끓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끓음 또는, 비등(沸騰)은 액체 상태로 존재하는 한 물질이 끓는 점 이상의 온도에서 기화하는 과정을 말한다. 이 때, 끓음은 증발과 다르게 끓는 점 이상의 온도에서만 일어나며, 증발이 액체의 표면에서만 기화 현상이 일어난다면, 끓음은 액체 내부에서도 기화가 일어나고 있다.

Pfeil SO.svg
반응 후
고체 액체 기체 플라스마
반응 전 고체 고체-고체 변화 용융 승화
액체 결빙 끓음 / 증발
기체 증착 응축 전리
플라스마 재결합 / 탈전리

끓음의 조건[편집]

  • 물질이 액체 상태로 존재할 때
  • 액체의 끓는 점 이상의 온도를 완성시켰을 때

끓을 때 일어나는 현상[편집]

일반적으로 끓고 있는 액체에서는 기화 현상이 일어난다. 이와 같은 원리로, 물이 끓을 때 손을 끓는 물 위에 올려 놓으면 수증기에 의해 손이 축축해지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각 물질의 끓는 점[편집]

: 373.15K :3134K 아세톤:329.65K 암모니아:239.75K 염산:383.15K

요리법[편집]

끓이기는 식품에 물을 가하여 100℃의 온도에서 끓이는 조리 방법이다.[1] 국, 찌개 등을 만들며 가열하는 중에 식품이 익으면서 맛이 든다.[1] 곡류는 물과 함께 가열하면 녹말이 팽창하고 끈기 있는 호화 상태가 되어 맛이 좋고 소화 흡수가 잘 된다.[1] 하지만 채소류는 비타민 C의 손실이 크고 녹색 색소의 변화가 크다.[1] 단백질이 많이 함유되어 있는 육류, 생선, 알류는 높은 온도에서 끓이면 단백질이 응고된다.[1]

각주[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