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47 치누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치누크(Chinook)란 별칭은 북미 인디언 부족의 이름 중 하나로, 미 육군은 헬기에 북미 인디언 부족의 이름을 별칭으로 사용한다.

미국 보잉사가 제작한 CH-47 헬기는 생산된 지 50년이 지난 현재까지 1,100여대가 생산되어 미국은 물론 대한민국을 포함한 서방세계 16개국에서 맹활약 중이다.


개발[편집]

미 육군이 운용 중이던 CH-34, CH-37 수송헬기를 대체하기 위해, 1956년부터 수송 능력이 확대된 신형 수송헬기사업을 착수, 치열한 경쟁 끝에 1958년 6월에 개발 업체로 보잉사를 선정하였으며, 이후 보잉사는 시제기인 모델(Model) 107을 제작, YHC-1A라는 제식명칭을 부여한 미 육군에서 각종 시험 평가에 들어갔으나, 이 과정에서 부족한 수송능력이 제기됨에 따라, 1959년 3월 보잉사는 동체가 확대된 모델 114를 미 육군에 제안 채택되었고 YHC-1B로 명명된 시제기가 1961년 9월에 첫 비행에 성공하였다. 이후 2,200 마력의 엔진을 장착한 양산형 HC-1B는 변화된 미군의 항공기 명칭 체계에 따라, CH-47A로 개칭되어 1962년 8월부터 미 육군에 인도가 시작되었으며, 개발 초기 모델 107은, 이후 미 해군과 해병대의 CH-46 씨 나이트(Sea Knight) 수송헬기로 발전하였다.

베트남전 당시 최초로 실전에 투입된 CH-47 헬기는 병력 수송 및 보급지원에 주로 사용된 이후 다양한 전장을 거치면서 지속적으로 개량을 거듭하였다.

1982년 등장한 CH-47D는 엔진을 3,750마력의 T55-L-712 터보 샤프트 엔진으로 교체하고, 복합 소재의 메인 로터를 채택한 덕분에 성능이 향상되어 초기형 CH-47 헬기에 비해 2배에 달하는 최대이륙중량을 갖게 되었다.

2006년에는 CH-47D의 성능을 업그레이드(Upgrade)한 CH-47F 헬기가 등장 했다. 2007년 7월부터 미 육군에 배치된 CH-47F 헬기는 통합된 디지털 조종 체계와 공통형 항공 전자 구조 체계를 채택했다.

보잉사 관계자들은 지속적인 신기술의 추가가 이뤄진다면, CH-47 헬기가 100년 넘게 운용되는 기종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형태[편집]

CH-47 헬기는 테일 로터(Tail rotor)가 없는 대신 동체 앞뒤에 각 3엽의 텐덤 로터(Tandem rotor) 를 각기 반대방향으로 돌려서 기체의 회전 토크(Torque, 물체를 회전시키는 힘)를 서로 상쇄시키며, 로터끼리의 충돌을 방지하기 위해 앞뒤 로터 간에 높낮이 차이를 두고 있다.

탠덤 로터(Tandem rotor) 방식은 로터를 전,후나 혹은 좌우로 배치 서로 반대 방향으로 회전시켜서 기체를 안정화시킨다.


제원(CH-47D)[편집]

CH-47 치누크로 F-15A 지상 훈련기를 수송하고 있다.
  • 전장 : 동체 52.0ft (15.9 m) 로터 포함 99.0ft (30.18 m)
  • 전폭 : 12.42ft (3.78 m)
  • 로터 회전 직경 : 60ft(18.29m)
  • 전고 : 18.92ft(5.77m)
  • 엔진 : 하니웰(Honeywell) T55-GA-714A 엔진 2기, 각 4,733shp(3,529kW)
  • 최대속도 : 170 kt(315km/h)
  • 연료 적재량 : 1,034 gal (3,914L)
  • 실용상승한도 : 20,000ft
  • 유효 적재 중량 : 24,000lbs(10,886kg)
  • 작전 반경 : 200nm(370.4km)
  • 최대 이륙 중량 : 50,000 lbs(22,668kg)
  • 탑승인원 : 승무원 3명/ 완전무장 병력 30명

장점[편집]

CH-47 헬기는 탠덤 로터(Tandem rotor) 방식으로 일반 헬기에 비해 무게중심의 이동 범위가 크고, 전후 로터 사이의 어디에 화물을 위치시키더라도 평행유지가 가능하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고출력의 터보 샤프트 엔진(turbo-shaft engine) 2기를 장착한 CH-47 헬기는, 특히 중량이 무거운 화물의 공중 수송에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CH-47 헬기는 큰 박스형 동체로 인해 33명의 완전 무장한 병력을 수송할 수 있으며, 험비(HMMWV) 2대를 기내에 실을 수도 있다.

기체 내부에 수용이 불가능한 대형 화물(155mm 견인포나 F-15 전투기)도 후크(Hook)를 이용해 외부에 매달고 운반할 수 있다.


특수작전 운용[편집]

힘 좋고 항속거리까지 길었던 CH-47 헬기는 물 위에도 내릴 수 있어, 특수부대의 침투 수단으로 매우 유용하여 1980년대 중반부터 몇몇 CH-47 헬기를 특수전용으로 개조된 것이 MH-47E 헬기이다.

1991년 개발된 MH-47E 헬기는 항속거리 연장을 위해 공중급유용 프로브(Probe)를 장착했고, 동체 좌우에 설치된 연료탱크의 크기도 대폭 커졌으며, 저공 비행이 가능하도록 지형 추적 및 회피용 레이더, 정밀항법체계와 통신장비 및 각종 생존 장비들이 장착되어 주야간 전천후 작전이 가능하며, 미 육군 제160 특수전 항공연대에 배치, 운용되고 있고, 성능이 더욱 향상된 MH-47G 헬기가 생산되고 있다.

최신형 CH-47F[편집]

치누크의 가장 최신형인 CH-47F는 미 육군을 비롯하여 세계 각국에서 활용되고 있는 첨단 다목적 헬리콥터이다. CH-47F가 지닌 완벽한 통합 디지털 조종 시스템, 일반 항공전자 구조 시스템, 첨단 화물 처리 능력은 치누크의 장점을 잘 보여주는 부분이다.

최신형인 CH-47F 치누크 헬리콥터는 현재 미 육군, 미 예비군, 미 국가방위군, 해외 주둔 병력들이 사용하고 있다.

주한미군에서도 CH-47F와 MH-47G를 운용하고 있다.

활약[편집]

치누크 헬기는 베트남전을 시작으로 미국이 참전한 거의 모든 전투에 참가했으며 아프간전에서도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군사용 사용국가[편집]


대한민국에서 운용중인 치누크 헬기들[편집]

  • 대한민국군은 총 42대(육군 32기, 공군 10기)의 CH-47 헬기를 운용 중에 있다.

대한민국 육군은 1978년부터 CH-47 헬기의 도입을 추진했었으나 미국은 CH-47 헬기가 대북 침투용으로 사용될 것을 우려하여 판매를 불허하였다. 이후 1980년대 들어 성공적인 서울 올림픽 개최를 위한 전력증강의 필요성 제기로 도입을 재추진, 1987년부터 CH-47D형 헬기 18대를, 1998년 12월에는 특수전 용도로 항속거리가 연장된 CH-47D LR형 헬기 6대가 추가 도입되어 육군에 배치 전력화되었고, 대한민국 공군은 1991년 12월에 탐색구조헬기로 HH-47D 헬기 6대를 도입운용하고 있다.


  • 주한미군의 경우 CH-47F와 MH-47G를 운용하고 있으며 이중 특수전헬기인 MH-47G는 일반 치누크와 달리 공중급유 기능과 지형추적 레이더 등을 갖추고 있어 장거리 야간침투가 가능한 기체로서 대한민국내에서 정기적으로 훈련하는 미군 특수부대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국군특전사, 해군특수전여단 등도 훈련시 이용한다.[2]


  • 2013년 주한미군의 현대화 계획에 따라 기존의 사용중이던 중고 CH-47D 14대를 대한민국 육군 9기 및 공군용 5기를 구매하여 대한민국은 손실기를 제외하고 육군이 32기, 공군이 10기로 총 42기의 치누크 헬기를 운용중에 있다.
  • 2015년부터 8천5백억원을 들여 육군과 공군이 보유한 전체 42기의 치누크에 대한 개량사업을 진행하고 있어 2018년부터 년차적으로 개량한 기체로 전환하게 된다.

1988년부터 도입한 한국군의 치누크의 동체 상태는 양호하여, 개조방향은 대략적으로 조종석 칵핏 현대화 및 AFCS 등의 전자장비 업그레이드, 엔진 신형 교체 등이다. 개량사업 시행은 진해의 군 창정비 센터에서 수행하게 된다.


국내 도입기의 사고[편집]

2001년 5월 29일 육군 소속 CH-47D 헬기 1대가 한강 올림픽 대교에 조형물을 설치하던 중 고르지 못한 기상상태임에도 불구하고 무리한 운항을 감행시켜 추락하는 바람에 탑승자 전원 사망과 기체 손실 등 대형사고가 있었다.

 2001년 올림픽대교 공사현상 치누크 사고

침착한 메뉴얼 대처로 대형사고 예방[편집]

2016년 6월 28일 공군 제6탐색구조비행전대 소속 치누크 헬기(HH-47)가 전북 임실군의 한 옥수수밭에 비상착륙하였다. 당시 조종사의 침착한 매뉴얼에 따른 대응으로 헬기에 탑승했던 장병 32명까지 전원 무사히 부대에 복귀했다. 기체의 오일 계통 결함으로 경고등이 켜지자 15년 경력의 베테랑 조종사 임 중령(41)과 강 대위(27)의 침착한 비상 매뉴얼 대응에 따라, 비행 불가능한 상황 전환에 긴급 대처, 민가 피해나 항공기 손상을 최소화할 수 있는 장소를 찾은 끝에, 경고등이 켜진지 5분도 채 되지 않아 주변에 민가가 없는 하천변 옥수수 밭에 안전하게 예방 착륙하였고, 이후 착륙 보고를 받은 후 청주 공군부대에서 정비요원 2명을 현장에 급파, 헬기는 오일을 보충한 뒤 비상착륙 4시간여 만인 오후 9시쯤 무사히 이륙해 기체와 함께 부대로 안전하게 복귀할 수 있었다. [3]

각주[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