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권의 이주와 탈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동구권의 이주와 탈주는 동구권에서 사람들이 서방으로 탈출한 것으로, 탈출하는 나라로 탈주를 분류할 수 있다.

동구권의 생성과 탈주의 시작[편집]

동구권의 생성. 진한 빨강색은 소련이고 분홍색은 소련의 위성국인 공산 국가, 엷은 분홍색은 소련의 위성국이 아닌 공산 국가, 노란색은 알바니아다.

동구권제2차 세계 대전당시, 독일이 점령[1]하거나 추축국이 되었던 영토[2]를 소련이 점령하면서 공산 쿠테타를 일으켜 공산 국가로 만들고, 위성국으로 만들었다.

그와 동시, 숙청을 두려워 했던 동구권의 우익, 상류층들이 서구로 넘어오기 시작했다.

탈주(또는 이주)한 사람들[편집]

냉전이 종식될 까지(동유럽 혁명)까지 탈주한 사람들은

탈주나 이주한 사람들의 수
나라 이름 1944 - 1945년에 탈주한 사람 추방된 사람들 도피 혹은 축출된 사람들
발트3국(에스토니아, 리투아리아, 라트비아) 256,000 256,000 66,000
폴란드 1,400,000 675,000 263,000
루마니아 785,000 347,000 101,000
체코슬로바키아 3,274,000 2,921,000 15,000 - 30,000[3]
헝가리 597,000 259,000 5,300
유고슬라비아 550,000 523,000 135,000
합계 6,862,000 4,981,000 592,800

동독의 탈주[편집]

동독에서는 베를린 장벽이 만들어지기 이전에 서독이나 서베를린으로 탈출하여 대부분의 지식층이 빠져나갔다.

그로 인해 처음에는 울타리를 치다 나중에는 장벽을 만들어 서독을 분리하였다.[4] 이 것으로 인해 동독에서는 서베를린으로의 탈주가 극히 어려워졌다. 베를린의 지하철은 동서독을 오가는 노선도 있었기에 이를 이용하여 탈출하기도 하였다.[5] 그래서 범유럽 피크닉에서 헝가리 정부가 무너졌을 때, 600여명의 동독 시민들이 오스트리아로 탈출을 하였다.

나중에 동독이 무너지고 베를린 장벽이 해체되자 많은 동독 시민들이 서독으로 이동했다.

헝가리의 탈주[편집]

헝가리에서는 범유럽 피크닉으로 칭한 여행을 만들고 동독-헝가리 일주를 하는데, 갑자기 헝가리가 헝가리 10월 혁명으로 붕괴되자 피크닉에 참가했던 많은 동구권 시민들이 개방된 오스트리아 국경으로 탈주하였다.

소비에트 연방의 탈주[편집]

소비에트 연방에 속해있는 국가인 우크라이나, 벨로루시, 발트 3국, 러시아에서의 탈주로 각각 나눈다.

소비에트 연방은 이주가 매우 어려웠는데, 10km내의 거리에서도 이주가 매우 힘들 정도였다.

주석[편집]

  1. 폴란드, 발트3국, 벨라루스, 우크라이나, 유고슬라비아, 소련의 일부이다.
  2. 헝가리, 루마리아, 불가리아이다.
  3. http://www.tschechien-portal.info/modules.php?op=modload&name=News&file=article&sid=134
  4. 베를린 장벽 문서 참조
  5. [1]

더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