년 1월 15일 ~ 현재
국가 대한민국 대한민국
종류 육군
규모 50만 6000명 (2012년 12월 기준)[1]
명령 체계 국방부
육군참모총장
본부 계룡대 산하 육군본부
표어 "간부정예화 장병인성바로세우기"
군가 "육군가"
마스코트 "호국이"
참전 한국 전쟁
베트남 전쟁
걸프 전쟁
'테러와의 전쟁'
이라크 전쟁
지휘관
참모총장 대장 김용우(육사 39기)
2014년 6월 DMZ 일대를 수색정찰 하는 대한민국 육군 3사단 수색부대

대한민국 육군(大韓民國 陸軍, 영어: Republic of Korea Army, 줄여서 ROK Army 혹은 ROKA)은 대한민국지상군 전력으로서 대한민국 국군(國軍)의 3군 중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예산도 가장 많다.

2012년 10월 기준으로 대한민국 육군에는 40개 사단(기계화 보병 사단 6개[2], 보병 사단 16개, 향토 방위 사단 12개, 동원 보병 사단 6개)으로 이루어져 있다. 그 외 해군 예하 해병대 2개 사단이 있다.

역사[편집]

초기[편집]

일제강점기 시대의 독립군대한민국 임시정부 산하의 한국 광복군이 기원이나, 한편으로는 대한민국 육군의 시작을 남조선국방경비대미군정이 설립한 군사영어학교 에서 찾기도 한다. 국방부는 1948년 12월 15일, 8명의 중령(만주군 출신 백선엽, 양국진, 김백일, 신학진, 박동균, 일본군 출신 유재흥, 기타 이용무, 최덕신)을 대령으로 특진발령하였다.[3]

한국 전쟁[편집]

1950년 대한민국 육군 57mm 대전차포

한국전쟁 초기 대한민국 육군은 동부전선의 이성가, 김종오 대령이 지휘하는 8사단, 6사단이 선전을 했으나, 서부전선의 경우 고전을 치뤘다. 옹진반도를 방어하던 육본직할 17연대(백인엽 지휘)는 개전 직후 철수했으며, 청단-개성-문산을 방어하던 1사단(백선엽 지휘)은 동년 동월 27일까지 효과적으로 방어를 하였으나, 우측의 7사단이 괴멸하여, 서울이 점령됨에 따라 한강 이남으로 철수했다. 이 과정에서 1사단도 전투력의 60%이상을 상실하였으나 건제를 유지하였다. 의정부-포천축선을 방어하던 7사단의 경우 의정부지구 1연대의 선전에도 불구하고 포천축선의 9연대가 괴멸되고 이에 축차투입된 수경사 3연대, 2사단, 5사단도 붕괴되었다.

이에 중국 국부군 2성 장군 출신의 김홍일 장군이 시흥지구 전투사령부를 조직하여 혼성 사단을 조직 한강선을 7일간 방어함으로써 미군이 전개할 시간을 얻었다. 50년 7월 5일과 7월 24일에 단행된 사단 재편성을 거쳐 해체되지 않고 유지되는 사단은 1사단, 6사단, 8사단 이상 3개 사단이며 3사단은 예하 22,23연대의 건제가 그대로 유지되고 있었고 7월 24일부 다시 사단이 구성되었다. 상기 4개사단 (1, 3, 6, 8 사단)을 제외한 나머지 사단 (2, 5, 7사단)은 사라졌다가 후에 재창설되었다. 수도경비사령부의 경우 7월 5일부 수도사단으로 개칭되었다. 초기 창군 과정에서 장교들이 고속 승진을 거듭한 끝에 장군이라고 해도 김홍일, 김석원, 이응준 장군을 제외한 나머지 장성들이 20대 후반 ~ 30대 중반이었던 관계로 지휘 경험과 대규모 군대 운영 및 행정 경험이 부족하여 전쟁 기간 내내 지휘력, 전투력 부족 문제로 시달렸다. 그나마 위의 3 장군도 50년 9월 이후는 전쟁 일선에서 물러났다.

사단급 제대가 다시 10개로 늘어난 후에도 군단 편성이 늦어진 점이나 편성된 군단도 다른 나라 "군단" 급 부대에 비하면 보병사단 3개를 모아둔 것에 불과할 뿐, 군단으로서 전투력을 가지지 못한 경우도 있었다. 실제로 제1, 2군단은 모두 해체되었고, 현재의 제2군단은 1952년에 지리산 공비 토벌전을 위해 임시 편성인 기동 부대 성향의 백야전사령부를 모태로 새로 창설한 것이다. 대체적으로 한국군은 투지는 강했으나, 훈련의 양과 질, 장교의 지휘 능력, 보유 장비 등에서 부족함이 많았다. 백선엽 장군은 회고록에서 "1개 보병사단 전체를 105mm 1개 포병대대가 지원하고, 연대는 4.2인치 박격포 중대가 지원하는" 상황이었다고 술회했다. 당시 미군 보병사단은 1개 155mm 대대와 3개 105mm 대대로 사단 포병을 구성하고 있었다. 2013년 기준으로 한국군의 1개 사단을 지원하는 포병전력은 155mm 자주포 내지는 견인포로 1개 연대 정도다. 물론 편제에 따라서 다소 차이가 있으며 105mm포는 향토사단 등에서만 사용할뿐 현역 사단에서는 거의 사용하지 않는다.

1951년 이후 미국이나 대한민국 모두 한국군의 군사력 증강을 위하여 노력을 기울였다. 미국도 NATO의 창설과 냉전 분위기 등으로 인해 한국에서 병력을 철수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백선엽 장군의 회고록에 따르면 1951년까지 미국과 이승만 대통령은 증강에는 동의했지만, 그 방식에서 의견이 첨예하게 대립했다. 이승만 대통령은 기존 10개 사단 외에 10개 사단 추가 증설을 위한 지원을 요구했고, 미국은 기존 사단들도 전투를 제대로 수행하지 못하는데 무슨 10개 사단 증설이냐면서 기존 사단들의 전투력 배양이 먼저라고 맞받아쳤다. 즉, 양이냐, 질이냐에서 이승만 대통령은 전자를, 미국은 후자를 주장한 것이다.

이 와중에 현리 전투에서 제3군단이 패배하여 수십Km를 후퇴했고, 이웃한 미군 사단들이 급히 수습에 나서야 하는 사건이 발생하였다. 이 전투에서 한국군이 보여준 무기력한 모습은 결국 미국 8 군 사령부와 유엔군 사령부의 중대 결단을 낳게 했다. 당시 육군 본부는 최전방에 전방 지휘소를 두고 국군 군단에 대해 어느 정도의 작전지휘를 하고 있었다. 1950년 7월 협정으로 이승만 대통령이 미국에 한국군의 전체 지휘권을 넘겨주었지만, 미군은 융통성을 발휘해 육본의 독자 지휘를 어느 정도 인정해주고 있었다. 그러나 이 사건으로 전방지휘소 뿐만 아니라 제3군단마저 폐지하고 모든 한국군 사단을 미군 군단에 배속시키게 된다. 군단급 이상 상급 부대가 모두 폐지된 것은 한국군에게는 치욕이었으나, 이승만 대통령도 미군의 주장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었다. 결국 전쟁 중 한국군의 1차 증강은 미군의 주장에 따라 기존 사단들의 전투력 배양과 장교에 대한 교육 과정 강화를 우선 사업으로 시작하게 되었다.

휴전 후 병력증강과 M4 셔먼, M47 패튼 전차 도입 등 장비증강이 진행되었고, 1954년까지 제1, 2군 사령부와 군수기지사령부·군관구사령부, 10개 예비사단이 창설되었다.

베트남 전쟁 참전[편집]

베트남 전쟁에 파병된 대한민국 육군 9사단 병력

1963년부터 미국베트남 전쟁에 파견, 지원할 군사적 협력을 세계 각국에 요청하였고 대한민국 역시 미국의 파월 지원 요청에 응하여 비둘기부대를 비롯한 건설공병대대 파견을 시작으로 1972년까지 약 32만명의 국군을 파병하게 된다. 32만명 파견 중 전사 5천명, 부상 1만 9천의 사상자가 나오기도 했다.

국군 발전사상 베트남 전쟁 파병은 특기할 만한 일이다. 1964년 9월 11일 1300명으로 구성된 제101 이동외과 병원과 10명으로 구성된 태권도 교관단의 파견, 1965년 3월 16일 육군 건설공병부대인 비둘기 부대(1개 공병대대, 해병 공병중대, 경비대대, 수송중대)가 파견된 이후 계속 증파되어 10월 9일에는 제 2해병사단 인청룡부대를, 10월 22일엔 수도 기계화 보병사단인 맹호부대를, 1966년 4월 그리고 8월 30일에 9사단 백마부대가 파병됨으로써 무려 약 5만명(군단 규모)을 헤아리게 되었다.

국군의 베트남 파병에 대해서는 그 때마다 남베트남 정부의 요청과 대한민국 국회의 승인이 있었으나 그 심의과정에서는 야당인사인 윤보선, 장준하 등의 반대를 시작으로, 파병 찬·반 양론이 엇갈리기도 하였다. 그러나 월남전에 파월(월남에 파병)한 국군은 극복할 수 있는 문제점을 극복했을 뿐만 아니라 다대한 전공과 업적을 쌓았으며, 베트남 땅에 국군에 대한 많은 신화를 남겨 놓게 되었다. 베트남 파병의 대가로 미국으로부터 받은 자금과 회수한 무기로 군사무기 개량과 경부고속도로 건설, 경제 개발 사업 자금 등으로 활용되었다. 베트남전이 서서히 막을 내리던 1973년 3월 파월 국군은 완전히 베트남 땅에서 철수하였다.

21세기[편집]

2004년 9월 이라크 아르빌에서 지뢰 탐지 중인 대한민국 육군 자이툰 부대 병력
이 부분은 토막글입니다. 서로 지식을 모아 알차게 문단을 완성해 갑시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4년 10월 1일, 이라크 전쟁에서의 군수 문제 발생 사례를 토대로 병기, 병참, 수송 병과를 묶어 군수 병과로 창설하였다. 새로운 병과를 위한 교육과정인 통합군수관리과정을 신설 및 운용할 계획에 있다.[4]

계획[편집]

야전군 통합[편집]

국방개혁 2020에 따라 2000년 12월에 집행될 예정이었던 제1야전군3야전군지상작전사령부로의 통합 계획이 2014년 3월 6일에 발표된 국방개혁 기본계획 2014~2030으로 재추진되고 있다. 그리고 군단 중심의 작전 수행체계를 구축하기로 예정이다.[5][6]

현재의 군단 8개는[2020년까지 7개로, 2030년까지는 6개로 줄일 계획이다[7]. 다만 이 외 수도방위사령부는 기능 사령부 중 하나로 그대로 존치할 계획이다.

현대화[편집]

  • 분대당 대전차 화기 1정씩 배치
  • 사제 장비 착용 허용, 개인전자제품 소지 허용
  • 야간 야시장비, 스코프, 도트사이트, 광학장비, 고글, 방탄복, 피복, 보병장비, 개인장비, 장구류, 군장 등 개선
  • 저격수, 정찰 저격수 양성 (저격수 학교 창설)
  • 155mm 자주포 증강 (105mm 곡사포, 155mm 곡사포 전부 퇴역)
  • 방독면 등 화학 제독장비 최신 장비로 교체
  • 공병 장비 확충, 노후화된 공병 장비 교체
  • 트럭·지프 등 각종 차량의 80%가 수명연한(12년) 넘음, 최신 차량으로 교체
  • 전 부대 차량화, 기계화
  • 무인 항공기 증강
  • 레이다 시설 확충, 노후화된 레이다 교체

사업[편집]

율곡 사업[편집]

1970년대에는 M16A1 소총을 국내 라이선스 생산과 수류탄과 방독면의 국산화에 성공하였다. 또 1984년에는 현재 기계화 전력의 대부분을 이루고있는 K-200 장갑차를 차체생산하고 1987년에는 3세대 전차인 K1 전차를 도입하였다.

장비 개발[편집]

현재 국방과학연구소(ADD)는 K2 전차(K2 흑표, Black Panther)를 개발했다.2014년 실전배치된다.K-21 전투장갑차는 2012년경 전력화하였고 복합형 소총인 K-11 소총을 운용하고 있다. 대형 공격헬기와 고정익 항공기를 증강중이다.들의 개인화기 및 개인장비도 개선시키는 중이다. 전투력 향상을 위해 개인장비, 장구류, 군장이 늘어나고 저격소총, 옵션장비, 사격장, 1인당 교탄증가가 되었다. 소대장이 항공근접지원을 직접 유도할 수 있고 사들은 무인 정찰기를 수시로 띄울 수 있다.

조직[편집]

참모총장[편집]

대장 계급의 현직 군인중에서 국방부장관의 선임에 따라 임명되며, 현재 육군참모총장은 2015년 9월 취임한 장준규 대장이다.

편성[편집]

현재 육군본부 및 7개 기능 사령부와 3개 구성군(2개 야전군, 1개 야전군급 작전사령부)체제로 유지되고 있다. 주한 미군과의 군사 연계를 위한 한미연합사령부가 있으며, 전시에 대한민국 제1,3야전군과 미국 제 8군지휘통제한다.

2015년 7월 6일 현재 육군본부,제1,3야전군사령부,제2작전사령부,수도방위사령부,특수전사령부,항공작전사령부,미사일사령부,군수사령부,교육사령부,인사사령부로 구성되어 있으며 국방개혁 기본계획 2014~2030에 근거 2030년 제1,3야전군사령부를 통합,지상작전사령부를 창설하여 산하에 5개 지역군단과 1개 기동군단을 지휘하게 될 예정이다.

논란과 비판[편집]

장비[편집]

교육 및 훈련[편집]

후반기[편집]

과거에 보병충청남도 논산시 육군훈련소에서 6주 훈련을 받은 후, 논산시 금마면보병학교에서 3주간 보병 후반기 교육을 받았지만 현재 보병 후반기 교육은 폐지되었다.

부대별 운영비용[편집]

[8]

  • 평균 경상운영비(전력운영비로 개칭)에는 인건비, 급식 및 피복, 국방정보화, 장병보건복지향상, 군수지원 및 협력, 교육훈련, 군사시설운영, 예비전력관리, 기타 행정경비 등이 포함되어 있다.
  • 육군과 해병대의 경상운영비에서 소속부대 인원으로 나누어보면 해병대의 장병 1명의 경상운영비가 더 높으나, 이러한 산출법으로 장병 1인의 경상운영비를 나타 낼 수는 없다. 다만 해병대원 1명의 양성비용이 육군대원 1명의 양성비용보다 더 많으며, 그에 따른 종합적인 교육훈련비가 차이가 나는 것이다.

병과[편집]

전투[편집]

보병
기갑
1950년 10월 미국 육군에서 인수받은 M-36 잭슨 6대으로, 1950년 11월 10일 국방부 일반명령 제90호에 따라 경상남도 동래에서 육군종합학교 교수부에 전차과를 신설하고 병과 교육을 시작하였다. 1951년 10월 5일 국방부 일반명령 제143호에 따라 제51, 52전차중대를 모체로 병과가 창설되었다.[9] 현재 관련 병과학교는 1953년 5월 15일에 설립된 육군기계화학교.[10]
포병
1948년 10월 23일 창설.
방공
정보
공병
1948년 12월 15일 창설, 관련 병과학교는 공병학교로 1948년 11월 25일에 설립되었다.
정보통신
1946년 6월 15일 남조선 국방경비대 총사령부 예하에 통신과를 설치하였다. 설치한 날이 기념일로 지정되었으며, 병과는 1948년 12월 15일에 국군조직법에 따라 제정되고, 2005년 1월 1일 정보통신병과로 개정되었다. 현재 정보통신학교에서 교육을 담당한다.[11]
항공

기술[편집]

화생방
  • 군수
    • 병기
    1946년 7월 1일 창설, 종합군수학교 예하 병기교육단에서 교육을 담당한다.
  • 병참
    1948년 12월 15일 창설, 1954년 7월 10일이 병참병과의 날로 제정되었다. 현재 종합군수학교 예하 병참교육단에서 담당한다.
  • 수송
    1951년 4월 16일 창설, 야전수송교육단과 종합군수학교 예하 수송교육단에서 교육을 담당한다.

행정[편집]

인사행정
1946년 7월 21일 창설. 1951년 7월 21일이 부관병과의 날로 제정되었다.
2014년 9월 13일. 부관병과가 인사행정병과로 변경되었다.
재정
1948년 12월 15일 창설, 육군종합행정학교에서 교육을 담당한다.
2012년 2월. 육군중앙경리단국군재정관리단으로 통합되었다.
경리병과가 재정병과로 변경되었다.
헌병
정훈

특수[편집]

의무
1948년 12월 21일 창설.
수의
1949년 3월 7일 창설.
간호
1948년 5월 26일 창설. 국군간호사관학교에서 교육을 담당한다.
법무
군종
1950년 12월 21일 이승만 대통령의 대통령 비서실 지시 제29호에 따라, 1951년 2월 7일 육본 일반명령 제31호에 의거하여 육군본부 인사국에 군승과(軍僧課)를 설치한 것을 계기로 창설되었다. 1951년 4월 14일, 육본 일반명령 제55호에 따라 군목, 1968년 8월 17일에 국방부 일반명령 제34호에 따라 군종으로 개칭되었다.[12]
군악

같이 보기[편집]

참고[편집]

  1. http://www.mnd.go.kr/mndInfo/publication/policyDataBook/policyDataBook_1/index.jsp 국방부 2012년판 국방백서
  2. 수도, 8, 11, 20, 26, 30
  3. “陸軍八中領昇進”. 동아일보. 1948년 12월 31일. 
  4. 이영선 (2014년 10월 1일). “육군군수병과 활동 본격 시작”. 국방일보. 2014년 10월 3일에 확인함. 
  5. 김민석 (2002년 2월 23일). “지상 작전사령부 창설 무기연기”. 동아일보. 2014년 3월 17일에 확인함. 
  6. 김병륜 (2014년 3월 6일). “전장영역 확대된 미래 군단 중심의 작전수행체계 구축”. 국방일보. 2014년 3월 17일에 확인함. 
  7. 수도군단, 1군단, 2군단, 3군단, 5군단, 7군단
  8. http://bemil.chosun.com/nbrd/bbs/view.html?b_bbs_id=10040&pn=1&num=65560 유용원의 군사세계 2012년 2월 1일 국방부 질의 자료
  9. 이석종 (2010년 10월 15일). “병과, 그것이 알고 싶다 - ⑨ 육군 기갑병과”. 국방일보. 2011년 11월 2일에 확인함. 
  10. “풀어쓴 한국군 전차 발달사” (PDF). 대한민국 육군. 2011년 11월 2일에 확인함. 
  11. 이석종 (2010년 6월 15일). “병과,그것이 알고싶다<21>육군정보통신병과”. 국방일보. 2011년 11월 2일에 확인함. 
  12. 이석종 (2010년 2월 11일). “병과, 그것이 알고 싶다<16>육군군종병과”. 국방일보. 2011년 11월 2일에 확인함.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