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결 운행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JR동일본에 직결 운행하는 도부 철도의 특급 「스페이시아」

직결 운행(直結運行)은 철도 교통에서 다른 철도 회사나 동일한 철도 회사의 다른 노선에 걸쳐, 동일한 열차가 운행하는 것을 말한다. 직결 운전(直結運轉), 직통 운전(直通運轉), 직통운행(直通運行) 등으로도 부른다. '직통 운전'(일본어: 直通運転)이라는 용어는 일본에서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용어이다. 직통 운전은 대한민국에서도 사용되기는 하지만, 대한민국의 경우 급행 운전과 동의어로 쓰는 일이 있기 때문에[1] 이 글에서는 '직결 운행'으로 통일한다.

개요[편집]

직결 운행에는 두 노선간 양방향 직결 운행을 하는 상호 직결 운행(相互-)과 한쪽으로만 하는 편방향 직결 운행(片方向-)이 있지만, 후자는 드물다.

이용객의 입장에서는 접속역에서 갈아타지 않고 승차역으로부터 목적역까지 왕래할 수 있는 이점이 있다. 그러나 열차의 운행 계통이 복잡하게 되기 쉽기 때문에 이용객에게 잘 알려지지 않거나, 운전 시각표가 지켜지지 않았을 때의 영향이 광범위하게 파급된다는 단점도 있다.

다른 철도 회사 간의 직결 운행의 경우, 각 회사 소유의 차량을 해당 회사 승무원이 운전하는 경우도 있으나, 상대 회사에 차량을 빌려주는 형식을 갖추는 경우도 있다. 이때 각 회사의 노선 내에서는 해당 회사의 승무원이 열차를 운전하기도 한다.[2]

직통 노선 연장을 위해서는, 시설·운전 업무나 여객 안내·영업 면에서 다음과 같은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한다.

  • 선로의 접속. (즉 철도선로 접속)
  • 접속역의 정비.
  • 차량의 정비·개조 내지 신조(新造).
  • 열차 안내 시스템 등의 정비.
  • 승무원 및 운전기사 대상 운전지령 훈련.
  • 직결 운전 시각표의 작성.
  • 경우에 따라서는 차랑 기지의 개수(改修)·신설·확장.
  • 분실 습득물의 취급.
  • 전기 방식이 다른 경우에는 가선 전압(架線電壓)의 변경이나 차량의 복전압 대응화. (대한민국에서는 구간별로 전기를 다르게 해놓고(크게 직류 1500V↔교류 25000-50000V 60HZ) 교직전력사구간을 설치해놓은 다음, 차량의 복전압 대응시스템 운영을 통하여, 이러한 이종전압구간을 운행하는 경우가 가장 많다. 자세한 내용은 "절연구간" 데이터 참고)
  • 신호보안시스템이 다른 경우에는 차량의 두가지 이상 신호보안시스템 대응화. (대한민국에서는 서울 메트로 4호선이 이에 해당하는데, 당고개에서 금정까지는 ATC(자동열차 제어장치)를 사용하고 금정에서 신호보안시스템을 변경하여 금정에서 나머지 오이도까지는 ATS를 사용한다. 자세한 내용은 ATC 데이터와 ATS 데이터와 서울 메트로 4호선 데이터를 참고하기 바라며, 참고로 대한민국에서 사용되는 ATS 신호보안시스템은 ATS-SN이다.)
  • 요금 책정 방식의 정비. 대한민국수도권 전철에서는 연결된 대부분의 노선이 통일된 요금 체계를 사용하므로 직결 운행에 대한 별도의 요금 조정이 필요 없다.

직결 운행의 사례[편집]

대한민국[편집]

다른 운영주체[편집]

서울메트로한국철도공사[편집]
코레일공항철도서울9호선운영[편집]

같은 운영주체[편집]

한국철도공사

일본[편집]

일본에서 직결 운행의 예는 쉽게 찾아볼 수 있으며 그 예와 유형 또한 다양하다. 일본의 직결 운행 중 대표적인 예가 신칸센 직결 운행인데, 도카이도 신칸센신오사카 역에서 산요 신칸센과 접속하면서 서로 직결 운행하는 것이 대표적인 예이다.

국제 열차[편집]

국경을 넘어 운행하는 국제 열차도 직결 운행의 사례로 볼 수 있다.

주석[편집]

  1. 예를 들어 인천국제공항철도에서는 급행 열차를 ‘직통 열차’라고 표현한다.
  2. 일본의 예를 들면 도쿄 메트로 유라쿠초 선신키바 역에서 출발하여 세이부 철도한노 역까지 운행하는 열차가 있을 때, 출발역인 신키바 역부터는 도쿄 메트로 소속 기관사가 운행을 한다. 그러다가 중간역인 고타케무카이하라 역에서부터는 세이부 철도 소속 기관사가 운전하는 데, 즉 회사와 차량에 상관없이 자신에게 배정된 승무노선만 승무하도록 되어있다. 그러나 대한민국에서는, 서울메트로 소속역에서 한국철도공사 소속역까지 운행하는 경우 자신이 소속중인 차량 소유 회사의 승무원이 운행을 한다. 즉, 승무노선에 상관 없이 자신의 회사 소속 차량을 승무하도록 되어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