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리 전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현리 전투
한국 전쟁의 일부
교전국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중화인민공화국의 기 중화인민공화국
지휘관
대한민국 3군단장 유재흥
대한민국 7사단장 김형일
대한민국 9사단장 최석
대한민국 3사단장 김종오
중화인민공화국 펑더화이
병력
대한민국 국군 제3군단

중화인민공화국 중공군 제9병단

  • 중화인민공화국 12군, 20군, 27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제2, 3, 5군단
피해 규모
불명

현리 전투(縣里戰鬪)는 한국전쟁1951년 5월 16일 ~ 5월 22일 동안 강원도 인제군 기린면 현리에서 중공군조선인민군, 한국군 사이에서 벌어진 전투이다. 중공군이 춘계 공세를 벌였을 때 벌어진 전투로 인제군에 있던 한국군 제3군단이 방어에 실패하고 하진부리까지 밀렸다. 한국 역사 3대 패전 (칠천량해전, 쌍령전투, 현리전투) 중 하나로 꼽힌다.

경과[편집]

중공군 12군단, 27군단조선인민군 5군단은 3군단을 공격하면서, 동시에 보급로인 오마치 고개를 점령했다. 3군단이 포위당하자 당시 군단장이던 유재흥은 부군단장을 대리로 지정한 후 군단을 버리고 항공기편으로 군단본부로 돌아갔다. "작전회의에 참석하기 위하여 갔다"라고 항변하였지만 당시 참모총장이었던 백선엽 장군의 저서 《밴 플리트 장군과 한국군》 136쪽에는 "이 때 유재흥은 작전회의에 조차 참석하지 않았다."고 명시했다. 이 후 3군단은 지휘통제가 불가능한 와해 상황이 되었으며, 사단장들을 비롯한 모든 지휘관들이 지휘를 포기하고 계급장을 제거한 후 살기위해 무질서한 도피를 시작했다. 결국 현리에서 한국군 3군단 예하 3사단, 9사단 병력 1만 9천여명이 희생됐고, 병력의 40% 가량만 복귀했으며, 무기는 거의 다 뺏겼다.

증언[편집]

정병석 인제 문화원장은 15세때 3군단 3사단 18연대에 학도병으로 배치됐다. 그는 "적군이 점령한 능선과 계곡을 피해 가파른 산 중턱을 탈출로 삼아 밤낮 없이 걸었으며, 곳곳에는 탈진과 굶주림으로 사망한 전우의 시신이 흩어져 있었으나 미처 수습할 겨를이 없었다"라고 말했다.[1]

영향[편집]

  • 당시 밴 플리트 미8군 사령관은 한국군 제1군단을 제외한 모든 군단 사령부를 해체하고 일체의 작전지휘권을 미군 장성들에게만 부여하였으며, 1군단 또한 육군본부를 지휘선상에서 제외하고 미군 사령부에서 직접적인 지휘를 받도록 해 시점부터 모든 한국군의 작전지휘권이 상실되었다.
  • 이 전투에 패전함에 따라 밴 플리트의 명령에 의해 3군단이 1951년 5월 26일 해체되었다.

평가[편집]

임진왜란 당시의 칠천량 해전, 병자호란 당시의 쌍령 전투와 함께 역사상 최악의 3대 패전으로 꼽힌다.

함께 보기[편집]

참조[편집]

  • 온창일 외, <<6.25전쟁 60대 전투>>, 황금알 2010

각주[편집]

  1. 임보연; 박종성VJ (2010년 4월 5일). “<6.25 참패 '현리전투' 참가자 정병석씨>”. 연합뉴스. 2011년 12월 11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