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가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돈가스
Original Tonkatsu.jpg
종류포크 커틀릿
원산지일본 일본
지역이나 주아시아
관련 나라별 요리일본 요리
주 재료돼지고기
비슷한 음식슈니첼

돈가스(일본어: 豚カツ とんかつ[*], 영어: Tonkatsu 또는 pork cutlet)는 오스트리아슈니첼을 원형으로, 서양커틀릿에서 유래한 일본 요리이다. 돼지 등심을 2~3cm 두께로 넓적하게 썰어 빵가루를 묻힌 후, 기름에 튀겨 일본식 우스터 소스(영어: Worcestershire sauce), , 야채 샐러드(주로 양배추 채)를 곁들여 먹는다. 쇠고기를 넣어 튀긴 것은 비프 커틀릿(영어: beef cutlet)이라고 한다.

어원[편집]

돈가스의 어원은 영국의 커틀릿에서 유래한다. 1972년 가나가키 로분이 저서 “서양요리통”에 ‘포크 커틀릿’을 소개한 이래 1895년 기타 겐지로(木田元次郞)가 운영하던 도쿄 긴자의 양식집 렌가테이(연와정)에서 양배추 채를 곁들인 돈가스의 전신을 ‘돼지고기 커틀릿’, 즉 포크가쓰레쓰(ポークカツレツ)라는 이름으로 팔기 시작하였다[1] 이후 20세기 초 도시를 중심으로 양식 포장마차(洋食屋台)가 생기면서 가쓰레쓰 요리가 정착하기 시작했다[2], 1929년 전직 궁내청 요리사 시마다 신지로(島田信二郎)는 우에노시에 있는 자신의 요리집 폰치켄에서 포크가쓰레쓰를 개발한 후 돈가스(일본어: 豚かつ 돈카쓰[*])라고 이름 붙였다[3]. 이후 여러 요리책에서는 ‘포크(pork) 가쓰레쓰’, ‘돼지고기 가쓰레쓰’, 돈가스 등으로 혼용되어 불리다가, 1959년 이후에 돈가스라는 이름과 함께 정착해[4] 현재에 이른다.

한국에서는 돈가스 말고도 돈까스[5], 돈까쓰[6], 돈카츠[7] 등 여러 이명이 존재한다. 1995년 문화체육부는 '일본어투 생활용어 순화 자료'를 토대로 돈가스를 '돼지고기 너비 튀김'으로 순화할 것을 권장하기도 했다[8].

역사[편집]

도쿄의 돈가스

7세기 후반 덴무 천황의 육식금지령 이후 1천년 넘게 고기를 먹지 않던 일본인의 식습관은 1872년 메이지 천황의 근대화 계획과 함께 바뀌었다. 당시 일본 고위층은 서구인과 지나치게 차이가 나는 일본인의 체형을 개선하기 위해 육식을 허용하였다[9]. 당장 메이지 천황부터 솔선수범하여 고기를 비롯한 서양 요리를 먹음으로써, 서양 요리는 궁중에서부터 시작하여 민간에서도 '양식' (요쇼쿠)이라는 이름으로 전파되었다[10].

오카다 데쓰는 여기서, 돈가스의 기원이 되는 음식으로 '홀 커틀릿'(ホールコトレッツ), 즉 포크 커틀릿을 주목한다. 1872년 가나가키 로분에 의해 ‘홀커틀릿’을 만드는 법이 일본에 소개되었다. 홀커틀릿이란 가 붙어 있는 돼지고기빵가루가 아닌 밀가루만 묻힌 후 소량의 기름으로 프라이팬에서 지져낸 소테이다. 여기서 '홀'은 돼지고기를 뜻하고, 커틀릿은 뼈에 붙은 등고기나 로스고기를 썬 것을 뜻한다[11] 이후로도 일본인들은 가 붙어 있는 쇠고기, 양고기, 닭고기로 비프가스, 뷔르가스, 치킨가스탄생시켰으나, 여전히 기름에 지지는 음식이었다[12].

1895년 기타 겐지로(木田元次郞)가 운영하던 도쿄 긴자의 양식집 렌가테이에서 양배추 채를 곁들인 돈가스의 전신인 ‘돼지고기 가쓰레쓰’, 즉 포크가쓰레쓰(ポークカツレツ) 를 팔기 시작하였다[1]. 포크가쓰레쓰는 커틀릿과 달리, 덴뿌라처럼 많은 양의 기름 속에 넣어 튀기는 딥 프라잉 방식으로 조리되었으며, 고기의 뼈도 발라냈다. 포크가쓰레쓰는 간장과 향신료를 섞은 독특한 소스를 얹고 채를 친 양배추를 곁들여서 칼로 썰어 먹었다.[13]. 또한 1900년 포크가쓰레쓰와 어울리는, 일본만의 독특한 우스터 소스를 개발하면서 인기가 더욱 높아졌다[14]. 이런 가쓰레쓰는 메이지 시대 요리책 등지에서 여러 요리법의 변천을 거쳤는데, 1915년 "가정 실용메뉴와 요리법"이란 책에서 등장한 포크가쓰레쓰는 2cm로 두툼했다[4].

1929년 전직 궁내청 요리사 시마다 신지로(島田信二郎)는 우에노시에 있는 자신의 요리집 폰치켄에서, 2~3cm 두께로 두툼한 돼지고기를 튀긴 돈가스를 팔기 시작했다. 나이프와 포크를 사용하지 않고도 먹도록 칼로 미리 썰어 놓았으므로, 종래의 일식처럼 젓가락으로 먹을 수 있었다.[3]

이후 현대의 돈가스가 등장한 지 3년도 되지 않아 도쿄 우에노의 라쿠텐, 아사쿠사기타하치가 돈가스를 팔기 시작했다. '돈가스'라는 이름은 당시 생소했다. 고기가 두꺼운 것을 두고 품질을 의심받기도 했고, 심지어 기타하치의 주인 오이시 신고로가 개업 신고를 할 때 경찰서에선 '돈가스가 뭐냐'고 묻다가 서양요리집으로 허가하기도 했다. 그러나 싼 가격과 손님들이 서로 마주하며 먹을 수 있는 가게 분위기 덕에 곧 손님이 많이 몰리기 시작하고, 한때는 우후죽순으로 도쿄 근방에 돈가스집이 난립하기도 했다[15].

특징[편집]

서양요리인 커틀렛과 돈가스의 차이점은 다음과 같다.[16]

  1. 홀커틀릿이 얇은 고기를 사용했다면 돈가스는 두꺼운 고기를 사용하였다.
  2. 유럽식의 고운 빵가루 대신 일본식의 알갱이가 큰 빵가루를 사용하였다.
  3. 기름을 두르고 부치는 셸로 프라이(shallow fry) 대신 기름 속에 넣고 튀기는 딥 프라이(deep fry) 조리법을 이용하였다.
  4. 튀긴 고기를 통째로 내놓는 대신 미리 썰어서 접시에 담았다. 따라서 나이프나 포크가 아니라 젓가락을 써서 먹게 되었다.
  5. 걸쭉하면서 새콤한 일본식 우스터 소스를 곁들였다.
  6. 일본인에게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밥과 같이 판매하였다.

이 외에도 너무 연해서 요리에 적합하지 않다는 이유로 외면받던 돼지고기 안심을 이용하여 '히레가스'를 개발했고, 이후로는 등심을 사용한 '로스가스'도 등장했다.[17] 고베 외국인 거류지와도 가까웠던 렌가테이에서는 양배추를 채썰어 가쓰레쓰와 같이 내놓았다. 이는 더운 고기에 익힌 채소를 내놓는 서양의 요리법과는 차별화되는 것이었다. 시간을 아끼기 위해 2~3장을 한 번에 기름에 담가 튀기는 방식도 렌가테이에서부터 고안된 것이다.[13] 또한 1898년 일본에 우스터 소스가 소개된 이후, 1900년 가쓰레쓰등 양식(요쇼쿠)에 맞는 우스터 소스가 개발되었으며, 2차 대전 이후로는 채소와 과일을 첨가한 돈가스 소스도 생겨났다[14]. 마지막으로 돈가스정식에는 일본식 된장국 또는 '돈지루'라 불리는 생선탕이 곁들여진다[18].

파생 요리[편집]

가츠동[편집]

가츠동은 가쓰레쓰를 밥 위에 얹은 음식이다. 1921년 와세다 고등학원 학생 나카니시 게이지로가 고안했다는 설이 지배적이나, 1913년 다른 학생이 개발했다는 설도 있다. 처음에는 소스를 끼얹었지만 차츰 계란을 푸는 오야코동처럼 바뀌었고, 돈가스와는 달리 된장이나 간장으로 간을 한다. 간토 대지진 이후 확산되었으며, 1933년에는 돈가스라이스라는 이름으로도 팔렸다[19].

꼬치돈가스[편집]

꼬치돈가스 (쿠시카츠)

칸사이 지방에서 팔리는 꼬치고기 튀김 요리이다. 돼지고기, 새우, 은어, 양파 등의 요리를 조금씩 곶아 튀겨 먹는 음식이다. 터키의 시시케밥과는 달리 꼬치에 꽂은 고기에 빵가루를 입혀 튀기는 일본만의 요리이다[20].

돈가스 샌드위치[편집]

돈가스 샌드위치

돈가스 샌드위치, 또는 카츠산도는 빵에 돈가스를 끼워 먹는 음식이다. 화류계 여성들이 먹을 때 립스틱이 잘 묻지 않도록 고안하여 작게 만들어졌다고 한다. 마이센, 사보텐 등 돈가스 전문점에서 팔아, 2018년경 한국에 유입되었다[21][22].

한국식 돈가스[편집]

한국식 돈가스

한국에 돈가스가 들어온 것은 일제강점기인 1930년~1940년대지만, 돈가스가 본격적으로 알려지기 시작한 것은 경양식집이 널리 생기기 시작한 1960년대부터다.[23] 1930~40년대에 돼지고기로 된 튀김이 대중적인 음식으로 자리 잡지는 못했을 것으로 보인다.

일본을 거쳐 들어왔지만 경양식집의 돈가스는 포크 커틀릿의 조리법을 따라 얇게 튀겨졌다. 기름을 많이 써야 하고 조리 시간도 긴 일본식 돈가스보다 포크 커틀릿이 더 만들기 용이했다는 점도 영향을 미쳤다. 게다가 고기를 두드려 넓게 펴면 큰 접시를 가득 채워 푸짐해 보이는 효과가 있었다. 여기에 밥을 곁들이고 김치도 제공하면서 한국식 돈가스가 만들어졌다.[23]

그 외[편집]

이 외에도 미소카쓰, 에스카롯푸, 돈가스라멘, 도루코라이스 등 지역에 따라 변이형이 존재한다

관련 문화[편집]

원래 돈가스라는 것도 커틀릿의 일종이기 때문에, 일본에서는 일반적으로 영어 'cutlet'의 일본식 발음인 가쓰레쓰(カツレツ)라고도 부른다. 음식명의 '가쓰'(カツ)가 '이기다'라는 뜻의 일본어 동사 가쓰(일본어: 勝つ)와 발음이 동일하기 때문에 일본에서는 수험생들이 시험 전에 먹는 필수 음식이 되었다.[24]

같이 보기[편집]

참고 문헌[편집]

  • 모로 미야 (2006). 《에도 일본》. 서울: 일빛. ISBN 9788956451190. 
  • 오카다 데쓰 (2006). 《돈가스의 탄생 - 튀김옷을 입은 일본 근대사》. 서울: 뿌리와 이파리. ISBN 9788990024541. 
  • 유모토 고이치 (2004). 《일본 근대의 풍경》. 서울: 그린비. ISBN 9788976829337. 
  • 이배용 외 (1999). 《우리나라 여성들은 어떻게 살았을까 2》. 서울: 청년사. ISBN 9788972783367. 
  • 정하미 (2005). 《일본의 서양문화 수용사》. 서울: 살림. ISBN 9788952204004. 
  • 増子, 保志 (2019년 12월 24일). “「とんかつ」の受容と変容に関する一考察”. 《国際情報研究》 16 (1): 3-11. doi:10.11424/gscs.16.1_3. 


각주[편집]


출처[편집]

  1. 오카다 데쓰 2006, 171쪽.
  2. 増子 2019, 7쪽.
  3. 오카다 데쓰 2006, 201-202쪽.
  4. 오카다 데쓰 2006, 214-218쪽.
  5. 이성진 기자 (2009년 10월 9일). “돈까스(X) 돈가스(O) 식품명칭 바로 쓰세요”. 파이낸셜뉴스. 이성진 기자에 확인함. 
  6. 김성훈 기자 (2015년 9월 12일). “‘돈까쓰’는 ‘짜장면’이 될 수 있을까”. 헤럴드경제. 2021년 5월 20일에 확인함. 
  7. 유원정 기자 (2019년 7월 24일). “미역=와카메? 식품업계, 일본어 남발에 '역풍'. 노컷뉴스. 2021년 5월 20일에 확인함. 
  8. 홍성호 기자 (2011년 4월 8일). “[홍성호 기자의 '말짱 글짱'] 요지와 이쑤시개,양치질은 한통속”. 한국경제. 2021년 5월 20일에 확인함. 
  9. 오카다 데쓰 2006, 26쪽.
  10. 오카다 데쓰 2006, 26-32쪽.
  11. 오카다 데쓰 2006, 172-174쪽.
  12. 오카다 데쓰 2006, 196쪽.
  13. 오카다 데쓰 2006, 194-196쪽.
  14. 오카다 데쓰 2006, 227-228쪽.
  15. 오카다 데쓰 2006, 202-207쪽.
  16. 오카다 데쓰 2006, 170, 181쪽.
  17. 오카다 데쓰 2006, 219쪽.
  18. 오카다 데쓰 2006, 230쪽.
  19. 오카다 데쓰 2006, 207-209쪽.
  20. 오카다 데쓰 2006, 209-210쪽.
  21. 이윤화 (2018년 5월 31일). “[식객 이윤화의 오늘 뭐 먹지?]식빵 사이 돈가스 살코기의 두툼한 유혹”. 동아일보. 2021년 5월 20일에 확인함. 
  22. “돈가츠”. 《네이버 지식백과 - 세계 음식명 백과》. 2021년 5월 20일에 확인함. 
  23. 김철현 (2016년 12월 11일). “[테이스티워드]포크커틀릿은 어떻게 돈가스가 됐나”. 아시아경제. 2017년 6월 11일에 확인함. 
  24. 오카다 데쓰 2006, 207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