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덕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김덕지
金德摯
지위
경순왕 왕자(敬順王 王子)
이름
별호 학성부원군(鶴城府院君)
범공(梵空)
신상정보
출생일 미상
출생지 신라 서라벌
사망일 미상
사망지 고려 개골산, 해인사(?)
왕조 신라
가문 고려 시대 옛 신라 왕실
부친 경순왕 김부
모친 죽방부인
기타 친인척 마의태자(형)
종교 불교
웹사이트 울산 김씨 대종회

김덕지(金德摯. ? ~ ?)는 신라 하대의 왕족이다.

그는 신라 경순왕과 왕후 죽방부인 소생의 왕자로 학성부원군(鶴城府院君)에 봉작되어 울산 김씨의 시조가 되었다.

개요[편집]

김덕지(金德摯)는 신라 마지막 왕인 경순왕과 왕후 죽방부인 소생의 왕자(王子)로 학성(鶴城. 현재의 울산) 일대를 식읍(食邑)으로 받고 학성부원군(鶴城府院君)에 봉작(封爵)되어 울산 김씨(蔚山 金氏) 시조가 되었다.[1] 이름은 사서(史書))에 전하지 않으나, 후손 《하서 김인후 가장(家狀)》· 《김씨 분관록》· 《증보문헌비고》등의 문헌(文獻)에 언급되어 있다.[2][3][4]

문헌에 의하면 그는 935년 10월 부왕 경순왕(敬順王)이 신라의 천년 사직을 고려 태조에게 양국(讓國)하려 하자 불가함을 극력 간(諫)하였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자 처자(妻子)를 버리고 형 태자(太子)를 따라 개골산(皆骨山. 금강산의 겨울 이름)에 들어갔다고 한다.[5]

일설에 화엄종(華嚴宗)에 귀의하여 법수(法水)·해인사(海印寺)에 드나들며 망국(亡國)의 한(恨)을 달랬는데, 승명이 범공(梵空)이라 한다. 이러한 행적들에 대해서는 기록이 없어 자세하게 상고할 수 없다.[6][7][8]

그 후 세계(世系)가 실전되고 그의 14세 김환(金環)이 고려조에 출사하여 충숙왕 때 삼중대광 광록대부 이르고 학성군(鶴城君)에 봉군되어 후손들이 김환을 중시조로 삼고 학성(鶴城)의 개칭인 울산(蔚山)을 본관(本貫)으로 하여 세계를 이어오고 있다.

별자(別子) 왜곡[편집]

작금에 와서 김덕지(金德摯) 왕자에 대해 모모씨 족보에는 있지도 않았던 별빈 안씨(別嬪 安氏)를 내세워 그의 소생의 제9자라하며, 세계표(世系表)까지 만들어 붙여 놓는 등 실로 황당무계(荒唐無稽)한 짓거리들을 하고 있는바, 이는 제동야인(齊東野人)의 망설(妄說)이라 할 것이다.

1561년 고암 양자징(梁子澂)이 찬(撰)한 하서 김인후 『가장(家狀)』에 “시조 김덕지(金德摯)는 경순왕 왕자로 학성부원군(鶴城府院君)에 봉해졌다”고 하고 있다.

1682년 우암 송시열이 찬(撰)한 하서 김인후 『신도비명(神道碑銘)』에 “시조 김덕지(金德摯)는 신라 경순왕의 별자(別子)로 학성부원군(鶴城府院君)에 봉해졌는데, 학성(鶴城)은 울산(蔚山)의 별호라 한다.” 하였다.

그런데 이곳 『신도비명(神道碑銘)』의 ‘별자(別子)’를 왜곡하여 ‘서자(庶子)’라 하며, 별빈 안씨(別嬪 安氏) 소생이라 한다. 『예기(禮記)』의 『별자(別子) 종법(宗法)』을 살펴보면, 「별자(別子)」’란 제후(諸侯)의 적장자(嫡長子)의 아우(弟)로 분가하여 그 자손의 조상이 된 사람을 말한다. 따라서 삼국사기(三國史記) 등에 경순왕죽방부인과 사이에 두 명의 왕자를 둔 것으로 기록되어 있는바, 장자(長子)는 세칭 마의태자이고, 둘째는 별자(別子)가 되어 분가하여 일가(一家)를 세워 그 씨족의 시조(始祖)가 된 김덕지 왕자를 말한다고 할 것이다.

후세 평가[편집]

  • 그는 왕자(王子)의 신분으로 부왕 경순왕이 신라의 천년 사직을 고려에 양국(讓國)하려 하자, 이에 불가함을 극력 간하는 등 나라가 위기에 처하자 절조(節操)를 지켰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 받고 있다.[9]
  • 삼국유사》에 경순왕 계자(季子)는 왕이 항복을 결정하자 머리를 깎고 화엄종(華嚴宗)에 귀의하여 승이 되었는데, 승명이 범공(梵空)이라 한다. 그는 법수사(法水寺)와 해인사(海印寺)에 머물었다고 한다.[10]
  • 동국여지승람》에 사서(史書)에 이름이 전하지 않는 왕자(王子)가 있었는데, 그도 왕에게 항복하지 말 것을 극력 간(諫)하였으나, 왕이 듣지 않으매 처자를 버리고 형 태자(太子)와 함께 금강산으로 들어갔다고 한다.
  • 오운(吳澐)은 《동사찬요(東史纂要)》에서 왕자(王子)가 신라를 고려에 양국 하는 것에 반대하며 개골산(皆骨山)에 들어간 것에 대해 "왕자의 의열(義烈)은 중국 촉한 멸망시 북지왕(北地王) 유심(劉諶)과 더불어 일월(日月)의 빛을 다툴 만한데, 이름이 전하지 않으니, 동방(東邦) 문헌에 매몰(埋沒)된 것이 애석(哀惜)하다"고 하였다.
  • 안정복(安鼎福)은 《동사강목》에서 “그 왕자가 없었더라면 천년 군자의 나라가 마침내 남의 비웃음이 되었을 것이니, 그 간책(簡策)을 빛나게 한 것이, 어찌 한때 남면(南面)하여 임금 노릇한 영광과 비교되겠는가?” 라며 높이 평가 하고 있다.
  • 증보문헌비고》 : 「경순왕 김부(金傅)가 고려에 항복할 때에, 한 왕자(王子)가 힘써 간(諫)하여도 따르지 아니하니, 왕자가 슬피 울며 왕을 하직하고 곧 개골산(皆骨山)에 들어가 바위를 의지하여 집을 삼고, 흰 삼베옷을 입고 풀을 먹으며 몸을 마쳤다고 하는데 사기(史記)에는 그 이름이 누락되었으니, 어찌 범공(梵空)이 아니겠읍니까?」 라며 사기(史記)에 이름이 누락되고 개골산(皆骨山)에 들어간 왕자(王子)와 스님 범공(梵空)을 동일 인물이라 하고 있다.(제43권 제계고)
  • 《해인사지》에 신라가 망하자 경순왕의 막내아들 김덕지(金德摯) 왕자가 승이 되어 한때 법수사(法水寺)에 들어와 생활하다 이곳 해인사(海印寺)에도 드나들면서 도(道)를 닦으며 망국(亡國)의 한(恨)을 달랬다고 한다.[11]

전설·설화[편집]

  • 《김신암(金信庵)ㆍ김신대(金信台)》 전설ㆍ설화 : 울산 울주군 청량면 율리에 전해져 오는 전설과 설화로, 신라 경순왕이 천년 사직을 고려에 넘겨주려 하자 군신들의 찬반이 엇갈렸다. 태자를 비롯한 일부 신하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경순왕은 무죄한 백성을 죽게 할 수 없다며 항복하고 만다. 이에 그의 막내아들 김덕지(金德摯) 왕자는 형 태자(太子)를 따라 개골산(皆骨山. 금강산의 겨울 이름)에 들어갔다가 이후 화엄종(華嚴宗)에 귀의하여 중이 된 이후 울산 문수산(文殊山. 일명 영축산) 남쪽 남암산(南巖山)에 암자를 짓고 살았는데 이 절의 이름이 '김신암'(金信庵)이라 한다.[12] 또 암자 근처에 돈대(墩台. 망루)를 만들어 망국(亡國)의 한(恨)을 달랬는데, 이를 '김신대'(金信台)라 하였다고 한다. 지금은 암자의 흔적과 왕자가 사용했다는 석조만 남아 전해져 내려오고 있다.[13][14] 1968년 불에 타 없어진 '김신암'(金信庵) 자리에 윤고암(尹古庵) 종정(宗正)이 고증 절차를 거쳐 '성불암(成佛庵)'이라 중건하였다. 율리 청송마을에서는 '신선바위'란 이름으로 전해져 불리고 있다.

[15]

주요 후손[편집]

고려[편집]

  • 김환(金環) : 시호 문숙(文肅), 삼중대광(三重大匡) 광록대부(光祿大夫) 학성군(鶴城君) 봉군(封君), 영도첨의사(領都僉議事)에 오르고 문숙(文肅)의 시호를 하사 받았으며, 충숙왕 전택(田宅) 특사 받고 종묘(宗廟) 배향
  • 김계흥(金季興) : 봉익대부(奉翊大夫) 판도판서(版圖判書), 다른 기록에 자헌대부(資憲大夫) 학성군(鶴城君) 봉군
  • 김황(金貺) : 봉상대부(奉常大夫) 전공총랑(典工摠郞)

조선[편집]

  • 김온(金穩) : 조선 개국 회군원종공신, 양주목사, 흥려군(興麗君), 장성 학림사(鶴林祠) 배향
  • 김달원(金達源) : 충좌위(忠佐衛) 중령사정(中領司正), 세종대왕 내외족 육촌계원
  • 김인후(金麟厚) : 호(號) 하서(河西), 시호(諡號) 문정(文正), 성균관 문묘(文廟) 종사(從祀), 장성 필암서원(長城 筆巖書院) 및 옥과 영귀서원 제향(祭享)
  • 김남중(金南重) : 조선 중기 문신, 광국원종공신, 장성 회계사(晦溪祠) 배향
  • 김형지(金亨祉) : 호(號) 맥촌(麥村). 송시열등 여러 선비들과 교유. 선조 하서 김인후 천양사업 매진, 효행천거, 추은(推恩) 호조좌랑 추증
  • 김기하(金器夏) : 조선 후기 문신, 우암 송시열 제자, 증 좌승지, 장성 연호사(硯湖祠) 배향
  • 김시서(金時瑞) : 조선 후기 문신, 우암 송시열 문인, 순창 화산사(花山祠)·어암서원(魚岩書院) 배향
  • 김희서(金羲瑞) : 조선 후기 유학자, 삼연 김창흡 문인, 장성 학림사(鶴林祠) 배향
  • 김녹휴(金祿休) : 조선 후기 유학자, 노사 기정진 제자, 장성 고산서원(高山書院) 배향
  • 김익중(金翼中) : 조선 말기 의병장, 호남창의회맹소, 전북 진안 이산묘(駬山廟) 배향

근․현대[편집]

  • 김기중(金祺中) : 구한말 문신, 교육자, 인촌 김성수의 양부, 군수를 역임, 가선대부에 오름, 국권이 위태로운 상황에서 사직하고 일제하 육영사업을 위해 막대한 재산 투자, 보성전문학교(고려대학교의 전신)를 인수, 경영난에 빠진 중앙학교(中央學校) 인수, 종로구 계동 교사 신축
  • 김성수(金性洙) : 대한민국 제2대 부통령, 고려대학교 · 경성방직 · 동아일보 창립
  • 김병로(金炳魯) : 대한민국 초대 대법원장
  • 김연수(金秊洙) : 삼양사 그룹 창설자, 양영회 · 수당장학회 장학사업
  • 김상만(金相万) : 동아일보 회장․ 고려중앙학원이사장
  • 김상협(金相浹) : 대한민국 국무총리
  • 김상홍(金相鴻) : 실업가, 삼양그룹 회장, 하서기념회 이사장
  • 김병관(金炳琯) : 동아일보 회장
  • 김종인(金鍾仁) : 청와대 경제수석

관련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봉군(封君)제도 : 왕자·공신에게 군(君)을 봉하던 제도인데, 사서에 단편적으로 봉작(封爵), 봉군(封君)하는 것이 등장하나, 삼국 시대에는 자료가 없어 자세히 알 수는 없다. 다만, 고구려의 경우 양국군(讓國君)·안국군(安國君) 등으로 봉해준 예가 있으며, 백제에서도 5세기에 면중왕(面中王)·도한왕(都漢王)·불사후(弗斯侯)·면중후(面中侯) 등의 봉작의 예가 다수 나오고 있다. 또 신라의 경우 봉군 또는 봉작과 관련된 기관인 상사서(賞賜署) 내지 사훈감(司勳監)이 있었다는 기록으로 보아 삼국시대에도 이미 봉작(封爵) 내지 봉군(封君)에 대한 어떤 제도화된 형태가 있었으리라 보여 진다.(출처 : 봉군제도[[1]]).
  2. 1561년 고암 양자징(梁子澂)이 찬한 하서 김인후 『가장(家狀)』에 선생의 휘(諱)는 인후(麟厚)이고 자(字)는 후지(厚之)이며 성은 김씨(金氏)로 경상도(慶尙道) 울주인(蔚州人)이다. 김씨(金氏)는 본래 신라 경순왕의 후손인데 처음에 울주에 식읍(食邑)을 가진 왕자가 있어서 마침내 울주김씨가 된 것이다. 최후에 학성부원군(鶴城府院君)에 봉해진 이가 있으니 이름은 덕지(德摯)이다.
  3. 1672년 현석(玄石) 박세채(朴世采)가 하서 김인후의 『행장(行狀)』을 완성하였는데, 선생의 휘(諱)는 인후(麟厚)요 자(字)는 후지(厚之)이며 자호(自號)는 하서(河西)인데 울주인(蔚州人)이다. 김씨(金氏)의 근원은 신라(新羅) 경순왕에서 나왔으며 드러난 것은 학성부원군(鶴城府院君) 덕지(德摯)로부터 비롯되었다.
  4. 1682년 우암 송시열이 찬(撰) 한 하서 김인후 『신도비명(神道碑銘)』에 선생의 휘(諱)는 인후(麟厚), 자는 후지(厚之)이다. 울산(蔚山) 김씨는 신라왕 김부(金傅)에게서 나왔으니 학성부원군(鶴城府院君) 덕지(德摯)는 경순왕의 별자(別子)이다. 학성(鶴城)은 울산(蔚山)의 별호라 한다.
  5. 《신동국여지승람|동국여지승람(東國輿地勝覽)》에 "사기(史記)에 이름이 전하지 않는 왕자가 있었는데 김부(金傅)가 고려(高麗)에 항복할 때 하지 말 것을 힘써 간(諫)하였으나 듣지 않으매 처자를 버리고 개골산(皆骨山)에 들어가 갔다"고 하였다.
  6. 《증보문헌비고(增補文獻備考)》 씨족편에 「경순왕 계자(季子)는 사기(史記)에 그 이름이 누락되었는데, 신라가 망하자 머리를 깎고 중이 되어 범공(梵空)이라 이름 하였다. 삼가 살펴보건대 경순왕 김부(金傅)가 고려(高麗)에 항복할 때에 한 왕자가 힘써 간(諫)하여도 따르지 아니하니, 왕자가 슬피 울며 왕을 하직하고, 곧 개골산(皆骨山)에 들어가 바위를 의지하여 집을 삼고, 흰 삼베옷[麻衣]을 입고 초식(草食)하며 그 몸을 마쳤다고 하는데, 사기에는 그 이름이 누락되었으니, 어찌 범공(梵空)이 아니겠습니까?」라며 개골산(皆骨山)에 들어간 왕자(王子)가 승려 범공(梵空)과 동일인이라 한다.
  7. 동일인(同一人)이 복수(複數)의 이명(異名)을 쓰는 것은 고금(古今)을 통하여 흔히 있는 일이다. 가전(家傳)의 이름은 김덕지(金德摯)이지만, 법명을 범공(梵空)이라 썼을 수도 있다. 다만 참고할 뿐이다.
  8. 한국역대인물종합정보시스템-김덕지(金德摯)[2] Archived 2017년 7월 31일 - 웨이백 머신
  9. 정복규의 성씨순례-인촌과 울산김씨[3]
  10. 원문과 함께 읽는 삼국유사[4]
  11. 매일신문(2008년 3월 3일) [相生의 땅 가야산] (34)-나라 잃은 왕족들의 원한[5]
  12. 1786년(정조 10년) 제작된 울산읍지(蔚山邑誌)에 '문수암(文殊庵) 남쪽 3리에 김신암(金信庵)이라는 절이 있는데, 신라왕의 소창(消暢)이라 한다.'고 하였는바, 그때까지 절이 실존하였음을 알수 있다.
  13. 전설과 설화:《무거(無去)와 김신암(金信庵)》-[[6]]
  14. 울산매일:무거((無去))와 김신암(金信庵)[[7]]
  15. 동고사(東固寺)-대한민국 문화재청[8]

참고 문헌[편집]

  • 삼국사기(三國史記)
  • 삼국유사(三國遺事)
  • 증보문헌비고(增補文獻備考)
  • 조선씨족통보(朝鮮氏族統譜)
  • 韓國人의 姓譜(韓國人의 姓譜 편찬위원회, 1986)
  • 한국민족문화대백과 - 봉군(封君)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