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총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이총언(李悤言, 858년~938년)은 신라 말, 고려 초의 군인이자 행정가로 고려의 개국공신이다.[1][2] 벽진 이씨의 시조이다.

생애[편집]

벽진군 수촌(樹村)출신인데 지역 호족 출신인 듯하다. 신라말의 혼란기에 벽진군을 장악해 벽진 태수를 칭하고 그 일대를 지배하며 선정을 베풀어 인망이 높았다. 고려에 협력해 후백제의 공격을 방어함으로써 그 공으로 "삼중대광고려개국원훈벽진장군(三重大匡高麗開國元勳碧珍將軍)"에 봉해져 개국공신이 되었다.

938년 태조 21년에 향년 81세로 사망했다.

사후[편집]

그의 묘가 고향인 성주군 수촌에 있다는데 이후에 소실되었다. 그의 후손들은 이후 벽진군을 본관으로 하여 벽진이씨가 되었고 고려초~중기에 성세를 이룬 뒤에도 사대부가로 영속하였다.

그의 영지인 벽진군은 태조가 5가야의 이름을 고치며 벽진 가야, 또는 성산가야라는 이름을 부여해, 6가야라는 이름 하에 옛 가야소국 중에 하나로 와전되었다.

가계[편집]

이총언이 등장한 작품[편집]


  • 드라마 태조 왕건에서 후백제가 이총언이 다스리는 벽진군을 공격하는 내용이 나오는데, 백제군의 사령관인 신검역을 맡은 탤런트 이광기가 이총언의 후손인 벽진 이씨 33대손이다.[3]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