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강남길
출생 1958년 8월 27일(1958-08-27) (60세)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직업 배우
소속사 라이브코드 엔터테인먼트
자녀 슬하 1남 1녀

강남길(1958년 8월 27일 ~ )은 대한민국배우이다.

학력[편집]

연기 활동[편집]

1966년 9세에 드라마 《팔판동 새아씨》에 출연하면서 아역탤런트로 데뷔하였다. 1981년 김수현 작가가 집필한 《사랑합시다》에 출연한 것을 기점으로 성인 연기자로 전환하였다. 1986년 MBC 일요아침드라마 《한지붕 세가족》의 '윤봉수'역을 맡아 소시민 역할을 완벽히 소화하며 큰 인기를 끌었다. 1995년 강남길이 '달수'라는 희화된 캐릭터를 연기하며 세태를 지적하고 풍자한 단막극인 《MBC 베스트극장 - 달수의 재판》은 25.7%라는 고시청률을 기록하여 그를 '서민 스타'로 자리잡게 만든 것은 물론, 이후 꾸준히 부정기적으로 편성되어 시리즈화되었다.[1][2] 2000년 심근경색으로 병원치료를 받던 중 전처의 간통 사건이 발생하자 그 충격으로 고교 1년생 딸, 중학교 1년생 아들과 함께 영국으로 떠났다.[3] 4년만인 2004년 복귀작으로 《물꽃마을 사람들》 선택하고 연예계로 전격 컴백했다.[4] 잉글랜드 중부 버밍엄에 사는 동안 느꼈던 자신의 단상들을 정리한 <강남길의 오마이고드>란 책을 출간했다.[5] 참고로 가수 홍서범하고 중학교 동창인데[6] 본인(강남길)의 또다른 중학교 동창인 개그맨 주병진홍서범초등학교 동창이기도[7] 하다.

출연작[편집]

드라마[편집]

영화[편집]

방송[편집]

라디오[편집]

  • 1992년 MBC 《깊은 밤 짧은 얘기》 ... DJ
  • 1995년 KBS 《행복만들기》 ... DJ

CF[편집]

수상[편집]

저서[편집]

각주[편집]

  1. 강남길의 ‘달수’ 시리즈, 시청률 효자 《노컷뉴스》, 2005년 4월 6일
  2. 강남길, '성매매 특별법' 걸린 달수 됐다 《노컷뉴스》, 2005년 2월 22일
  3. 방송 복귀하는 탤런트 강남길 《연합뉴스》, 2003년 7월 30일
  4. 강남길 4년만에 ‘물꽃마을 사람들’로 안방복귀 《동아일보》, 2004년 2월 15일
  5. 강남길 “혼자 살려니 위장병 생겨” 《한겨레》, 2004년 2월 15일
  6. 김봉현 (2018년 10월 5일). “최초의 한국어 랩을 아시나요?”. 정책브리핑. 2019년 4월 19일에 확인함. 
  7. 최경희 (2012년 4월 27일). “주병진 토콘 임백천, MC 주병진에 “시청률 저조한 이유는?””. 매일경제. 2019년 4월 19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