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enterprise.png
대한전선 주식회사
TAIHAN ELECTRIC WIRE CO., LTD.
산업 분야 전기전자 및 전기장비
창립 1955년 2월 21일
창립자 설경동
시장 정보 한국: 001440
국가 대한민국
본사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317, 3층-9층 (관양동, 대한스마트타워)
핵심 인물 최진용 (대표집행임원)
제품 전선 (전력용, 통신용)
자본금 428,236,505,000원 (2016.12)
매출액 1,201,174,113,000원 (2016)
영업이익 43,715,830,000원 (2016)
순이익 10,064,901,000원 (2016)
주요 주주 주식회사 니케 외 특수관계인: 71.51%
주식회사 하나은행: 6.49%
모기업 대한전선그룹
종업원 844명 (2016.12)
웹사이트 http://www.taihan.com/

대한전선(Taihan Electric Wire Co., Ltd)1955년에 설립된 대한민국 최초 종합 전선회사로, 전력 및 통신케이블, 산업용케이블, 특수케이블 등 국가산업의 기간인 전력망과 통신망 구축 분야에서 주요 공급자의 위치를 점하고 있다.

역사[편집]

대한전선은 지난 1964년 동남아 지역에 대한민국 최초로 전선 수출의 문을 열었다. 이후 꾸준한 제품개발과 함께 해외시장개척에 노력한 결과 1997년 ‘5억불 수출의 탑’을 수상한 데 이어, 2005년 ‘7억불 수출의 탑’, 2007년에는 ‘10억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

대한전선은 전력과 통신케이블 분야에 있어 기존의 아시아 및 중동을 비롯한 주력시장에서의 선전은 물론 미국, 러시아, 오세아니아 및 중남미 등 신규시장 진출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해 나가고 있다. 2011년 완공한 단일 전선공장으로는 최대 규모인 당진공장을 중심으로 2000년에 설립한 남아공 생산법인 M-TEC과 2005년에 설립한 베트남 생산법인 TCV를 대륙별 생산기지로 삼고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

대한전선은 고부가가치 제품인 초고압케이블 분야에서 상당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대한민국 최초로 500kV 초고압케이블을 개발, 상용화하였으며, 소선절연케이블, ACCC증용량가공선 등 다양한 기술집약적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또한 2009년 대한민국 최초 초고압용 폴리머애관 개발, 2012년 세계 최초 400 km/h급 고속전차선을 개발, 2013년 대한민국 최초로 열차제어 신호전송용 케이블, 슬림형 UTP케이블 등 전력과 통신을 아우르는 제품개발에 잇달아 성공했다.

한국 사업장은 안양 본사를 중심으로 충남 당진에 전선공장과 전력기기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미국을 비롯해 사우디, 카타르, 호주, 영국 등 해외 11개지사를 운영하고 있다.

사업다각화와 글로벌 금융위기에 따른 자산 부실화로 2012년 채권금융기관과 자율협약을 맺었으나, 2015년 9월 사모펀드인 IMM PE에 인수되며 3년 7개월만에 자율협약을 졸업하고 안정적인 재무환경을 조성하였다. 2016년 1월 통신케이블 전문 계열사인 ㈜티이씨앤코를 흡수합병을 결정했다.

2016년 9월 'We Connect the Future 더 나은 미래로'라는 비전을 선포했다.

함께 보기[편집]

  • 티이씨앤코

참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