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탕수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생물 분류 읽는 법사탕수수
Cut sugarcane.jpg
잘라낸 사탕수수
생물 분류
계: 식물계
(미분류): 속씨식물군
(미분류): 외떡잎식물군
(미분류): 닭의장풀군
목: 벼목
과: 벼과
아과: 기장아과
속: 개사탕수수속
종: 아래의 여러 종으로 나뉜다.
  • Saccharum arundinaceum
  • Saccharum bengalense
  • Saccharum edule
  • Saccharum officinarum
  • Saccharum procerum
  • Saccharum ravennae
  • Saccharum robustum
  • Saccharum sinense
  • Saccharum spontaneum

사탕수수(沙糖―)는 벼과 개사탕수수속외떡잎식물이다. 큰키의 다년생식물아시아의 열대지역이 원산지이다. 체내에 당분이 많이 함유되어 있어 설탕을 만드는 재료로 쓰인다. 재배종은 자생하는 여러 종을 교잡하여 만든 것이다.

재배와 이용[편집]

약 195개국에서 매년 15억 톤이 넘는 사탕수수가 재배 및 수확되고 있으며, 이는 사탕무의 6배가 넘는 수치이다. 브라질인도는 최대 산출국으로 유명하다, 2007년에 기록된 통계에 의하면, 브라질에서만 5억1천만 톤의 사탕수수가 수확되었고, 반면에 인도에서는 3억 5천만톤의 사탕수수가 수확되었다.[1]

사탕수수는 설탕, 당밀, , 페러넘, 카샤싸 등의 원료로 쓰인다. 또한 사탕수수를 발효하여 에탄올을 만들기도 한다. 상상수수의 당즙을 짜고 남는 찌거기인 바가스로는 당밀 재분기의 연료로 쓰거나 소나 돼지같은 가축의 사료로 쓰인다.

역사[편집]

사탕수수의 원산지는 남아시아동남아시아이다.[2] 다양한 곳에서 여러 사탕수수 종이 기원하였는데, Saccharum bengalense는 인도에서, Saccharum edule뉴기니에서 자생하였다.[2] 사탕수수의 줄기를 짜서 채취한 수액에 함유된 자당을 인도인들은 이미 5천년 전부터 이용하였다. 8세기경에 아랍 세계로 유입되었던 사탕수수는 곧 이어 지중해, 메소포타미아, 스페인 그리고 북아프리카 등지로 전파되었다. 10세기 무렵에는 사탕수수 농업이 전방위 적으로 확산되어 메소포타미아 인근에서 사탕수수를 재배하지 않는 곳이 없을 정도였다.[3]

한편, 중국에서는 기원전 2세기 경부터 사탕수수 재배가 시작되었고, 유럽에서는 아랍인에 의해 711년 경 스페인의 마리다 섬과 카나리아 제도에서 재배되어 전파되었다. 16세기에 이르러 북아메리카에서도 사탕수수가 재배되기 시작하였다.[4] 오늘날 사탕수수 최대 산출국은 브라질이다.

사진[편집]

생산[편집]

사탕수수 생산량
생산량 상위 10개국
나라 생산량 () 비고
브라질 브라질 672,157,000
인도 인도 285,029,000
중화인민공화국 중화인민공화국 116,251,272
타이 타이 66,816,400
파키스탄 파키스탄 50,045,400
멕시코 멕시코 49,492,700
콜롬비아 콜롬비아 38,500,000 F
필리핀 필리핀 32,500,000 F
오스트레일리아 오스트레일리아 30,284,000
아르헨티나 아르헨티나 29,000,000 F
World 1,743,068,525 F,A
P = 공식 수치, F = 유엔식량농업기구 추정, * = 비공식/반 공식/mirror data, C = 계산된 수치
A = 합계 (공식, 반 공식, 추정이 포함될 수 있음);

원본: [ Food And Agricultural Organization of United Nations: Economic And Social Department: The Statistical Division]

주석[편집]

  1. 주요 경작 농산물 현황, 국제농업기구
  2. Sharpe, Peter (1998). Sugar Cane: Past and Present. Illinois: Southern Illinois University.
  3. Watson, Andrew. Agricultural innovation in the early Islamic world. Cambridge University Press. p.26-7
  4. 피에르 제르마, 김혜경 역, 누가 처음 시작했을까, 하늘연못, 2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