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Chevalier Auguste de Henikstein - Kislar Agassi. Grand eunuque du G. Seineur. Bakadgi Sűlűslű. Astahi. Cuisinier du G. Seigneur.jpg

환관(宦官)은 거세를 받아야 하는 일의 종사자인 '환자'(宦者) 중, 특히 정부에 고용되어 일한 자를 가리킨다.


동아시아의 환관[편집]

중국[편집]

조선의 환관과 달리 중국의 환관완전거세를 하여 음경까지 제거하였다. 중국의 환관은 음경과 고환을 항아리나 함에 담아 보관하는 관례가 있었다. 중국의 환관은 완전거세를 했으나 대식이라는 이름의 밴대질이 묵인되었다 전해진다. 제지술을 개발한 채륜과 아프리카까지 해양 대원정을 성공시켰던 정화등이 유명한 환관이다. 명나라 태조 주원장은 환관에 대해 매우 혹독한 정책을 펴며 환관의 정치 간여를 엄격히 금했다. 그러나 제3대 영락제때 환관 정치가 부활하여 명황조 말기까지 이어졌는데 이로인해 명나라는 '환관의 나라'로 전락하였다.[1]

조선[편집]

조선시대에는 연산군 때 환관 김자원이 전횡을 일삼았으며 왕명의 출납을 악용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한편, 연산군의 폭정에 대해서 굴복하지 않은 김처선 등의 의로운 일화도 전해진다. 한국의 환관은 여자와 결혼해 아이를 입양하기도 했는데, 당시 일반 백성은 성씨가 다른 아이를 입양하지 못하게 된 것과는 다르게 성씨가 다른 아이를 입양하는 것도 허용되었다. 그냥 한마디로 고자다

오스만 제국의 환관[편집]

오스만 제국의 하렘에서 환관을 고용했다.

각주[편집]

  1. 박영규 <환관과 궁녀> 김영사 2004 p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