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무-4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현무-4
기본 정보
종류 단거리 탄도 미사일(SRBM)
제작자 ADD
사용자 대한민국 육군
실전배치 2019년
제원
엔진 2단 고체연료
속력 마하 10
사거리 800 km
탄두 2톤 이상
유도 INS, GPS/GLONASS, DSMAC

현무-4는 대한민국이 개발중인 단거리 탄도 미사일(SRBM)이다. 사거리 800 km, 탄두중량 2톤 이상의 전술핵 위력급 벙커버스터 탄도 미사일이다.

역사[편집]

2017년 9월 3일 북한이 6차 핵실험을 단행하자, 4일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탄두중량 해제 요청을 받아들였다. 북한의 6차 핵실험 이전에 한국은 탄두중량 증가를 계속 요청해왔다.

탄두 중량 2t인 현무-4 미사일이 개발되면, 미사일이 마하10 가량의 속도로 지상에 낙하하기 때문에 이를 감안하면 항공기에서 투하하는 GBU-28이나 벙커버스터(GBU-57)보다 2∼3배의 파괴력과 지하 관통력을 가질 것이어서, 사실상 전술 핵무기급의 전략무기가 될 것이라고 한국군은 평가한다.[1]

  • GBU-28 벙커버스터, 중량 2.2톤, 탄두중량 286 kg, 5,000psi 강화 콘크리트 6 m 관통, 지표면 30 m 관통
  • GBU-57 벙커버스터, 중량 14톤, 탄두중량 2.4톤, 5,000psi 강화 콘크리트 60 m 관통

한국군은 GBU-57의 3배 관통력이라고 평가하므로, 5,000psi 강화 콘크리트 180 m 관통능력을 가진다는 의미인데, 오보로 의심되며, 5000psi나 되는 강화 콘크리트벽을 180 m 두께로 만드는 나라도 없고, 그걸 뚫는다는 것도 비상식적이다. 하지만 GBU-57보다는 가볍지만, 낙하속도가 마하8인 관계로 에너지를 계산하면 더 높게 나오기에 GBU-57보다 더 관통력이 좋을 수도 있다.

미국에서는 마하 0.9의 속도에 탄두중량 450 kg인 토마호크 미사일이 사실상 전술 핵무기급 성능을 갖는다고 평가한다. 여기서 전술 핵무기란, GPS가 개발되기 이전의 정확도가 낮은 탄도 미사일 시대의 전술 핵무기를 말한다. GPS의 개발로 토마호크 미사일의 정확도가 매우 높아져 쪽집게 스마트 공습이 가능해지자, 예전의 부정확한 전술 핵미사일만이 파괴할 수 있었던 견고한 콘크리트 건물을, 토마호크로 파괴할 수 있게 되었다. 현무-4는 토마호크 보다 탄두중량이 4배에 마하10의 속도여서, 대략 15배 폭발력을 갖는다.

한국군은 이미 관련 기술을 확보하고 있어서, 2019년 현무-4 미사일의 양산과 동시에 실전배치를 할 계획이다.[2]

DF-26[편집]

현재 중국이 한국, 일본을 조준하고 있는 주력 핵미사일은 14톤 DF-21 MRBM, 18톤 DF-26 IRBM이다. 현무-4는 총중량 20톤 DF-26 IRBM과 무게가 비슷할 것으로 추정된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에 현무-4 개발을 허가할 당시, 일본에도 전후 최초의 지대지 미사일인 토마호크 미사일 판매를 트럼프 대통령이 승인했는데, 아베 총리의 측근이 개인적인 견해라면서, 일본도 토마호크와 IRBM 보유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즉, 당시 한미일 외교에서 IRBM이 논의되었다는 것을 추측할 수 있다. MRBM이 아니다. 따라서 현무-4는 14톤 DF-21 MRBM 보다는 18톤 DF-26 IRBM의 성능에 가까울 것으로 보인다.

사거리[편집]

현무-4의 무게는 유사한 미사일들을 통해 추측할 수 있다.

더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전술핵무기급 탄두 중량 2t '괴물 미사일' 개발한다, SBS, 2017-09-05
  2. 미사일 지침 개정 후속조치…'현무-4' 개발, 미사일司 확대개편, 이데일리, 2017-1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