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조 왕건 (드라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TV-icon-novela.png
태조 왕건
太祖 王建
장르 사극
방송 시간 토, 일 밤 9시 45분
방송 분량 5~60분
방송 기간 2000년 4월 1일~2002년 2월 24일
방송 횟수 200부작
방송 국가 대한민국 대한민국
방송 채널 KBS1
기획 KBS
책임프로듀서 안영동
프로듀서 정영철
연출 김종선, 강일수
원작 이환경
극본 이환경
출연자 최수종
김영철
서인석
김혜리
박상아
염정아
금보라
안정훈
이광기
정태우
강인덕
김형일
김학철
김갑수
조민희
이미지
송용태
신동훈
나한일
임병기
이계인
김성겸
이대로
장항선
전무송
정진
길용우
서우림
김인태
김성옥
이치우
신구
해설 김종성
바깥 고리 공식홈페이지

태조 왕건》(太祖 王建)은 KBS에서 1999년 후삼국시대부터 삼별초, 공민왕 시대까지 다룬 고려사 시리즈에서 첫 번째 시리즈로[1] 2000년 4월 1일부터 2002년 2월 24일까지 방영된 대하드라마이다. 총 200부작 방송했으며, 궁예의 최후를 다룬 장면(제120회)에서 수도권 평균 시청률 60.4%를 기록하는 등 많은 인기를 끌었다.[2] 한편, 당초 2001년 12월 말 끝낼 계획이었지만 후속작으로 기획된 제국의 아침의 주연급 연기자 캐스팅 문제로 인해 2002년 2월 막을 내렸다[3]. 또한, 눈알을 빼먹는 장면을 내보내 방송위원회로부터 경고를 받았다[4].

제작진[편집]

  • 연출 : 김종선
  • 극본 : 이환경
  • 해설 : 김종성
  • 촬영 : 지한규, 우성주
  • 조명 : 이형운
  • 편집 : 민병호
  • 음악 지휘 : 임택수
  • 작곡 : 김동성

등장인물[편집]

주요 인물[편집]

아역

신라 인물[편집]

후삼국 정립 전[편집]

후삼국 정립 후[편집]

견훤 관련인물[편집]

후백제의 왕후와 왕족[편집]

아역

후백제 관련인물[편집]

상주 세력[편집]

궁예 관련인물[편집]

후고구려(마진,태봉)의 왕후와 왕족[편집]

아역

후고구려(마진,태봉) 관련인물[편집]

궁예의 장인가문

군벌 시절 관련인물[편집]

철원 세력
북원(원주) 세력
죽주(안성) 세력

왕건 관련인물[편집]

고려의 왕후와 왕족[편집]

아역

고려 관련인물[편집]

발해
광주(廣州) 호족
벽진(성주) 호족
명주(강릉) 호족
평주(평산) 호족
정주(개풍) 호족
금성(나주) 호족
충주 호족
조물성(성주) 호족
고창(안동) 호족

송악 호족 시절 관련인물[편집]

승려[편집]

참고 사항[편집]

  • 원래 2000년 1월 첫 방영 예정이었으며 작가 이환경씨의 전작 용의 눈물 담당 PD였던 김재형씨가 연출자로 낙점됐으나 수뢰 혐의로 연출에서 손을 떼자[5] KBS는 왕과 비를 2000년 3월 끝냈고[6] 이 과정에서 왕과 비는 담당 PD 김종선씨가 <태조 왕건> 연출자로 발령되어 하차하는 대신 윤용훈-윤창범씨 공동연출로 변경됐다[5].

수상[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암흑시대' 고려사 복원 활발 연합뉴스 1999년 1월 29일
  2. 이건 기자 (2001년 5월 21일). “(태조 왕건) 궁예죽는 날 시청률 60.4% 기록”. 한국일보. 
  3. 이영희 (2001년 11월 29일). 왕건 KBS 연장 “KBS 1TV ‘제국의 아침’ 광종役등 캐스팅 난항…제작 지연” |url= 값 확인 필요 (도움말). 문화일보. 2015년 8월 22일에 확인함. 
  4. 김선미 (2001년 11월 20일). 왕건 여인천하 “`조폭신드롬` 안방까지 흔들어” |url= 값 확인 필요 (도움말). 문화일보. 2015년 9월 28일에 확인함. 
  5. 정재연 (1999년 8월 25일). “KBS 드라마 ‘왕과 비’ 연장 방송”. 조선일보. 2015년 11월 24일에 확인함. 
  6. 허남주 (1999년 7월 30일). 김재형 연장 “K-1TV ‘왕과비’ 연장방송” |url= 값 확인 필요 (도움말). 서울신문. 2015년 11월 24일에 확인함. 

바깥 고리[편집]

한국방송공사 대하드라마
이전 작품 작품명 다음 작품
백상예술대상 《TV부문 대상》
2001 2002
태조 왕건
2003
은사시나무 올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