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한국 원정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military.png
필리핀 한국 원정군
Hukbong Pinadala ng Pilipinas sa Korea
Puwersang Expedisyonarya ng Pilipinas sa Korea
Philippine Expeditionary Forces to Korea
활동 기간 1950년 - 1955년
국가 필리핀의 기 필리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소속 유엔의 기 유엔
병과 육군
종류 보병
명령 체계 미국 제1보병사단
미국 제3기병사단
별명 "싸우는 필리핀인들"
참전 한국 전쟁
훈장 미국 대통령 부대 표창

필리핀 한국 원정군(필리핀 韓國 遠征軍, 타갈로그어: Puwersang Expedisyonarya ng Pilipinas sa Korea, PEPK / Hukbong Pinadala ng Pilipinas sa Korea, HPPK, 영어: Philippine Expeditionary Forces to Korea, PEFTOK)은 한국 전쟁 당시 국제 연합의 요청에 의해 파견된 필리핀 육군의 부대이다. 필리핀 군대는 국제 연합 사령부에 7,500명의 병력을 보냈고, 이는 대한민국에 파병한 국가 중 5번째로 숫자가 많았다. 부대는 율동 전투이리 고지 전투에서 활약했으며, 미국 제1기병사단, 제3보병사단, 제25보병사단, 그리고 제45보병사단 휘하에서 복무했다. 필리핀 해외원정군은 1950년 말부터 1955년까지 대한민국에 주둔했다.

구성[편집]

제2전투팀은 한국 전쟁 이후인 1954년 4월부터 1954년 5월까지 복무했다.[1] 이 부대보다는 제10전투단이 한국 전쟁에서 더 많은 활약을 했다. 제10전투단은 1950년 9월부터 1951년 9월까지 복무하면서 율동 전투에서 영국군을 구출하고 중공군을 방어하는데 성공했다. 이 과정에서 10명이 사망하고, 14명이 실종되었으며 26명이 부상을 입고, 5명이 추가 사살되었다. 10전투단의 최종 손실치는 사망 43명, 실종 9명, 포로 58명이었다.[1] 이 외에도 14전투단은 대한민국 대통령 부대 표창과 필리핀 대통령 부대 표창을 받았고 1953년 3월부터 1954년 4월까지 복무하였다.[1] 제19전투단은 1952년 4월부터 1953년 3월까지 복무하면서 이리 고지 전투에서 큰 활약을 했다.[1]

각주[편집]

  1. PEFT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