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란 (드라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TV-icon-novela.png
풍란
장르 드라마, 사극
방송 국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방송 채널 MBC
방송 기간 1985년 3월 11일 ~ 10월 8일
방송 시간 월·화요일 오후 9시 45분
방송 횟수 58부작
기획 유길촌
연출 이병훈(1회~48회), 유길촌(49회~58회)
조연출 이승렬
극본 신봉승
출연자 김영란, 김혜자, 유인촌, 최명길
음성 2채널 스테레오 사운드(아날로그)

풍란》은 MBC 정통 사극 조선왕조 오백년 시리즈의 네 번째 작품으로, 1985년 3월 11일부터 10월 8일까지 방영되었다. 중종반정으로 시작해 정난정과 방약무도했던 반정 공신들의 시기, 도학정치의 이상향을 추구했던 거인 조광조가 사약을 받고 죽음에 이르는 명종 시대까지를 그렸다. 또한 도총관 정윤겸의 소실 딸로 태어나 윤원형의 첩실이 되어 권력을 쥐고 풍속과 전통을 깨부수며 정경부인이 되려 애쓴 정난정의 일대기를 담았다. 반정 공신들의 부침 시기, 조광조의 활약과 정난정의 등장, 문정왕후정난정의 흥망성쇠 등 세 부분으로 나뉘어 진행되었다.[1]

등장 인물[편집]

이모저모[편집]

  • 1985년 3월 드라마 촬영이 끝난 후, 연산군(임영규 분)의 죽음으로 인해 드라마에서 하차하게 된 임영규를 위해 마련된 술자리에서 박광남(유순정 역)이 《풍란》의 타이틀 백에 대해 조연출자인 이승렬에게 불만을 제기하며 논쟁하다가 이승렬을 폭행했고 그 옆에 있던 임영규까지 가세했다.[2]
  • MBC 제작국 프로듀서들은 이 문제로 회의를 열고 프로듀서를 폭행한 박광남임영규를 MBC 탤런트실원에서 제명했다.[2]
  • 이에 200여 명의 MBC 탤런트들이 제명을 풀지 않으면 이승렬의 작품에는 출연하지 않겠다고 강경하게 맞서자 결국 제명해제로 사건은 일단락되었다.[3]

결방[편집]

  • 1985년 6월 24일 ~ 25일: 6.25 특집 드라마 《영웅시대》 방영으로 인해 결방[4]
  • 1985년 7월 30일: 월드컵 축구 예선전 〈한국 대 인도네시아〉 중계 방송으로 인해 결방[5]
  • 1985년 9월 24일: 특별 방송 《평양길 600리》 방영으로 인해 결방[6]

각주[편집]

문화방송 월화드라마
이전 작품 작품명 다음 작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