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의 여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왕의 여자》는 2003년 10월 6일부터 2004년 3월 2일까지 방영되었던 SBS의 42부작 월화 드라마이다. 월탄 박종화의 《자고 가는 저 구름아》를 원작으로 광해군김개시의 파란만장한 생애를 그리고 있다. 한편, 당초 78부작으로 기획됐으나 톱스타 이영애를 주역으로 내세운 MBC 대장금 탓인지 한자릿수 시청률에 그치자 42회 만에 조기종영되는 수모를 당했다.

출연진[편집]

제작진[편집]

이모저모[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각주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 김상궁 개시 역은 경쟁 시간대의 MBC TV 사극 대장금이영애와 맞붙을 상대라 캐스팅이 큰 관심을 모았다[1].
  • 특히, 제작진은 한동안 심은하 캐스팅에 주력했으나 심은하가 끝내 연예계 복귀를 거절해 박선영이 행운의 주인공으로 확정됐다[2].
  • 한편, SBS는 <왕의 여자> 후속으로 2004 인간시장을 편성했다가 여인천하 야인시대 등 2년 여간 지속된 화극=SBS' 신화를 재현하기 위해 당초 주말 특별기획드라마로 편성됐던 폭풍 속으로를 월화극에 긴급 투입하기로 결정했는데 이렇게 한 것은 2004 인간시장의 제작사(초록뱀)가 대장금 후속작인 불새 제작사인 점으로 풀이된다[3].
  • 그 무렵, 대장금은 여주인공 이영애의 연장 거부 탓인지 50부작으로 막을 내릴 뻔 했지만 이영애 측이 재고 의사를 밝혀[4] 4부 늘린 54부작으로 막을 내렸다.
  • 이렇게 되자 SBS는 폭풍 속으로를 주말 특별기획드라마로 돌리는 한편 2004 인간시장을 <왕의 여자> 후속으로 되돌렸다[5].
  • 이런 혼란 때문에 MBC 대장금 탓인지 한자릿수 시청률에 머물러 결국 78부작에서 42부작으로 조기종영되는 수모를 당했다.


관련작[편집]

  1. 김영현 (2003년 8월 15일). "박선영 인기는 심은하 언니 수준". 일간스포츠. 2015년 7월 14일에 확인함. 
  2. 김영현 (2003년 8월 15일). "박선영 인기는 심은하 언니 수준". 일간스포츠. 2015년 7월 14일에 확인함. 
  3. 김가희 (2004년 1월 30일). "대장금 연장방송 한다고?"…속타는 SBS”. 일간스포츠. 2015년 7월 14일에 확인함. 
  4. 김대성 (2004년 2월 10일). “[미디어] "대장금 무서워" SBS 편성 우왕좌왕”. 한국일보. 2015년 7월 14일에 확인함. 
  5. 김대성 (2004년 2월 10일). “[미디어] "대장금 무서워" SBS 편성 우왕좌왕”. 한국일보. 2015년 7월 14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