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효종 (신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김효종
金孝宗
지위
신라의 왕족
이름
김효종(金孝宗)
시호 신흥왕(新興王)
신상정보
출생일 생년 미상
출생지 ?
사망일 몰년 미상
사망지 ?
왕조 신라(新羅)
가문 경주 김씨(慶州 金氏)
부친 김인경(金仁慶) 일명 김실홍(金實虹)
모친 ?
배우자 계아부인(桂娥夫人) - 헌강왕의 딸
자녀 경순왕 김부(金傅)
종교 불교(佛敎)

김효종(金孝宗)은 신라시대왕족으로, 아명은 화달(化達)이며, 효종랑(孝宗郞) 혹은 효종공(孝宗公)이라고 한다. 신라시대 화랑의 거두자 풍월주이며, 국선(國仙)이다.

문성왕의 현손(玄孫)이며, 아버지는 의흥왕(懿興王)에 추봉된 각간(角干) 김인경(金仁慶. 일명 김실홍)이다.[1] 벼슬이 대아찬(大阿飡)이다. 아들 김부(金傅)가 경순왕에 즉위하면서 '신흥왕'(神興王)에 추봉되었다.

교과서 상 『효녀지은설화』의 주인공이다. 《삼국사기》에 『효녀지은(孝女知恩)』의 이야기가 있는데, 효종랑(孝宗郞)은 1,000명이나 되는 화랑도(花郞徒)의 우두머리다. 그가 화랑으로 있을 때 낭도들로부터 한기부(漢祇部. 신라의 서울) 백성 연권(連權)의 딸 지은(知恩)이 어려서 아버지를 여의고 홀몸이 된 어머니를 봉양하면서 시집도 목가고 어머니를 극진히 섬긴다는 이야기를 듣고 그 효성에 감복하여 자신의 부모에게 청하여 조 100섬과 의복을 보내어 지은(知恩)의 살림을 돕게 하였다. 또 이를 본 낭도(郎徒) 몇천 명도 각각 조 1섬씩을 거두어 보냈다.

이러한 미담이 정강왕에게 알려지게 되어 그 인연으로 그는 정강왕의 형인 헌강왕의 딸을 아내로 삼게 되었는데, 그녀가 계아부인(桂娥夫人) 김씨이다.

가계[편집]

김효종이 등장한 작품[편집]

각주[편집]

  1. : 재상 인경(仁慶)의 아들로 표기됨[삼국유사 흔적을 찾아서] (23) 눈물의 효녀 지은 :: 네이버 뉴스
  2. 출처:신라경순왕전비(新羅敬順王殿碑) : 탈해왕이 거두어 기르며 알지라 이름하고 김씨로 사성하였으니 이것이 득성의 유래이다. ~ 20세는 예영이요, 21세는 균정이니 성덕왕(成德王)으로 추숭되고 22세는 신무왕이요, 23세는 문성왕이요, 24세는 안(安)이요, 25세는 민공이요, 26세는 실홍이니 의흥왕으로 추숭되고, 27세는 효종이니 신흥왕으로 추숭되고 28세가 경순왕이시다. 1814년 김계락(金啓洛) 찬(撰)하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