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티외 케레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마티외 케레쿠

마티외 케레쿠(프랑스어: Mathieu Kérékou, 1933년 9월 2일 ~ )는 베냉의 전 대통령으로, 베냉을 공산주의로 이끈 지도자이다.

1961년 육군이 되어 1967년 에는 모리스 콴 데스 소령에 따른 쿠데타에서 크리스토 파소그로의 독재 정권을 타도했다.

1972년 10월 26일 다시 쿠데타를 일으켜 후베르트 마가, 쥬스친 아호마데그베 등이 구성하는 대통령 협의회를 타도하고 대통령에 취임하고 1991년 까지 대통령직을 맡았다. 그 후 1996년 대통령 선거에서 당선되었다.

케레쿠는 중화인민공화국과 국교를 수립, 마르크스 레닌주의에 따라 사회주의 국가 건설을 목표로 했다. 1975년 11월 공식명을 베냉 인민 공화국으로 개칭하고 베냉 인민 혁명당을 결성했다. 그러나 국유화 정책은 물거품이 되었고 쿠데타 미수와 군대와 급진파의 대립 등 정치 불안을 초래하게되었다. 따라서 케레쿠 정권은 1980년대에 서구 국가에 접근하고 노선 수정을 도모했다.

1990년 경제 정책의 실패에 의해 민주화 운동이 격화되어 케레쿠는 민주화 세력의 요구를 수용, 다당제를 인정하고 국민 회의를 소집하였다. 국민회의는 케레쿠가 온후하게 민주화 세력에게 양보했다는 것을 평가하고 케레쿠 대통령 시대의 면책을 주었으며, 또한 민주적인 대통령 선거 때까지 실권은 제한했지만 케레쿠 대통령으로서의 지위 명예는 보증되었다.

1991년 민주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지만, 니세포르 소글로에게 패해 하야한다. 이후 1996년 대선에 출마했을 때는 소글로를 제치고 당선, 2001년 선거에서 다시 소글로를 제치고 재선되었다.

쿠데타로 실권을 쥐는 등 당초 이야말로 군사 독재적 성향이 강했지만, 재선된 1996년 이후에는 베냉 경제의 시장 경제화를 추진하고, 또한 아프리카 국가에 평화 유지군을 파견하는 등 적극적인 정치 운영을 하고 있다. 헌법상의 산신 금지 규정을 준수하고 2006년 3월 임기 만료됨에 따라 퇴진하고 선거를 통해 야이 보니가 후계자가 되었다.

또한 2002년 조마롱 르 핀에게 국민 영예 상을 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