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5보병사단 (대한민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military.png
제15보병사단
第十五步兵師團
활동 기간 1952. 11. 8. ~ 현재
국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소속 대한민국 대한민국 육군
병과 보병
역할 수색 · 경계 등
규모 사단
명령 체계 2군단 사령부
본부 강원도 화천군
별명 승리부대
표어 "대성산 이상무"
적색 · 청색 · 황색
군가 15사단가
참전 한국 전쟁
훈장 대통령 부대 표창 9회
지휘관
사단장 제41대 사단장 전동진 소장(육사45기)

제15보병사단(第十五步兵師團, The 15th Infantry Division, 별명: 승리부대)은 휴전선 중동부 전선을 맡고 있는 사단이다. 경례 구호는 필승이다.

역사[편집]

한국 전쟁이 한창인 1952년 11월 8일, 거제도 포로수용소를 경비중이던 38, 39, 50연대를 기반으로 육군 직할부대로 강원도 양양에서 창설되었다. 초대 사단장은 이정석(李貞錫) 준장이다.[1][2] 창설 후 기초 훈련을 마치고 5사단의 작전지역을 인수해 한국전쟁에 참전한다. 1953년부터는 1군단에 배속되어 강원도 고성지구 전투에 참전하여 351고지 전투를 비롯한 16회의 전투를 통해 북한군 7사단 주력을 섬멸하는 혁혁한 전과를 올려 현재의 동해안 최북단까지 형성된 휴전선을 확정짓는데 결정적인 기여를 하였다. 당시 이승만 대통령은 부대를 방문하여 15사단을 “싸우면 반드시 이기는 부대”로 높이 평가하고, 승리부대라는 별칭을 부여했다. 총 48회에 걸친 대 침투작전을 수행하였고 대통령 부대표창(9회)과 2년 연속 합참 전투준비태세 우수부대, 지난해 제 1 야전군 통합전투준비태세 우수부대 등의 전통을 이어가고 있다. 1960년대 초기까지는 경기도 여주, 이천에서 주둔하였으나 철원양평을 거쳐 오음리로 이동하여 2군단에 배속되어 1964년부터 현재까지 철원화천지역에 주둔중이다. 7사단, 27사단과 함께 배속되어 있고 전방은 철원 끝 부분과 화천지역에 걸쳐있으며, 사단본부는 화천에 위치한다.

1996년에는 수해로 인해 사단 사령부를 포함한 거의 모든 지역이 초토화되었고, 18명의 장병들이 사망하기도 하였다. 현재는 전투보병사단으로 7사단과 함께 DMZ 책임지역을 관리하고 1차적으로 적의 도발을 방어하는 최일선 부대이다.

주요 참가 전투[편집]

임무[편집]

주된 임무는 화천군/철원군의 전방지역 일대를 수색 및 경계하며 남침에 대비한다.

예하 부대[편집]

  • 제38보병연대 (번개) - GOP경계
    • 연대본부 및 연대직할대
    • 1대대
    • 2대대
    • 3대대
  • 제39보병연대 (을지) - GOP경계
    • 연대본부 및 연대직할대
    • 1대대
    • 2대대
    • 3대대
  • 제50보병연대 (독수리)
    • 연대본부 및 연대직할대
    • 1대대 (신병교육대대)
    • 2대대
    • 3대대
  • 포병연대 (명포)
    • 연대본부
    • 26포병대대 (상무/철인)
    • 67포병대대 (충무)
    • 68포병대대 (청룡)
    • 998포병대대 (백호)
  • 사단사령부 및 사단직할대
    • 공병대대
    • 정보통신대대
    • 수색대대 (호랑이)
    • 정비대대
    • 보급수송대대
    • 의무근무대
    • 헌병대
    • 화생방지원대
    • 본부근무대
    • 전차중대
    • 방공중대
    • 보충중대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政府人事發令〉《경향신문》(1952년 11월 16일) 2쪽.
  2. 國軍二個師團增強〉 《경향신문》(1952년 11월 24일) 2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