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유럽 피크닉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2009년에 촬영된 오스트리아-헝가리 국경과 범유럽 피크닉 기념비

범유럽 피크닉(헝가리어: Páneurópai piknik, 독일어: Paneuropäisches Picknick)은 1989년 8월 19일 오스트리아-헝가리국경 부근의 도시인 쇼프론에서 열린 평화 집회이다. 공산주의 유럽국가의 철의 장막을 무너트리고 독일의 통일로 발달되었다는 점에서 정치적으로 매우 중요한 사건이다. 약 600에서 700여명의[1][2] 동독국민들이 이 피크닉을 통하여 오스트리아 국경으로 탈출을 하였다. 이미 1989년 6월 27일 당시 오스트리아 외교부 장관인 알로이스 모크와 헝가리 총리인 호른 기울라1989년 5월 2일부터의 오스트리아-헝가리 국경감시초소 철거의 시작을 강조하기 위하여 겨우 수 킬로미터 떨어진 상징적인 울타리로 국경을 분리해 두었었다.[3][4]

1989년 탈출 사건[편집]

1989년 범유럽 피크닉을 창설하여 동독-헝가리 일주 여행이 만들어졌는데, 그 때 헝가리에서 10월 혁명으로 인해 헝가리 공산당 정부가 무너지자 범유럽 피크닉을 하던 동독 주민 수백명이 혁명의 영향으로 당시 개방된 오스트리아 국경으로 탈출했다. 이로 인해 범유럽 피크닉은 중단되었다.

이 정치 집회에는 서독 망명을 요구하는 1000 명 정도의 동독 시민들이 참여했다. 이 때 그들은 일제히 헝가리 오스트리아 국경을 넘어 망명을 했다. 후 베를린 장벽 붕괴로 이어지는 역사적인 사건이다.

배경[편집]

민주화 바람[편집]

1980년대 후반에 폴란드헝가리민주화에 대한 모색이 시작되었다. 그러나 동독은 아직 보수적인 독일 사회주의 통일당 국가 평의회 의장 에리히 호네커 국가 보안성(비밀 경찰) 을 이용하여 국민에 대한 단속을 강하게 하고 있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1989년 5월 헝가리가 오스트리아와의 국경을 개방한다는 뉴스가 뛰어들어 오면서 많은 동독 시민은 헝가리와 오스트리아를 거쳐 독일에 갈 것이 아닌가 생각을 하기 시작했다.

헝가리를 통한 망명[편집]

당시 동독은 여행 허가제(당연히 서쪽에 여행은 허용되지 않으며, 동쪽으로의 여행이 허용 가능성이 높았다.)로 헝가리까지는 비밀 경찰에 눈총을 받지 않고 합법적으로 국경을 넘어지고, 헝가리에 도달할 경우 어떻게든 오스트리아를 통해 서독에 가 있는 것은 아닐까 생각하고 많은 사람들이 여행 허가서로, 헝가리로 건너가 그대로 헝가리 오스트리아 국경도 넘어 서독에 가려고 계획하고 실행에 옮겼다.

그러나 헝가리-오스트리아 국경이 개방 됐다고 해도, 통행을 허용하는 것은 헝가리의 여권을 가진 사람만이 동독 시민이 통행을 허용하는 가능성은 거의 없었다. 이것은 그들이 헝가리와 오스트리아 국경까지 가서 처음으로 밝혀진 것이었다. 결과적으로 1989년 8월 초 무렵에는 헝가리 오스트리아 국경 지대에 국경 개방을 요구하는 동독 시민이 넘치게 되었다.

범 유럽 피크닉 개최[편집]

이런 상황에서, 헝가리에서 민주화를 요구하는 민주 포럼 및 기타 민주화를 요구하는 세력은 다소 억지로라도 그들을 진압하라고 생각하게 되었다. 이미 비 공산당 정치 세력의 활동이 인정되자 헝가리에서는 이러한 민주화를 요구하는 운동이 활발해지고 있었다. 오스트리아 측면에서 과거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 황실의 합스부르크 로토린겐의 당주인 오토 폰 합스부르크가 운동을 지원했다. 또한 헝가리의 내무성은 이 운동을 묵인하기는 커녕, 알 수 없는 형태로 허리를 누를 수 있도록 노력했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 문헌[편집]

  • Gyula Kurucz (Hrsg.): Das Tor zur deutschen Einheit. Grenzdurchbruch Sopron 19. August 1989. edition q im Quintessenz-Verlag, Berlin 2000, ISBN 3-86124-529-9.

주석[편집]

  1. Geschichte der Paneuropa-Union
  2. Europa - 1989 geteilt, 2009 geeint (BMeiA): Paneuropäisches Picknick: Ungarn öffnet Grenzen
  3. Ö1-Abendjournal vom 27. Juni 1989
  4. "So viel Anfang vom Ende", Die Presse, 20. Juni 2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