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military.png
김종오
金鍾五
General Kim Jong-oh.jpg
생애 1921년 5월 22일 ~ 1966년 3월 30일 (46세)
출생지 일제 강점기 충청북도 청원군 부강면
(現 세종특별자치시 부강면)
본관 김해(金海)
종교 천주교(세례명: 요셉)
복무 대한민국 육군
복무 기간 1943년 ~ 1965년
최종 계급 19.SKA-GEN.svg 대장(大將)
근무 육군본부, 합동참모본부
지휘 육군참모총장, 합동참모총장

김종오(金鍾五, 1921년 5월 22일 ~ 1966년 3월 30일)는 대한민국군인, 정치가이고 충청북도 청원 출생이며 본관은 김해(金海)이다.

생애[편집]

학병으로 징병되어 일본군 소위로 일본군에서 복무하다가 해방 후 1946년 1월 15일 군사영어학교 1기생으로 임관하였다.[1] 1947년 육군 제1연대장이 되었고, 한국 전쟁 때는 육군 제6사단의 사단장이었다. 육군 제6사단장 역임시 낌새를 수상히 여긴 김종오 준장은 춘천에 주둔한 육군 제6사단 제7연대에 1950년 6월 22일부터 경계태세 강화와 동시에 전장병의 외출을 금지시키도록 명령했다. 그 때문에 조선인민군 2만4천 명은 6월 25일 새벽 춘천을 기습공격했지만 40% 이상의 전력을 상실한 채 춘천지역 점령을 실패하고 말았다. 춘천 전투에서 6사단은 3일간 조선인민군과 대치하며 춘천을 확보했으며 조선인민군의 진군을 성공적으로 차단하였으나 육군본부 명령에 따라 충주로 철수하면서 조선인민군은 6월 27일 저녁 10시에 춘천을 점령했다.[2]

이후 김종오가 이끄는 6사단 7연대는 동락리 전투조선인민군에게 승전을 거두었다.

1950년 10월 희천 전투 때, 김종오가 이끄는 육군 제6사단 제7연대는 조선인민군의 18사단의 1개 연대를 물리치고 희천을 점령하였다.

이후 김종오는 9사단 사단장으로 부임하여 백마고지 전투에서 중공군과 전투를 벌여 승전하였다.

한국 전쟁 이후에는 합동참모총장과 제15대 육군참모총장을 맡기도 하였고 5.16 군사정변 직후에는 국가재건최고회의 최고위원을 맡음으로 잠시 정치가의 길을 걷기도 하였다.

1965년 4월 육군 대장으로 예편 후, 1966년 3월 30일 오전 9시 25분 신당동 자택에서 폐암으로 사망하였다.

학교 설립[편집]

청주시(現 세종특별자치시)에 부강중학교와 부강공업고(현 세종하이텍고등학교)를 설립하였다.[3]

학력[편집]

각주[편집]

  1. 강준만, 한국현대사산책, 1940년대편 1권 196쪽
  2. 춘천에 주둔한~: 김종오,《변질되어가는 한국현대사의 실상 상(上)》(종소리, 1989) 249쪽
  3. 백마고지 전투 승리 김종오 장군 재조명 한국일보. 2016년 05월 22일
전임
안춘생
제10대 육군사관학교장
1952년 11월 10일 ~ 1954년 3월 12일
후임
박병권
전임
최영희
제6대 연합참모본부총장
1960년 10월 8일 ~ 1961년 6월 6일
후임
김종오
(국방부 연합참모국장)
전임
장도영
제15대 육군참모총장
1961년 6월 6일 ~ 1963년 5월 31일
후임
민기식
전임
김종오
(국방부 연합참모국장)
제8대 합동참모의장
1963년 6월 1일 ~ 1965년 4월 10일
후임
장창국
(서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