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유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reptile.png
생물 분류 읽는 법포유류
Mammal Diversity 2011.png
생물 분류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아문: 척추동물아문
상강: 사지상강
강: 포유강
(Mammalia)
Linnaeus, 1758
아강

포유류(哺乳類) 또는 젖먹이 짐승척삭동물문의 한 강인 포유강(Mammalia)에 속하는 동물을 통틀어 부르는 말이다. 암컷에게는 새끼에게 양분을 공급할 젖을 만들어내는 유선이 있다. 대부분 몸에 털이 나 있고, 털이 변형된 비늘이나 가시가 있는 것들도 있다. 에서 체온혈액 순환을 조절하는 온혈동물이다. 생물 분류 방법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29목 153과 1200속 약 5400종에 이르는 동물을 포함한다.[1]

특징[편집]

  • 포유류의 가장 큰 특징은 젖샘이 있어서, 수유를 한다. 물론 다른 소수의 동물에게서도 젖샘과 비슷한 것은 있다.
  • 알을 낳는 단공류를 제외한 모든 포유류는 태생이다. 이것을 기준으로 다시 나누어 태반이 없는, 유대류와, 태반이 있는 유태반류로 다시 나눈다.
  • 포유류 외에도 새끼를 낳는 동물이 몇 있다. 열대어 구피, 바닷물고기 망상어, 망치상어가 대표적이다. 그렇지만 이들은 뱃속에서 알을 부화시켜 새끼를 낳는 난태생이므로, 태생을 하는 포유류와는 다르다. 극소수의 동물실러캔스, 진디등이 태생을 하는데, 이것은 매우 드문 예외이다.
  • 모든 포유류가 온혈동물이기는 하지만 조류도 마찬가지이므로, 이것만으로는 포유류의 정의로 적합하지 않다.
  • 보통은 로 덮여있으나 유린목은 털이 비늘로 변화하였고, 단공목의 한 종류인 가시두더지고슴도치목고슴도치는, 털이 가시로 변해 있다. 모든 포유류 - 영장류, 특히 인간-는 두뇌의 의존도가 크고 신체에 비해 커다란 두뇌를 가지고 있다. 예를 들어 같은 크기의 파충류와 비교할 때 포유류의 두뇌는 파충류의 약 네 배에 달한다.[2] 6500만년 전 소행성의 충돌로 공룡이 멸종한 뒤 포유류가 번성했을 때 초기 종들이 야행성이었던 탓에 시각만이 아니라 촉각, 후각, 청각 등의 감각으로 전해지는 정보를 처리하기 위해 더 큰 두뇌가 필요했다. 예를 들어 침팬지는 시각보다 청각적 정보를 통해 추론을 이끌어내는 데 더 능하다.[3]

하위 분류[편집]

사족상강 (Tetrapoda)에는 다음과 같은 동물이 있다.

국가별 포유류[편집]

현재 이 문단은 주로 대한민국에 한정된 내용만을 다루고 있습니다. 다른 국가·지역에 대한 내용을 보충하여 문서의 균형을 맞추어 주세요.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2년 7월 17일에 다른 국가·지역에 대한 내용의 추가가 요청되었습니다.)

대한민국[편집]

한국에 서식하는 포유류는 약 8목 80종이다 [4]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Wilson, D.E.; Reeder, D.M., 편집. (2005). 《Mammal Species of the World: A Taxonomic and Geographic Reference》 (영어) 3판. 존스 홉킨스 대학교 출판사. ISBN 978-0-8018-8221-0. OCLC 62265494. 
  2. 피터 왓슨, 《생각의 역사1》(들녘, 2009) 50쪽 ISBN 978-89-7527-836-5
  3. Steven Mithen, 《The prehistory of the Mind》(London: Thames & Hudson, 1996) 238쪽
  4.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한국의 서식 포유류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