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무-2C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현무-2C
기본 정보
종류 단거리 탄도 미사일(SRBM)
제작자 ADD
사용자 대한민국 육군
첫 발사 2015년 6월 3일
실전배치 2017년
파생형 현무-4
제원
엔진 2단 고체연료
속력 마하 10
사거리 800 km
탄두 500 kg
유도 INS, 군용GPS/GLONASS
발사 플랫폼 이동식 차량, 도산안창호급 잠수함

현무-2C는 대한민국의 사거리 800 km인 2단 고체연료 단거리 탄도 미사일(SRBM)이다.

역사[편집]

2012년 10월 5일, 한미 미사일 지침 2차 개정으로 사거리 800 km, 탄두중량 500 kg 미사일 개발이 가능해졌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이명박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합의했다.

2015년 6월 3일, 국방부 산하 국방과학연구소(ADD)는 안흥종합시험장에서 사거리 800 km인 현무-2C 단거리 탄도 미사일 시험발사에 성공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참관했다.[1]

사거리 800km의 탄도미사일 현무-2C는 2016년까지 개발을 완료하고, 2017년 실전배치할 예정이다.[2]

2017년 6월 23일, 문재인 대통령이 충남 태안 국방과학연구소(ADD) 안흥시험장을 방문, 탄도미사일 '현무2C' 발사를 참관했다. 처음으로 발사 동영상이 공개되었다.

2017년 9월 28일, 국방부는 28일 경기도 평택 해군 제2함대사령부에서 열린 제69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현무-2C를 선보였다. 최초로 현무-2C를 행사에 공개했다. 최초로 국군의 날 기념식을 해군 기지에서 개최했다.

2018년 5월, 송영무 국방장관이 국방개혁안을 보고했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재검토를 지시했다. 현무-2C의 대량생산이 중단 될 것이라고 알려졌다.

사거리[편집]

1999년 4월 한국은 사거리 500 km 현무를 시험발사했다. 연료를 적게 넣었거나 목표지점을 짧게 설정해서 겨우 48 km만 날아갔다. 당시 한미 미사일 지침은 사거리 180 km 였다. 1999년 7월 김대중 대통령은 빌 클린턴 대통령에게 한미 미사일 지침 1차 개정으로 사거리 500 km를 요구했다. 즉, 한국은 사거리를 먼저 달성하고 나서, 지침 개정을 요구했다. 미국은 한미 미사일 지침 1차 개정으로 300 km에 동의했다. 군사용 탄도 미사일의 연구와 개발은 사거리, 탄두중량 무제한을 인정했다. 다만 대량생산만 하지 않기로 했다.

2011년 한국은 사거리 1000 km, 탄두중량 1톤을 한미 미사일 지침 2차 개정으로 미국에 요구했다. 미국은 한미 미사일 지침 2차 개정으로 사거리 800 km, 탄두중량 500 kg에 동의했다. 1999년의 한국 외교 선례에 비추어 본다면, 한국은 이미 사거리 1000 km, 탄두중량 1톤을 개발완료하고 나서, 미국에 지침 개정을 요구했을 수도 있다.

1985년 5월 1일 실전배치된 프랑스 최초의 MIRV 탄도 미사일인 M4 미사일은 무게 175 kg, 150 kt 수소폭탄인 MIRV TN-71 핵탄두 6발(1,050 kg)을 탑재한다. 즉 탄두중량 1톤이면 수소폭탄 6발 정도를 탑재할 수 있다.

2017년 6월 23일, 30년만에 처음으로 대통령이 지켜보는 가운데, 사거리 800 km인 현무-2C 단거리 탄도 미사일 시험발사했다.

한미 미사일 지침[편집]

2012년 10월 5일, 한미 미사일 지침 2차 개정으로 미사일 사거리가 늘어났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이명박 대통령이 합의했다. 2001년 한미 미사일 지침 1차 개정에서 빌 클린턴 대통령은 군사용 탄도 미사일의 연구와 개발은 사거리, 탄두중량 무제한을 인정했다. 다만 대량생산만 규제하기로 한 것이다. 2012년 한미 미사일 지침 2차 개정으로 다음의 대량생산이 가능해졌다.

  • 사거리 800 km, 탄두중량 500 kg
  • 사거리 500 km, 탄두중량 1톤
  • 사거리 300 km, 탄두중량 2톤

카나드[편집]

미사일 탄두부에 카나드가 장착되었다. 정확도가 매우 높아졌다는 의미이다.

비교[편집]

중국 DF-16

현무-2C는 퍼싱-2와 매우 비슷하게 생겼다. 러시아 SS-23 개량형 중에서 2단로켓에 카나드가 달린 모델과도 비슷하다는 평가가 있다. 그러나 SS-23 개량형은 1단에 날개가 없다. 현무-2C의 제원은 국방부가 발표한 적이 없지만, 발사 동영상을 발표했고, 트럭의 길이, 타이어의 크기 등을 비교해서 분석한 추정치들이 인터넷에 올라와 있을 뿐이다. 퍼싱-2의 사거리는 러시아 정보당국의 평가가 2500 km이며, 미국이 공식적으로 발표한 사거리는 1770 km이다.

닉슨 독트린으로 동두천 미7사단 2만명이 철수하자, 박정희 대통령이 핵무장을 지시하면서, 퍼싱-1 미사일 개발을 지시했다. 그 이후 한국 정부는 퍼싱 개발을 중단했지만, 현무-2A퍼싱-1과 매우 닮았고, 현무-2C는 퍼싱-2와 매우 닮았다.

사거리 2500 km라고 가정할 경우, 북한은 당연히 모두 사거리내에 들어오고, 일본과 중국의 거의 전역을 커버한다. 러시아 극동 핵폭격기 기지는 서울에서 북쪽으로 1500 km 떨어진 우크라인카 공군기지로서, 동해에 자주 나타나 한국 공군 전투기가 긴급발진하는데, 이런 곳도 다 사거리에 들어온다.

중국의 DF-21C가 현무-2C와 매우 외양이 비슷한데, 훨씬 대형이다.

비교 현무-2C 퍼싱-2 DF-16 DF-21C
길이 9-10 m(추정) 10.6 m 9-10 m(추정) 10.7 m
직경 0.9-1.X m(추정) 1 m 1.2 m 1.4 m
무게 미확인 7.462 톤 미확인 14.7 톤
1단 고체연료 고체연료, 추력 17톤 고체연료 고체연료
2단 고체연료 고체연료, 추력 13톤 고체연료 고체연료
탄두 500 kg, 재래식 400 kg, 80 kt W85 핵탄두 1500 kg, 재래식 2000 kg, 재래식
사거리 800 km 2500 km 800-1200 km 1550-2700 km
CEP 10 m 30 m 10 m 50 m
발사차량 10 X 10 TEL 10 X 10 TEL 10 X 10 TEL 10 X 10 TEL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사거리 800km 탄도미사일 개발 완료… 킬체인 핵심전력 노컷뉴스, 2015-06-03]
  2. [북핵 대응무기]‘응징과 보복 작전’ KMPR의 주축 현무 미사일, 헤럴드경제, 2016.0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