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왕사신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TV-icon-novela.png
태왕사신기
太王四神記
15세 이상 시청가
장르 판타지 사극
방송 국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방송 채널 MBC TV
방송 기간 2007년 9월 11일 ~ 2007년 12월 5일
방송 횟수 24부작
추가 채널 OCN (유료 방송), ching
기획 MBC 드라마 제작국
제작자 TSG 프로덕션
연출 김종학, 윤상호
극본 송지나, 박경수
출연자 배용준, 문소리, 이지아, 윤태영,
박상원, 최민수, 독고영재, 오광록
음성 2채널 스테레오 사운드(아날로그)
5.1채널 돌비 디지털(디지털)
자막 청각 장애인들을 위한 자막 방송
HD 방송 여부 HD 제작 · 방송
외부 링크  MBC 태왕사신기 홈페이지
제주도의 태왕사신기 세트장

태왕사신기》(太王四神記)는 고구려 광개토태왕의 일대기를 배경으로 한 판타지 서사 무협 드라마로, 2007년 9월 11일 MBC에서 방영을 시작했는데 첫 회에는 화요드라마였으나 2회부터 수목극으로 변경됐다. 그러나 10월 3일부터 10월 4일까지 2007년 남북 정상 회담때문에 결방된 바 있었다. 03523522352626436억원의 어마어마한 제작비로도 많은 관심을 만들었다. MBC에서는 2007년 12월 5일 부로 공식적으로 종영되었으나, 온미디어(현 CJ E&M) 채널 중 하나인 OCN에서 2008년 7월 21일부터 다시 방영을 시작하였다.

줄거리[편집]

배경[편집]

먼 옛날, 널리 인간을 이롭게 하고자 하늘님의 아들 환웅이 바람을 다스리는 풍백, 를 다스리는 우사, 구름을 다스리는 운사와 함께 하늘에서 내려왔다. 그를 따르는 웅족과 불의 신녀가 다스리며 환웅을 반대하는 호족 사이에 전쟁이 일어나고, 세상은 계속되는 전쟁으로 점차 피폐해진다. 환웅은 사람들의 죽음을 슬퍼하는 웅족의 여인 새오를 안타까워해, 호족의 의 신녀 가진이 가진 불의 힘을 빼앗아 새오에게 준다. 힘을 잃은 가진이 전쟁에서 부상을 당하고, 몸을 피한 동굴에서 환웅의 치료를 받은 그녀는 환웅에 대한 갈망이 생긴다. 그러나 자신이 가졌던 불의 힘(주작의 힘)과 환웅의 사랑을 받는 새오에 대한 질투로 그녀가 환웅의 아이를 낳는 날 아이를 납치한다. 가진은 새오의 눈 앞에서 아이를 절벽에서 떨어뜨리고 분노한 새오는 흑주작이 되어 세상을 전부 불태우려 하고, 풍백(백호), 우사(현무), 운사(청룡)로 제압하려 했으나 실패하고 결국 어쩔 수 없이 그녀를 죽이고 사신의 힘을 신물에 봉인한다.

환웅은 하늘에 쥬신의 별이 뜨는 날 쥬신의 참된 임금이 탄생할 것이라는 말을 남기고 하늘로 돌아간다.

실제 역사상의 사실[편집]

드라마 상의 '담덕'의 모티브가 된 고구려 19대 왕인 광개토왕은 백제, 거란, 후연, 가야, 왜, 부여 등 주변 각국과 싸워 이기고 고구려의 북방 영토를 최대로 만들었다. 또 현전하는 한국 최초의 연호인 '영락(永樂)'을 사용하였다.

내용[편집]

담덕이 네 개의 신물을 찾고 고구려태왕이 되는 이야기이다.

출연/제작진[편집]

출연
제작
  • 기획: 조중현 (프로듀서)
  • 연출: 김종학, 윤상호
  • 극본: 송지나, 박경수 (드라마 작가)
  • 미술감독: 주병도
  • 음악감독: 히사이시 조
    • 주제가: 동방신기 - 〈천년연가〉
    • 삽입곡: 준서 - 〈허락〉

관련이야기[편집]

  • 2004년 9월 제작발표회 이후 《태왕사신기》의 이야기가 김진 작가의 만화 《바람의 나라》를 표절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표절로 지적된 부분은 만화의 핵심 줄거리인 4방위를 호위하는 신수가 인간의 모습으로 왕을 도와 이상향인 부도를 향해간다는 것과 드라마 속의 인물이 만화의 인물 설정과 거의 비슷하다는 것이다. 만화의 저자인 김진은 태왕사신기 제작진을 상대로 저작권 분쟁조정 신청을 냈지만, 저작권심의조정위원회는 양측의 주장이 서로 대립해 조정이 이루어질 수 없다며 조정 불성립의 견해를 밝혔다. 김진은 작가 송지나를 상대로 5000만 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냈지만 2006년 7월 2일 패소했다.[1] 법원은 판결문에서 김진 작가의 <바람의 나라>에서 '사신의 의인화'에 대한 저작권을 인정하였다. 하지만 완성되지 않은 작품을 시놉시스로만 판단하긴 이르다고 하고 완성된 <태왕사신기>의 전개중 사신의 의인화 설정이 나오면 표절이 성립될 수 있다고 말하였다.
  • 역사연구모임 ‘잃어버린 한국 고대사 연구회’의 대표인 홍순주는 《태왕사신기》가 자신이 작성한 시나리오인 〈천신의 사자 광개토대왕〉을 표절했다고 주장하며 방송사와 제작사를 상대로 고등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하지만, 2007년 9월 5일 서울고등법원은 둘 사이에 실질적인 유사성이 없다며 신청을 기각했다.[2]

수상 정보[편집]

같이 보기[편집]

참조[편집]

  1. 법원 "'태왕사신기' 시놉시스 표절 아니다" - 머니투데이
  2. 고법, "드라마 '태왕사신기' 표절 아니다" - 머니투데이

외부 링크[편집]

문화방송 수목 드라마
이전 작품 작품명 다음 작품
태왕사신기
(2007년 9월 11일 ~ 2007년 12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