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지동 블루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TV-icon-novela.png
원지동 블루스
장르 드라마
방송 국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방송 채널 KBS 2TV
방송 기간 1996년 8월 19일 ~ 1996년 12월 6일
방송 시간 매주 월∼금요일 밤 9시 15분
책임프로듀서 이영국
연출 김영진
극본 김원석
출연자 이순재, 사미자, 정애리, 배종옥, 강남길, 견미리, 맹상훈, 윤유선

원지동 블루스》는 KBS 2TV에서 1996년 8월 19일부터 1996년 12월 6일까지 방영되었던 일일 드라마이다. 작은 갈등이 발생했다가 풀리는 형식으로 기존 드라마보다 빠르고 시트콤보다는 긴 성격을 띤 것이 특징이다.

한편, 상황설정과 이야기 전개에 무리가 많은데다 뚜렷하게 지향하는 바도 나타나지 않았으며, 극중 부녀지간으로 나온 이순재배종옥을 주말극 《목욕탕집 남자들》에 겹치기 출연시켜 비난을 샀다.[1] 또한 동시간대 SBS 일일시트콤 《아빠는 시장님》 때문에 고전을 면치 못하자 4개월 만에 조기 종영되었고, 후속작인 《오늘은 남동풍》을 끝으로 2TV 일일극을 잠정 폐지했다.

줄거리[편집]

서울 외곽지역 원지동에 고집불통인 한의사 최익삼 부부와 그들의 자녀 삼남매가 살고 있는데, 어느 날 한의원 앞 공터에 건물이 들어서고 ‘월드한방 부인과’라는 첨단시설의 한의원이 개업하게 된다. 이에 최익삼은 신경이 곤두서는데, 공교롭게도 그 한의사의 장모가 자신의 첫사랑이었던 박명금이다. 최익삼과 박명금은 고향친구로 서로 사랑했으나 부모의 반대로 야반도주까지 결심했던 사이였다. 이후 두 집은 사사건건 다투게 된다.[2]

등장 인물[편집]

결방[편집]

  • 1996년 11월 26일 - 8시 55분부터 국가대표 축구 평가전 <대한민국 VS 중국> 중계 편성

각주[편집]

  1. 연합 (1996년 8월 8일). “<방송> KBS 2TV, 새 일일극 `원지동블루스'. 연합뉴스. 2016년 12월 30일에 확인함. 
  2. 연합 (1996년 8월 8일). “<방송> KBS 2TV, 새 일일극 `원지동블루스'. 연합뉴스. 2016년 12월 30일에 확인함. 
  3. "질질 끄는 건 싫다" KBS2 새 일일극「원지동 블루스」 매주 새로운 얘기”. 경향신문. 1996년 8월 16일. 
한국방송공사 2TV 일일연속극
이전 작품 작품명 다음 작품
며느리 삼국지
(1996년 2월 5일 ~ 1996년 8월 16일)
원지동 블루스
(1996년 8월 19일 ~ 1996년 12월 6일)
오늘은 남동풍
(1996년 12월 9일 ~ 1997년 5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