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효종 (신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김효종(金孝宗)은 신라시대왕족으로, 아명은 화달(化達)이며, 신라시대 화랑의 거두이다. 효종랑(孝宗郞) 혹은 효종공(孝宗公)이라고 하였으며, 교과서 상 〈효녀지은설화〉의 주인공이다. 풍월주이자, 국선(國仙)이다.

문성왕의 현손(玄孫)으로, 아버지는 의흥대왕(懿興大王)에 추봉된 각간(角干) 김실홍(金實虹)[일명 김인경(金仁慶)]이며,[1] 부인은 헌강왕의 딸 계아부인(桂娥夫人) 김씨이다.

아들 김부(金傅)가 경순왕에 즉위하면서 '신흥대왕'(神興大王)으로 추존되었다.

삼국사기》에 『효녀지은(孝女知恩)』의 이야기가 있는데, 효종랑(孝宗郞)은 1,000명이나 되는 화랑도(花郞徒)의 우두머리다. 그가 화랑으로 있을 때 낭도들로부터 한기부(漢祇部. 신라의 서울) 백성 연권(連權)의 딸 지은(知恩)이 어려서 아버지를 여의고 홀몸이 된 어머니를 봉양하면서 시집도 목가고 어머니를 극진히 섬긴다는 이야기를 듣고 그 효성에 감복하여 자신의 부모에게 청하여 조 100섬과 의복을 보내어 지은(知恩)의 살림을 돕게 하였다. 또 이를 본 낭도(郎徒) 몇천 명도 각각 조 1섬씩을 거두어 보냈다.

이러한 미담이 정강왕에게 알려지게 되어 그 인연으로 그는 정강왕은 형인 헌강왕 딸을 아내로 삼게되었바, 그녀가 게아부인(桂娥夫人) 김씨이다. 벼슬이 대아찬(大阿飡) 시중(侍中)이다.

가계[편집]

  • 고조부 : 신라 문성왕
  • 증조부 : 상대등(上大等) 김안(金安), 추존 홍의대왕(弘毅大王)
  • 조부 : 각간(角干) 김민공(金敏恭), 추존 권흥대왕(眷興大王)
  • 아버지 : 서발한(舒發翰) 김실홍(金實虹. 일명 김인경(金仁慶)), 추존 의흥대왕(懿興大王)

드라마[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