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북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납북자(拉北者)는 대한민국이나 일본 등지에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의해 강제로 북조선에 납치된 사람들을 일컫는다. 현재 북조선에서는 이들을 납북자가 아닌 귀순자라고 표현하며, 납치 사실을 인정하지 않는다.

개요[편집]

한국에서의 납북자는 한국 전쟁 당시와 전후로 구분하며, 전쟁 납북자는 96,013 명으로 추산하고 있으며, 전후 납북자는 2010년 12월까지 총 3,835명이며, 이중 87%인 3,310명이 1년 이내에 송환되었고, 8명이 자진 탈출, 귀환하여 총 귀환자는 3,318명이다. 2011년 말 현재 통일부는 북조선에 억류된 한국 국적 납북자를 517명으로 추산하고 있다.

납북자[편집]

납북자의 88.2% (84,659명)가 한국 전쟁 발발 이후 3개월(1950년 7월~9월) 동안에 납북되었으며, 그 중 80.3% (77,056명)가 자택이나 자택 인근에서 납치되었다. 납북된 한국 인사 중에는 법조인이 190명, 교수 및 교원이 863명, 언론인이 226명이었다.[1] 또한 이러한 납치의 기획은 전쟁중에 뿐만아니라 전쟁을 기획하는 단계에서 생산된 북조선 당국의 문서에서도 확인이 된다.[2][3][4] 잘 알려진 납북자로는 최은희신상옥이 있다. 또 일본인으로 일본에서 납북된 사람도 있는데, 대표적인 예로 요코타 메구미가 있다. 또 이광수, 김규식 등 언론인이나 통일 운동가들도 납북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이미일,〈6·25전쟁 중 남한민간인 납북 문제에 대한 전후 처리 현황과 과제〉
  2. 1949년 8월 5일〈연천주재지사업보고서〉"…반동분자들을 분열.와해시키고 납치함으로써 국토완정의 결정적 역할을 높일 임무…"
  3. 1950년 8월 17일〈북조선 군사위원회 결정사항 제18호〉"서울시임시인민위원장은 각 부 각 청의 요구에 맞추어 북조선의 농업 및 산업 현장으로 50만명을 후송하도록 한다."
  4. 한국전쟁 납북사건 자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