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LG전자주식회사
LG Electronics Inc.
형태주식회사
ISINUS50186Q2021
산업 분야전자부품, 컴퓨터, 영상, 음향 및 통신장비 제조업
전신금성사
창립2002년 4월 1일
창립자구인회
본사 소재지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대로 128 (여의도동)
핵심 인물
조주완 (대표이사 사장)
배두용 (대표이사 부사장)
제품TV · AV, PC, 주방가전, 생활가전, 에어컨 · 에어케어, 뷰티/액세서리
서비스텔레비전 제조업
주방용 전기기기 제조업
기타 가정용 전기기기제조업
매출액74조 7,216억 2,855만 7,916원 (2021)
영업이익
3조 8,637억 7,382만 7,856원 (2021)
1조 4,149억 7,204만 8,466원 (2021)
자산총액53조 4,814억 7,848만 4,568원 (2021.12)
주요 주주주식회사 LG : 33.67%
국민연금공단 : 8.19%
종업원 수
36,499명 (2021.12)
모기업LG그룹
자회사주식회사 하이프라자
하이엠솔루텍 주식회사
에이스냉동공조 주식회사
주식회사 하누리
주식회사 하이텔레서비스
LG마그나 이파워트레인 주식회사
자본금9,041억 6,903만원 (2021.12)
시장 정보한국: 066570
런던: LGLD
웹사이트공식 사이트

LG전자(영어: LG Electronics)는 전자 제품을 생산하는 대한민국의 기업이다.

역사[편집]

LG전자는 가전제품만 인기가 좋은 기업이다. 스마트폰 사업을 2021년 7월 31일 철수했다.[1][2]

  • LG TV
  • LG 컴퓨터
  • LG 노트북
  • LG 디오스
  • LG 휘센
  • LG 싸이언
  • LG 트롬
  • LG 청소기
  • LG 코드제로

슬로건[편집]

  • 금성표는 기술을 상징한다. (1963 ~ 1964)
  • 기술의 상징 금성 (1963 ~ 1967/1973 ~ 1987)
  • 조국 근대화와 번영의 상징 (1969 ~ 1972)
  • 순간의 선택이 10년을 좌우합니다. (1980 ~ 1987)
  • 최첨단 기술의 상징 (1988 ~ 1989)
  • 테크노피아를 향한 최첨단 기술 (1988)
  • 신뢰의 상표 금성 (1989 ~ 1993)
  • 최고를 선택한 권리 고객에게 있습니다. (1993 ~ 1994)
  • 멀티미디어 - LG전자가 하이미디어로 앞서갑니다. (1994 ~ 1995)
  • 다음 세대를 위한 멀티미디어 기술 - 하이미디어 (1995 ~ 1996)
  • 감동의 시작 (1995 ~ 1996)
  • Champion 정신 (1997 ~ 1998)
  • 세상을 바꾸는 힘 - 디지털 LG (1999 ~ 2003)
  • DIGITAL ez LG (1999 ~ 2002)
  • 기술이 깊을수록 사랑입니다. (2006)
  • Life is Good (2010 ~ 현재)
  • 가전은 역시 LG (2019 ~ 현재)

시설[편집]

본사
연구소
공장

스폰서십[편집]

수상[편집]

2021년 로봇신문에 의해 '올해의 대한민국 로봇기업(Korea Robot Company of the Year 2021)'에 선정되었다.[3]

논란[편집]

17년 공개된 LG전자 세탁기 "트윈워시" 텔레비전 광고가 "여성혐오 논란"에 휩싸였다. 광고를 비판하는 이들은 "영상 속 남편이 세탁기 사용 방법에 무지한 것을 "빨래할 줄 모르는 남자" "나밖에 모르는 남자" 라고 설명하거나, 워킹맘이 회사로 출근하며 집안일을 확인하는 장면"을 문제 삼았다. 남자가 집안일에 대하여 전혀 알지 못하거나 무관심한 것이 미화되었다는 지적이다. 이에 "시대를 못 따라가는 광고"라는 비판을 받게 되었다. 이에 LG전자는 해당 광고를 삭제하였다. 소비자들은 타 광고에도 "가전 주고객층이 여성이어도 불구하고 여성 혐오 광고를 하고 답변조차 안하다니 실망스럽다. 비판 여론이 조성됐다. 이에 LG전자 측은 "광고를 게재하고 일주일이 지나 어느 시점부터 광고영상에 지나친 비난 댓글이 올라와 오해를 받겠다는 우려에 영상 삭제 조치를 취하였다. 비판이 제기된 뒤 다시 내부에서 광고를 검토하였으나, 거친 비난 댓글이 달릴 만큼 주제는 아니었다. 그럴 의도도 없었다. 영상 자체는 여성혐오 논란과 거리가 있어서 억울한 면이 있다. 광고 영상은 내부 심의를 거치는데, 문제가 될만한 부분을 찾지 못하였다" 고 전하였다. 광고 업계 관계자는 "여성혐오 논란" 이 불거지는 가운데 업계가 여전히 소비자 민감도를 따라가지 못하는 이유에 대하여 "기준 모호성" 때문이라고 말한다. 업계에서는 민감한 단어를 빅데이터상으로 확인하고 거르는 작업을 한다. 다만 "여성혐오"의 경우 명확한 기준이 정해져 있는 것이 아니라, 담당자 개인이 주의하는 쪽으로 하고 있다. 아직까지 특정 화제에 대하여 특별히 조심하는 분위기는 없다. 안전한 것은 안 하느니만 못하단 것은 업계 정설이다. 욕설이 대중 뇌리에 박히게 만들 수 있으면 용인이 된다. 비난은 곧 사그라지기 때문에 위험을 감수하는 것. 최근 여성혐오 문제가 자주 불거지고 있어, 곧 광고 업계에서도 소구 핵심으로 다루어지라 예측된다"이라고 설명하였다. 특정 화제에 대한 업계 내부 조항이 없어서 담당자 개인이 주의를 기울이는 수밖에 없는 것도 연이어 논란이 불거지는 이유이다.[4]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1보] LG전자 모바일사업 철수 결정…사업 26년만”. 2021년 4월 5일에 확인함. 
  2. “LG전자/주요사항보고서(영업정지)/2021.04.05”. 2021년 4월 5일에 확인함. 
  3. “로봇신문 '2021 올해의 대한민국 로봇기업' 선정”. 2021년 12월 4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21년 12월 4일에 확인함. 
  4. [1]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