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홀딩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주식회사 삼양홀딩스
원어
Samyang Holdings Corporation
형태주식회사, 대기업
산업 분야지주회사, 제약
창립1924년 10월 1일
창립자김연수
본사 소재지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33길 31 (연지동)
핵심 인물
윤재엽 (대표이사 사장)
제품자회사 관리, 투자 및 경영컨설팅 서비스업
서비스비금융 지주회사
매출액2,563,475,917,139원 (2018)
영업이익
138,457,999,755원 (2018)
102,512,251,582원 (2018)
자산총액3,313,797,255,371원 (2018.12)
주요 주주김원 외 특수관계인: 41.89%
국민연금공단: 8.81%
양영재단: 5.22%
종업원 수
126명 (2018.12)
자회사삼양데이타시스템주식회사
주식회사 삼양에프앤비[1]
자본금44,341,645,000원 (2018.12)
시장 정보한국: 000070
웹사이트http://www.samyang.com

삼양홀딩스삼양사, 삼양패키징 등의 자회사를 거느린 지주회사이다. 계열사 지배를 목적으로 하는 지주사업과 함께 무역사업 및 임대사업도 함께 영위한다. 2014년 기준 시가총액 5,000억~7,000억원대의 규모이며 코스피200 구성 종목이다. 본사는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33길 31 (연지동)에 있다.

사업[편집]

대표적인 계열사인 삼양사는 제당사업을 하며 설탕, 밀가루, 유지 등을 생산한다. 이들 재료로 프리믹스를 제조하여 판매하기도 한다. 프리믹스(Pre-mix ; prepared mix)란 밀가루에 곡분, 유지, 전분 및 각종첨가물을 넣어 만든 도넛가루, 핫케익믹스 등을 의미한다. 제당산업은 성숙기 산업으로 성장성이 낮아 경쟁이 치열하고 이익을 내기 힘들다는 단점이 있다.

실적[편집]

지주회사인 삼양홀딩스만을 보면 2012년까지는 한해에 1,000억원 이상의 순이익을 냈고, 2013년에는 -262억원으로 순손실을 냈지만, 2014년 3분기까지 503억원의 순이익을 냈다. 다만 전체 그룹의 실적을 보려면 지주회사인 삼양홀딩스 외에 삼양사 등의 계열사들을 함께 보아야 한다.

오해[편집]

삼양홀딩스 및 삼양사는 식품사업을 영위하는데다 이름도 비슷하여 종종 삼양라면을 제조하는 삼양식품과 관계가 있는 것으로 오해되곤 한다. 삼양홀딩스 측에서도 이를 알고 있기 때문에, 자사 홈페이지의 FAQ(자주묻는질문) 코너에 자신들은 삼양식품과 아무런 관련이 없음을 밝히고 있다.[2]

참고자료[편집]

  1. 패밀리레스토랑인 세븐스프링스를 운영하는 회사이다.
  2. 삼양홀딩스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