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마흔다섯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TV-icon-novela.png
여자 마흔다섯
장르 드라마
방송 국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방송 채널 SBS
방송 기간 1991년 12월 16일 ~ 1992년 1월 14일
방송 시간 매주 월·화요일 저녁 8시 55분
방송 횟수 10부작
원작 김수현
연출 곽영범
극본 김금재
출연자 김윤경, 남일우, 김호영, 박원숙
음성 2채널 스테레오 사운드(아날로그)

여자 마흔다섯》은 1991년 12월 16일 ~ 1992년 1월 14일까지 방영된 SBS 월화드라마인데 이 작품부터 사랑과 우정까지 SBS의 9시 월화극은 "월화 소설극장 미니시리즈"란 타이틀이 붙었다. 한편, 이 작품은 유한계급의 허무주의를 부각시켜 저소득층에 상대적 박탈감을 안겨주었다는 지적[1]이 있었다.

출연진[편집]

참고 사항[편집]

  • 김윤경(경애 역)이 시어머니 역으로 나온[2] KBS 2TV 아씨가 9시 주말극으로 방송될 당시 초반 경쟁 상대였던 SBS 이웃집 여자는 당초 <여자 마흔다섯>의 담당 PD 곽영범씨가 연출자로 낙점되었으나 똑같은 사건에 연루된 이덕화를 캐스팅한 사실이 알려져[3] 시작 전에 빠져야 했다.

각주[편집]

  1. 홍호표 (1992년 1월 24일). “방송委(위)「SBS 방송한달」 분석내용”. 동아일보. 2017년 2월 4일에 확인함. 
  2. 연합 (1997년 10월 1일). “<촬영현장> KBS 새 토일드라마「아씨」”. 연합뉴스. 2017년 1월 13일에 확인함. 
  3. 김갑식 (1997년 5월 28일). “돌아오는 이덕화 다시한번"부탁해요~". 동아일보. 2017년 1월 13일에 확인함. 
서울방송 월화드라마(9시)
이전 작품 작품명 다음 작품
신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