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궁 김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상궁 김씨
지위
이름
김개시(金介屎)
이칭 김개희(金介姬), 김가시(金可屎)
신상정보
부친 김씨
모친 강씨
배우자 광해군
자녀 없음

상궁 김씨(생년 미상 ~ 1623년)는 선조, 광해군 때의 상궁으로, 본명은 김개시(金介屎)이다. 광해군 때 국정에 개입해 권력을 휘두르다 인조 반정으로 참수되었다.

생애[편집]

김개시의 출신에 대해서는 특별히 전하여 기록된 것이 없다. 조선왕조실록 『광해군일기』에는 "김상궁은 이름이 개시(介屎)로 나이가 차서도 용모가 피지 않았는데, 흉악하고 약았으며 계교(計巧)가 많았다."고 기록되어 있다.[1] 『계축일기』에서는 '가히'라는 이름으로 등장하며, 또 그의 이름이 『연려실기술』과 『공사견문록』 등에 각각 '개희(介姬)', '가시(可屎)'라고도 표기되어 있는 점으로 미루어, 그의 이름 '개시(介屎)'는 기존에 흔히 알려져 있는 '개똥이'가 아니라 '가희'의 음차인 것으로 보인다.[2]

원래 춘궁(왕세자, 즉 광해군)의 시녀였는데, 광해군의 아버지인 선조의 눈에 띄어 승은(承恩)을 받아 특별상궁이 되었고, 민첩하고 꾀가 많아 선조와 광해군의 총애를 받았다.[3] 광해군의 왕위 계승을 위해 광해군을 추종하는 세력과 손잡고 반대 세력을 숙청하였고, 광해군이 즉위한 후에는 선조의 유일 적자인 영창대군을 죽음으로 내몰고 그 어머니인 인목왕후를 유폐하는 데 성공하였다.

김개시는 권신 이이첨과 쌍벽을 이룰 정도로 권력을 휘둘렀다. 매관매직(賣官賣職)을 일삼는 등 그 해독이 커서 윤선도이회(李洄) 등이 여러 번 상소하여 탄핵하였으나, 도리어 그들이 유배되었다. 조야집요에 따르면, 그의 권력은 중전 유씨를 능가하여 광해군이 어느 후궁의 처소에 침소를 드는 것까지 광해군에게 직접 정해줬다고 한다.

이후 반정의 조짐을 알게 된 후 이를 막을 수 없을 정도로 사태가 심각하다는 것을 깨닫자, 광해군을 배신하고 반정의 주력인물인 김자점에게서 뇌물을 받고 반정 후에도 자신의 권력을 유지하는 조건으로 반정을 묵인하였고, 수 차례 반정에 관한 상소를 받았던 광해군을 안심시켰다. 광해군은 구체적인 반정자 명단이 올라왔음에도 불구하고 김개시의 말을 듣고 이를 묵살해버렸고, 인조반정 하루 전까지 상소가 계속 올라왔었지만 김개시는 광해군의 마음을 돌리는 데 성공했다.[4]

1623년(광해군 15년) 3월 13일 서인들이 주도한 인조 반정이 일어난 뒤, 인조 측에 의해 요부로 지목된 후 처형되었다.

일화[편집]

선조의 계비인 인목왕후와 대립관계였는데, 인목왕후가 정명공주를 회임하였을 때 도깨비 소동으로 유산을 시키려 했다는 이야기가 《계축일기》에 기록되어 있다.

가계[편집]

  • 아버지 : 김씨
  • 어머니 : 강씨

상궁 김씨가 등장한 작품[편집]

영화
드라마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광해군일기》 [중초본] 69권, 광해 5년(1613년) 8월 11일 11번째 기사 중 "金尙宮名介屎 年壯而貌不揚, 兇黠多巧計." (김상궁은 이름이 개시로 나이가 차서도 용모가 피지 않았는데, 흉악하고 약았으며 계교가 많았다.)
  2. 사람이름 - 가히·논개 한겨레신문, 2007.10.15.
  3. 《광해군일기》 [중초본] 69권, 광해 5년(1613년) 8월 11일 11번째 기사 중 "以春宮舊侍女 因王妃得進御, 仍以祕方驟幸 後宮無與爲伍, 遂與王妃却矣." (춘궁의 옛 시녀로 왕비를 통하여 왕의 잠자리를 모실 수 있었는데, 비방(祕方)을 써서 갑자기 승은을 받았으므로 후궁들도 더불어 무리가 되는 이가 없었으며, 결국엔 왕비와 틈이 생겼다.)
  4. 《속잡록》 계해년 1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