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과 나 (드라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TV-icon-novela.png
왕과 나
장르 대하사극
방송 국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방송 채널 SBS
방송 기간 2007년 8월 27일 ~ 2008년 4월 1일
방송 시간 월, 화 오후 9시 55분
방송 횟수 63부작
기획 윤영묵, 조동석
제작자 올리브나인, SBS 프로덕션
연출 김재형, 손재성이종수, 손재성
조연출 이창우, 민연홍, 한채희
극본 유동윤
출연자 오만석, 구혜선, 전광렬, 전인화
언어 한국어
외부 링크  SBS 왕과 나 공식 홈페이지

왕과 나》는 올리브나인과 SBS 프로덕션이 공동 제작하여 2007년 8월 27일부터 2008년 4월 1일까지 SBS에서 방영한 대하사극이다. 조선의 환관인 김처선을 중심으로 한 이야기이다. 처음으로 환관의 일대기를 그렸다. 한편, 개인사정으로 빠진 담당 PD 김재형씨는 SBS 왕의 여자 조기종영 후 3년 만에 드라마 연출활동을 재개했는데 이 드라마 이후 삼청교육대를 배경으로 한 영화를 만들 계획이었으나[1] 제작이 취소됐으며 SBS 드라마 연개소문의 연출 물망에 한때 올랐지만[2] 결국 무산된 바 있었다. 아울러, 왕이나 귀족이 아닌 내시를 전면에 내세워 권력이 아닌 ‘인간’을 그린다는 기획으로 출발했지만 "회를 거듭하면서 기존 사극과 똑같이 권력 다툼을 과장해 자극적인 재미를 주려한다”는 비판이 있었다[3]. 게다가, 전인화(인수대비 역)의 남편 유동근의 PD폭행건 뿐 아니라 공동 연출자 김재형 PD가 건강문제로 하차하면서 시청률이 10%대로 떨어졌으나[4] 나중에 16~18%대로 시청률이 상승[5]했다. 그 결과 해당 드라마의 외주제작사인 SBS 프로덕션은 제작부분 쪽에서 극심한 적자를 겪어오다가 뒷날 SBS 드라마플러스로 합병[6]됐다.

줄거리[편집]

조선 성종과 후에 폐서인이 되어 죽은 그의 부인 윤소화, 내시 김처선은 어릴 때 우연히 만나 가까이 지냈다. 성종과 소화는 정표를 나누어 가진 사이였고, 처선은 남몰래 소화를 사모했다. 소화가 성종의 후궁이 되자 처선은 스스로 거세하고 내시가 되어 입궐한다.

처선은 판내시부사 조치겸의 양자가 되고, 중전이 별세하자 후궁 소화가 중전에 오른다. 그러나 새 중전인 소화는 친정의 세력이 없어 어려운 처지에 몰리고, 강직한 성격의 시어머니인 인수대비와도 갈등을 겪는다. 남편 성종이 왕실 종친의 아내 어을우동과 외도를 하면서 이런 갈등이 격화되다가 오해를 받아 중전 자리에서 쫓겨나고 사저로 유폐되어 사약을 받는다. 폐서인 소화는 처선에게 어린 연산군이 훌륭한 임금이 되도록 지켜달라고 부탁하며 자신을 연모하던 처선의 품에 안겨 눈을 감는다.

성종이 죽고 연산군이 보위에 오른다. 폐비 윤씨의 사건이 김자원의 발설로 연산군에게 알려지자 생모를 그리워하는 연산군은 어질고 총명하던 성격이 점점 난폭해지고 왕실과 조정에서 피바람을 일으키며 어머니의 원한을 갚아나간다. 연산군의 폭정과 호화로운 생활은 당연히 민중들의 원한을 사고, 처선은 과 유흥을 중지하고 성군이 되라는 간청을 올리다 연산군의 에 무참히 살해된다. 결국 중종반정으로 진성대군이 왕위에 오르고 연산군은 폐위되어 강화도로 유배된다.

등장 인물[편집]

주요 인물[편집]

(윤소화 → 제헌왕후 → 폐비 윤씨)

왕실 인물들[편집]

내시부 인물들[편집]

궁인 세력들[편집]

김처선의 생모.

내자원 사람들[편집]

김처선의 양모.

폐비 윤씨의 가족들[편집]

폐비 윤씨의 아버지. 함안부원군.
폐비 윤씨의 어머니. 부부인.
폐비 윤씨의 오빠. 병조참판 후일 의정부 좌의정.
폐비 윤씨의 외당숙.

조정 대신들[편집]

아역 인물들[편집]

기타 인물들[편집]

조치겸과 정한수의 양부.
조치겸의 아내

제작진[편집]

연장[편집]

  • 당초 기획된 50부작에서 16편 늘린 66회로 끝낼 예정이었는데 이렇게 된 건 후속작으로 예정된 미니시리즈 카인과 아벨의 제작지연에 따른 것으로 풀이되나[7] 대본이나 제작여건이 충족되지 못하는 등 복합적인 이유로 이 드라마의 첫 방영이 미뤄져 3편 축소된 63회로 간신히 막을 내렸다.

수상[8][편집]

역사 기록과 다른 내용들[편집]

  • 실존 인물 김처선은 5대 왕 문종에서 10대 연산군까지 환관으로 있었다. 그러나 드라마에서는 제9대 성종 때 내시가 되는 것으로 묘사된다.
  • 극중 조선 예종이 독살되는 것으로 묘사하여 역사 왜곡이 지나치다는 비판을 받았다.[9]
  • 성종의 초비인 한명회의 딸 공혜왕후는 성종이 왕이 되기 전에 혼인하였는데, 드라마에서는 성종이 즉위한 후 간택된 것으로 그린다.

기타[편집]

  • 쇠귀노파(쇠기노파) 역의 여운계가 건강 문제로 도중 하차하여 김수미로 배우가 바뀌었다.[10]
  • 2008년 1월 5일을 기해 연출자 김재형이 도중 하차하였다.[11] 연출자 교체 원인은 고령인 김재형 PD의 건강 문제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출연자 중 한 명인 전인화의 남편 유동근이 제작진을 폭행한 불미스러운 일이나, 경쟁작 《이산》에 뒤지는 시청률 부진과 연관이 있다는 추측도 있다.[12]

캐스팅에 관해[편집]

  • 당초 박상민이 성종 역으로 낙점되었으나 여러 문제로 인해 무산됐다[13].

제작에 관해[편집]

각주[편집]

  1. 박경일 (2006년 1월 31일). “‘삼청교육대’ 영화로 만든다”. 문화일보. 2016년 8월 11일에 확인함. 
  2. 김대성 (2004년 3월 3일). “■ 이순신·해신·장길산 등 대작 앞두고 고민”. 스포츠한국. 2017년 12월 18일에 확인함. 
  3. 이미경 (2008년 3월 31일). “바람 잘 날 없던 ‘왕과 나’ 1일 종영”. 한겨레신문. 2017년 9월 16일에 확인함. 
  4. 오연주 (2008년 3월 5일). “왕과 나-이산 막판 ‘시청률 전쟁’”. 헤럴드경제. 2017년 9월 16일에 확인함. 
  5. 이미경 (2008년 3월 31일). “바람 잘 날 없던 ‘왕과 나’ 1일 종영”. 한겨레신문. 2017년 9월 16일에 확인함. 
  6. 김일태 (2009년 7월 13일). “SBSi와 SBS프로덕션의 합병목적은?”. 머니투데이. 2017년 9월 16일에 확인함. 
  7. 김태은 기자 (2007년 12월 3일). '왕과 나' 16회 연장...내년 4월 종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2018년 11월 17일에 확인함. 
  8. 이승우 기자 (2008년 1월 1일). “SBS 연기대상 박신양 김희애, 세 번째 공동 대상의 주인공...박신양은 3관왕에 올라”. 스포츠조선. 2013년 5월 31일에 확인함. 
  9. 박종권 (2007년 9월 5일). “SBS 대하사극 '왕과 나', 역사 왜곡 심해 논란”. 스포츠조선. 2007년 12월 1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10. 윤고은 (2007년 9월 3일). “탤런트 여운계 신장염으로 ‘왕과 나’ 하차 - 김수미가 바통 이어 5회부터 출연”. 한겨레신문 (연합뉴스 인용). 2008년 8월 2일에 확인함. 
  11. 윤고은 (2008년 1월 7일). '거장' 김재형 PD, 건강악화로 '왕과 나' 하차”. 연합뉴스. 2008년 6월 8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12. 문미영 (2008년 1월 9일). “김재형PD '왕과나' 하차! 유동근 폭행 때문? - "건강상의 이유일 뿐" 의혹 해명”. 스포츠 한국. 2008년 1월 9일에 확인함. 
  13. 김형우 (2007년 7월 3일). “고주원 '왕과 나' 성종 발탁되나”. 뉴스엔. 2017년 7월 3일에 확인함. 
  14. 강지훈 (2007년 4월 13일). “하희라-유준상, SBS '강남엄마 따라잡기'에서 러브라인”. 마이데일리. 2018년 11월 12일에 확인함. 
  15. 김태은 (2007년 8월 1일). “하희라 '강남엄마 따라잡기', 2회 연장”.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2018년 11월 12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

SBS 월화드라마
이전 작품 작품명 다음 작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