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공산주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유럽공산주의(영어: Eurocommunism)은 1970년대소비에트 사회주의 공화국 연방의 공산주의를 비판하면서 만들어진 서유럽의 독자적인 공산주의 노선이다. 현재는 유럽뿐만이 아니라 아시아, 오세아니아 등등의 대륙에서도 유럽공산주의 노선을 받아들인 공산당이 많다.

개요[편집]

유로코뮤니즘이라는 용어는 처음으로 1975년 7월 이탈리아 공산당에서 사용되었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각국에서 레지스탕스 운동에 선두를 한 유럽의 공산당들은 전후 유럽에서 큰 세력을 유지하고 있었으나 궁극적으로는 소련의 공산주의를 따르며 소련의 지배력을 능가하는 공산주의를 만들어내지 못했다. 그러나 체코슬로바키아 침공소련의 비민주적인 정치와 독재가 전 세계적으로 비판받으면서 서유럽의 공산당들은 자신들이 소련과 같은 억압정치세력과 다르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소련과 거리를 두고 차별화된 공산주의를 개발해야 했고. 유럽의 대부분 국가는 선진 자본주의 국가들이었는데 이 때문에 고전적인 공산주의는 너무나도 혁명적이고 위험률이 높았기 때문에 선진화된 공산주의가 필요했다. 그렇게 해서 나온 것이 유럽공산주의이다.

유럽공산주의와 같은 사상은 1970년대 이전에도 있었는데 대표적으로 안토니오 그람시마르크스주의를 수정하여 만든 안토니오 그람시의 이론과 공산주의가 결합한 사상이 있었다. 그러나 안토니오 그람시의 이론은 수정주의적이고 본래 프롤레타리아 혁명을 강조한 급진적인 볼셰비키의 전통을 따르지 않는다는 이유로 기타 국가의 정권을 잡은 사상적으로는 보수적인 공산주의자들에 의해서 무시되어 왔었다.

주 내용은 무차별적인 폭력혁명론을 버리고 합법적인 의회과정으로 공산주의를 실현하는 것, 소련중국과 같은 일당제가 아닌 다당제의 공산주의를 실현할 것, 어느 정도의 사유재산제를 허용할 것, 유물사관변증법적 유물론무신론이 아닌 종교의 자유를 선언하였다.[1]

이 때문에 이탈리아 공산당은 로마가톨릭 세력과 친화되었고, 프랑스 공산당, 일본 공산당의 연합정부 구상 등이 이루어졌고 이를 계기로 1970년대 초반의 유럽 공산당의 위기를 넘기고 1970년대 후반 각국 선거에서 공산당 지지율이 높아졌다.[2]

1991년부터 소련 붕괴 때문에 공산주의의 다양한 정파 이론에 대한 총체적 불신감이 증가하면서 유럽공산주의는 프랑스, 이탈리아 등등을 제외하고 그 세력이 미미해져 쇠퇴해갔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http://newslibrary.naver.com/viewer/index.nhn?articleId=1977071200209203004&edtNo=2&printCount=1&publishDate=1977-07-12&officeId=00020&pageNo=3&printNo=17160&publishType=00020
  2. http://newslibrary.naver.com/viewer/index.nhn?articleId=1997040900329119005&edtNo=45&printCount=1&publishDate=1997-04-09&officeId=00032&pageNo=19&printNo=16073&publishType=00010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