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발효(醱酵, fermentation, 문화어: 띄우기)는 넓은 의미로는 미생물이나 균류 등을 이용해 육종하는 과정을 말하고 좁은 의미로는 산소를 사용하지 않고 에너지를 얻는 당 분해과정을 말한다.

발효와 부패의 차이[편집]

발효부패의 차이는 인간에게 유용한 경우에 '발효'라고 부르고, 유용하지 못한 경우에 '부패'라 부르지만 과학적으로는 발효와 부패는 동일하다.

부패란 미생물이 유기물을 분해할 때 악취를 내거나 유독물질을 생성하는 경우를 말한다. 이는 부패균에 의해서 일어나는데 발효와 부패는 모두 미생물에 의한 유기물의 분해현상이다.

발효의 종류[편집]

발효 식품[편집]

발효는 인간의 음식 조리 방법으로 널리 활용되는 기술이며, 인간이 먹는 음식의 3분의 1은 발효된 음식이다.[2] 음식 내 유익균종이 우점되면 유해균종(부패균)의 생성 및 증식이 방지되어 보관기간이 늘어나고, 유산균의 생리활동 결과로 소화용이성과 풍미가 개선되고 간혹 건강증진에 도움이 되는 물질이 생성되는 균종도 있는 등 여러 효과가 있기에 인류는 유목 시절부터 여러가지 발효음식을 활용해왔다.

김치, 매실, 자우어크라우트(양배추를 발효한 독일음식), 장류(간장, 된장, 고추장)를 비롯하여 청주, 맥주, 포도주 등의 각종 주류, 식초, 낫토, , 치즈, 요구르트, 인삼오일 젓갈 등이 발효 식품이다.

그 밖의 발효[편집]

(茶)는 일반적인 미생물에 의한 발효가 아니라 차잎에 함유된 산화 효소에 의해 황색으로 산화되는 것이라 한다. 산화정도에 의해 차의 종류가 여러가지로 나뉜다. 홍차, 보이차는 완전발효, 우롱차는 반발효차이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젖산균을 유산균이라고도 부른다.
  2. 문옥표, "설탕 지배했던 영국, 결국 세계인 혀도 지배", 조선일보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